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원일기

  걸그룹 티아라 N4의 음반에 대한 내용은 전원일기(티아라 N4) 문서를 참조하십시오.

TV부문 작품상

타인의 생애
불타는 바다
(1984)

전원일기
(1985)

억새풀
(1986)

전원일기 (1980)
田園日記

[[영상물 등급 제도|{{{#white 시청 등급 }}}]]

15세 이상 시청가[1]

방송 시간

1980년 10월 21일 ~ 1980년 12월 9일 - 9:50
1980년 12월 16일 ~ 1981년 10월 9일 - 10:10
1981년 12월 16일 ~ 1983년 3월 22일 - 7:40
1983년 3월 29일 ~ 1983년 10월 25일 - 8:00
1983년 11월 1일 ~ 1984년 4월 3일 - 7:55
1984년 4월 10일 ~ 1987년 5월 5일 - 8:05
1987년 5월 12일 ~ 1987년 8월 11일 - 9:50
1987년 8월 18일 ~ 1996년 2월 27일 - 8:05
1996년 3월 6일 ~ 1996년 10월 16일 - 7:30
1996년 10월 27일 ~ 2002년 3월 31일 - 11:00
2002년 4월 7일 ~ 2002년 12월 29일 - 8:50
KTV 국민방송 (재방송) / 2018 ~ 현재 - 저녁 10:00 ~ 11:50

방송 기간

1980년 10월 21일 ~ 2002년 12월 29일 [2]

방송 횟수

1,088부작

채널

제작

자체제작

극본

차범석, 김정수, 조한순, 윤묘희, 이종욱, 박예랑, 김진숙, 이해수, 김오민, 이종욱, 이은정, 김인강, 황은경

연출

이연헌, 김한영, 이관희, 강병문, 권이상, 이대영, 조중현, 오현창, 최용원, 권이상

출연

최불암, 김혜자, 김수미, 김용건, 고두심, 유인촌, 박순천

1. 소개
2. 등장인물
3. 방영 목록
4. 트리비아

1. 소개

MBC에서 방송된 전설의 국민 농촌 드라마로 작가 김정수, 김인강, 최범석, 작가 조한순 등의 집필을 통해 1980년 10월 21일부터 2002년 12월 29일까지 22년 2개월 동안 1088회에 걸쳐 방영되었다. 저 기간이 감이 잘 안 오는가?[3] 초기에는 화면은 흑백에 오프닝에선 젊은 최불암이 지게를 지고 다녔다. 초기에는 최불암이 마지막에 나레이션을 하기도 했지만 차차 없어졌다. 사실 농어촌의 훈훈한 정서를 소개하는 다큐성 드라마가 시작이었기 때문에 최불암의 나레이션이 필수적이었는데 뒤로 갈수록 농촌 현실에 대한 고발을 주로 했던 탓에 없어지게 된 것.[4] 첫방부터 방영시간을 줄곧 화요일 오후 시간대를 고수하다가 96년 3월 6일부터 수요일 저녁 7시 30분으로 바뀌었고 그 해 10월 27일부터 종영할 때까지는 일요일 오전에 방송되었다. 96년부터는 5년 가량 타임워프를 해서 주요 아역들이 성인역으로 등장하여 훈훈한 로맨스를 벌이기도 했고 중간에 사라졌던 임현식, 김자옥 부부가 잠시 출연하기도 했다.

2002년 12월 29일 방송으로 끝을 맺었다. 종영 사유는 소재 고갈. 소재 고갈이 방송사들의 흔한 핑계라지만 전원일기 같은 초장편 드라마의 경우엔 핑계라고 말하기 힘들다. 주인공들 중 하나였던 김혜자가 쓴 책, '꽃으로도 때리지 마라'에서 나온 말에 따르면 소재 고갈로 작가가 집필을 거부했고, 그 이후 작가가 수없이 바뀌면서 등장인물들의 캐릭터들이 계속해서 바뀌는 데다가 방송 시간도 계속해서 변경되어 끝내 종영을 하게 되었다고 나온다.

진짜 이유는 출연료 부담이었다는 설도 있다. 방송 출연료라는게 배우들 경력에 따라 등급이 나눠지는데 전원일기는 워낙 장수 프로그램이다보니 지나가던 할아버지 1도 짬밥이 장난 아닌지라 "여어, 김영감!" 한마디만 하고 들어가도 출연료가 높았다고 한다. 레귤러들이야 말할 것도 없고. 그러다보니...

한편 시간대 변경에서 생긴 시청률 부진도 이유였는데 1996년 10월 27일부터 일요일 오전 11시에 방송되다가 2002년 4월 7일 신비한 TV 서프라이즈의 신설에 따라 오전 8시 50분으로 옮겼으나 2000년 10월부터 시작한 SBS 오락 프로그램 도전 1000곡의 아성을 넘지 못한 것도 있었다.

이와 함께, 금동 역으로 나온 임호는 2002년 4월 7일부터 9월 29일까지 <전원일기>와 같은 시간에 방영된 KBS 2TV 일요아침드라마 <언제나 두근두근>[5]에 겹치기 출연하고 있었으며 결국 따끔한 눈초리를 받았다.

이렇게 되자 <언제나 두근두근>은 29회 만에 단명하는 수모를 당했고 <전원일기>도 얼마 후 없어졌다. 공교롭게도 1980년 10월 21일에 첫 방영된 1회 제목이 '박수칠 때 떠나라' 였는데 마지막회는 '박수 칠 때 떠나려 해도' 라서 뭔가 오묘한 의미를 자아낸다. 그래도 장수 드라마로서 메리트는 있는지 12월 31일 <토크쇼 임성훈과 함께>에서 종영기념 스페셜 무대를 마련했고, 출연진들은 동년 MBC 연기대상에서 공로상을 받았다. 후속 드라마로 2003년 1월부터 <기쁜소식>이 방영되었으나, 전원일기만큼 큰 인기를 끌지 못했다.

