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크 비두카

  상위 문서: 축구선수/목록/호주

{{{#!html <div style="margin-left:50px;"><b style="font-size:14px">

이 문서는 <a href="/w/나무위키 축구 프로젝트">나무위키 축구 프로젝트</a>에서 다루는 문서입니다. </b><br /> 해당 프로젝트 문서를 방문하여 도움이 필요한 문서에 기여하여

주세요!</div>}}}

이름

마크 앤서니 비두카
(Mark Anthony Viduka)

생년월일

1975년 10월 9일

국적

호주 (Australia)

출신지

빅토리아 주 멜버른

신장

188cm

포지션

스트라이커

소속 클럽

멜버른 나이츠 FC (1993–1995)
GNK 디나모 자그레브 (1995-1998)
셀틱 FC (1998–2000)
리즈 유나이티드 FC (2000–2004)
미들즈브러 FC (2004-2007)
뉴캐슬 유나이티드 FC (2007-2009)

국가 대표: 호주
(1994–2007)

43경기 11골

1. 소개
2. 선수 경력
2.1. 멜버른 나이츠 시절
2.3. 셀틱 FC 시절
2.4. 리즈 유나이티드 시절
2.5. 미들즈브러 시절
2.6. 뉴캐슬 유나이티드 시절
3. 플레이 스타일
4. 그 외
5. 수상
5.1. 클럽
5.2. 개인

1. 소개

호주 역사상 최고의 스트라이커

마크 앤서니 비두카는 호주 출신의 前 축구선수다.

호주 출신의 축구선수들 중 가장 성공한 선수로 꼽힐 만큼 유럽 대륙에서 훌륭한 활약을 선보였다. 특히 리즈 시절리즈 유나이티드 FC가 전성기를 구가하고 있을 때, 그의 활약상은 EPL 최상급이라 할 만큼 대단했다.

하지만 선수 생활 말기에 몸관리를 게을리하는 바람에 지나치게 비대해져서 폼을 잃었고, 결국 한창 더 뛸 수 있는 나이인 만 33세에 조기 은퇴하고 말았다. EPL에서는 활약도에 비해 상복이 별로 없었던 비운의 선수이기도 하다.

2. 선수 경력

2.1. 멜버른 나이츠 시절

1975년 10월 9일 크로아티아 계통의 호주 가정에서 태어났다.[1] 그는 1993년 18살의 나이에 크로아티아 출신 이민자들이 설립한 프로축구 클럽인 멜버른 나이츠에 입단했다. 비두카는 이 시기 호주 축구 리그를 문자 그대로 씹어먹었다. 그는 2 시즌 동안 가장 많은 골을 넣은 호주 선수였고 (48경기 40골) 한 해에 가장 잘한 호주 선수에게 주어지는 '조니 워렌 상을 2차례 수상했으며 리그를 한 차례 우승했다. (1994-1995 시즌) 이러한 그의 활약을 기리기 위해, 멜버른 나이츠 측은 홈 경기장 '나이츠 스타디움'에 '마크 비두카 스탠드'를 설치해 기념하고 있다.

2.2. GNK 디나모 자그레브 시절

1995년, 비두카는 조상님 나라 크로아티아의 명문 프로축구 클럽인 GNK 디나모 자그레브로 이적했다. 그는 이 팀에서 3년 반을 뛰면서 84경기에 출전해 40골을 기록했고 1996년부터 1998년까지 크로아티아 리그 우승을 3번 연속 달성했으며 컵 대회에서도 3연속 싹슬이했다. 또한 1997년에 유로파컵 예선 3라운드를, 이듬해에는 챔피언스리그 조별 예선전에 출전하기도 했다.

2.3. 셀틱 FC 시절

그러던 1998년 12월, 셀틱이 그를 영입하려고 접근했고, 며칠 후 350만 유로의 이적료를 지불하고 그를 영입하는 데 성공했다. 그런데 계약서에 사인한 직후, 비두카는 돌연 극심한 스트레스를 이길 수 없다는 이유를 들며 훈련장에서 공을 차보지도 않고 셀틱을 이탈해 버렸다! 그로부터 1주일 후, 자그레브 측이 이적료가 너무 적다며 클레임을 제기했다. 이로 인해 벌어진 법정다툼은 비두카가 1992년 2월 셀틱 U-21팀에서 셀틱 유니폼을 입고 경기에 출전함으로서 간신히 수습되었다.

좀 시끄러운 잡음을 겪으며 셀틱에 입단하긴 했지만, 비두카는 이후 셀틱 최강의 공격수로 자리잡는다. 그는 첫 풀 시즌인 1999-2000 시즌에 27골을 몰아넣으며 스코틀랜드 리그 올해의 선수에 선정되는 영예를 누렸다. 그는 기술이 있는 축구 선수로 꼽혔는데, 특히 상대 선수들이 달려들어서 공을 뺏으려 들때 이를 절묘하게 회피하며 가지고 노는 능력이 대단했다. 시즌이 끝난 후, 비두카는 당시 야심만만하게 대권에 도전하고 있던 리즈로 전격 이적했다.

