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병통치약

萬病通治藥 / Panacea / All-heal

1. 개요
2. 상세
3. 시중에 만병통치약이라고 알려지는 것들
4. 과거 만병통치약으로 통한 것들
5. 실제로 광범위하게 쓰이는 약품들
6. 가상매체에서의 만병통치약

1. 개요

어떤 병이든지 고칠 수 있다는 .

2. 상세

그런 거 없다. 하나의 성분으로 모든 병을 고친다는 것 자체가 말이 안 된다. 쉬운 예로 설사변비. 정반대의 작용에 의한 증상인데 그 둘을 동시에 치료한다는 게 말이 안 된다.

주 구매층은 세상물정을 잘 모르는 시골의 노인들이나 중병을 앓고 있는 환자, 혹은 그 주변인인데 전자는 판매자의 언변에 넘어가 구매하는 경우가 많다면 후자는 이도저도 안되니 이거라도 믿어보자 해서 질러보는 경우가 많다. 어찌되었건 살 사람이 있으니 팔리는 것. 과거에 비해 줄긴 했지만 시민의식이 많이 발달한 요즘도 꽤 보인다. 정말 만병통치약을 만들었으면 전세계 학회에 다니지 동네 신문 구석자리나 버스 의자 뒤에 광고나 내고 있겠는가

문제는 가격이 비싸다. 효과도 없다. 다행히 우리나라에서 법적으로 판매 허가를 받을 만한 수준이라면 웬만해선 심각한 부작용은 발생하지 않는다. 정말로 위험한 것은 대체의학을 빙자한 사이비들이 허가 없이 조제한 약으로서 그런 경우는 인체에 심각한 해를 끼치는 성분이 섞여 있을 수 있다.

그 어떤 건강보조제와 영양제라도 그 효능은 규칙적이고 절제된 생활습관 + 술, 담배 등 중독성 마약류의 복용 중단 + 균형잡히고 넘치지 않는 식단 + 적절하고 규칙적인 운동 + 긍정적이고 여유있는 사고의 조합을 넘을 수 없다. 사실 이러한 건강한 생활습관 자체가 비록 병을 치료할 수 있는 만병통치약은 아닐지라도 모든 병을 예방하는 데에서는 만병통치약에 가장 가깝다.

3. 시중에 만병통치약이라고 알려지는 것들

4. 과거 만병통치약으로 통한 것들

5. 실제로 광범위하게 쓰이는 약품들

크게 소독약, 진통제, 항생제 계열로 나뉜다. 실제로는 부작용이 없는 것도 아니며, 모든 증상에 들지도 않고, 완치를 시켜 주는 것은 더더욱 아니므로 전문가와의 진지한 상담 없이 결코 남용해서는 안된다.

6. 가상매체에서의 만병통치약


  1. [1] 링거주사 형식으로 투약한다. 다만 수액에 경우 다른 것들과 다르게 본인글이 우긴다기 보단 쓰는 사람이 그렇게 믿는 것이다.
  2. [2] 학명의 Panax 자체가 그리스어로 만병통치약이라는 뜻이다
  3. [3] 아스피린의 경우 항응고작용을 이용한 고혈압 방지, 심장질환 방지, 임산부의 출산, 폐기종, 배멀미, 심지어 암 억제작용이 있다는 연구까지 나왔다. 이미 진통제로서의 성능은 다른 약에게 밀렸지만, 다른 활용법으로 엄청나게 많은 질환에 효과를 보인다는 점에서 출혈환자 외에는 진정한 만병통치약이라는 말이 아깝지 않다. 다만 과다 투여시 산성혈증, 알칼리혈증이라는 부작용이 있다.

분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