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무위키 모바일 미러 (일반/어두운 화면)

{{{#!wiki style="margin: -5px -10px; padding: 7px 10px; background-image: linear-gradient(to right, #DB1D04 0%, #DE2910 20%, #DE2910 80%, #DB1D04)"

왕가위 감독의 주요 수상 이력 }}}

{{{#!wiki style="margin: -5px -10px; padding: 7px 10px; background-image: linear-gradient(to right, #DB1D04 0%, #DE2910 20%, #DE2910 80%, #DB1D04)"

{{{#!wiki style="margin: 0 -10px; color: gold"

{{{#!folding [ 펼치기 · 접기 ]


역대 칸 영화제

[image]

감독상

제49회
(1996년)

제50회
(1997년)

제51회
(1998년)

코엔 형제
(파고)

왕가위
(춘광사설)

존 부어만
(제너럴)


역대 대만 금마장 시상식

[image]

감독상

제27회
(1990년)

제28회
(1991년)

제29회
(1992년)

옌하오
(권권훙천)

왕가위
(아비정전)

왕동
(무언적산구)


역대 홍콩 금상장 시상식

[image]

감독상

제9회
(1990년)

제10회
(1991년)

제11회
(1992년)

오우삼
(첩혈쌍웅)

왕가위
(아비정전)

서극
(황비홍)

제13회
(1994년)

제14회
(1995년)

제15회
(1996년)

얼퉁성
(신불료정)

왕가위
(중경삼림)

허안화
(여인사십)

제32회
(2013년)

제33회
(2014년)

제34회
(2015년)

럼록만
(콜드 워)

왕가위
(일대종사)

허안화
(황금시대)

}}}}}}}}} ||

[image]

[image]

[image]

이름

왕가위(王家衛, 간체: 王家卫)

영문명

Wong Kar-wai

출생

1958년 7월 17일, 중국, 상하이

신체

183cm

국적

중국(홍콩) [image]

직업

감독,극작가,프로듀서

학력

홍콩이공대학교 (학사) (1976년-1980년)

종교

불교

1. 소개
2. 한국에서의 인기
3. 비판
4. 필모그래피
5. 수상 경력
6. 트리비아

1. 소개

세계적으로 인정받고 있는 홍콩의 영화감독. 1958년 7월 17일 상하이에서 태어나 5살때 홍콩으로 이주해 자랐다. 대학에서는 그래픽 디자인을 전공했다.

왕가위 감독은 독특한 영상미와 허무, 고독을 다룬 주제로 90년대 중후반에 엄청난 붐을 일으켰으며, 90년대 문화 아이콘이라 할 수 있는 존재였다.

아시아는 물론이고 서양에서도 최고 감독 중 한 명으로 인정받아 왔다. 미국에서 나왔던 '중경삼림' 렌탈 비디오와 DVD를 보면 앞부분에 쿠엔틴 타란티노가 나와서 영화평을 한다. 타란티노 본인이 워낙 영화광인 이유도 있지만 타란티노를 통해 북미에서 배급되었기 때문이기도 하다. 2006년에는 중화권 인물 최초로 칸 영화제 심사위원장을 맡았으며, 2012년 '일대종사' 북미 개봉 때는 마틴 스콜세지가 적극적으로 나서서 홍보대사 노릇을 해주기도 했다.

그의 작품은 시간이 흘러도 퇴색하거나 낡은 느낌을 주지 않고 젊은층에게 꾸준히 어필하는 특징을 가졌다. 지금도 왕가위 감독이 영화 무대인사나 좌담회를 하면 젊은 영화팬들이 많이 오는 모습을 볼 수 있다. 특히 동아시아권의 젊은층에서 그의 꾸준한 인기는 놀라울 정도다. 중경삼림의 경우, 개봉했던 1994년에서 무려 24년이 지난 2018년 부터 일본에서 크게 흥행한 영화이다. 물론 90년대 일본에서도 왕가위 감독 작품은 인지도가 있는 편이었지만, 오히려 그때보다 현재가 반향이 더 크다고 할 수 있다. 일본 넷플릭스 시장을 크게 성공 시키는데 공로를 세운 영화로 설명된다. 일본에서 아시아 국가 문화 컨텐츠로 따지면 역대 최고 흥행이고, 현재 일본 젊은층에서 인지도는 과거 일본에서 욘사마 열풍을 일으켰던 한국의 드라마 겨울연가 보다도 유명할 정도. 어린 일본 여성 중에 중경상림을 보지 않는 사람이 거의 없다고 설명이 나오는데, 2부의 시작을 알리는 배경 음악 캘리포니아 드림이 나오면서 양조위가 걸어오는 장면을 수백번 돌려 보기도 하고 그냥 계속 눈물이 나온다는 감상평이 공감을 얻고 있다. 일본의 젊은이들이 자신들이 태어나기도 전에 나온 영화지만 현재 상황에 대한 절망과 80년대~90년대 초반으로 돌아가고 싶다는 한탄의 감성을 이 영화에 모두 쏟아 내고 있다. 사회 현상이라고 봐도 무방할 정도.

