표주록

1. 개요
2. 내용
3. 바깥고리
4. 관련 문서

1. 개요

漂舟錄. 조선 영조대의 무신인 이지항(李志恒)이 1696년(숙종 22) 4월 13일부터 1697년 3월 5일까지 약 1년간 일본홋카이도(北海道) 지역에 표류하여 겪은 일들을 기록하여 남긴 일기체 형식의 기행문. 고전번역원에서 병자년(1756, 영조 32)으로 번역하여 많은 자료에서 영조시대 사람으로 기록하지만 일본측 기록과 무과 급제 기록, 이지항의 생년 등 모든 측면에서 1696년 숙종 22년에 일어난 일임이 확실하다.

조선시대 해외로 나갈 일이 거의 전무했던 상황에서 표류를 통해 그 누구도 겪지 못했던 풍파를 이겨낸 대 서사시라고 할 수 있다.

2. 내용

이지항이 1696년(숙종 22) 4월 13일에 강원도 원주에 갈 목적으로 부산을 출발했다가 표류하여 일본의 홋카이도(北海道)에 도착, 무사히 집으로 돌아온 1697년 3월 5일까지의 여정을 다룬 기록이다.

표류한 후 일본에서 겪은 약 11개월간의 경험이 자세히 수록되어 있고 그 과정에서 지은 몇 편의 가 함께 동봉되어 있다.

여정은 크게 홋카이도 서해안에 처음 표류하여 그 지역의 아이누인들에게 물과 음식을 얻어먹다가 마쓰마에(松前)→에도(江戸)→오사카(大阪)→대마도부산으로 이동하였다.

17세기 후반 당시 북해도 아이누인과 기타 일본 지역의 정치·문화·경제·군사 등의 내용을 외국인의 입장에서 상세히 수록하였기 때문에 현대 일본과 한국에서 그 가치를 높이 평가받고 있다. 정유재란 때 포로가 되어 일본에 갔다가 안남국(베트남)을 세 번이나 왕래한 조완벽이라는 사람에 대한 언급 등 일본 지역에서 활동한 한국인에 대한 내용도 있어 그 가치가 더욱 높다.

이 책을 모티브 삼아 창작한 동화가 있다. 김기정이 글을 쓰고 이승현이 삽화를 그린 《별난 양반 이선달 표류기》.[1] 책을 만 권이나 읽은 이선달의 능력이 가히 먼치킨급이다.

3. 바깥고리

4. 관련 문서


  1. [1] 총 3권이며 1권은 표주록을 참고하여 썼고 2권은 표해록을 참고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