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무위키 모바일 미러 (일반/어두운 화면)

玆山魚譜

1. 소개
2. 자산어보인가, 현산어보인가?
2.1. 茲, 玆, 兹
2.2. 현산어보 측의 주장
2.3. 자산어보 측의 주장

1. 소개

정약전(丁若銓)이 정조 승하 후 일어난 신유박해의 결과 흑산도귀양간 후 순조 14년(1814년)에 저술한 어족(魚族)의 보(譜). 현산어보라고도 한다.

3권 1책. 필사본. 흑산도 연해의 수족(水族)을 취급한 어보이다. 즉 어류 도감의 조상이다 그리고 월간 낚시의 조상이기도 한다. 흑산도에서 유래한 제목이지만 '흑산어보'가 아닌 '자산어보'라는 제목이 붙었는데, 정약전 본인에 의하면 흑산의 黑자에 이런저런 나쁜 뜻이 있으므로 이를 피했다고 한다.

조선 시대에 제작된 어류 도감으로 한국에 서식했던 어류와 갑각류, 조개류에 대한 정보가 상세히 적혀져 있다. 우리 나라와 중국의 문헌을 많이 참고하고 이를 인용하고 있다고 하나 결코 문헌에만 의존한 것은 아니고, 실제로 물고기를 해부하거나 현지인들의 증언, 직접 관찰과 견문한 것을 토대로 하여 내용의 충실을 기하려고 노력한 흔적이 역력히 드러나 있다. 심지어 아귀가 물 속에서 낚싯대를 사용하는 것이나[1] 아가미의 구조와 어류의 아가미 호흡도 다루고 있다!

또한 수족들의 특징 중에는 도 있다. 이 생선은 맛이 달고 기름지다, 이 조개는 향이 좋지만 쓴맛이 난다는 식으로 서술하고 있으며[2] 수족들을 어떻게 요리하는 것이 좋은지에 대해서도 서술하고 있다. 수족들의 실용적인 쓰임새 또한 찾으려 한 노력을 엿볼 수 있다.

자산어보에서 나오는 분류법은 오늘날의 과학적 분류법의 관점에서 본다면 비과학적이기는 하나, 당시는 구미 선진국들도 근대 과학적 동식물 분류법이 확립되어 있지 않았기 때문에 이를 평가 절하하는 것은 옳지 않다.

현재는 국립중앙도서관서울대학교·고려대학교·영남대학교 도서관, 서울대학교 상백문고(相佰文庫) 등에 소장되어 있다. 다만 소장본들은 모두 필사본들이며, 정약전이 직접 집필한 원본은 행방이 묘연하다. 그래서 자산어보가 완전히 실전되었다고 여기는 사람도 있다. 소설 목민심서에서 양식이 없는 산지기(가문의 산을 책임지는 사람이었다)의 손자가 정약전 사후 그림과 알 수 없는 문자가 그려진 자산어보를 예쁘다고 벽지로 써버리는 만행을 저질렀다가 정약용이 경악하는 내용이 있다. 결국 정약용과 조카들이 글씨들을 필사해서 자산어보를 보존하는 것으로 묘사한다.

실제로 도록이 없는 이유는 정약전이 동생 정약용과 의논하다 "그림은 믿을 게 못되니 오히려 글로 자세히 서술하는 게 더 나을 듯"이라는 충고를 따랐기 때문.[3] 도록까지 있었으면 세계 생물학사에 남을 저서가 될 수 있었겠지만, 필사에 의존할 수 밖에 없었던 유배지라 이해는 된다. 아니면 형 그림 못그린다고 동생이 디스했다던가.

다른 한계로 어족들의 명칭을 한문으로만 표기했다는 점이 있다. 당시의 한문으로 된 정식 명칭은 어쩔 수 없다고 해도, 현지 주민들이 직접 사용하는 이름도 한문으로만 표기하고 순우리말도 한문으로 음차해서 표기하였다. 이상한 건, 정약전이 평소 글을 쓰면서 한글을 완전히 무시한 사람도 아니라는 것. 정약전은 문순득표해록인 표해시말을 대필하면서 여송(필리핀), 유구(류큐)의 언어들의 발음을 한글로 직접 표기한 적이 있다. 한글 표기를 하지 않은 특별한 이유가 있는지는 불분명하다.

어류에 대한 정보를 찾기 위해 많은 학자와 예술가들이 이 책을 많이 찾고 있다.

2. 자산어보인가, 현산어보인가?

학회에서는 독음을 어떻게 할 것인가에 대해 논쟁이 있다. 정약전의 호와 흑산도의 별칭이 '玆山'으로 일치하는데 읽을 때는 각각 '자산'과 '현산'으로 읽히는 것. 때문에 이태원 씨가 낸 '현산어보를 찾아서'에서부터 본격적으로 논쟁이 시작되었다.

