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무위키 모바일 미러 (일반/어두운 화면)

[image]   스타크래프트의 유닛에 대한 내용은 애벌레(스타크래프트 시리즈) 문서를 참조하십시오.

1. 개요
2. 외부적 특징
2.1. 방어수단
3. 변태
4. 전약충
5. 식용
5.1. 예시
6. 일반적인 인간의 취향으로 바라보는 애벌레의 겉모습
7. 매체 속에서

1. 개요

[image]

[image]

[image]

위) 무당벌레 유충

가운데) 제비나비 유충[1]

아래) 사마귀 약충

곤충의 미성숙 시기. 즉 곤충의 아성체를 이른다.[2] 말 그대로 '애'벌레. 영어로는 Grub, Nymph, Caterpillar, Larva라 하기도 한다. Grub은 굼벵이와 같은 딱정벌레의 애벌레[3]를 말하는 단어고, Nymph는 불완전변태 또는 무변태를 하는 곤충[4]의 애벌레들을 이르는 단어다. 이 경우 약충이라고도 한다. Larva는 완전변태를 하는 유시아강 내시상목 곤충들의 유충을 지칭하며 Caterpillar의 경우 내시상목 곤충들 중 나비목(나비, 나방)의 유충을 지칭하는 말이다. 사람의 성장과정에 비유하면 영유아/아동기[5].

2. 외부적 특징

외시류와 고시류의 약충들은 시아가 있다는 것을 제하고 성충과 닮아있으며, 무시류 곤충들은 약충과 모습이 매우 똑같다. 하지만 내시류 유충의 경우 생활상이나 환경에 따라 모습이 매우 다른데, 보통 계통발생학적 분류보다 기능적으로 총 세가지로 구분한다.

다족 유충(Polypad larvae)은 말 그대로 발이 많은 애벌레로, 기존의 가슴에 달려있는 다리 뿐만 아니라 복부에 달려 있는 배다리도 포함한다. 배다리는 가짜다리로, 위복지(헛다리)라고 부르며 나뭇 가지 등을 붙잡을 때 쓰인다. 이런 애벌레들은 다소 비활동적이며 대부분 이파리를 먹고 살아가는 식식(植食)성(초식성) 곤충이다. 밑들이, 날도래, 나비, 나방, 벌목 중 잎벌류의 애벌레들이 여기에 포함한다.

과지 유충(Oligopod larvae)은 위복지가 없지만 기능이 있는 가슴 다리를 가지고 있고 전구식의 입 형태를 가지고 있다. 많은 수가 포식자이나, 나머지는 토양에서 사는 움직임이 느린 분해자 또는 식식성이다. 대부분의 딱정벌레들이 여기에 속하며[6] 풀잠자리류들 전체가 이런 형태이다.

무각 유충(Apod larvae)은 아예 다리가 없는 부류이다. 딱정벌레의 무각 유충은 잘 발달된 머리를 가지고 있으며, 파리목의 애벌레구더기들은 구기갈고리만을 제외하고 머리의 형태마저 거의 없다. 이외 말벌상과와 꿀벌류에게서도 나타난다.

2.1. 방어수단

대부분의 애벌레는 성충들에 비해서 멀리 날아가거나 맞서 싸울 수가 없다. 하지만 미성숙기 동안 살아 남을 수 있는 여러 방법들을 가지고 있다.

매미충과 꽃매미 약충의 경우, 메뚜기목처럼 멀리 뛰어다닐 수 있도록 다리가 발달해 있다. 나비목의 유충들은 독이 들어있거나 맛없는 물질을 몸 안에 품고 있거나 털에 묻히고 돌아다니거나, 노린 냄새가 나는 돌기를 내밀어 천적이 입맛을 잃게끔 유도를 한다. 일반인에게 가장 잘 알려진 것이 송충이나 쐐기 처럼 온 몸에 털이나 가시가 나 있는 애벌레들.

대부분 이런 애벌레들은 독을 가지고 있어 맨손으로 만지면 안 된다. 브라질에는 '로노미아 오블리큐아(Lonomia obliqua)'와 '로노미아 아첼로우스(Lonomia achelous)'라는 온 몸이 가시로 뒤덮인 흉칙한 외모를 가진 애벌레가 존재하는데, 이 애벌레를 손으로 만졌다가는 죽을 수도 있다. 치사율이 방울뱀의 독과 맞먹는 강력한 독을 지니고 있기 때문. 실제로 이 애벌레와 접촉하여 죽는 사람들이 매년 10명 이상으로 꽤 많다고 한다. 아이러니하게도 성충은 아무 독이 없는 평범한 나방이다. 가시가 너무 많아 먹이활동에 지장이 가서 변태하는데 충분한 에너지를 비축하지 못하기 때문에 독을 자가분해해서 변태에 필요한 에너지를 얻기 때문이다.

