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왕좌

일러스트[1]

드라마 왕좌의 게임에서

The Iron Throne

1. 소개
2. 기원
3. 드라마 및 다른 매체에서
4. 주인을 고르는 영물?
5. 트리비아

1. 소개

얼음과 불의 노래에 나오는 칠왕국의 왕좌로, 레드 킵의 알현실에 있는 의자는 이것 하나뿐이다. 사실상 왕좌의 게임의 상징.

천 자루의 검을 드래곤의 불로 녹여서 만들었다고 했지만 원작에서 묘사된대로라면 몇천 자루, 많게는 만 자루는 족히 넘는 검으로 만들었을듯한 집채만한 크기를 자랑하며 좌우 비대칭에 기괴하게 틀어지고 칼날이 사방을 삐쳐나온 듯한 괴물같은 모습을 하고 있다. 다만 드라마판에선 원작의 묘사보다 크기가 축소되어서 평범한 왕좌 정도의 크기로 나왔다. 작가 공인 스포일러에 따르면 토니 스타크가 만들었다!

웨스테로스에선 왕의 권위와 권력을 상징하며, 또한 왕권을 지칭하는 의미로도 쓰인다. 예를 들어 '왕이 무엇을 하였다' 대신 '철왕좌는 무엇을 하였다'라고 한다든가. 다섯 왕의 전쟁 당시 각 지역의 왕으로 불리던 다른 왕들과 달리 킹스랜딩의 왕은 철왕좌의 왕으로 지칭되었다.

2. 기원

타르가르옌 왕조의 초대 국왕이자 웨스테로스를 통일한 아에곤 1세아에곤의 정복에서 모은 1천 자루의 검을 의자 모양처럼 짜 놓고 그의 용 발레리온에게 그 검 더미에 불을 내뿜게 해서 녹여 붙이는 방법으로 제작되었다. 그래서 이름도 간단하게 철왕좌. 대부분의 검들은 불의 벌판 전투에서 나온 것들로 아에곤이 정복에 실패한 도른 지방의 검은 포함되지 않은듯 하다.

검을 그 형상 그대로 녹여 붙여 만들었다보니 딱딱하고 불편한데다 칼날과 검의 끝이 곳곳에 날카롭게 남아 있어서, 철왕좌에 앉는 것은 상당한 주의를 요하는 일이다. 특히 위쪽의 사진처럼 원작의 철왕좌에는 계단이 있는데, 이 계단을 오르다 넘어지기라도 하면... 실제로 철왕좌에 베어 죽은 왕들도 있다(...) 이는 아에곤 1세의 지론(?)인 '왕의 자리가 편해서는 안된다’를 나타내는 것으로 항상 긴장감을 유지하라는 의미이자 왕으로서의 의무를 망각하지 말라는 의미이기도 하다.

3. 드라마 및 다른 매체에서

왕좌의 게임에서는 드라마의 이름답게 아예 상징 취급 받는데 시즌 1 포스터에는 에다드 스타크가 앉아 있어서, 처음 봤다면 숀 빈 역할이 왕이거나, 왕이 될 줄 안 사람도 적지 않을듯 하다.[2] 덕분에 HBO가 이걸로 레플리카, 티셔츠, 술병, 책버팀, 양말걸이(...) 등 관련 상품을 신나게 팔아먹었다.

사이즈가 원작에 비해서 상당히 축소되었고 본편에서도 혼자서 알현실에서 있던 피터 베일리쉬바리스에게 자신이 직접 세어봤더니 1000여개가 아닌 200여개 뿐이라고 말하는 대사가 추가되었는데 이는 그만한 크기의 실물을 제작하는 것, 그것이 들어갈 만한 촬영장을 구하는 것[3], 크기로 인해 화면 구도 잡기가 어려움 등의 현실적인 문제로 인하여 철왕좌가 맨 위의 아담한(...) 모습이 되었기 때문이다.[4] 원작의 철왕자가 가졌던 위용과 위압감이 사라졌다고 불평하는 사람들도 있지만 이러한 설정 변경이 한 편으로는 원작인 얼불노에서도 끝임없이 말하고자하는 권력에 대한 인간의 욕망과 허영, 그리고 허망함을 대변하기도 하기 떄문에 현실적인 제약과 주제를 잘 버무려냈다는 평가도 있다.

왕좌의 게임의 PC게임인 Game of Thrones: Genesis에서는 좀 더 기괴한 모습으로 변경 되었다.

주의. 내용 누설이 있습니다.

이 틀 아래의 내용은 해당 문서가 설명하는 작품이나 인물 등에 대한 줄거리, 결말, 반전 요소 등을 직·간접적으로 포함하고 있습니다. 내용 누설을 원하지 않으면 이 문서의 열람을 중단해 주십시오.

드라마 최종화의 제목이기도 한데, 드로곤불을 뿜어 녹여 버린다. 대너리스 타르가르옌이 철왕좌를 차지하려다가 죽었다는 것을 아마도 드로곤 또한 정신적 교감을 통해 본능적으로 이해하고 있었기 때문에, 결국 마치 반지의 제왕절대반지처럼 모든 일의 원흉인 철왕좌를 파괴하는 것으로 분노를 표출했을 가능성이 있다. 철학자 드로곤~

이렇게 드로곤이 자의로 모든 일의 원흉이자 작중 수많은 비극을 낳은 왕좌의 게임의 근원인, 용의 불꽃으로 만들어진 철왕좌를 용의 불꽃으로 불태운 장면은 말이 많은 마지막 시즌에서 그나마 건질 수 있었던 명장면 중 하나로, 이 덕에 혹자는 드로곤을 드라마 최고의 MVP로 꼽기도 한다. 사실은 이렇게 생각했다 카더라 이제 브랜의 휠체어가 새 철왕좌가 된다

4. 주인을 고르는 영물?

웨스테로스에서는 철왕좌가 자신의 주인을 고르며, 주인 자격이 없는 왕을 직접 죽였다는 소문까지 있다.

5. 트리비아


  1. [1] 얼음과 불의 세계에 들어간 삽화. Marc Simonetti가 그린 것으로 원작자 조지 마틴이 생각하는 철왕좌에 가장 가까운 이미지다.
  2. [2] 에다드 스타크는 왕의 핸드(수관, 사실상의 재상)으로서 왕의 부재시 철왕좌에 앉을 수 있는 정당한 권리가 있었다. 실제로 소설과 드라마 모두 에다드는 철왕좌에 앉아 직무를 수행한 적이 있었다.
  3. [3] Behind the Scene에서 제작진의 말에 의하면 세계에서 가장 큰 대성당 한 두 곳 정도밖에 없었는데, 그러한 장소의 역사적/관광적(경제적) 중요도를 고려할 때 드라마 셋트로 사용하는 건 사실상 불가능하다고 한다. 설정상 레드 킵의 알현실은 웨스트민스터 대성당 수준으로 크다고 한다.
  4. [4] 영화라면 그냥 배경 신경 안 쓰고 녹색 세트장에다 왕좌만 만들고 CG처리할수도 있겠고, 아니면 사다리 위에 걸터앉은채로 촬영한 뒤 아예 왕좌까지 CG로 만들 수 있겠지만 문제는 TV판 왕좌의 게임은 영화와는 비교도 못 되게 긴 러닝타임을 자랑하는 드라마라는 것.