2.1. 茲, 玆, 兹

한자

자원(字源)

검다

검을현 + 玄검을현

① 풀ㆍ나무가 불어나다
② 이, 저 (지시대명사)

艹(←艸풀초) 아래에 幺幺(絲실사의 생략형)

위 두 한자는 써 놓고 보면 거의 구분이 안되는데다가 보통은 도 아니고 도 아닌 의 형태로 쓰기 때문에 더더욱 구분이 어렵다. 자산어보 필사본에서도 의 형태로 쓰여 있다.

후한 시기의 자전인 《설문해자(說文解字)》에서도 의 독음을 '자'로 적은 것(후대에 청나라 고증학자 단옥재는 《설문해자주(說文解字注)에서 이를 '현'으로 교정했다.)을 보면 이미 그 시기부터 구분이 모호했던 것으로 보인다.

2.2. 현산어보 측의 주장

玆山者 黑山也

玆山은 흑산이다.

余謫黑山 黑山之名 幽晦加怖

나는 흑산에 유배와 있어 흑산이란 이름이 어둡고 무섭다.

家人書牘 輒稱玆山 玆亦黑也

집안 사람들 편지에서는 언제나 玆山이라 칭한다. 玆 또한 검다(黑)는 뜻이다.

-

자산어보 머리말에서

(전략)……신안군 우이도에서 구해본 유암총서(柳菴叢書) 라는 책에서 이 문제를 해결해줄 만한 결정적인 단서를 발견했다.……(중략)……『유암총서』 중 「운곡선설」 항목을 보면 "금년 겨울 현주(玄州)에서 공부를 하게 되었는데" 라는 대목이 나오며, 이 글의 말미에서는 "현주서실(玄州書室)에서 이 글을 쓴다"라 하여 글을 쓴 장소를 밝혀놓고 있다. 현주는 흑산도를 의미한다. 저자 유암은 이청의 친구이며, 유암이 흑산을 현주로 옮긴 것은 이청의 스승 정약용이 흑산을 玆山이라고 부른 것과 결코 무관하지 않을 것이다.

-

<현산어보를 찾아서>에서 발췌.

요약하자면, 저자 본인이 머리말에서 玆는 黑의 뜻이라 했고, 현산어보를 같이 집필한 제자 이청의 친구가 흑산을 현주(玄州)로 읽은 것은 정약전이 지은 현산어보의 영향이라는 것이다.

또 정조 때 편찬한 한자사전인 '전운옥편'은 한글로 독음을 달아놓고 있어서 당시 한자음 연구에 귀중한 자료가 되는데 여기에 다음과 같이 풀이하고 있다.

[] 此의 뜻이다. 濁의 뜻이다. 항간에 茲로 통하는데 이는 잘못이다. [] 黑의 뜻이다. 玄과 통한다.

黑의 뜻일 때의 독음을 "현"이라고 분명하게 밝혔다.

2.3. 자산어보 측의 주장

당대의 가장 권위있는 한자사전인 '강희자전'에도 玆항의 첫머리에 "음:, 뜻:검다"로 수록되어 있고[4]#, 강희자전 뿐만 아니라 그 이전의 참고 자료로 널리 쓰인 운서나 자전들('설문해자'부터 시작해서 '옥편', '집운', '유편', '자휘', '정자통' 등)도 역시 마찬가지인 것#을 볼 때, 玆를 "자"로 읽는 것이 일반에 널리 알려진 독음이었으며, 玆를 '검다'는 뜻일 때는 '현'으로 읽어야 옳다는 것은 문헌상의 기록을 고증한 것일 뿐 실제로 사람들이 그렇게 읽었다는 것은 아니다. 예컨대 시 - 분 - 초라고 할 때의 秒(초)는 원래 ""라고 읽어야 옳지만[5] 현실의 발음은 그렇지 않아서 아무도 "묘"로 읽지 않는다.


  1. [1] 여담이지만 이는 정약전이 기록한 것 외에도 다른 나라에서도 알려졌던 사실인 듯 하다. 아귀의 영문명이 anglerfish, 즉 낚시하는 물고기라고 붙은것도 이 때문. 도대체 그 시절에 어떻게 아귀가 낚시를 하는지 알아낸 건지...
  2. [2] 여담이지만 옛날의 한의학 서적에는 한약재도 모조리, 어떻게 맛을 본 건지 의심스러운 것들도. 단 하나의 예외없이 '맛'에 대해 기록되어 있다.(부자나 초오 같은 독성 약물도 당연히 예외는 아니다.) 당시의 맛이라는 것은 단순히 식용으로서의 가치를 평가하는 것이 아닌, 일종의 원시적인 화학적 검사법으로서 구성 성분 및 기능을 평가하는 기준이었다고 보는 것이 타당할 것이다.
  3. [3] 이걸 알 수 있는 것이 중세 시대 혹은 이슬람 세계의 생물학 분류 서적이다. 당시 회화의 한계와 종교적 제약 때문에 설명과 그림이 전혀 다른 경우가 허다했다.
  4. [4] 근데 한참 읽다보면 중간 이후에 "현"이라고 읽는 것도 나온다.
  5. [5] 중국어, 일본어 발음도 각각 '먀오', '뵤' 정도로 초보다 묘에 훨씬 더 가깝다.

분류

CC BY-NC-SA 2.0 KR(일반 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