또는 의태하여 주변 환경 속으로 녹아들거나 가슴에 뱀눈알 무늬를 달아 적을 놀래킬 수 있게 한다.[7] 박각시의 애벌레가 주로 이런 보호 전략을 쓴다. 어떤 애벌레들은 천적을 피하기 위해 땅속으로 들어가서 땅 안에서만 활동하기도 한다.

또한 같은 곤충의 경우 그럭저럭 힘으로도 스스로를 지킬 수 있는데, 온몸이 근육덩어리라 전신을 튕기기만 해도 어지간한 크기의 곤충은 날아간다. 육식성 딱정벌레와 커다란 애벌레를 싸움 붙였는데 언제나 애벌레가 이겼다고.

기생곤충에 대한 방어법중에 캡슐화라는게 있는 모양이다. 일종의 면역 반응으로 면역 단백질로 기생곤충이 자기몸안에 낳은 알을 싸서 부화도 못하게 하는 방법이라고 한다.#

자살하는 애벌레도 있는데 동족들에게 피해를 줄이기 위해 먹이를 먹지않고 면역력을 떨어뜨려 병에 걸려 기생곤충과 함께 죽는 방법이라고 한다.

3. 변태

애벌레의 변태에는 총 세가지의 변태가 있는데, 완전변태, 불완전변태 또는 무변태를 한다. 무변태(Ametaboly)는 알에서 갓 깨어난 애벌레와 성충의 모습 차이가 거의 없다. 게다가 죽을 때까지 탈피를 해야 한다! 이런 류에는 좀과 돌좀이 이런 패턴을 가지고 있다. 심지어 이미 멸종된 원시 유시류 곤충들도 이런 무변태를 보였다. 불완전변태(Hemimetaboly)는 고시하강과 외시류 곤충들에게서 많이 보이며, 매우 어린 애벌레 령 단계를 제외하고는 약충의 가운뎃가슴 양면에 시아(또는 외부 시초)가 자라나 있다. 완전변태(Homometaboly)는 내시류에게서 보이는 특징으로, 애벌레와 어른벌레 사이에 휴지기가 존재하는데, 이것이 바로 번데기이다. 불완전변태와는 달리, 완전변태를 하는 애벌레들은 성충하고는 거의 닮지 않았으며, 유충 내부에 날개싹 또는 날개 원기가 미분화세포로서 몸 속의 날개 주머니에 내재되어있다. 날개싹이 커가면서 번데기 시기에서 비로소 날개의 모습이 드러나게 된다.

4. 전약충

불완전변태 애벌레 단계 이전에는 전약충이라는 단계가 존재한다. 알 속에서 저장된 난황만을 먹다가 부화 후 며칠이 지나면 움직일 수가 있다. 전약충의 몸 비율은 알 속 제한된 공간으로 제한을 받으며 부화 때문에 약충과는 매우 다르다. 대부분의 외시류 곤충들은 부화와 동시에 전약충에서 탈피가 이루어져 그 모습을 볼 수가 없다. 메뚜기목과 잠자리, 사마귀는 1령 약충으로 탈피 전 잠정적인 약충의 발육 장소를 찾기 위해 제한적이지만 특수화되고 부화 후 이동할 수 있는 실질적인 전약충의 단계를 가지고 있다.

완전변태를 하는 내시류의 유충 단계를 전약충 단계와 상동적이며, 이들의 번데기 단계는 약충 단계와 매우 상동적이다. 이것에 대한 증거로는 시간에 따른 다른 큐티클의 형성과 약충에서 다시 시작되는 신경아세포 뉴런 생산이 유충 기간 동안 중단된다는 것이 있다. 전약충과 유충에게서는 유충단계를 지속 발생시키는 유약호르몬이 많은 양으로 유지가 되며 약충 시기와 번데기 시기에서는 유약호르몬의 양이 감소할 때 시작한다고 한다. 유약호르몬이 높은 양으로 유지될 때, 유충은 성충의 형질을 발육시키거나 발현시킬 수가 없어 약충과는 달리 성충과는 전혀 쌩판의 모습을 가지고 있을 수밖에 없는 것이다.

