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무위키 모바일 미러 (일반/어두운 화면)

1. 중세 기사 도덕
1.1. 역사
1.2. 기사도의 덕목과 오해
2. 스타크래프트 2 해설위원 황영재
3. 젝스키스의 노래

1. 중세 기사 도덕

Chivalry code (영어)

Chevalerie (프랑스어)

Código caballeresco/caballería (스페인어)

caballārius (중세 라틴어)

12~13세기쯤에 발전했던 일련의 행동 규범으로, 비록 단일화된 문서 같은 것은 없지만 후대의 문학과 문화에 많은 영향을 끼친 비공식적인 규범이라 할 수 있다.

에도 막부 시기의 부시도와도 비슷한 면모가 있다. 역사적으로 이런 기사도나 부시도 같은 것은 무사들이 지배하는 사회 체계를 안정시키는 과정에서 발생한다. 이때 규범과 도덕이 생기며 더해서 미학적인 특징이 더해지게 된다. 규율과 도덕을 지키는 것이 보다 멋지고 아름답다고 느끼게 하는 것으로 심리적으로 이를 중시하게 만들었던 것이다. 이 때문에 기사도나 부시도 같은 것에는 당시 사회가 요구하는 도덕과 규범, 그리고 미적인 관점이 집중되어 만들어진다. 그러나 앞서 언급된 부시도가 그랬던것처럼, 기사도 또한 제대로 지켜지기는 커녕 정면에서 위반한 경우가 압도적으로 많다.

이슬람권에서도 푸트와 (فتوة), 후루시야 (فروسية)라고 이름으로 존재하는 관념인데, 전자가 우리가 아는 문화적, 미학적 코드로서 '기사도'에 더 가깝고 후자는 좀 더 기술적인 의미에서 '기마술'에 가깝다.

1.1. 역사

수많은 분쟁과 정치적 권력싸움으로 10, 11세기 유럽은 불안정한 상황이 되었는데, 그 와중에 교회는 점차적으로 귀족들에 대한 영향력을 키워나갔다. 교회는 '하느님의 평화운동'을 선포하며, 기사 계급을 교회에 봉사하는 쪽으로 이끌어 나갔다. 기사도라 부르는 생활양식 내지 윤리체계를 등장시킨 것이다. 이런 흐름 속에서 기사들의 목적은 신앙의 수호자, 약자들, 즉 과부, 고아, 교회의 방패막이 되는 것으로 바뀌게 된다. 문학작품에서 기사들의 이상적인 모습이 나오는 것도 여기에 기인한다. 기사도는 처음에는 전사들의 단순한 신조로 시작되었지만 점차 하나의 행동틀로 발전했고, 기사에게 요구된 가장 중요한 덕목은 충성과 독실한 신앙, 겸허, 용맹, 사랑, 관용, 그리고 부녀자와 약자보호 등이었다.

이러한 기사도 정신은 프랑스를 중심으로 전유럽으로 확산되어 백년전쟁 같은 경우 프랑스와 영국 기사들간의 아름다운(?) 기사도의 일화들을 많이 남겼다. 프랑스의 궁정작가이자 음유시인이었던 장 프루아사르의 프루아사르 연대기에 따르면 정정당당하게 기사와 종자를 뽑아 30대 30으로 편을 갈라서 맞짱을 뜨는가 하면 유명한 30명의 결투, 상대를 죽이지 않고 부상만 입혀서 몸값을 받고 풀어주는등 지금 시각에서 보면 전쟁에서 참으로 신사적인 행동들이 많았다. 물론 급박한 상황이 되면 포로도 학살하고 약탈도 마구 저지르고 다 그나물에 그밥이 되긴 한다.

강인한 무를 숭상함[1]과 동시에 레이디에게 친절하고[2] 명예를 중시하고[3] 그 외 기타 등등... 확실히 개중 몇몇은 지키면 존경받을 만한 것들이기는 하다. 그러나 여기 나온 내용들이 기사도의 모든 것이라 착각하면 곤란한 것이, 중세는 천년이라는 긴 세월이었고 당연히 기사도 또한 시대에 따라 발전해왔다.

다만 이와 동시에 이들이 권력층에 드는 만큼 편의적인 부분도 더해지게 되는데 이런 부분에서 다른 계급-주로 하류계급에게 커다란 폐해를 끼치는 경우가 생겼다. 기사도 기준에서는 신분이 걸맞지 않으면 잘 대해줄 필요가 없다. 기사도에서 말하는 레이디는 적어도 동급 혹은 상위 신분의 여성을 의미한다. 신사도의 경우는 좀 더 넓다.

