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무위키 모바일 미러 (일반/어두운 화면)

대너리스 타르가르옌의 세마리 용

드로곤

라에갈

비세리온

[image]

[image]

카드게임

드라마

1. 소개
2. 작중 행적
2.1. 원작
2.2. 드라마

1. 소개

대너리스 타르가르옌의 세마리 용 중 하나. 오빠 비세리스 타르가르옌의 이름을 땄다. 작중에서 표현되는 외양은 하얀색+금색이다. 다만 드라마판에서는 기술상의 한계 때문인지 하얀색이 아닌 적갈색으로 나온다.

이름의 유래와는 달리 셋 중 가장 온순하며 덩치가 큰 다음에도 대너리스의 어깨에 앉을려고 하는 커여운 모습을 보여줬다. 단 그래서인지 드로곤과 라에갈에게 많이 치이는 듯.

2. 작중 행적

주의. 내용 누설이 있습니다.

이 틀 아래의 내용은 해당 문서가 설명하는 작품이나 인물 등에 대한 줄거리, 결말, 반전 요소 등을 직·간접적으로 포함하고 있습니다. 내용 누설을 원하지 않으면 이 문서의 열람을 중단해 주십시오.

2.1. 원작

해츨링 시절에는 드로곤, 라에갈과 함께 별 다른 행적이 없었으나 3권 시점에서 용의 피를 가졌다는 벤 플럼 에게 기묘한 호감을 보이는 모습을 보여줬다.

드로곤이 사고를 친 후 라에갈과 함께 미린의 대피라미드 지하에 갇혀졌지만 대너리스가 없는 사이에 쿠엔틴 마르텔이 길들이기 위해서 선택했던 것 이 비세리온 이었다. 그러나 비세리온을 길들일려다가 라에갈의 브레스로 사망하면서 그 틈에 라에갈과 함께 탈출 했다.

아에곤 왕자 혹은 티리온 라니스터가 이걸 타는게 아니냐는 추측이 있으나 일단 작중에서 비세리온이 가장 호감을 보인 사람은 벤 플럼.[1]

2.2. 드라마

시즌 7의 6화에서 와이트 생포작전 중 호수 가운데에 고립되어 죽을 위기에 쳐한 존 일행을 구하기 위해 대너리스와 함께 날아온 뒤, 드로곤이 땅에 내려 존 일행을 태울 때 라에갈과 함께 호위하며 와이트들을 불태우는 도중 밤의 왕이 던진 얼음 창에 목부분을 맞아 피를 철철 흘리면서 추락하고 숨이 끊어진 채 얼음물 속으로 가라앉는다. 사실 진작에 자리 떴으면 전부 살았는데, 아무것도 모르는 존 스노우가 쓸데없이 킬딸치는거 기다리다 죽었다

그런데 6화 끝부분에서 밤의 왕이 와이트들을 시켜 물 속에서 건져내 머리에 손을 가져다대자 새파란 눈을 번쩍 뜬다.

[image] [image]

시즌 7 최종화(7화)에서 밤의 왕을 등에 태운 비세리온이 파란 불을 뿜어[2] 이스트워치장벽을 허물자 그동안 장벽의 마법을 뚫지 못해온 백귀 군대가 비로소 남하하기 시작한다. 와이트가 된 비세리온도 다른 와이트처럼 겔겔거리는 소리를 낸다. 서리고룡

시즌 8 1화에서 브랜 스타크가 밤의 왕이 대너리스의 용 중 한마리를 타고 남하하고 있다며 언급되었다. 그리고 3화 얼음과 불의 전투에서 드디어 등장하였다. 밤의 왕이 일으킨 눈보라 안개를 이용해 자신의 옛 형제 라에갈과의 싸움에서 우위를 점하는듯 하였으나 대너리스가 타고 온 드로곤이 가세하면서 밤의 왕을 떨어트렸고 이후 왼쪽 머리가 뜯겨나가고 목 부분이 찢긴채로 리타이어 당한다. 하지만 언데드 드래곤답게 끈질기게 기어다니며 나중에는 윈터펠 성 안에서 존 스노우를 죽일뻔 하였으나 그 순간 아리아 스타크가 밤의 왕을 암살하는데 성공하면서 모든 와이트들과 함께 시체로 돌아간다. 짧은 등장이었지만 안습했던 지난날들과는 달리 와이트 특유의 끈질긴 생명력과 공격성까지 더해져 제대로 된 강력함을 보여주었다.-그야말로 진 최종보스급의 포스를 보여주었다-


  1. [1] 어디까지나 추측일 뿐이지만 조안나 라니스터 항목 참조.
  2. [2] 이것이 불인지 얼음인지의 질문에 7화 감독이 불이 맞다고 대답했다. 특이할 것은 없는 게, 얼불노 세계관 속 드래곤들은 각자 다른 색의 불꽃을 소유하고 있다. 정복왕 아에곤의 드래곤 발레리온은 검은색이었고, 용의 춤에서 활약했던 녹색파 드래곤 테사리온의 불꽃 역시 파란색이었다. 물론 드라마에서는 쓸데없이 많아지는 설정을 줄이기 위해 전부 보통의 불꽃색으로 통일.

분류

CC BY-NC-SA 2.0 KR(일반 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