2.4. 리즈 유나이티드 시절

2000년 여름, 비두카는 600만 파운드의 이적료를 기록하며 리즈에 입단했다. 당시 리즈의 감독 데이비드 오리어리는 비두카가 해리 큐얼마이클 브리지스와 함께 공격진 삼각편대를 형성해줄 것으로 기대했다. 그러나 해리 큐얼과 마이클 브리지스는 잦은 부상에 시달려 계획은 수포로 돌아갔다. 이후 비두카는 리그에서는 로비 킨과, 챔피언스리그에서는 앨런 스미스와 함께 투톱을 형성해 훌륭한 경기력을 선보였다. 2000-01 시즌, 비두카는 리버풀을 상대로 4골을 몰아넣으며 4:3 승리에 크게 일조하는 등 눈부신 활약을 선보여 종합 53경기 22골(리그 34경기 17골, 컵대회 19경기 5골)을 기록했다.

비두카는 이후에도 꾸준히 10골 이상을 기록하며(2001-02 시즌 42경기 16골, 2002-03 시즌 40경기 22골) 리즈의 든든한 공격수로 활약했다. 그러나 리즈 보드진은 대권을 향한 야망에 지나치게 불타오른 나머지 너무 많은 돈을 쓰는 바람에, 2002년 챔피언스리그 진출에 실패한 후 극심한 재정 적자로 주전 선수들을 대거 팔고 말았다. 급기야 2003-04 시즌엔 비두카의 팀 동료였던 로비 킨, 해리 큐얼을 비롯한 수많은 주전 멤버들이 다 떠나갔고 그들을 대체하기 위해 급히 데려온 임대 및 자유계약 영입선수들이 모조리 실패하는 바람에 성적이 곤두박질치고 말았다. 비두카는 이 와중에도 분전해 2003-04 시즌에 31경기 12골을 기록했지만 리즈의 강등을 막지 못했다.

결국 리즈가 강등돼자, 비두카는 리즈를 떠나 미들즈브러로 이적했다.

2.5. 미들즈브러 시절

미들즈브러로 이적한 뒤, 비두카는 2004-05 시즌 초반 5경기 3골을 넣으며 좋은 모습을 보였으나 온갖 부상에 시달려 경기력이 감퇴되어 이후 11경기에서 2골을 넣는데 그쳤다. 하지만 2005-06 시즌에는 폼을 회복해 좋은 경기력을 선보였는데, 특히 유로파 컵에서 9경기 6골을 기록하는 대활약을 선보여 미들즈브러가 유로파 컵 결승전까지 진출하는 데 큰 기여를 했다. 다만 유로파컵 결승전에선 아쉽게도 세비야에게 패해 준우승에 만족해야 했다.

이후 2006-07 시즌, 비두카의 계약 기간이 얼마 남지 않자 미들즈브러 측은 재계약해 주기를 희망했다. 특히 비두카가 리그에서 29경기 14골, 컵대회 8경기 6골을 기록해 미들즈브러 팀내 득점 1위를 기록하면서 그를 어떻게든 잔류시키려는 마음이 더욱 커졌다.

그러나 비두카는 재계약을 거부하고 시즌이 끝나자 자유계약 선수가 되어 뉴캐슬 유나이티드 FC로 이적했다. 그런데 뉴캐슬은 미들즈브러의 더비 라이벌이다.(...) 이 때문에 미들즈브러 팬들은 격노해 그의 직업 윤리가 의심스럽다며 비난을 퍼부었다.

2.6. 뉴캐슬 유나이티드 시절

비두카는 뉴캐슬로 이적한 후 2007년 8월 11일 볼튼 원더러스 FC와의 경기에서 데뷔전을 치뤘다. 이후 그는 8월 26일 미들즈브러 FC와의 경기에서 어마어마한 야유를 퍼붓는 미들즈브러 팬들을 비웃기라도 하듯 시즌 첫번째 골을 기록했다. 하지만 당시 그는 몸관리를 제대로 하지 않아 살이 많이 찐데다 볼튼에서 성공한 이후 오만해진 샘 알라다이스 감독의 '닥치고 내 말 들어'식 지도 방식에 반기를 드는 바람에, 팀 내 입지가 좁아졌다. 그러다가 샘 알라다이스가 경질되고 케빈 키건이 부임하면서 조금씩 폼을 끌어올려서 시즌 막판에 골을 몰아넣으며 리그 27경기 7골을 기록했다.

