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무위키 모바일 미러 (일반/어두운 화면)

1. 개요
2. 의도된 이격 설계 사례

1. 개요

이격(離隔)은 제품의 맞물리는 부분의 설계상 의도된 각 요소별 공차, 혹은 공정/수율의 문제거나 설계상의 문제로 단차가 있거나 외장재가 벌어져 있거나 하는 경우를 말한다. 건축에서는 이격거리라는 개념이 있어, 위험물 등과 거리를 두거나 관리 요소에 필요한 공지를 요하는 경우가 있다.

유격맞춤법 따위 안드로메다로 보낸 한국의 디지털 커뮤니티 등지에서 99%는 잘못 쓰고 있는 단어 사용 오류인데, 단순히 공정/수율의 문제거나 설계상의 문제로 단차가 있거나 외장재가 벌어져 있거나 하는 경우에는 유격이 아니라 이격(離隔)이라고 한다. 단순하게 말해, 딱 맞지 않고 벌어진 틈이 있는 경우를 일컫을 때는 이격이라고 하면 된다. 단차, 벌어짐, 틈새, 모두 이격이다. 자동차의 외관에 있어서 단차가 있거나, 휴대폰이나 컴퓨터 케이스 아다리가 잘 맞지 않는 문제라든가 마감이 좋지 않아 벌어져 있거나 하는 경우 이격이라고 표기하는 것이 올바른 단어 사용이다. 몇몇 경우에는, 유격 조절의 실패로 인해 이격이 일어난다고 할 수도 있을 것이다. 그러니까 움직임에 관여하는 부분이 아닌데 벌어져 있다면 이격이다.

나무위키에만 봐도 이 용례가 지켜지고 있지 않는 수많은 문서들을 목격할 수 있을 것이다. 사실상 지켜지고 있는 문서가 거의 없다 이 문서의 이전 버전에서도 혼용해서 쓰고 있었을 정도. 당신이 위키 페어리라면 발견하는 대로 족족 수정해 주길 바란다.

2. 의도된 이격 설계 사례

보통 물건과 물건이 끼워지는, 조립되는 부분은 설계상에서 일부러 약간의 이격을 둔다. 한쪽이 100mm라면 여기에 끼워 넣을 다른 한쪽은 99.8mm라는 식으로. 물론 이 이격을 얼마나 둘 지는 부품의 종류나, 부품을 가공할 수 있는 정밀도등에 따라 달라진다(99.8mm로 정확히 맞춘다고 해도 정밀도(공차범위)가 0.5mm면 말짱 꽝이다. 99.8mm로 도면에 표시했지만 제작공정상 오차로 인하여 99.8+0.5=100.3mm가 되면 100mm 짜리 물건에 결국 안들어갈테니..).

또한 장비나 부품이 가동중에 을 받거나 압력을 받기 때문에 평소와 작동중일 때의 크기, 길이가 달라지는 경우에도 일부러 이격을 둔다. 철로를 깔 때 철로 이음매 부분에 약간의 틈을 두는 것이 이 때문. 만약 이 틈을 두지 않고 철로와 철로를 서로 맞닿게 붙여서 깔아두면 여름철에 각각의 철로가 서로 팽창해서 멋대로 휘어버리는 대참사가 발생한다.

항공기의 경우에도 비슷한 예가 있다. 마하 3.3으로 비행하는 SR-71은 고속 비행시 마찰열에 의하여 부품들이 팽창하기 때문에 아예 처음 설계할 때부터 부품 사이사이에 이격을 두었다. 덕분에 지상에 내려와서 열이 식으면 연료가 줄줄 새기도 한다(다만 이 연료는 불이 잘 붙지 않는 물건이기에 큰 위험은 없다고 한다).

[image] 이 문서의 내용 중 전체 또는 일부는 유격 문서의 r98 판, 1번 문단에서 가져왔습니다. 이전 역사 보러 가기

분류

CC BY-NC-SA 2.0 KR(일반 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