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안무치

{{{#!wiki style="margin-top: -6px; margin-left:0px;"

이 문서는 토론을 통해 실제 사례 삭제(으)로 합의되었습니다.

합의된 부분을 추가 토론 없이 편집할 경우 편집권 남용 및 문서 훼손으로 간주되어 차단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

고사성어

두터울 후

얼굴 안

없을 무

부끄러울 치

1. 뜻
2. 유래
3. 그 외

1. 뜻

"얼굴이 두꺼워서 부끄러움이 없다"라는 뜻의 한자성어.

뻔뻔스러워 부끄러워할 줄 모르는 것을 의미한다. 쉽게 말해서 '얼굴에 철판 깔았다'. 철면피보다 더욱 심한 경우에 사용하며, 흑심을 품었다가 뻔뻔하게 나온다는 점에서는 인면수심과 약간 상통한다. 다만 인면수심은 대체로 '인간의 탈을 쓴 악마' 혹은 '악마같은 성격을 지닌 사람'를 뜻하므로 차이가 꽤 크다.

2. 유래

중국 하나라 계(啓)왕의 아들 태강은 정치를 돌보지 않고 사냥만 하다가 이웃나라 유궁국의 왕 후예에게 귀로를 끊기고 결국 쫒겨나 비참하게 죽었다. 이에 그의 다섯 형제들은 나라를 망친 형을 원망하며 번갈아가면서 노래를 불렀다고 한다. 그 중 막내가 불렀다고 하는 노래에는 이러한 대목이 보인다.

"만백성들은 우리를 원수라 하니 우린 장차 누굴 의지할꼬. 답답하고 서글프다. 이 마음, 낯이 뜨거워지고 부끄러워지구나."

《詩·小雅·巧言》:“巧言如簧,顔之厚矣。

3. 그 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