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자

한자 관련 문서

{{{#!folding [ 펼치기 · 닫기 ]

서체 및 자형

성질 및 분류

표준화

주음 · 표음화, 한자음, 입력

한자사전

나라별 사용

파생문자

전산화

기타

한자/목록 · 한자/목록/부수별 · 한자/목록/총획순

}}}||

1. 개요
2. 파자점
3. 검색 및 분류법
4. 사례

1. 개요

글자를 깨뜨린다는 뜻으로, 여러 개의 글자를 합쳐서 새로운 글자를 만드는 일이 많은 한자를 사용하는 일본어, 중국어, 한국어 등에서 자주 보이는 언어유희의 일종. 창힐수입법도 어떻게 보면 파자의 일종이며, 야민정음의 일부 경우에도 파자 원리가 적용되어 있다. 로마자를 쓰는 문화권에서의 아나그램에 해당하는 위치. 과거에는 한자의 진정한 뜻과 관련이 있는 것으로 여기는 경향도 있었으나[1], 갑골 문자의 발견 이후로 파자풀이는 오로지 언어유희로서만 의미를 갖게 된다.

2. 파자점

'파자점'이라 하여 점술에 파자를 이용하기도 한다. 예를 들어, 이성계의 일화에도 나오는 '물을 문(問)을 뽑았더니 문(門) 앞에 입(口)이 있기 때문에 거지 팔자'가 그 예. 하지만 이성계도 물을 문(問)을 뽑았으나 거지가 아니라 왕이 될 팔자[2]라고 해석되었다.

중국에서는 측자(測字)라고 하며, 송나라의 사석(謝石)소강절(邵康節)이 유명하다.

3. 검색 및 분류법

분리 시켜놓은 한자의 구성요소로 같은 구성요소를 지닌 한자를 검색하거나 혹은 구성요소들을 조합시켜 검색하는 등 한자의 검색 및 분류의 용도로 사용되기도 한다.

검색 지원 사이트 목록

4. 사례

ex: 햇()빛과 달()빛이 합쳐지면 밝으니까 밝을 명()[3] , 맑은 물()은 푸르기() 때문에 맑을 청().물론 회의자의 경우에는 당연히 적용 가능하고, 형성자의 경우에 일부 해당(우문설 참조할 것)되기는 하지만, 아닌 것까지 억지로 파자하는 문제가 있다.
> 한 선비가 갓을 삐딱하게 썼더니 귀신이 옷을 벗었다. 열필에 한 글자 더하고 언덕에 양 다리를 걸쳤다.이걸 해석하면 다음과 같다.

선비(士)가 갓(一)을 삐딱하게 썼다

귀신(神)이 옷(衣)을 벗었다.

[6]

열(十)필(疋)에 한 글자(己)를 더했다.

언덕(丘)에 양 다리(八)를 걸쳤다.

즉, 임신년(1812)에 군대가 들고 일어난다는 뜻이고, 정말로 비슷한 시기(1811)에 난이 일어났다.


  1. [1] 쌀 미()자의 의미를 농부가 논에 팔십 팔(八十八)번 다녀와야 하는 것이라고 해석하는 것 등
  2. [2] 다스릴 윤(尹)을 좌우로 뒤집어서 임금 군(君)의 오른쪽에다가 붙여 보자. 물을 문(問)과 비슷해진다. 그래서 좌로 보나 우로 보나 임금 군이니 왕이 될 팔자라고 해석한 것.
  3. [3] 明은 日+月의 형태와 +月의 형태, 2 가지가 존재한다. 항목을 참조할 것.
  4. [4] 사실 인월도라고 부르는 건 잘못된 건데, 위에 있는 건 이고 달 월(月)처럼 보이는 건 사실 배 주(舟)이며, 칼도(刂)처럼 보이는 건 내 천(川)이다. 한국에서도 兪를 손으로 쓸 때에는 속자 俞로 많이 쓰는 것을 반영한다.
  5. [5] 일설에 의하면 王은 큰 도끼를, 士는 작은 도끼를 본뜬 글자이다. '병사' 자체를 兵士라고 쓰고, 부사관 계급, 장기말에도 쓴다.
  6. [6] 示과 衣의 부수자 형태가 비슷함을 이용한 것이다.
  7. [7] 실제로 김재규10.26 사건 당시 쏜 총탄이 네 발(灬)이었다. # 흠좀무
  8. [8] 崇(높을 숭)은 山(뫼 산)과 宗(마루 종)의 조합이고, 祟(빌미 수)는 出(날 출)과 示(보일 시)의 조합이다.
  9. [9] 작을 소(小)처럼 보이는 건 사실 마음 심(心) 즉, 심방변(忄)이다.
  10. [10] 한국에서는 초등학교지만, 일본에서는 소학교란 명칭을 사용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