사실 이건 국내도 마찬가지로, 왕가위 감독의 전성기였던 90년대 이후 출생한 세대에서 왕가위 감독의 인지도와 인기는 상당하다. [1] 그의 작품 속 특유의 영상미와 감성이 시간을 뛰어넘는 매력을 갖고 있기 때문.

필름의 프레임에서 중간중간 프레임들을 들어내고 그 자리에 동일한 프레임을 채워 넣음으로써 인물의 동작이 자연스러운 흐름으로 보이고, 인물/사물의 윤곽선과 빛은 잔상을 남기면서 흘러가는 스텝프린팅 기법으로 유명한 감독이기도 하다. 물론 이는 왕가위 감독, 그리고 그와 같이 여러 차례 일한 촬영감독 크리스토퍼 도일이 처음 도입한 기법은 아니고, 이미 뮤직비디오와 CF에서 쓰이던 기법이었으나, 영화에 적극적으로 도입하고, 시간이라는 요소를 강조함으로써 영화를 "기억에 관한 예술"로 만드는 데 일조한 것은 왕가위 감독이다. 왕가위 감독은 중경삼림, 화양연화 등 그의 여러 작품에서 이 스텝프린팅 기법을 통해 인상적인 장면을 많이 만들어냈다.

한동안 작품이 없더니 아마존닷컴 프라임 비디오에서 ‘Tong Wars’라는 드라마를 찍는다. 20세기 미국의 중국인 이민자들을 다룬 시대극으로 왕가위 감독은 연출만 맡고 각본은 하우스의 프로듀서 중 하나인 폴 애터내시오가 맡기 때문에 왕가위 감독의 작품으로 봐야할지는 의문이다. 상하이를 배경으로 한 Blossoms을 준비하고 있다는 얘기가 있지만, 아직 캐스팅도 안 된 상태고 작업 방식을 생각해보면 기약이 없는 상태.

2. 한국에서의 인기

1995년을 전후로 한국의 젊은 영화인들은 왕가위 감독의 '중경삼림'과 '타락천사'가 보여준 감각적인 영상과 센티멘탈리즘에 크게 경도되었고, 한동안 왕가위 감독의 영화 스타일을 흉내표절내는 모방작들이 범람했다. 대표적으로 최진실, 장동건 등 탑스타 배우가 출연한 97년 영화 '홀리데이 인 서울'은 노골적인 왕가위 감독스타일의 표절작. 유명 영화잡지에서도 대놓고 깠다(...) 흑역사 더 창피한 점은 왕가위 감독도 이를 알고 있다는 점이다. 예전 인터뷰에서 자기 영화와 비슷한 한국 영화를 본 적 있다고 했으니... 국제망신.

국내 CF들마저 왕가위 감독의 스타일을 따라했다. 한 예로 김선아가 나와 '낯선 여자에게서 그의 향기를 느꼈다'는 광고 멘트로 유명한 화장품 CF는 '타락천사'의 한 장면을 따라한 것. 그 당시 온갖 영상물들이 왕가위 특유의 핸드헬드와 스텝 프린팅 촬영 기법을 따라하며 도배되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였다. TV문학관같은 단막극 드라마까지 그랬으니 말 다 했다.

급기야는 표절 수준을 넘어 왕가위 감독에 빙의하고 싶었던건지 왕가위 감독의 촬영기사인 크리스토퍼 도일 촬영감독을 모셔와 정우성, 박신양 주연의 '모텔 선인장'같은 망작을 찍으며 난리 굿판을 벌였다(...). 참고로 이 영화에 감독 데뷔전의 봉준호, 장준환 감독이 연출부 스탭으로 있었다.

지금은 폐간된 키노스크린 등 영화잡지에선 수시로 왕가위 감독 특집찬양 기사를 실었으며, 영화 평론가 정성일은 왕가위 감독의 열혈팬이자 영업왕(..)으로 불릴정도로 왕가위 영화에 대한 애정을 보였다. 정성일은 왕가위 DVD의 코멘터리를 담당했고 국내에서 왕가위 감독과 함께 GV 대담을 하기도 했다.

뿐만 아니라 그의 영화 속 OST 인기도 굉장해서, '중경삼림'에 삽입된 '캘리포니아 드리밍'이 히트치자 이 곡을 부른 마마스 앤 파파스는 내한 공연을 갖기도 했다. 이렇듯 왕가위 감독이 끼친 영향력은 실로 대단했고, 마니아층도 두텁게 형성된 감독이다.