농촌 드라마인 만큼 도시화가 진행됨에 따라 촬영장을 여러 번 바꿨는데 첫 촬영지는 경기도 양주군(현 양주시) 장흥면 삼하리였고[6] 이어 양평군(단, 읍내는 1998년 이후 종영할 때 까지 양서면 양수리에서 계속 촬영)->청원군(현 청주시) 문의면[7]->남양주시(조안면 조안리와 진중리, 읍내는 1996년 11월부터 1997년까지 마석에서 촬영)로 옮겨갔다. 22년 간 이어간 대작 답게 대본 작가와 감독이 10여 명이 교체된 진기록도 있다. 가장 유명한 대본작가인 김정수는 MBC의 전 드라마 민들레 가족을 집필했다.

농촌 드라마인 만큼 실제 농촌과 농업에 종사하시는 분들에게도 매우 큰 인기가 있었다고 한다.[8]

드라마 주제가가 매우 인상적인데 농촌의 풍경을 잘 표현한 느낌이다. 96년에 타임워프를 계기로 약간 편곡이 되었으나 원곡이 거의 변하지 않고 끝까지 쓰였다.[9] 또 이 BGMKBS 2TV개그 콘서트에서 방영했던 코너 어르신의 BGM으로 쓰이기도 했다.

최불암의 대표작이기에 최불암 시리즈의 단골 소재로 이용되었다. 2009년경에는 육식을 금하는데도 불구하고 뜬금없이 정육점 씬이 나온 불교TV에서 방송한 적이 있었고, KTV에서는 2015년 10월 10일부터 2018년 12월 6일까지 방영했으나 시청자의 요청으로 12월 7일부터 다시 방영되었다.[10][11][12] 엣지TV에서 성인 배우가 교체된 에피소드를 방영하고 있다.

현재 MBC ON에서는 2020년 2월23일 마지막회인 1088회를 방송했다.

줄거리는 농촌마을의 유지인 김회장네 집과 복길네로 대표되는 그 이웃들의 이야기가 옴니버스 식으로 진행되는 내용이다.

2. 등장인물

  자세한 내용은 전원일기/등장인물 문서를 참고하십시오.

3. 방영 목록

  자세한 내용은 전원일기/방영 목록 문서를 참고하십시오.

4. 트리비아


  1. [1] 본방 당시에는 시청 등급제가 없었다. 2019년 KTV 방영 기준.
  2. [2] 현재 KTV 국민방송에서 재방송하고 있다.
  3. [3] 역사적인 사건을 빗대어 와닿게 설명하자면, 5.18 민주화운동 이후부터 2002 한일월드컵 이후까지 방영한 셈이다!
  4. [4] 마지막회에서 재현했다.
  5. [5] 2001년 11월 11일부터 채널을 옮기는 한편 시간대도 9시 30분으로 바뀐 학교 4 후속.
  6. [6] 전원일기마을에서 촬영됐다.
  7. [7] 동업자 편에서 현재 청남농협으로 통합한 문의농협 간판이 있었다.
  8. [8] 그러나 일부 사람들은 실제 농촌의 현실과는 괴리가 느껴진다면서 싫어하는 사람들도 있었다.
  9. [9] KTV에서는 "공부할래? 농사지을래?" 편에서부터 "박수칠 때 떠나라 해도"편까지 사용되었다.
  10. [10] 1화부터 799화까지 방영했는데 전체 방영은 불가능하다. 왜냐하면 방송판 소스를 MBC가 가진 게 없기 때문에 초반부 상당수는 영원히 볼 수 없기 때문이다. 자료를 보관할 곳이 없다고 폐기했거나 녹음된 테이프를 재활용했기 때문. 사실 이러한 경우는 그 당시에 흔히 있었다.
  11. [11] 2018년 6월 18일부터 1, 2부로 나뉘어 방영한다.
  12. [12] MBC Archive에서 볼 수 있으나 주석에서 서술한 대로 초반부 상당수는 영원히 볼 수 없다는 것을 감안해야 한다.
  13. [13] 4공 시절에도 비슷한 이유의 필화 사건이 있었다.
  14. [14] 90년대 후반의 한 에피소드에서는 배추값 폭락에 분노한 일용이가 트랙터를 몰고 그대로 배추밭을 다 갈아엎어버리는 충격적인 장면이 나오기도 했다.
  15. [15] 에피소드 몇개를 소개하자면, 마을 수호신을 제대로 안 모셔서 마을에 기이한 일이 발생하고(이장 역을 맡은 신충식이 밤길가다가 오밤중에 번쩍거리는 짐승같은 눈을 보고 기절한다.)결국 마을 어르신 말을 듣고 제사를 지내거나, 최불암이 중병에 걸려 사경을 헤메다가 저승사자가 꽃가마를 끌고 마중나오는 악몽을 꾸기도 한다. 또 택시기사 이계인이 처녀귀신을 태웠다가 혼비백산하고 도망쳤고, 이게 마을에 소문이 다나서 유인촌 아들이 가위눌리고 헛것을 보는 등, 시골이란 어두컴컴하고 으시시한 배경과 합쳐져 지금봐도 오싹하다.
  16. [16] 당시 김수미의 기사와 매니저는 짐 옮기느라 볼일도 못 봤다고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