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벽(얼음과 불의 노래)

The Wall

1. 소개
2. 역사
3. 방어
4. 성 목록
4.1. 유지되고 있는 성
4.2. 버려진 성
5. 기타

1. 소개

웨스테로스 대륙 북부(얼음과 불의 노래) 끝에 있는 거대한 얼음 장벽. 높이가 200m 이상이고 길이는 500km 이상이나 된다. 이곳 북쪽 바깥을 장벽 너머라고 부르며, 그곳에 살고 있는 와일들링들이 종종 장벽을 넘어 남쪽으로 오기도 한다.

나이트 워치가 수호하고 있는 곳. 하지만 오랜시간 동안 쳐들어오는 세력이 없다보니 남쪽 사람들은 필요성을 잘 느끼지 못하는지라 성 20개 중 3개만이 남아있다. 보통 나이트 워치로 귀양보내지는 것을 "장벽으로 간다"라고 한다.

남쪽에는 나이트 워치의 자치영역인 기프트가 있다.

2. 역사

스타크 가문의 시조이기도 한 건축왕 브랜든긴 밤 이후 아더들을 막기 위해 거인들과 숲의 아이들의 힘을 빌려 건설했다고 전해진다. 물론 저걸 그냥 지은 것은 아니고 마법의 힘을 동원했다고 한다.[1]

또 3권에서 언급된 바로는 장벽에는 고대의 마법이 걸려 있어 아더들은 그 곳을 넘을 수 없다고. 그리고 과거 알리샌느 타르가르옌 왕비가 장벽을 방문했을 때 드래곤인 실버윙은 장벽 너머로 날아가는 것을 거부했는데, 드래곤들이 장벽을 거절하는건지, 아니면 아더와 마찬가지로 장벽의 힘이 드래곤의 접근을 거부하는지 아니면 실버윙 혼자서만 무언가 느끼고 그런 것이었는지는 불명이다. 하지만 알리샌느는 이 때 까지 단 한번도 자신의 명령을 거부 하지 않았던 실버윙의 그런 모습을 매우 불길하게 느꼈으며, 나이츠 워치 형제들에겐 농담으로 얼버부리면서 표현하지 않았으나 남편인 자에하리스에게 따로 심각하게 언급을 했다는 기록이 남아있다.

그런데 세월이 흐르고 아더들이 전설 속의 존재로 여겨지면서, 장벽과 나이츠 워치는 와일들링들을 막기 위한 존재로 변화한다. 그리고 원래는 그렇게 높지는 않았는데 수천년동안 세월이 지나면서 눈과 얼음이 쌓이고 보수공사를 하면서 지금의 높이가 되었다고 한다.

와일들링들은 종종 위험을 감수하고 남쪽을 약탈하기 위해 장벽을 기어오르기도 한다. 이런 경우에는 보통 소규모로 쳐들어오지만 장벽 너머의 왕의 주도로 대규모로 침략해오기도 한다.

3. 방어

워치는 숲이 자라 규모가 커져서 벽까지 닿아 시야를 가리는 것을 예방하기 위해 미리 나무들을 잘랐으나 현재는 성들이 버려지면서 숲이 벽 가까이에 있다. 벽의 최정상엔 투석기와 크레인들이 있다.

벽의 엄청난 높이는 수비군에게 매우 큰 이점을 제공하며 적은 군사로도 큰 군대를 막을 수 있다. 10m 남짓한 성벽만 있어도 공격군은 최소한 수비군의 3배가 넘는 병력을 동원해야 하는데 이 장벽은 60층 빌딩 높이인 200m에 달한다. 수비군은 활을 쏘거나 투석기를 발사하고 무거운 물체들을 떨어뜨리며 공격군을 일방적으로 후려팰 수 있지만, 공격군은 성벽 위의 수비군을 공격할 방법이 아예 없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수직 200m면 화살은 어림도 없고 공성용 발리스타도 못 쓴다. 실제로 왕좌의 게임 드라마에서도 화살이 전혀 효력을 발휘하지 못하는 장면이 나왔다. 다만 예외적으로 거인인 쏜 화살은 장벽 위를 맞추는 것은 물론 장벽을 넘어가기까지 했다.

