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 헌병대

군종(軍種)

일반 편성

육군

해군

공군

특수 편성

공공보건서비스부대

공공부대

공수부대

의무군

국가 헌병대

국경경비대

내무군

민병대

방공군

사이버군

연합군

용병/PMC

우주군

전략로켓군

군수군

친위대

통합군

특수작전군

합동군

NOAA 파견부대

예비군

해안경비대

해병대

준군사조직 포함

國家憲兵隊 Gendarmerie

1. 개요
2. 역사
3. 특징
3.1. 군인 신분
3.2. 지휘체계
3.3. 경찰과의 비교
4. 임무
5. 목록
5.1. 유럽
5.2. 아프리카
5.3. 북아메리카
5.4. 남아메리카
5.5. 과거 국가 헌병대를 두었던 국가
6. 등장 매체
7. 관련 문서

1. 개요

민간 사회에서 경찰 업무를 담당하는 군인으로 구성된 군사 조직 혹은 준군사조직. 경찰군, 군경찰, 헌병군, 혹은 치안군 등으로 번역되기도 한다.

프랑스, 이탈리아, 네덜란드, 스페인, 포르투갈 등의 서유럽·남유럽 국가에서 볼 수 있으며, 동유럽·중앙유럽의 구 소련계 국가의 내무군을 국가 헌병대와 같은 것으로 파악하기도 한다. 칠레아르헨티나등의 중남미 국가에서도 서유럽·남유럽 국가들의 영향으로 인해 이러한 국가 헌병대를 볼 수 있는 경우가 있다. 캐나다RCMP 또한 국가 헌병대의 특징을 띄고 창설된 역사가 있다.

2. 역사

프랑스 앙시앵 레짐에서는 근위 기병이 국왕 직할지 치안을 유지하는 제도가 있었다. 이 제도는 프랑스 혁명 때 폐지된다. 이후 황제에 오른 나폴레옹프랑스 국가 헌병대(Gendarmerie nationale)라는 이름으로 부활시킨다.

20세기 초 많은 나라가 프랑스 국가 헌병대를 본받아서 국가 헌병대를 창설했다. 제2차 세계 대전 이후에는 경찰과의 업무가 중복되어 사라지는 추세이다.

일반 경찰화력테러나 대규모 폭동 등 극한 상황에는 대응이 어려울 수 있지만 국가헌병대가 없는 국가는 경찰 소속의 대테러부대나 시위진압경찰이 따로 있다. 군대가 민간인을 통제한다는 거부감과 경찰과의 임무가 중복되어 많은 국가에서 국가헌병대가 경찰과 통합 되고 있다. 하지만 군사적인 색채와 화력이 강한 국가 헌병대를 폐지하지 않고 존치하는 국가도 있다. 전통을 중시하는 유럽이나 치안이 나쁜 중남미에서 사례가 보인다. 칠레, 콜롬비아는 민간 경찰이 없고 국가 헌병대가 치안을 담당한다.

3. 특징

3.1. 군인 신분

대한민국의 헌병이 육해공 등 각 군의 휘하에 별도로 만들어져 있는 것과는 달리 각 군종 휘하에 있는 조직이 아니라, 독립된 지위를 가진 하나의 '군종'으로 분류되고 그 위치는 육해공군과 동등한 조직이다. 치안 유지를 위해서 상당한 규모의 병력이 필요하므로 '제4군'이라 불릴 정도의 규모를 갖추기도 한다. 즉, 이 경우는 준군사조직이 아닌 정규 군사 조직에 해당한다. 구성원들도 군인군무원 신분이다.

3.2. 지휘체계

군대이므로 원칙적으로 국방부 휘하에 놓여 있다. 그러나 평시에나 치안 임무를 수행하는 경우에는 내무부의 지휘를 받는 경우가 많고, 조직 인사 관련 업무나 실전 상황에서만 국방부의 지휘를 받는다.

이러한 특성 때문에 국가 헌병대는 조직원이 군 신분을 가지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일반적으로 준군사조직으로 분류된다.