이러한 기사도 정신은 중세 이후 기사 계급 자체가 사라지면서 일부는 사라지고, 일부는 귀족과 같은 상류 계급 전체의 일반적인 도덕 규범으로 바뀌게 된다.

2차 창작물에선 보통 적이지만 미워할 수 없는 타입이거나[4] 어딘가 모자란 개그 캐릭터[5] 가 갖고 나오는 속성이기도 하며 이 경우 현실의 다소 어쩡쩡한 기사도가 아닌 '어떤 여성이든 존중하고 적이라해도 훌륭한 무예와 성품을 갖고 있다면 그에 걸맞는 대우를 하며 죽는 한이 있어도 자신의 긍지와 명예를 더럽히지 않는다.'는 그야말로 이상적인 기사도로 변질되어 나오곤 한다. 정정당당한 승부를 중시하는 호걸형 캐릭터라면 십중팔구 달고 나오는 속성.

1.2. 기사도의 덕목과 오해

19세기에 거론된 기사도는 다음과 같다.[6]

영어

한국어 번역

1.Thou shalt believe all that the Church teaches and thou shalt observe all its directions
2.Thou shalt defend the church
3.Thou shalt respect all weaknesses, and shalt constitute thyself the defender of them.
4.Thou shalt love the country in which thou wast born.
5.Thou shalt not recoil before thine enemy.
6.Thou shalt make war against the infidel without cessation and without mercy.
7.Thou shalt perform scrupulously thy feudal duties, if they be not contrary to the laws of God.
8.Thou shalt never lie, and shalt remain faithful to thy pledged word.
9.Thou shalt be generous, and give largesse to everyone.
10.Thou shalt be everywhere and always the champion of the Right and the Good against Injustice and Evil.

1.교회의 가르침을 믿고 준수하라
2.교회를 지켜라
3.약자를 존중하고 지켜라
4.조국을 사랑하라
5.적 앞에서 후퇴하지 마라
6.중단 없이 자비 없이 불신자들과 싸우라
7.하느님의 법에 그들이 반대하지 않는다면 봉건 의무를 양심적으로 실행하라
8.거짓말하지 말고, 그대의 서약을 신뢰받게 하라
9.자비로워지고, 모든 이에게 아낌없이 베풀라
10.어디서든 언제든 부정과 악에 맞서 정의와 선의 투사가 되라

다만 19세기는 이미 기사의 시대가 아니고, 더군다나 중세가 까이던 시절임은 감안할 필요가 있다. 특히 이교도에 대한 언급은 중세의 정신으로 보자면 상당히 의심스러운데, 예를들어 기사도 문학의 꽃인 샤를마뉴의 12기사 이야기에서는 그리스도교측(샤를마뉴)과 이슬람교측(마르실리우스)이 동맹을 맺어 공동의 적(세리카네 왕 그라다소)에게 맞서기도 하며, 롤랑은 '생판 처음보는 이교도' 타타르왕 아그리칸과 싸울때도 매우 정중하게 대하였다. 심지어 롤랑과 아그리칸은 싸우던 중 밤이 깊어지자 동이트면 다시 싸우자면서 잘 자라는 인사를 건네기도 했으며,[7] 더군다나 처음에 롤랑과 아그리칸이 싸움을 시작할때는, 롤랑은 아그리칸이 자신의 손에 죽으면 이교도이기에 천국에 못갈까봐 걱정했을 정도였다.물론 그리스도인이면 기쁘게 죽여도 된다는 의미는 아니겠지만 말이다. 이런 면에서 보자면, 오히려 옛 유럽인들이 생각하던 기사도는 '이교도에게마저 자비로운' 롤랑의 모습일 가능성이 크다고 할 수 있다.

참고로 11세기 롤랑의 노래에 실린 것을 영어로 번역한 것을 소개하자면 다음과 같다.

