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7대 국회의원 선거

+1 '''[[선거|{{{#!wiki style="padding: 4px 2px 7px; background: #FFFFFF; border-radius: 20px; display: inline"
[[파일:투표.png|width=30]]}}} {{{#FFFFFF 대한민국의 주요선거}}}]]'''

{{{#!wiki style="margin: 0 -10px; word-break: keep-all"

{{{#!folding [ 펼치기 · 접기 ]

{{{#!wiki style="margin: -6px -1px"

<rowcolor=#FFFFFF> 종류

최근선거

다음선거

대통령 선거

19대
2017년 5월 9일

20대
2022년 3월 9일

-2 {{{#!folding [ 역대 선거 펼치기 · 접기 ]
[[제1대 대통령 선거|1대]] · [[제2대 대통령 선거|2대]] · [[제3대 대통령 선거|3대]] · [[3.15 부정선거|3.15]] · [[제4대 대통령 선거|4대]] · [[제5대 대통령 선거|5대]] · [[제6대 대통령 선거|6대]] · [[제7대 대통령 선거|7대]] · [[제8대 대통령 선거|8대]] · [[제9대 대통령 선거|9대]] · [[제10대 대통령 선거|10대]] · [[제11대 대통령 선거|11대]] · [[제12대 대통령 선거|12대]] · [[제13대 대통령 선거|13대]] · [[제14대 대통령 선거|14대]] · [[제15대 대통령 선거|15대]] · [[제16대 대통령 선거|16대]] · [[제17대 대통령 선거|17대]] · [[제18대 대통령 선거|18대]] · [[제19대 대통령 선거|19대]] · ''[[제20대 대통령 선거|20대]]''}}}

국회의원 선거

20대
2016년 4월 13일

21대
2020년 4월 15일

-2 {{{#!folding [ 역대 선거 펼치기 · 접기 ]
[[제헌 국회의원 선거|제헌]] · [[제2대 국회의원 선거|2대]] · [[제3대 국회의원 선거|3대]] · [[제4대 국회의원 선거|4대]] · [[제5대 국회의원 선거|5대]] · [[제6대 국회의원 선거|6대]] · [[제7대 국회의원 선거|7대]] · [[제8대 국회의원 선거|8대]] · [[제9대 국회의원 선거|9대]] · [[제10대 국회의원 선거|10대]] · [[제11대 국회의원 선거|11대]] · [[제12대 국회의원 선거|12대]] · [[제13대 국회의원 선거|13대]] · [[제14대 국회의원 선거|14대]] · [[제15대 국회의원 선거|15대]] · [[제16대 국회의원 선거|16대]] · [[제17대 국회의원 선거|17대]] · [[제18대 국회의원 선거|18대]] · [[제19대 국회의원 선거|19대]] · [[제20대 국회의원 선거|20대]] · ''[[제21대 국회의원 선거|21대]]''}}}

전국동시지방선거

7회
2018년 6월 13일

8회
2022년 6월 1일

-2 {{{#!folding [ 역대 선거 펼치기 · 접기 ]
[[1952년 지방선거|1952]] · [[1956년 지방선거|1956]] · [[1960년 지방선거|1960]] · [[1991년 지방선거|1991]][br][[제1회 전국동시지방선거|1회]] · [[제2회 전국동시지방선거|2회]] · [[제3회 전국동시지방선거|3회]] · [[제4회 전국동시지방선거|4회]] · [[제5회 전국동시지방선거|5회]] · [[제6회 전국동시지방선거|6회]] ·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7회]] · ''[[제8회 전국동시지방선거|8회]]''}}}

재보궐선거

2019년
2019년 4월 3일

2020년
2020년 4월 15일

-2 {{{#!folding [ 역대 선거 펼치기 · 접기 ]
[[1994년 재보궐선거|1994]] · [[1996년 재보궐선거|1996]] · [[1997년 재보궐선거|1997]] · [[1998년 재보궐선거|1998]] · [[1999년 재보궐선거|1999]] · [[2000년 재보궐선거|2000]] · [[2001년 재보궐선거|2001]] · [[2002년 재보궐선거|2002]] · [[2003년 재보궐선거|2003]] · [[2004년 재보궐선거|2004]] · [[2005년 재보궐선거|2005]] · [[2006년 재보궐선거|2006]] · [[2007년 재보궐선거|2007]] · [[2008년 재보궐선거|2008]] · [[2009년 재보궐선거|2009]] · [[2010년 재보궐선거|2010]] · [[2011년 재보궐선거|2011]]([[2011년 상반기 재보궐선거|상]] · [[2011년 하반기 재보궐선거|하]]) · [[2012년 재보궐선거|2012]]([[2012년 상반기 재보궐선거|상]] · [[2012년 하반기 재보궐선거|하]]) · [[2013년 재보궐선거|2013]]([[2013년 상반기 재보궐선거|상]] · [[2013년 하반기 재보궐선거|하]]) · [[2014년 재보궐선거|2014]]([[2014년 상반기 재보궐선거|상]] · [[2014년 하반기 재보궐선거|하]]) · [[2015년 재보궐선거|2015]]([[2015년 상반기 재보궐선거|상]] · [[2015년 하반기 재보궐선거|하]]) · [[2016년 재보궐선거|2016]] · [[2017년 재보궐선거|2017]]([[2017년 4월 재보궐선거|4월]] · [[2017년 5월 재보궐선거|5월]]) · [[2018년 재보궐선거|2018]] · [[2019년 보궐선거|2019]] · ''[[2020년 재보궐선거|2020]]''}}}