5. 식용

애벌레들은 대부분이 단백질 덩어리로, 성충이 되기 위한 에너지를 상당히 많이 가지고 있어 소고기보다 단백질 함량이 높고, 지방질도 제법 있는 녀석들도 많아서 먹어보면 의외로 맛있는 종류도 많다. 호주 원주민들의 별미로 먹기도 하며, 남미 페루 등지에서도 시장에서 애벌레 구이를 쉽게 접할 수 있다. 크림처럼 진한 맛을 가진 애벌레도 있다고 하며 자연상태에서 구할 수 있는 최고의 단백질원이기도 하다. 베어 그릴스나 레스 스트라우드가 추천하는 생존 음식. 선원들도 쉽비스킷에 바구미 애벌레가 꼬이면 단백질 섭취한다 치고 먹기도 했다고. 벌의 유충을 볶아서 먹으면 고소한 게 맛있다.[8]

5.1. 예시

만약에 조난을 당했다면 애벌레라도 먹으면 좀 더 오래 살아서 구조될 확률이 높아진다. 애벌레를 식용할 경우 애벌레가 무엇을 먹고 살았냐에 맛이 결정되는 경우가 많은데 보통 퇴비속 굼벵이의 경우 쓴 맛이 나며 주로 열대지방에서 서식하는, 달달한 수액을 먹고 사는 애벌레는 고로쇠물이나 파인애플과 유사한 맛이 난다. 화려한 색을 가졌거나 털이 잔뜩 있는 애벌레는 대부분 독이 있거나 굉장히 쓴 경우가 많으니 식용을 피하자.

6. 일반적인 인간의 취향으로 바라보는 애벌레의 겉모습

대다수의 애벌레가 인간이 보기엔 상당히 징그럽고 뭔가 혐오감이 들기 쉬운 외견을 하고 있기 때문에, 일반적인 사람들은 그 꾸물거리는 움직임을 참을 수 없을 정도로 징그러워한다.

특히 실수로 커다란 애벌레를 밟아 본 사람이라면 그 강력한 트라우마 때문에 본능적으로 애벌레를 혐오하게 될 수도 있다.

하지만 자세히 보면 귀엽다면서 좋아하는 사람도 많다. 그 특유의 꾸물꾸물 거리는 움직임이 징그럽게도, 한편으로는 귀엽게도 보인다. 하기야 애벌레도 여타 동물들처럼 애기들이니까 누에처럼 나름대로 봐줄만한 애벌레도 있고, 왕오색나비 애벌레나 부전나비 애벌레처럼 얼굴부분이 귀여운 애벌레도 있으며, 보석 애벌레라고 불리는 애벌레 종류나 호랑나비 애벌레처럼 꽤 예쁜 애벌레도 있다. 또 어떤 애벌레들은 독특한 생김새나[11] 무늬 때문에 대다수에게 징그럽다고 평해져도 소수의 사람들에게 관심을 받기도 한다. 어떤 사람들은 대놓고 애벌레를 갖다가 핸들링을 하기도 한다.[12] 나비유충 중에는 포켓몬스터의 캐터피를 닮은 애벌레와 같이 털이 별로 없고 나름 귀여운 종류가 많다. 그러나 나방은 대부분 털이 많다거나 자체로 혐오스러운 유충이 대부분이다.

7. 매체 속에서

가장 유명한 것은 아무래도 곤충계통의 괴수 모스라의 유충. 후술할 포켓몬스터, 디지몬, 그리고 그외에 여러 몬스터물의 애벌레 타입 몬스터들의 시조격인 캐릭터이기도 하다.

포켓몬스터에 등장하는 캐터피호랑나비의 애벌레를 모티브로 한 캐릭터로, 이후 등장하는 애벌레-번데기-성충 포켓몬들의 시초격인 캐릭터다. 정작 호랑나비 성충은 별개의 포켓몬이다. 그 외에도 나비목의 애벌레를 모티브로 한 포켓몬으로 뿔충이, 개무소 등이 있다. 디지몬 시리즈추추몬 역시 마찬가지로 나비목 애벌레를 모티브로 한 디지몬이다.

DC 코믹스에선 미스터 마인드라는 작은 애벌레가 빌런으로 나온다. 얼핏 보면 보잘것없는 애벌레로 보이지만 실체는 굉장히위험한 존재.

Man vs Wild에선 훌륭한 단백질 공급원으로 표현되며, 등장시 거의 100%확률로 생존왕의 뱃속으로 직행하게 된다(특히 하늘소 애벌레가 대표로 나온 바 있다.). 또한 김병만이 연예인들과 오지탐험하는 정글의 법칙에서도 간간히 병만 일행의 좋은 간식거리나 식사거리가 된다.

네모바지 스펀지밥에서는 "나비야, 나비야" 에피소드에 잠시 등장한다. 애벌레일 때는 스펀지밥과 뚱이의 귀여움을 받았으나 나비로 변태하자 괴물 취급받으며 소동의 원인이 되었다. 현실에서 나비에는 호감을 느끼지만 애벌레에는 혐오감을 느끼는 사람이 많다는걸 생각하면 이 관점을 정반대로 비튼 특이한 케이스.