다만 대중적인 흥행감독은 아니다. 왕가위 감독 영화들은 아주 망했다가 아니면 그냥 그랬다 흥행 정도를 거둔게 전부다. 중경삼림은 한국에서는 서울 18만 관객을 기록했다.(타락천사 16만명, 동사서독 14만명) 90년대 당시 서울 흥행집계만 추산되었다고 해도 당시 서울 20만 이상은 봐야 흥행했다던 시절이다. 하지만 극장보다는 비디오로 꾸준히 인기와 마니아를 모았다.

3. 비판

탐미주의 감독들이 잘 듣는 비판이지만, "너무 미장센에만 힘을 쏟아부어 정작 스토리는 빈약하다"든가, "영화를 찍으려고 연출력을 발휘하는게 아니라 연출력 자랑하려고 영화를 찍는 느낌"이라든가, "미장센 빼고는 남는게 뭐냐?" 등의 지적을 자주 듣는다. 2046 때부터 가열된 비판인데, 이 영화를 기점으로 영화들이 스토리가 상당히 난해하고 혼란스러워 졌다.[2]

연출 자체(촬영 기법과 독백 등)도 호불호가 갈리는 편이라 취향이 안 맞는 사람에게는 "유치하다", "허세 부리는 것 같다."는 식의 악평을 받기도 한다.

4. 필모그래피

연도

제목

역할

비고

제작

연출

각본

기획

원안

1988년

열혈남아

O

O

[3]

1990년

아비정전

O

O

1994년

중경삼림

O

O

동사서독

O

O

1995년

타락천사

O

O

1997년

춘광사설

O

O

O

[4]

2000년

화양연화

O

O

O

2004년

2046

O

O

O

에로스

O

O

[5]

2007년

마이 블루베리 나이츠

O

O

O

2008년

동사서독 리덕스

O

O

2012년

일대종사

O

O

O

2013년

왕가위, 3색 로맨스

O

미정

블러섬

O

5. 수상 경력

수상 연도

시상식

부문

작품

1991년

제 28회 금마장

감독상

아비정전

제 10회 홍콩금상장영화제

작품상

감독상

1994년

제 5회 스톡홀름영화제

FIPRESCI 심사위원

중경삼림

1995년

제 14회 홍콩금상장영화제

작품상

감독상

1997년

제 50회 칸영화제

감독상

해피투게더

2000년

제 13회 유럽영화상

유럽영화아카데미 비유럽영화상

화양연화

2008년

제 19회 스톡홀름영화제

비전상

2013년

제 50회 금마장

관객상

일대종사

2014년

제 8회 아시안 필름 어워드

최우수작품상

최우수감독상

제 33회 홍콩금상장영화제

작품상

감독상

각본상

제 23회 중국금계백화영화제

작품상

제 45회 인도국제영화제

공로상

2006년 프랑스 레지옹 도뇌르 훈장

6. 트리비아

[image]

왕가위는 원래 시나리오 없이 촬영하는 일이 빈번하다. 왕가위와 오래 일했고 그의 페르소나양조위는 이런 작업 방식에 익숙해질 만한 데도 짜증날 때가 더 많다고 밝혔다. 춘광사설을 찍을 때는 시나리오도 보지 못하고 부에노스 아이레스로 무작정 떠났다고 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많은 배우들이 함께 작업해보고 싶어하는 감독으로 손꼽힌다. 동아시아권 배우 중에선 일본의 기무라 타쿠야, 한국의 송혜교가 그의 영화에 출연하기도 했다.


  1. [1] 아이돌의 근사하게 잘나온 사진을 두고 아이돌 팬들이 '왕가위 감독 영화 같다'라는 표현을 쓰는게 일반적인 분위기일 정도.
  2. [2] 이건 우리나라의 이명세 감독도 자주 듣는 비판이다.
  3. [3] 대만에서 수입하면서 붙여진 제목으로, 한국은 1989년에 대만판을 수입하면서 제목도 대만판 제목으로 수입하였다. 원래 제목은 몽콕 카르멘(旺角卡問;한국어로 읽으면 왕각가문이다. 한국에서는 卡이 '잡(지킬 잡)'으로 많이 읽혀서 그런지 몽콕잡문이라고 적힌 곳이 많다. 卡은 이 음역자로 쓰일 때는 '가(음역자 가)'로 읽는 것이 맞으며, '卡問(간체자로 卡门)'이라는 단어는 카르멘(Carmen)을 음차한 단어기에 영화의 제목은 '몽콕 카르멘 혹은 몽콕가문'으로 읽어야 한다.)
  4. [4] 국내에선 <해피투게더>란 제목으로 알려져 있음.
  5. [5] 옴니버스 단편-그녀의 손길
  6. [6] 2046이라고 한다.
  7. [7] 하나의 스토리를 조각내어 각 타이틀마다 여러 명감독들이 각자 감독해서 완성한 옴니버스 필름이다.

분류

CC BY-NC-SA 2.0 KR(일반 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