덕분에 공격군에게 있는 선택지라고는 가장 수비가 튼튼한 성문으로 정면 돌격하거나 200m짜리 빙벽을 등반하거나 땅굴을 파 장벽 뒤쪽으로 기습하는 전략밖에 없다. 하지만 성문은 두꺼운 강철로 제작되어 매우 튼튼하고 방어군 지휘관이 생각이 있으면 병력을 가장 많이 배치할게 뻔하다. 그렇다고 벽을 타고 오르자니 일단 얼음이라 암벽보다는 등반하기 쉽겠지만 너무 심하게 높고, 수직 빙벽을 등반하는 무방비 상태의 적을 수비군이 손 놓고 지켜볼 리가 없다. 거기다 성벽 위에는 화살도 안 닿기에 등반하는 적을 정말 일방적으로 학살할 수 있다. 그나마 제일 합리적인 작전은 땅굴인데, 성벽 가까이서 파다가는 투석기와 화살 세례가 쏟아질 테니 [2] 최소한 성벽에서 쏘는 화살이 닿지 않을 만큼은 떨어져서 파야 한다. 그런데 문제는 저 성벽이 200m짜리라 시야거리가 어마어마하게 넓어 생각보다 훨씬 멀리서부터 파야 하는데, [3] 장벽이 위치한 곳은 시베리아급 영구동토다. 한번이라도 얼어붙은 땅에 곡괭이질 해본 사람이라면 그게 얼마나 힘든 일인지 대충 감이 올 텐데 저긴 몇 달 얼어있던 정도가 아니라 수백 수천 년 동안 얼어붙어 있던 땅이다. 과연 의미 있는 시간 내에 땅굴을 다 파낼 수 있을지..

그나마 공략 가능한 방법이라면 거인들의 도움을 받는 것이다. 실제로 드라마에서도 거인이 쏜 화살은 장벽 위를 쏘아 맞출 수 있었으며 장벽의 강철 문도 여러 거인과 매머드가 철문을 뜯어내려 하자 뜯겨져 나갈 뻔했으며 한 거인은 아예 철문을 들어 올려 통과하기까지 했다. 게다가 거인의 스펙이면 한두 명만 안으로 들어가도 어지간한 병력은 순식간에 전멸당할 수 있다.

이런 이유로 장벽을 직접 공략하는 건 현실적으로 불가능하다고 봐야 하고, 다수의 병력으로 장벽 이남으로 진격하려면 물개 만을 건너거나 새도우 타워 근처 산자락을 타는 선택지밖에 없다.

드라마에서는 등반하는 와일들링들을 떨어뜨리기 위한 거대 낫, 아래로 나무통을 떨굴 수 있는 장치[4], 수비군이 장벽 수직 아래방향으로 화살을 쏠 수 있도록 해주는 도르래장치 등등 소설에 비해 훨씬 수비가 강화됐다.

4. 성 목록

본편 시작 시점에서 유지되고 있는 성은 굵게 표시.

다리 옆 웨스트워치 - 섀도우 타워 - 센티넬 스탠드 - 그레이가드 - 스톤도어 - 호어프로스트 힐 - 아이스마크 - 나이트포트 - 딥 레이크 - 퀸즈게이트 - 캐슬 블랙 - 오큰쉴드 - 호수 옆 우드워치 - 세이블 홀 - 라임게이트 - 롱 배로우 - 토치스 - 그린가드 - 바다 옆 이스트워치

이 중 총사령관이 주재하는 본성은 캐슬 블랙이다. 이스트워치에는 소규모 해군(큰 배 5척 미만)이 주둔하여 야만인들의 남하를 막지만 인력이 부족한 듯.

4.1. 유지되고 있는 성

서쪽에 있으며 웨스트워치의 동쪽에 있다. 사령관은 데니스 말리스터.
나이츠 워치의 현 본부. 문서 참고.
가장 동쪽에 위치한 성으로 물개 만에 위치해 있으며 사령관은 코터 파이크.

