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무위키 모바일 미러 (일반/어두운 화면)

1. 개요
2. 제품
3. 논란
4. 느린마을 막걸리 양조장&펍

1. 개요

1996년 배영호가 설립한 술 회사.

배영호는 국순당의 임원으로 있던 사람인데, 현 국순당 사장인 배중호 사장의 동생이다. 즉 국순당을 설립한 배상면(裵商冕, 1924-2013) 회장의 장남 배중호가 국순당을 이어받았고, 차남 배영호가 독립해서 세운 회사가 배상면주가다. 또한 배영호의 누나 배혜정도 따로 배혜정도가를 차렸다.

2. 제품

주로 한국의 전통술 위주로 제품을 생산한다.

[image]

아스파탐을 넣지 않은 막걸리. 장수 막걸리로 대표되는 음료수만큼 달고 탄산감에 익숙한 사람이 먹어보면 당혹스러울 정도로 심심하고 담백하다는 느낌을 받는다. 하지만 물, 쌀, 밀, 누룩, 효모 외에는 첨가된 것이 없어서 자극적인 잡내가 없고 아스파탐이 첨가된 다른 제품들과 비교했을 때 덜 달다는 것이지 기본적으로 단맛이 약하지는 않아서 누구든 부담 없이 먹을 수 있다. 주류 갤러리에서 금정산성 막걸리, 송명섭 막걸리, 옛날막걸리古, 호랑이 생막걸리등과 함께 호평을 받는 제품. 다른 막걸리들과 동일하게 인터넷으로 구매할 수 있어서 굳이 찾으러 다니지 않아도 되고 인터넷 구매시 1Lx5 기준 정상가 19,000원의 가격을 형성하고있다.[1] 과거는 달리 한병에 1만원이 넘는 고급형 막걸리가 많이 출시된 상황에서 국내산 쌀과 밀을 이용해서 만들고 맛에 비하면 가격은 꽤나 합리적인 수준이다. 도수는 6도로 평범한 수준이다. 참고로 소비자가 직접 만들어서 마셔볼 수 있도록 키트도 판매하는데 1Lx2개에 13000원으로 일반 제품보다 더 저렴하지는 않지만 취향에 맞게 다른 재료를 첨가를 하거나 발효량을 조절할 수 있다는 것이 장점이라면 장점. 참고로 병입한지 얼마안된 술의 맛과 구매한 후 7~10일이 지난 후에 마시는 술 맛이 현격히 다르다. 병입한지 얼마 안된 제품은 은은한 단맛이 나는 부드러운 맛이지만 7~10일이 지나고 마시면 발효가 계속 진행되어 단맛은 많이 사라지고 시큼하지만 톡 쏘는 맛이 있어서 완전히 새로운 술을 마시는 기분을 낼 수 있다고 본사는 설명한다.

3. 논란

2013년 남양유업의 갑질 논란으로 화재가 되고있을때 배상면주가도 대리점주들에게 잘안팔리는 주류들을 강제로 입고시키고 유통기한이 지난 술을 반품을 안해주는 일명 '밀어내기' 행위를 해 대리점주가 자살을 하는 논란이 되었다. #

처음에는 밀어내기는 있을수 없다라고 했지만 하루만에 말을 바꾸고 자살한 대리점주에게 사과를 하였다. #

4. 느린마을 막걸리 양조장&펍

배상면주가에서 운영하는 술집으로, 양재역강남역 부근에 있다. 2018년 12월 28일 기준으로 매장이 소폭 늘어서 서울 11곳, 경기도 6곳, 광주 2곳,대구1곳, 강원도 원주에 1곳, 전북은 전주 한옥마을에 1곳, 충북 청주 오창에 1곳, 충남 천안에 1곳, 경남 창원에 1곳 총 24개의 점포가 운영중이다.

세트 메뉴 주문시 느린마을 막걸리를 엄청 싼 가격에 먹을 수 있고, 배상면주가의 민들레 대포, 산사춘은 물론 별별 나름 고급진 술들을 맛볼 수 있다.

안주의 가격은 약간 비싼 편이나, 비싼 만큼 상당히 맛있는편. 다른 포차류의 그런 비싸기만 한 메뉴랑 비교하는 게 실례다. 주로 한식류의 안주로 구성되어 있으며 양식 안주도 몇 개 정도 있다.


  1. [1] 1L당 3,800원 수준. 오프라인으로 사면 750ml에 2,500원이니 근처에 파는 곳이 있으니 오프라인으로 사는 것이 무조건 이득이다.

분류

CC BY-NC-SA 2.0 KR(일반 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