날아라 슈퍼보드의 마귀들의 총반격 에피소드에서 애벌레와 비슷하게 생긴 그리노치아라는 마귀가 등장하여 녹색 식물/나무를 먹어치우지만, 사오정이 부하 마귀들에게 녹조류를 끼얹지자 부하 마귀들이 녹색으로 보여서 그 부하 마귀들을 모두 먹어치우고 마귀들의 총반격의 대장이자 지도자인 진공마왕까지 잡아 먹으려하는 식탐을 선보였다.

메탈슬러그 3에서도 등장하는데 전신에 독 대신 강산성 용액을 담고 있으며 그걸 위로 뿜어서 공격하는데 자기 산에 자기가 녹아서 죽는다. 남캐가 애벌레의 공격에 당하면 살이 녹아내리며 해골이 되는 끔찍한 사망 모션을 감상하게 되지만 이상하게도 여캐가 당할 경우 살이 아니라 옷부터 녹아내린다(...). 이 게임이 한창 유행할 시절 원코인 클리어를 방해하던 가장 큰 주범이었다.

사과 속에서 애벌레가 튀어나오는 클리셰가 있다.

GON에서는 라부라는 애벌레가 등장하는데, 곤의 애완동물 포지션.

라바의 주인공 레드옐로우도 애벌레이며, 조연급 애벌레로는 핑크와 망고가 있다.

에릭 칼의 동화 배고픈 애벌레(A Very Hungry Catapillar)에서는 여러 음식을 닥치는 데로 먹방한다(...).

아라크니드에선 애벌레라는 이름의 조직원이 나온다. 참고로 작중최강급.

아스키 아트로 간단히 나타낼 수 있다. @;;;:::::>

일본에서는 애벌레의 생김새가 남성의 그곳과 비슷하게 생긴지라 일본어로 털이 없는 애벌레 전반을 일컫는 단어 '芋虫(이모무시)'가 그곳을 가리키는 은어로 많이 쓰이기도 한다.

웹툰 움비처럼에서는 에밀리라는 애벌레가 등장한다.

크레이지레이싱 카트라이더카트바디 중에 애벌레가 있다.

실장석 개체중 미숙아인 저실장이 애벌레의 모습을 하고 있다. 애초에 이름부터가 구더기 저(蛆)다.

스타크래프트 시리즈에서는 저그 종족의 기본 유닛 베이스로 나오며 특정한 유닛으로 진화할 수 있다.애벌레(스타크래프트 시리즈) 참조,

리듬게이머들이 사운드 볼텍스의 곡 Everlasting Message를 에벌레라고 하기도 한다.[13]

라인프렌즈의 캐릭터 중 애벌레 애드워드가 존재한다. 친구들 중 누구보다도 부지런하고 용감한 편이다.


  1. [1] 자기보호를 위해 더듬이를 뻗은 상황이다. 평상시에는 저런 주황색 더듬이를 집어놓고 생활한다.
  2. [2] 또는 내시류 곤충이 번데기가 되기 전의 모습을 말한다.
  3. [3] 풍뎅이
  4. [4] 매미, 메뚜기, 사마귀, 바퀴벌레
  5. [5] 불완전변태를 거치는 곤충은 청소년기도 포함.
  6. [6] 하늘소, 무당벌레, 사슴벌레, 장수풍뎅이, 길앞잡이 등등
  7. [7] 주된 천적인 새로부터 자신을 보호하기 위한 것으로 추측된다. 새의 천적은 뱀이기 때문.
  8. [8] 말벌 애벌레는 말벌집 제거하시는 분들의 별미이다. 그분들 방송 나올 때마다 애벌레 섭취는 꼭 나온다.
  9. [9] 노봉방주라고 한다.
  10. [10] 누에가 백강균이라는 세균에 감염되어 뻣뻣하게 굳어 죽은 것을 말린 것. 한방에서 약재로 사용한다.
  11. [11] 일례로 한 때 뉴스에도 오른 적이 있는 '보석 애벌레' 같은 특이한 생김새를 지닌 애벌레 등
  12. [12] 나비나 나방사육시 애벌레때 자주 핸들링을 해주면 우화하고 나서 도망을 안가고 손에 앉는 등 친근감을 표시하는 경우가 있다고 한다. 성충이 되고나서도 애벌레때 기억을 가지고 있다는 것인데 이 부분에 대해서는 여러모로 연구가 이루어지고 있다.
  13. [13] 이 곡을 줄여서 에버라라고 부르기 때문이다.

분류

CC BY-NC-SA 2.0 KR(일반 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