3.3. 경찰과의 비교

치안 유지 임무에 종사하는 것은 경찰과 동일하다. 평소에는 경찰과 국가 헌병대는 크게 구분이 되지 않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경찰과 국가 헌병대의 가장 결정적인 차이점은 국가 헌병대는 경찰이 아닌 군인이라는 ' 정체성 '을 가지고 있다는 점이다. 물론 군대이기도 하므로 전쟁에 참전하거나, 해외 파병 임무에 종사하는 경우도 많다. 국가에 따라서 상황이 다르지만, 각 국의 일반 시민들 역시 국가 헌병대를 '경찰'이 아니라 '군인'으로 보는 것이 일반적이다. 국제기구에서도 마찬가지로 국가헌병대는 '경찰'과 다르게 '군인'으로 인식 되며 군인 신분의 국가헌병대 소속의 직원들은 국제형사경찰기구인 인터폴에 연락관이나 파견 임무등 교류활동을 할 수가 없다. 이는 인터폴 헌장 제 3조에 따라 인터폴은 군사적 성격의 개입이나 활동을 금지하고 있기 때문이다. 그래서 국가헌병대가 유지 되는 국가에서의 모든 인터폴 연락관은 민간 경찰에서 담당하고 있다.[1] 예외적으로 민간 경찰이 아예 존재하지 않아 국가헌병대가 이를 대체하는 국가들 같은 경우에는 군인 신분이 아닌 민간인 신분의 직원[2]들이 이를 담당하고 있다.

군인이라는 정체성을 갖추고 있기 때문에 국가 헌병대는 일반적으로 민간 경찰에 비해서, 보다 군사적인 훈련을 받고 장비를 갖추며 광범위한 무장 폭력 행동에 대응할 수 있다. 또한 군사적 임무를 위해서 민간 경찰보다 육체적 강인함을 추구하는 경향이 있다.

치안 업무라는 점에서 어쩔 수 없이 경찰과 관할이 어느 정도 겹치게 된다. 때문에 민간 경찰과 국가 헌병대가 마찰을 빚거나 대립하는 경우도 있다. 국가 헌병대를 설치했지만 이런 문제점이 나타나자 해산해서 민간 경찰에 통합해버린 나라도 많다. 벨기에, 오스트리아가 이런 사례이다. 국가헌병대가 유지되는 나라에서는 국가 헌병대와 경찰의 관할구역이나 임무가 겹치지 않도록 '행정경찰' 과 '사법경찰'로 나누어 놓는 경우가 많다.

국가헌병대는 범죄예방 및 치안유지를 위한 '행정경찰'의 역할로 국한 시키고 수사를 비롯한 나머지 사법경찰업무는 일반경찰들이 맡는 식으로 나누어진 경우가 대부분이다. 특히 수사권 행사에 민감한데 국가헌병대를 유지하는 국가에서도 국방부 소속의 '군인'이 '민간인'을 붙잡아 수사하는 공권력을 행사한다는 것에 거부감을 느끼거나 군대에 과도한 권한을 주어 생기는 문제 때문에 프랑스, 스페인, 네덜란드, 포르투갈, 브라질, 알제리, 터키 등 대다수 나라의 국가헌병대는 어디까지나 치안 유지를 위한 경찰업무를 도우는 행정경찰로서 수사권을 원칙적으로 금지시키는 경우가 많지만 특이하게 국방부 소속의 국가헌병대에게 수사권을 주어 검사의 통제를 받게 하는 경우도 있다. 대표적인 예로 이탈리아 국가 헌병대가 있는데 마피아 같은 조직범죄, 테러를 수사하기 위해 국가헌병대에 수사권을 부여 했지만 검사를 통해 수사권 행사를 할 수 있도록 엄격하게 제한하고 있다. 국가헌병대의 수사부서는 모두 이탈리아 지방검찰청 내부에 위치해 있을정도로 검사가 강한 통제를 하고 있다.[3]

또 다른 예로는 민간 경찰이 아예 존재하지 않고 국가헌병대 그 자체가 경찰인 국가들도 있다. 칠레, 콜롬비아 등 남미쪽에 일부 국가들이 시행중이고 경찰업무 자체가 중무장한 마약 카르텔과의 교전일 정도로 고강도의 경찰업무로 인해 군대가 경찰을 대체해 치안업무를 담당하는 케이스다. 칠레의 국가헌병대는 2011년부터 내무부의 지휘를 받게 되었고 콜롬비아는 국방부의 지휘를 받는다.

