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에하에라 타르가르옌

(오른쪽 인물)

Jaehaera Targaryen

얼음과 불의 노래의 과거 인물. AC 123년 출생으로 아에곤 2세헬라에나 타르가르옌 왕비의 딸. 당시 왕세자였던 자에하에리스 타르가르옌 왕자와는 쌍둥이다. 소유한 드래곤은 모르굴.[1]

주의. 내용 누설이 있습니다.

이 틀 아래의 내용은 해당 문서가 설명하는 작품이나 인물 등에 대한 줄거리, 결말, 반전 요소 등을 직·간접적으로 포함하고 있습니다. 내용 누설을 원하지 않으면 이 문서의 열람을 중단해 주십시오.

풋풋하고 귀여운 소녀였지만 자폐증이라도 있었는지 감정이 없는게 아닐까 의심받을 정도로 감정표현에 서툴렀다고 한다.

용들의 춤 초창기 당시 블러드와 치즈의 침입 사건때 쌍둥이 자에하에리스가 참혹하게 살해당하는 사건을 겪는다. 이후 킹스랜딩 함락때 첩보장 라리스 스트롱공의 활약으로 레드킵의 지하 통로를 통해 아버지 아에곤 2세와 함께 빠져나간다. 아에곤은 드래곤스톤으로 향하고 자에하에라는 킹스가드 윌리스 펠경과 스톰즈 엔드로 향했다. 용들의 춤이 끝나자 왕국 화합의 목적으로 아에곤 3세와 정략 결혼하게된다.

용들의 춤 당시 6살이었고, 아버지가 죽은 뒤 아에곤 3세의 왕비가 되었으나 10살이라는 어린 나이에 의문사했다. 자살이라고 공표되었으나 자기 딸이나 조카를 왕비로 만들고 싶은 누군가의 암살이라는 소문이 돌았다고. 당시 자신의 딸과 아에곤 3세를 결혼시키는데에 목숨걸던 야심만만한 일곱 섭정중 하나인, 피크 가문의 영주이자 핸드였던 언윈 피크가 유력하다. 범인 물망에 오른 자들 중 킹스가드도 한 명 있었는데, 이 사람이 언윈의 서출 이복동생이었다.

어려서부터 쌍둥이 오빠가 눈앞에서 죽고 엄마도 투신자살하고, 남동생 역시 폭도들에게 사망하는 등 워낙 험한 일을 많이 겪어서 그런지 정서적으로 심하게 문제가 있었다고 한다. 둘 다 어린 나이에 이루어진 아에곤 3세와 자에하에라의 결혼은 용들의 춤으로 두동강난 타르가르옌 세력을 어떻게든 다시 화합시키려는 정치적 노력에 가까웠다. 하지만 아에곤의 아버지가 부하를 시켜서 그녀의 오빠를 죽였다는 것, 자에하에라의 아버지가 아에곤의 어머니를 죽였다는 것을 고려하면 이 결혼이 잘 되기는 불가능에 가까웠을 것이다.


  1. [1] 발리리아어로 죽음이라는 뜻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