국민투표*

1987년
1987년 10월 21일

시행 불가능**

-2 {{{#!folding [ 역대 투표 펼치기 · 접기 ]
[[1962년 국민투표|1962]] · [[1969년 국민투표|1969]] · [[1972년 국민투표|1972]] · [[1975년 국민투표|1975]] · [[1980년 국민투표|1980]] · [[1987년 국민투표|1987]]
}}}

* 국민투표는 선거에 포함되지 않으나, 편의상 기술함.
** 2014년 7월 24일 헌법재판소가 국민투표법 제14조 제1항 내용 중 일부에 대해 헌법 불합치 결정을 내렸으나, 국회에서 추가적인 법률 개정이 이뤄지지 않아 2016년 1월 1일자로 효력을 상실하여 시행 불가함.

}}}}}}}}}

대한민국 국회의원 선거

1963년 11월 26일

1967년 6월 8일

1971년 5월 25일

제6대 국회의원 선거

제7대 국회의원 선거

제8대 국회의원 선거

제7대 국회의원 선거 결과

민주공화당

신민당

대중당

129석

45석

1석

73.7%

25.7%

0.6 %

1. 개요
2. 결과

1. 개요

1967년 6월 8일 치러진 국회의원 선거로 투표율은 76.1%를 기록했다. 131석의 지역구(소선거구제)와 44석의 전국구를 선출했다. 무소속의 출마는 여전히 금지되었고, 선거법은 6대 총선 때와 크게 달라진 게 없었다.

2. 결과

제7대 국회의원 선거 결과

제1당

민주공화당

129석

제2당

신민당

45석

제3당

대중당

1석

민주공화당이 절반을 훌쩍넘는 의석을 얻어 개헌선을 넘은 129석을 얻었고 신민당은 45석에 그쳤다..

하지만 선거가 끝난 뒤에 부정선거 논란으로 시위가 일어났다. 실제 득표율상으로만 보면(민주공화당 50%, 신민당 33%) 그리 부정선거같이 안보이지만, 농촌 지역에서 속칭 "막걸리고무신" 선거라고 불리는 금품이나 물품 살포행위 같은 선거법 위반행위를 대형 스케일로 저질러서 농촌 지역구를 싹쓸이 했다. 알아둘것은 당연히 집권당인 민주공화당에 미치지 못하지만 신민당에도 이러한 막걸리 고무신 살포를 조직적으로 행하였다. 민주주의 헌법에 기초한 나라가 성립한지 20년 남짓하던 세월이었으니 말이다.

당연히 선거중에 저질렀던 만큼 빼도박도 못했던 탓에 대학가에서 휴학열풍까지 불정도가 되자 정부측에서 부랴부랴 1명의 당선자를 정정하고 공화당은 7명을 제명했다. 야당 낙선자들은 소송을 냈으나 재보선이 대대적으로 벌어져서 정부의 권위가 나락으로 떨어지고 공화당의 의석이 개헌선 아래로 떨어지는 건 싫어했던 당시 행정부가 사법부에 압력을 넣은 탓에 대부분 패소했다. 물론 3선 개헌안을 통과시키기 위한 것이었다는 것도 한몫했다. 공화당 탈당자들은 '10·5구락부(클럽)'이란 단체를 구성했다가, 은근슬쩍 3선 개헌 시즌에 친정인 민주공화당으로 복당했다.

경향신문은 6월 12일 기사에서 공화당이 압승하고 신민당이 참패한 것, 불과 얼마 전 대선에서 나타난 지역별 특정 정당 선호가 그대로 재연되는 대신 전국에서 공화당이 이긴 것, 지난 대선 당시 윤보선이 이긴 호남 지역에서 호남 푸대접론에도 불구하고 민주공화당이 이긴 것이나 반대로 박정희가 이겼던 부산에서 신민당이 압승한 것 등은 완전히 일반의 예상을 뒤엎은 것이며, 이승만 정권 시절의 여촌야도 현상이 재현된 것, 군소 정당들은 한국독립당 전진한 후보나 자유당 장택상 후보 등 원로급 정치인들마저 낙선하는 등 전혀 힘을 호응을 얻지 못한 것, 공개 투표, 대리 투표, 매표, 투표장 폭력 사건, 개표 조작 등으로 수많은 부정 선거 논란이 일어난 것 등이 흥미로운 점이라고 평했다.[1]

그러나 김옥선만은 승소하여 늦깎이 등원을 하였다. 그리고 이중재는 재보궐선거로 당선되었다.

여담으로 이때 경상남도는 민주공화당이 단 한 곳을 빼고 다 올킬을 했는데, 그 한 곳 예외였던 지역이 바로 신민당의 성낙현이 당선 된 창녕군이었다. 오늘날 창녕이 합천군, 산청군 등과 같이 보수정당의 초강세지역이라는 것을 생각을 해보면 꽤 격세지감인데, 아니나 다를까, 성낙현은 3선개헌을 앞두고 개헌에 찬동하는 변절을 해버린다(...) 성낙현은 신민당의 셀프 해산으로 의원직을 잃은 후, 민주공화당에 입당했으며 그대로 창녕군은 보수의 텃밭으로 오늘에 이르렀다.


  1. [1] 해당 기사에서는 또한 공화당 내에서의 차기 대권 경쟁도 잠깐 다루고 있는데, 당시 그런 준비를 하고 있던 사람들은 얼마 안 가 눈물을 머금고 꿈을 접어야 했을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