4. 임무

평시에는 일반적으로 국내 치안 유지, 주요 시설 경비 등의 임무를 하며, 몇몇 국가에서는 국가원수 호위 등 요인 경호 임무를 맡기도 한다.

5. 목록

5.1. 유럽

헌병과 경찰 임무를 맡으며, 1908년에 왕실 경호 임무가 추가되었다. 조직은 국방부 산하. 육군 산하였으나 1998년에 육군에서 독립하여 '제4군'의 군종이 되었다. 평시에는 법무부와 내무부의 지휘를 받는다.
루마니아 왕국 시절에는 존속했었으나 2차대전 이후, 공산 정권 시기에 해체(1949년 1월 23일)되었으며, 비밀경찰세쿠리타테(Securitate)가 이를 대신했다. 1990년 7월 5일에 다시 재건되었다.
총 인원이 130명 정도인 세계에서 가장 작은 국가 헌병대이다. 과거의 전통 때문에 헌병대라고 하지만 경찰에 가깝다.
평시에 내무부의 지휘를 받으며, 국방부도 관여하고 있다.
유럽연합 가입국 중 국가헌병대를 보유한 국가들이 모인 기구. 프랑스와 함께 유럽연합의 양대 산맥인 독일이 자국은 국가헌병대가 존재하지 않으며 또 그런 형태의 조직을 창설할 생각이 없다며 참여를 거부[5]하면서 반쪽짜리 기구가 되었다.[6] 후술할 터키 국가 헌병대 또한 유럽헌병대에 옵서버 자격으로 참가하고 있다.
11만 명의 헌병이 복무 중인 세계 최대의 국가 헌병대.

터키 국가 헌병대 '잔다르마'의 특징인 보랏빛 섞인 남색 군복

오스만 제국 시대, 탄지마트 개혁의 일환으로 1839년 설립되었다. 유럽에서 프랑스, 이탈리아 다음으로 설립시기가 빠르며, 이름이나 조직 구조는 프랑스에서 따왔다. 도시는 경찰이, 농촌 및 정부기관의 치안은 잔다르마가 담당하는 것 또한 프랑스와 똑같다. 평시에는 내무부 소속으로 국경 경비, 국내 치안 유지, 주요 시설 경비, 교통 단속 등의 임무를 한다. 유사시에는 터키 육군의 지휘하에 들어간다. 잔다르마의 사령관은 국가안전보장회의의 일원이다. 평판은 일반 경찰에 비해 훨씬 더 깨끗하다고. 신고전화번호가 서로 다르므로 터키에서 경찰을 부를때는 두 번호 다 알고 있는 것이 좋다. 참고로 경찰은 국번없이 155, 헌병은 국번없이 156이다. 2016년 현재 이라크 레반트 이슬람국가PKK의 테러로 인해 이들을 도심 한복판에서도 의외로 자주 볼 수 있다. 헌병 관할지와 경찰 관할지의 경계점에서 검문검색을 하기도 하고, 대테러임무에 관련해 경찰 혹은 육군과 공동작전을 수행하기도 한다.터키의 잔다르마에는 27만명 가량의 대병력이 복무중이며, 1,400대가 넘는 장갑차량과 수십 대의 전투헬기까지 보유해서 전투력만으로 사실상 웬만한 주변 중소국의 지상군은 씹어먹고도 남을만 하다. 미국으로 치면 경찰업무를 겸임하는 주방위군 수준. 개인화기는 AKM, M16A1, H&K G3, H&K MP5등등 세계의 유명 화기를 죄다 보유하고있다. IS준동 이후 더욱 근무가 강화되어서 이스탄불이나 앙카라같은 대도시에서는 조별로 소총을 휴대하고 수상한 사람을 곳곳에서 감시하는 모습이 쉽게 눈에 띈다.
과거 공산권 국가였으므로 내무군이라 생각할 수 있지만 1990년 설립된 국가헌병대이다.
국가 헌병대 조직의 사실상 원조이며 원조답게 10만명에 가까운 거대한 조직을 가지고 있다. 장다르므리(Gendarmerie)는 본래 무장병력(armed people)이라는 뜻이다. 프랑스의 대표적인 대테러부대인 GIGN이 여기 소속이다.