그러나 2008-09 시즌, 비두카는 키건 감독이 보드진과의 불화 끝에 사임해 버린 후 혼란에 휩싸인 뉴캐슬에서 제대로 자리잡지 못했고 살이 너무 쪄서 더이상 왕년의 모습을 보여주지 못했다. 결국 그는 12경기 0골이라는 초라한 기록만 남긴 채 뉴캐슬이 강등되는 것을 막지 못했다. 이후 그는 만 33세라는 비교적 젊은 나이에 은퇴를 선언했다.

2.7. 국가대표팀 경력

비두카는 1993년 오스트레일리아 20세 이하 축구 국가대표팀에 차출되어 1995년까지 20경기 37골이라는 미친 활약을 선보였고 23세 이하 대표팀에도 종종 뽑혀 18경기 17골을 기록했다. 이후 그는 국가대표로 뽑혀 오세아니아 지역 예선 및 친선경기에서 골을 많이 기록했지만, 월드컵과는 인연이 없었다.

그러던 2005년 9월, 비두카는 국가대표팀 주장으로 부임했다. 그 후 호주거스 히딩크 감독의 지도 하에 우루과이를 격파하고 2006 FIFA 월드컵 독일 본선에 진출했고, 비두카 본인도 첫 월드컵 무대를 밟게 됐다. 이는 호주 역사상 32년 만에 거둔 쾌거였다. 비두카가 주장을 맡은 호주는 일본을 상대로 3:1 승리. 브라질을 상대로 2:0 패배, 크로아티아를 상대로 2:2 무승부를 기록, 조 2위로 16강에 진출했으나 이탈리아에 패해 16강에 만족해야 했다.

비두카는 2006년 월드컵 후 가족과 함께 많은 시간을 보내고 싶다며 국가대표팀에서 은퇴하는 것을 심사숙고했다. 하지만 얼마 후 2007년 아시안컵까지는 대표팀 멤버로서 뛰기로 결정했다. 이후 비두카는 2007 아시안컵에서 이라크를 상대로 한 골을 기록했으나 대표팀은 3:1로 패배했고 태국을 상대로 2골을 넣으며 4:0 승리에 한 몫을 톡톡히 했다. 호주는 여세를 몰아 8강까지 진출했지만 8강전에서 일본을 만나 승부차기에서 패해 8강에 만족해야 했다.

이때 비두카는 일본전에서 영 좋지 않은 경기력을 보였고 오스트레일리아 팬들은 이제 명백히 끝물인 그를 더 이상 대표팀 멤버로 뽑아서는 안된다고 주장했다. 결국 비두카는 팀 베어백 감독의 설득을 뿌리치고 국가대표팀 은퇴를 선언했다. 그는 호주 대표팀에서 43경기 11골을 기록했다.

3. 플레이 스타일

전형적인 몸빵 좋은 스트라이커. 윙이 좋은 팀과 궁합이 맞는 편이었고 헤딩슛 이외에도 슈팅능력도 우수한 편이었다.

생각보다 볼을 지키는 능력도 우수한 편이었으나 원톱으로 서기에는 부족한 스피드와 활동량, 전방압박능력 때문에 애매한, 장단점이 명확한 포처형 스트라이커였다.

4. 그 외

알려지지 않았지만 비두카도 한때 강등 전도사로 유명했다. EPL의 리즈 유나이티드 FC, 미들즈브러 FC, 뉴캐슬 유나이티드 FC까지 총 3팀에서 뛰었는데 리즈와 뉴캐슬은 비두카가 뛴 시즌에 강등을 당했고, 미들즈브러는 비두카가 떠난 뒤 강등당했다.

영문 위키에 따르면 루카 모드리치가 사촌이라고 한다!!

5. 수상

5.1. 클럽

1. 멜버른 나이츠

내셔널 축구 리그 우승 : 1994-95 시즌

2. 디나모 자그레브

크로아티아 축구 리그 우승 : 1995-96 시즌, 1996–97 시즌, 1997–98 시즌

크로아티아 컵 : 1995–96 시즌, 1996–97 시즌, 1997–98 시즌

3, 셀틱 FC

스코티쉬 리그 컵 우승 : 1999-00 시즌

5.2. 개인

오세아니아 올해의 축구 선수 : 2000년

스코티쉬 올해의 축구 선수 : 2000년

오스트레일리아 리그 득점왕 : 1993–94, 1994–95

조니 워렌 상 : 1993–94, 1994–95

스코티쉬 득점왕 : 1999–00


  1. [1] 공산주의와 유고슬라비아 내전 때문에 상당수 유고슬라비아 사람들이 생계를 위해 호주로 대거 이민을 떠났다. 영국계 주민들이 주로 크리켓같은 것을 할 때 크로아티아계 주민들은 대부분 축구를 했다. 호주 축구대표팀에 크로아티아계 선수가 많은 건 이런 이유 때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