4.2. 버려진 성

가장 서쪽에 위치한 성으로 동쪽에는 섀도우 타워가 있다. 근처에는 협곡(the Gorge)과 협곡 위를 건너는 해골의 다리가 있으며, 캐슬 블랙 전투 당시 이곳에서도 전투가 있었다. 고립되어 있는 위치때문에 보급이 힘든 모양인지 버려진지 오래이다. 사령관이 된 존 스노우에 의해 재배치되었다.
존 스노우에 의해 재배치 계획중.
제오르 모르몬트가 이곳을 섀도우 타워 병력으로 재배치하려고 했으나 반쪽손 코린의 조언으로 스톤도어로 옮겼다. 사령관이 된 존 스노우의 재배치 과정에서 자노스 슬린트가 보내질 예정이었지만 명령 거부로 처형당했다. 현재는 섀도우 타워 출신 스튜어드가 배치되었다.
존 스노우에 의해 와일들링 족장 방패파괴자 소렌이 배치되었다.
존 스노우에 의해 재배치 계획중.
존 스노우에 의해 레인저 베드윅이 사령관으로 배치되었다.
현재는 버려진 옛 본부로 가장 크고 가장 오래됐다. 불길한 전설들을 가지고 있으며 마법의 통로가 존재한다. 존 스노우에 의해 캐슬 블랙의 퍼스트 빌더인 오텔 야르윅이 배치되었다. 야르윅의 경우는 지휘관으로 파견된 것이 아니라 워낙 크고 오래되어 손볼 곳이 많아 보수 공사를 위해 파견된 것이다. 존에게 시간과 예산이 턱없이 부족하다고 불평하는 듯.
자에하에리스 1세알리샌느 타르가르옌 왕비의 조언으로 나이트포트를 대체하고자 새로 지어진 건물로 알리샌느 왕비가 직접 비용을 맡았다. 근처에 밀크워터 강이 흐르는 동명의 아름다운 호수가 있기 때문에 그런 이름이 붙었다. 어쨌든 후에 버려졌지만 존 스노우가 와일들링 족장 할렉으로 재배치를 계획중이다.
캐슬 블랙 서쪽에 있는 성. 자에하에리스 1세의 왕비 알리샌느가 묵었던 곳으로, 원래 이름은 스노우게이트였지만 왕비가 나이츠 워치를 적극적으로 지원해 준 것에 대한 감사의 표시로 현재 이름으로 바꿨다. 600년전에는 나이트포트와 전쟁을 치뤘다고 한다. 존 스노우에 의해 와일들링 족장 하얀 가면 모르나가 배치되었다.
캐슬 블랙 동쪽에 있는 성. 토르문드가 배치되었다.
존 스노우에 의해 재배치되었다.
존 스노우에 의해 재배치되었다.
존 스노우에 의해 재배치 계획중.
원래는 제오르 모르몬트가 이스워치 병력으로 재배치할 예정이었지만 존 스노우가 레인저 아이언 에메트를 사령관으로 배치하였고 돌로러스 에드와 와일들링 여전사들도 보냈다.
존 스노우에 의해 재배치되었다.
동쪽에 이스트워치가 있다. 존 스노우에 의해 와일들링 족장 물개가죽 데빈이 배치되었다.

5. 기타

섬의 북부에서 추운 야만과 그나마 기후가 온난한 문명을 나누는 거대한 장벽이라는 점에서 실제 영국에 있었던 하드리아누스 방벽을 본땄다. 만리장성도 참조했다고 한다.

겨울의 뿔나팔을 불면 장벽이 무너진다는 전설이 있다. 설마... 참고로 에소스 동쪽의 이 티에도 다섯 요새라고 장벽과 비슷한 구조물이 있다.

소설판에 장벽에 오르기 전 존 스노우와 텐 족 마그나르의 대화에서 장벽 밑에 갇혀서 굴을 파고 있는 오슨 아이스액스란 와일들링의 전설이 있다. 혹시 밤의 왕이 땅굴 팔 와이트 모으려고 늦는 거 아니야?

왕좌의 게임 시즌 7 7화 엔딩에서 와이트화 된 비세리온이 불을 내뿜어 안 무너질 것 같았던 장벽을 무너트렸다!!! 이스트워치의 무너진 부분으로 와이트 병력 수만명이 뚫고 남하했다.


  1. [1] 그런데 작중에서 얼음 마법을 유일하게 보여준 것들은 아더들이 유일하기에 왠지 수상쩍다.
  2. [2] 땅굴이 아니라 무른 빙벽을 직접 파내는 전략도 있지만 이건 성벽 위에서 돌무더기만 떨어뜨려도 파낸 입구가 아예 막힌다.
  3. [3] 현재는 숲 관리를 안 해서 장벽 코앞까지 숲이 밀려와 그렇게 시야가 넓다고는 못하겠지만 아무리 숲이 있어도 군사용으로 쓸만한 대규모 땅굴을 파는 걸 눈치 못 챌 정도는 아닐 것이다. 낌새를 눈치채면 투석기로 불붙은 기름통을 던져 아예 숲을 태워버릴 수도 있을 것이다.
  4. [4] 이를 이용해 기름을 채우고 심지를 꽃은 나무통을 떨궈 관문을 공격하던 거인들을 죽였다. 일반 나무통만해도 높이가 높이인 만큼 화려하게 폭발하면서 폭탄 역할을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