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사라기 아키

1. 설명
2. 테카맨 아키

작중 이렇게 나오는건 오프닝외엔 초 극소수

1. 설명

우주의 기사 테카맨 블레이드의 등장인물. SBS판 이름은 애니, 비디오판 이름은 아랑.

스페이스 나이츠의 전투 오퍼레이터 겸 블루어스호의 내비게이터 항해사를 담당.

최전선에 출격하는 블루어스호의 승무원으로서는 홍일점의 존재다. 그녀의 고향은 이미 라담수의 숲에게 점령당하여 라담숲를 조사하는 것이 자기나름대로의 싸우는 방법이라 믿고, 집념에 가까운 마음으로 나날을 보내고 있었다. D보이와 둘이서 데이터 수집에 나섰을 때 그녀가 보여준 눈물은 D보이가 남에게 마음을 여는 최초의 계기가 되었던 것으로 생각된다.

동료들 사이에서는 괄괄한 커리어우먼 비슷한 존재로서 인식되고 있었으나, D보이와 알게 된 뒤에는 일찍부터 그에게 관심을 갖고 그의 가장 좋은 이해자가 되었다. 이윽고 고독한 싸움을 계속하는 D보이를 동정하는 마음은 어렴풋한 애정으로 바뀌어 그녀 자신의 여성다움을 표면화시키는 결과에도 이어진다.

테크 시스템에 지배당하는 것을 겁내어 라담과의 싸움을 거부하는 D보이를 다시 일으켜세운 것은 무엇보다도 그녀의 강한 신뢰가 있었기 때문임에 틀림없다.

자기를 괴물이라고 비웃은 발자크의 비난은 D보이를 단순한 동료 이상으로 생각하는 그녀의 외침에 의해 상쇄되었던 것이다.

사실 히로인치고는 안습한 길을 걸은 캐릭터다. 작화가 좋을 때도 혼자만 얼굴이 이상하다거나 중요한 장면인데도 작화 상태가 (심각히) 안 좋은 등 작화붕괴의 피해를 가장 크게 입은 캐릭터이며 작품 내적으로도 동료들한테 선머슴 취급이나 당하고 D보이를 구하느라 기지잠입액션을 펼치지 않나 테카맨들이 싸우는 현장에 있다가 생명에 위협을 받기 일쑤고 엔딩에서는 정작 D보이가 폐인이 되어 버리고... 하여튼 히로인의 안 좋은 업이란 업은 죄다 짊어진 캐릭터다.

작화는 올리고 스토리는 내다 버렸다는 평을 듣는 2기에서의 아키

테카맨 블레이드2에서는 설정상 지구제 테카맨의 첫번째 케이스로 자신이 직접 실험체가 되어 '테카맨 아키'로 변신하게 된다. 영상화되지 못한 미싱링크[1]에 따르면 처음 변신했을 때의 자신을 본 폐인 상태의 D보이가 내면의 트라우마와 공포감이 떠올라서 무서워했던 탓에 심적으로 고생이 심했던 모양.[2][3]

슈퍼로봇대전 W에서는 원작의 계보를 그대로 밞는데, 볼테카가 없어 한방 화력은 부족하지만 격투 능력치는 아군 중에서도 순위권. 특히 애인테카맨 블레이드와 합체기의 마무리 연출은 그야말로 염장질.

여담으로 블레이드2의 지구제 테카맨들은 '테카맨 데드'를 빼면 '봄, 여름, 가을, 겨울'이며, 아키는 그중 가을이다.

닌자의 후예라는 설정이 있었지만 정작 제작진도 설정이 뜬금없다고 느낀 것인지 작중에서 사용되지는 않았다. 드라마CD에서는 이점을 역으로 이용하여 웃음의 소재로 삼기는 했지만.

2. 테카맨 아키

지구제 테카맨 실험에서 아키가 여러 이유로 자원해서 탄생한 지구제 테카맨 1호. 코드네임은 레드이블.

일단 테카맨으로의 능력은 갖춰졌지만 대소멸 기관이나 볼테카도 없고 테크 랜서도 과거 에빌이 떨어트린 테크 랜서를 가공해서 사용하고 테크셋과 비행도 페가스II(장착된 테크셋용 크리스탈은 에빌의 크리스탈을 사용한다.)로 해야하는 어찌보면 2세대 지구제 테카맨으로 넘어가는 과도기적 테카맨.

그래도 전투능력은 상당해서 미싱 링크에서의 테카맨의 반란을 혼자서 전부 막아냈다.


  1. [1] 참고로 타이틀은 데카맨 블레이드 MISSING LING이라고 되어 있다. 내용은 TV판과 OVA 사이의 미싱링크를 이어주는 영상이지만...
  2. [2] 이 영상엔 재포멧되기 전 폐인인 디보이 수발에 멘탈붕괴까지 온 아키의 절규도 나온다.
  3. [3] Missing Ling에서 침대 위에서 알몸으로 (...) 정신 나간 D 보이한테 "뭐가 영웅이야. 그럼 안아줘. 사랑해줘." 하고 절규하는게 정말 외로운 아키의 고뇌가 처절하게 시청하는 사람의 뇌리에 박힌다.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23.74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