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프니

화려한 도색과 장식을 한 모습.

일반적인 도색을 한 모습. 어째 익숙하다.

필리핀 세부의 지프니 차고지 전경.

1. 개요
2. 위험성
3. 이용 요금
4. 기타

1. 개요

jeepney

제2차 세계 대전 직후 필리핀미군이 버리고 간 윌리스 MB 지프들을 주워 모아, 이런저런 부분들을 수리, 재생 및 마개조를 해서 만든 영운기 버스가 시초다. 진짜 지프로 만들었다고 해서 지프니.

시발택시처럼 폐기처분된 지프들을 모아서 사용 가능한 쓸모있는 부품끼리 재조립해서 만든 후 그걸 반토막내고 길이를 늘려서 차량 내부에 벤치를 설치해 만든 뒤 군용차량 특유의 칙칙한 녹색 도장을 벗겨내고 거기에 온갖 화려한 색상으로 다시 재도장한 일종의 대중교통수단이다.

값싸고 튼튼하며 쓸모있는 지프니의 특성상 필리핀에서는 인기 만점의 교통수단이 되었고 나중에는 아예 지프니 전용 공장을 차리기에 이르렀다. 지프니는 늘린 길이에 따라 최소 16인승에서 최대 54인승까지 다양하며 54인승의 경우는 그 길이가 어지간한 열차의 1량과 비슷하다.

지프니 전용 공장이 있음에도, 현재도 꾸준히 기존의 봉고나 트럭 등을 개조해 지프니로 많드는 경우가 많다.

지역별로 차이가 있는데, 마닐라의 경우 지금은 지프차를 개조하지 않고 지프니 전용으로 생산되는 차량들을 사용하는데, 지금도 지프차의 고유 디자인을 그대로 계승하여 생산한다. 하지만 세부의 경우 기존의 승합차나 1톤 트럭을 개조한 디자인이 대부분이다. 위에 나와 있는 사진들은 모두 세부형 지프니들이다. 마닐라의 지프니들은 외관이 정말 지프처럼 생겼다.

버스와 비슷하게 앞 유리창의 행선지 표지판을 보고 타며, 따로 정류장은 없고 그냥 길 가다 잡아서 타는 형식이다. 내릴 때는 천장에 동전을 2~3번 부딪혀 소리를 내면 멈춰준다. 그냥 필리핀 말로 내려달라 해도 되고. 이렇듯 승객의 승하차 때문에 불시에 정차하는 경우가 많으므로 교통체증의 원인으로 손꼽히고 있다.

2. 위험성

이렇게 유명하지만 관광객이 타기엔 위험하다. 필리핀 지역 자체가 여행 경보가 떨어질 정도로 치안이 좋지 않은데 이런 걸 탔다간 '날 털어가쇼' 라고 외치는 것과 다를 바 없기 때문이다. 거기에 더해 창문이 없기 때문에 밖에서 귀중품 등을 그냥 잡아 챈 다음에 도망가면 속수무책이다. 또 지프니에서 귀중품을 도둑맞아서 욕을 하거나 화를 표출하면 보복 범죄로 이어질 수 있다. 필리핀은 더 나아가 비행기, 지하철을 제외한 모든 대중교통 자체가 매우 위험하다. 특히 택시마약 셋업도 한다.

3. 이용 요금

9~10페소로 학생이나 연장자(Senior 카드 소지자)의 경우 20%할인을 해주기도 한다. 보통 지프니 내부에 보면 써 있다. 장거리 노선의 경우 거리에 따라 돈을 받기도 한다. 지역에 따라 그냥 기사에게 직접 돈을 내고 타기도 한다.

4. 기타

분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