5.2. 아프리카

5.3. 북아메리카

5.4. 남아메리카

5.5. 과거 국가 헌병대를 두었던 국가

이란 팔레비 왕조 당시 국가헌병대가 있었다. 그러나 1979년 이슬람 혁명이 발발하면서 해체되었다.

6. 등장 매체

프랑스 작품에서 나온다. 아동판 번역에서는 경찰로 바꿔서 묘사하는 경우가 많다.

일제강점기 관련 매체에서는 일본 헌병대가 악명 높게 나온다. 대체역사소설 높은 성의 사나이에서도 마찬가지라서 미 태평양연방에는 경찰대신 헌병대가 치안업무를 맡고 드라마판에서는 원어 그대로 '켄페이타이'라고 부른다. 여명의 눈동자에서도 악질 일본인 헌병이 주인공을 괴롭힌다. TV판 각시탈에도 악질로 군 헌병 출신에서 전직한 일본 경찰이 나온다.

극장판 PSYCHO-PASS에 나오는 주요 적대세력도 헌병이다.

007 퀀텀 오브 솔러스 극초반 본드와 퀀텀 조직원간 차량 추격전에서 그들의 난폭운전을 단속하기 위해 추격에 나서는 이들이 이탈리아 헌병 카라비니에리이다. 그리고 본드와 엮인 죄로 험한 꼴을 당한다.

헝거 게임 시리즈피스키퍼들이나 진격의 거인헌병단도 국가 헌병대이다. 강철의 연금술사에 나오는 아메스트리스도 민생 치안을 담당하는 곳이 경찰이 아닌 헌병이다.

7. 관련 문서


  1. [1] 예를 들어 미국 사법당국이 인터폴을 통해 이탈리아로 도주한 사람에게 적색수배령을 내리면 이탈리아 국가헌병대가 아닌 이탈리아 민간 경찰한테 연락이 간다. 프랑스도 마찬가지로 국가헌병대가 아닌 프랑스 국가경찰에서 인터폴 연락업무를 담당하고 있다. 여담으로 한국은 경찰청 외사국 외사수사과 인터폴계(한국Interpol 중앙사무국)에서 인터폴 연락업무를 담당하고 있다.
  2. [2] 콜롬비아 같은 경우에는 콜롬비아 검찰이 이를 담당하고 있다.
  3. [3] 이와 반대로 이탈리아 민간경찰은 독립적인 수사권을 보유하고 있다. 이탈리아는 다른국가와 다르게 검사가 판사처럼 사법부 소속의 독립적인 권한을 가져 행정부의 통제 밖에 있다. 이를 견제하기 위해 이탈리아 행정부에서 민간경찰에게 많은 권한을 주는 등 검사와 자잘한 대립관계에 있다. 이탈리아 경찰조직을 총괄하는 경찰청장은 내무부 장관을 건너뛰고 이탈리아 총리에게 직접 보고 한다고 할만큼 이탈리아 행정부에서 이탈리아 경찰에게 많은 힘을 실어 주고 있다. 때문에 종종 이탈리아 정치권 스캔들이 터지면 총리를 보호하려는 이탈리아 경찰과 어떻게든 수사하려는 검사들과의 충돌을 자주 볼 수 있다.
  4. [4] 범죄자들이 주로 노리는 세계적 수준의 미술품 경비를 담당한다. 경찰보다는 국가헌병대가 범죄자들과의 유착 가능성이 조금더 낮다고 보기 때문이다.
  5. [5] 과거 나치의 준군사 조직인 돌격대, 슈츠슈타펠(과 그 산하 헌병/비밀경찰 조직인 게슈타포)의 악명 때문에 비슷해 보이는 조직은 아예 구성할 수가 없을 것이다.
  6. [6] 다만 헌병대가 없을 뿐이지, 독일 연방경찰의 전신인 국경경비대(BGS)는 준군사조직이며, 프랑스의 GIGN처럼 대테러부대GSG-9을 산하에 두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