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프리카아시아어족

1. 개요
2. 분류

1. 개요

아프리카아시아어족(Afro-Asiatic languages) 또는 아프로아시아어족은 중동(북아프리카 포함)의 대부분 지역과 동아프리카의 "아프리카의 뿔"이라고 불리는 지역(소말리아가 있는 곳), 사하라 사막지대에서 사용되는 세계적인 어족이다. 이름대로 아프리카 대륙아시아 대륙에 걸쳐 분포한다. 좀 더 구체적으로 말하자면 마그레브 등의 북아프리카와 아라비아 반도를 포함하는 중동 지역[1], 동아프리카의 에티오피아, 에리트레아, 소말리아, 지부티, 코모로, 그 밖에 사하라 이남 아프리카에서도 사하라 사막에 인접한 지역, 그리고 몰타[2]에서 사용되는 언어들이 이 어족에 속한다.

북아프리카의 베르베르어파가 포함된 언어류를 '함어'라 하여 이 어족을 '함셈어족' 혹은 '셈함어족'이라 부르기도 한다.[3] 다만 요즘은 함어라는 구분이 사장되면서[4] 이 표현은 쓰이지 않는다.

아프리카아시아어족의 하위 카테고리인 셈어파의 특징으로는 어근이 되는 자음 3개를 바탕으로 모음을 바꿔나가며 뜻을 바꿔나가는 방식으로, 자음만 보고 대충 뜻을 알아들을 수 있기 때문에 모음 표기를 하지 않는 경우도 많다.

종교적으로는 유대교이스라엘이나 이집트의 콥트교인 등 국가의 소수민족/집단 등을 제외하면 이슬람교 벨트와 겹쳐있기도 하다.

물론 이 어족에서 가장 사용 인구가 많은 언어는 뭐니뭐니 해도 아랍어다.

아프리카아시아어족에 속한 언어로 된 가장 오래된 기록은 기원전 3,400년경의 고대 이집트의 비문으로 기원전 4,000년경에 나타난 게르제 문화의 유적에서 출토된 것이다. 하지만 언어학자들은 아프리카아시아어족의 화자가 지구상에 나타난 시기를 기원전 16,000년경으로 보고 있다.

2. 분류

이 어족의 언어들을 좀 더 세부적으로 나누면 다음과 같다.


  1. [1] 단, 여기서 터키, 키프로스, 캅카스 지역, 이란, 아프가니스탄은 제외. 이곳의 언어들은 아프리카아시아어족이 아닌 전혀 다른 어족에 속한다.
  2. [2] 유럽에서 유일하게 이 어족의 언어가 공용어로 사용되는 나라이다.
  3. [3] 좀 더 정확히 따지자면 아프리카아시아어족이 더 옳은 말이다.
  4. [4] 일단 '함어'라는 언어들이 실제로 관련있는 언어끼리 묶인 어파도 아닐뿐더러, 더욱이 함족(Hamitic)이라는 표현 자체가 근대 서양에서 인종차별을 합리화하기 위해 쓰였다는 문제도 있다. (노아 항목 참조.)
  5. [5] 예전에 '함어파'로 불리던 어파이다. 최근에는 인종차별적 용어로 생각되어 쓰지 않는다.
  6. [6] 베르베르인들이 사용하는 언어.
  7. [7] 투아레그족이 사용하는 언어.
  8. [8] 에티오피아의 공용어.
  9. [9] 영어, 아랍어와 함께 에리트레아의 공용어 중 하나.
  10. [10] 아랍어와 더불어서 소말리아의 공용어 중 하나다.
  11. [11] 에티오피아의 최다 사용 인구 언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