영어

한국어 번역

To fear God and maintain His Church
To serve the liege lord in valour and faith
To protect the weak and defenceless
To give succour to widows and orphans.
To refrain from the wanton giving of offence
To live by honour and for glory
To despise pecuniary reward
To fight for the welfare of all
To obey those placed in authority
To guard the honour of fellow knights
To eschew unfairness, meanness and deceit
To keep faith
At all times to speak the truth
To persevere to the end in any enterprise begun
To respect the honour of women
Never to refuse a challenge from an equal
Never to turn the back upon a foe

하느님을 경외하고 그분의 교회를 지키라
용맹과 신앙으로 주군을 섬기라
약자들을 존중하고 보호하라
과부와 고아들에게 친절을 베풀어라
함부로 모욕하지 말라
금화로 이루어진 보상을 경멸하라
명예와 영광을 위해서 살아라
모든 이들의 안녕을 위해서 싸워라
정당한 권위에 순종하라
동료기사의 명예를 지키라
불공정함과 비열함, 기만을 경멸하라
신앙을 수호하라
언제나 진실만을 말하라
여성의 명예를 존중하라
대등한 입장에서의 도전을 거절하지 마라
적에게 등을 돌리지마라

한편 위에서 언급한 '중세 까기'의 연장선인지, 기사도를 '폭력 집단의 폭력성이 그리스도교가 섞이면서 순화되어 튀어나온 부산물' 수준으로 해석하는 시선도 있다. 심지어 나무위키 해당문서에서는 과거에 '조폭미화물'이라는 극언까지 있었을 정도였다. 이는 많은 기사가 기사도에서 추구하는 것처럼 정의로운 존재라 보기 어렵다는 것을 그 근거로 한다.

다만 힘을 갖춘 무인들에게 '이렇게 하는 것이 이상적이다'라는 모델을 제시하는 것은 분명히 그 나름대로의 긍정적 의미가 있으며, 오히려 동서고금을 막론하고 집단 대부분이 규범을 준수하는 경우가 훨씬 드물다. 까놓고 말해서, 조선시대 선비들 대부분이 유교적 덕목의 모델을 완벽히 준수하며 살았겠는가(.....). 이런 의미에서 보자면, 기사도의 의의는 무력을 갖춘 집단에게 도덕적 모델을 제시한 것에 있다고 할 수 있다. 심지어 오늘날의 기준에서 보더라도, 군인이 무장하지 않은 자를 공격하거나, 약탈하는건 매우 더러운 행위로 간주됨을 잊어선 안된다.

2. 스타크래프트 2 해설위원 황영재

전 GomEXP, 현 아프리카TV GSL 해설위원. 황영재 문서 참고. 3번항목과 간접적 연관이 있다.

3. 젝스키스의 노래

젝스키스의 1997년 2집 앨범 WELCOME TO THE SECHSKIES LAND의 타이틀곡. 젝스키스에게 음악방송 첫 1위를 안겨준 곡이다.

어찌어찌 묻혔지만 라이브 무대에서 대놓고 섹드립을 친 영상이 수년 뒤 발굴되었다(...).[8] "기사도"라는 제목의 아이러니까지 더해져 금상첨화. MBC 공개방송 당시 라이브를 해도 계속 립싱크만 한다고 욕하자 홧김에 한 일이라는 설이 있는데 정확한 이야기인지는 아무도 모를 일.


  1. [1] 이게 지나친 나머지 중세 초기에는 문맹을 자랑으로 여겼다거나 하는 등의 부작용을 낳은 것은 별론으로 하자.
  2. [2] 여기서 레이디는 보통 고귀한 신분의 여성을 가리키는 말이다.
  3. [3] 집안의 여성이 모욕을 당하면 그건 여성의 명예가 아닌 가부장의 명예를 훼손했다고 간주하여 결투가 이루어지는 등 매우 주관적인 명예이다.
  4. [4] 이런 경우 주인공 일행을 크게 압도하고 전멸시킬 기회가 있어도 자기 나름대로의 이유를 대서 그들을 살려주기도 한다. 또한 후에 주인공 일행을 돕고 사망하거나 아니면 살아남아 동료가 되는 경우도 있으며 성격도 적 세력에서 나름 인격자인 경우가 많다.
  5. [5] 이쪽은 반대로 실력은 쥐뿔도 없으면서(...) 어설프게 기사도에 대한 로망을 가지고 있는 경우가 많으며 잘하다가도 본인이 그렇게 중요시여기는 기사도 때문에 자멸하거나 아니면 다른 적에게 숙청되곤한다. 그러나 일부 캐릭터는 어느순간 폭풍간지의 모습을 보이기도 하는데 이 케이스의 대표적인게 바로 기동전사 건담 ZZ에 나오는 마슈마 세로.
  6. [6] Gautier, Léon (1891). Chivalry. / 영어 번역: Henry Frith.
  7. [7] 다만 결국 상황이 악화되어 밤 중에 싸움이 재개된다.
  8. [8] 젝스키스가 컴백 선언을 하면서 해외 Kpop 팬들이 젝스키스를 찾아보다가 이 영상을 보고 뿜는 일들이 많다.

분류

CC BY-NC-SA 2.0 KR(일반 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