한글

유니코드

B9DB

완성형 수록 여부

O

구성

ㅁ+ㅏ+ㅅ

두벌식QWERTY

akt

세벌식 최종–QWERTY

ifq

1. 오감 중 혀에서 느끼는 감각
2. 비유적 의미
2.1. 맛탱이가 갔어

1. 오감 중 혀에서 느끼는 감각

의 종류

미각

단맛

짠맛

신맛

쓴맛

감칠맛

지방맛

미각인 것 같지만 미각이 아닌 것

매운맛

떫은맛

씹는맛

불맛

味(한자)

taste(영어)

음식물 등이 혀에 닿을 때에 느껴지는 감각이다. 오감에서의 미각이다. 좀더 넓은 의미로 음식물이 입 속에서 주는 모든 느낌을 맛이라고 뭉뚱그려 부르기도 한다.[1]

단맛(甘味), 짠맛(鹹味), 신맛(酸味), 쓴맛(苦味), 매운맛(辛味, 辣味)을 일컬어 오미(五味)라고 하는데, 이 중에서 매운맛은 혀가 느끼는 통증에 해당하기 때문에 정확히는 매운맛을 제외한 4가지 맛을 4원미(原味)라 한다. 마찬가지로 떫은맛[2]도 미각에서 제외된다. 대신 감칠맛이 추가된다.

각 맛은 생존에 필요한 영양소를 섭취하거나 독을 회피하기 위해 진화한 것으로 보인다. 단맛-탄수화물, 신맛-음식의 부패로인한 산, 짠맛-소금을 비롯한 무기염류, 쓴맛-알칼로이드를 포함한 대부분의 독, 감칠맛-아미노산/단백질, 지방맛-지방.

요리왕 비룡에서 마파두부의 맛은 오미에 씹는 맛을 더해 육미라고 표현하지만 이건 맛이지만 맛이 아니다. 온도차에 의해 맛이 느껴지는 정도가 다르기는 하지만 여기서 말하는 맛은 혀에 있는 돌기에 화학물질이 접해서 뇌에 전해지는 신호를 의미한다. 어패류나 멸치 등으로 맛을 낸 국물이나 매운 국물을 마셨을때 대부분의 한국 사람은 시원하다고 표현한다.

보통 학교에서 과학시간에 혀는 부위별로 느끼는 맛이 다르다고 배웠을텐데 이는 사실이 아니라고 한다. 충분한 연구가 행해지지 않은 상태에서 성급히 내린 결론이 21세기까지 내려온 것이라고 한다. 때문에 근래의 교과서에서는 해당 내용이 완전히 사라지지는 않되 논란이 있다고 서술하고 있다...고들 알고 있지만 혀 지도가 부분적으로는 맞다고 한다. 자세한 건 미각 문서 참조.

짠 맛은 음식이 식었을 때 더 강하게 느껴지며, 단 맛은 온도에 상관없이 항상 같게 느껴진다고 한다. 하지만 아이스크림에는 우리가 느끼는 것보다 많은 당분이 들어가는데 차가운 온도에 혀가 둔해져서 맛을 잘 못 느끼기 때문이다. 녹아서 물이 되어 버린 아이스크림을 한번 들이켜 마셔 보면 엄청난 단맛으로 인해 목넘기기가 쉽지 않을 것이다. 즉 단맛이 아닌 다른 맛들도 차가운 온도에서는 잘 느껴지지 않는 것이다. 몇몇 과일이나 채소가 차가울 때 더 맛있는 것은 온도에 따라 포도당이성질체 비율이 바뀌기 때문이다.

이상하게(?) 군대에 음식류를 납품하는 회사의 상표명이나 회사명에 자주 들어가는 단어이기도 하다. (예: 맛스타, 맛다시, 맛스런, 참맛)

한국어에서 표현할 때 좀 특이하게 쓰는 단어이기도 한데, '맛있다'와 '맛없다'가 그것이다. 문자 그대로 해석하면 '맛이 존재하다[有味]', '(곤약마냥) 맛이 존재하지 않는다[無味]'의 의미가 되겠지만 각각 'delicious[美味]', 'unsavory'의 의미로 쓰이고 있다. '맛이 좋다', '맛이 나쁘다'가 아닌 '맛있다', '맛없다'가 정착된 이유는 불명.[3] 따라서 해당 표현은 문자 그대로의 의미가 아닌 제3의 새로운 의미를 얻게 되었으므로, 구(句)가 아니라 합성어인 한 단어로 해석하여 붙여 쓴다. 즉 '맛_있다', '맛_없다'가 아닌 '맛있다', '맛없다'. 물론 띄워서 쓰면 두 단어로 이루어진 구가 되므로 앞서 언급한 '맛이 존재하다', '맛이 존재하지 않는다'의 의미가 된다.

더불어, '맛있다'는 발음이 두 가지이다. 원래 '맛있다'는 [마딛따]만이 표준이었으나, 실제로는 대다수가 [마싣따]로 발음하여 [마싣따]도 허용한다. 반면 '맛없다'는 발음이 [마덥따] 한 가지뿐이다.

2. 비유적 의미

행동거지를 표현할 때의 맛.

온갖 동사, 형용사 뒤에 붙어서 인간의 행동거지나 그에 대한 감상을 미각적으로 표현하기도 한다.(예 : 이 맛은 거짓말을 하는 맛이로구나,내가 밥맛이라면 자네는 꿀맛이란 말인가?, 야무진 맛이 없다, 고지식한 맛이 있다, 병맛 등) 또 정신줄을 놓은 듯한 행동을 보이는 사람에게는 '맛이 갔다'라는 표현을 사용하기도 한다. 기계가 고장났을때도 마찬가지.

다만 요즘에는 맞다, 약빨다라는 신조어가 생기면서 묻혀가고 있다.

상대방에게 공격적인 행위를 가할 때에도 '맛 좀 봐라' 같은 표현을 사용한다. 당하는 사람 입장에서 당했을 때의 느낌 등을 맛에 비유하는 것으로 보인다.

2.1. 맛탱이가 갔어

너네가 가위바위보를 하자는 거에 맛탱이(?)가 완전 갔어!

맛탱이가 간다 진짜

더 지니어스:게임의 법칙/6화에서 김구라가 한 말. 김구라는 이 발언으로 맛구라라는 별명이 생겼다. 이후 더 지니어스:블랙가넷/3화에서도 강용석이 사용했다. 더 지니어스 팬덤에서는 유명한 밈이다.

지니어스 팬덤의 뒤를 잇는 소사이어티 게임 팬덤에서 줄기장창 사용하는 단어이기도 하다. 보통 출연자들이 비이성적인 행동이나 선택, 또는 멘붕 등의 상태에 이르렀을 때 맛탱이가 갔다고 한다. 이름에 '맛'을 붙이는 것도 이를 의미. 이 단어가 쓰이는 대표적인 인물은 맛상국


  1. [1] 소위 식감이라는 것이 여기 들어가며, 풍미가 강한 음식이 코를 간질이는 것도 이런 부류다.
  2. [2] 혀에 일종의 압력을 주는 형태로 촉각에 해당한다.
  3. [3] "내가 좋게 느끼는 맛이 존재한다/존재하지 않는다"에서 비롯된 표현이라는 시각도 있으나, 아직까지 실증은 없다.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stati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