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디
비밀번호
가입
Since 2015. 4. 17.
    현재 문서 868,402개
아이디
비밀번호
가입
E I D , R H 

1. 정의
2. 실존 괴도
3. 자주 쓰이는 괴도 컨셉
4. 픽션에 나오는 괴도

1. 정의

怪盗, Kaito, Phantom thief, Mysterious thief

창작물에 나오는 캐릭터 컨셉 중 하나. 말 그대로 괴이한(怪) 도둑(盗)이라는 뜻이다. 예고장을 미리 보내고 물건을 훔치거나, 훔친 물건을 다시 돌려주는 등 보통 도둑이라면 하지 않을 짓을 해야 괴도라고 한다.[1] 신출귀몰해서 대놓고 범행을 저질러도 잡히지 않거나, 혹여나 쪽지 같은 흔적을 남겼더라도 절대 잡히지 않는 등 그 능력도 아주 비범해야 한다. 여러 대중 매체에 등장하는 픽션 속 괴도들의 영향을 받아서 그런지, 시간이 지날수록 본래의 뜻인 "괴이한 도둑" 보다는 "마술사 + 도둑"이라는 의미로 많이 쓰이고 있다. 꼭 마술이 아니더라도 '과학'이나 '트릭'을 도둑질에 이용한다거나.

창작물에서는 탐정 역할의 캐릭터가 아무리 유능해도 도무지 잡히지 않는다. 어떻게 보면 명탐정과는 양립할 수 없는 상극. 그래서인지 주로 탐정물의 필수 요소로 들어가곤 하는데, 이 탐정 vs 괴도란 포지션을 처음 만든 사례는 "아르센 뤼팽 vs Herlock Sholmes"이다. 보통 괴도가 예고장을 보내면 탐정이 괴도를 쫓아가는 포지션이며, 주로 탐정은 자신이 아니면 이녀석을 못 잡는다는 심정으로 괴도를 잡기 위해 별별 방법을 다 쓰는 모습을 보여주고 괴도는 그런 탐정을 농락한다. 그중에서는 연애로 발전해서 결혼까지 간 경우도 있다 다만 이런 포지션의 괴도와 탐정 사이에는 묘한 신뢰감이 존재하여 어떤 이야기를 하면 서로가 곧잘 믿어 주는 모습을 보이고 서로를 돕기도 한다. 그리하여 때로는 공공의 적을 함께 상대하기도 한다.

보통 한국이나 일본에서 괴도라 하면 소설 쪽으로는 아르센 뤼팽이 가장 유명하다. 아래에 나오는 자주 쓰이는 괴도 캐릭터의 컨셉 대부분이 아르센 뤼팽 작품에서 확립된 것이다. 본래 괴도 캐릭터의 시초는 호넝의 A.J.래플스지만 캐릭터성이나 작품의 스케일, 무대의 다양함과 작가의 필력 등 여러 면에서 뤼팽에 심하게 밀려서 오늘날에는 인지도가 거의 없다.

그 외에 애니메이션/만화 쪽에서는 구세대는 루팡 3세, 현세대는 MAGIC KAITO괴도 키드가 가장 대표적이다. 실사 영화 쪽으로는 미국의 스릴러 영화 나우 유 씨 미를 예로 들 수 있다. 여기서는 탐정이 아닌 FBI를 소재로 하거나 괴도가 4명으로 이루어진 팀이라는 등 자주 쓰이는 괴도 캐릭터들과는 차별화된 모습을 보여준다.

걸그룹 카라의 미니 3집 타이틀곡 Lupin의 컨셉이 바로 이것이다.

2. 실존 괴도

세월을 거치며 설화에서 과장된 인물도 포함하며, 괴도가 아니라 도적일 뿐이라는 의견도 있다.

3. 자주 쓰이는 괴도 컨셉

  • 금전적 이익을 목적으로 하지 않고 특정 신념으로 범행을 행함(가끔 아닌 경우도 있지만 대개 그 경우 일이 꼬여서 착한 일도 같이 한다.)
  • 자신의 범행을 자랑스럽게 여김, 본인은 '쇼'나 '게임' 이라고 말하기도 함(혹은 예술)
  • 관객을 원함, 눈에 띄는걸 좋아함
  • 관객들 앞에서 범행을 행하거나 관객이 모일만한 짓(예고장을 보낸다든지)을 한 후 범행을 함
  • 높은 지능 지수[3]
  • 이중생활(괴도가 아닐 때엔 평범한 일반인) / 혹은 자신의 신분을 숨기지 않는 경우도 있음[4]
  • 가까운 사람들 중 그 괴도를 잡으려는 사람(경찰,탐정 등)이 있음 는 뭔데 아마 이 녀석?
  • 절대 사람을 죽이거나 다치게 하지 않는다. 인질 등으로 위협을 하더라도 반드시 인질에게 신사적으로 대하고 마지막엔 풀어준다. 만일 이걸 어길 경우 강도와 다를바 없기 때문. 또한 누군가를 다치게하거나 죽이지 않아도 범행과정에서 지나치게 파괴적인 행동을 일삼는다면 그것 또한 마이너스 요소로 작용되기도 한다. 그럼 뭐지?[5]
  • 뛰어난 운동신경을 가지고 있다.[6]
  • 마술 혹은 마법을 사용한다.[7]
  • 변장의 명수 어느 괴도는 생머리→포니테일이 되었다고 못 알아보기도 한다. 같은 반친구인데.[8]
  • 몇몇 케이스 한정으로 최면에도 능하다.
  • 도둑이라고 말하면 자신은 도둑이 아니라 괴도라고 화를 낸다.
  • 일반인 사이에선 인기가 많다.
  • 괴도일때는 선남선녀인데 일반인 모습일때는 그다지 외모가 부각되지 않는다.
  • 키가 엄청 크거나 엄청 작지 않다. 나이에 딱 평균키 정도이다.
  • 추리물에서 흔히 보이는 엑스트라 가운데 항상 숨어있다.
  • 정장차림에 실크 햇,망토,모노클을 착용하고 있다.

4. 픽션에 나오는 괴도

해당 작품명이 볼드표시로 된 경우는 괴도가 주인공인 작품.


  1. [1] 후자의 경우, 도둑질을 취미로 한다거나 훔치는 행위 그 자체를 즐긴다는 설정이 붙곤 한다. 예를 들어 명탐정 코난에 나오는 괴도 키드는 선대 괴도 키드였던 아버지를 살해한 조직이 찾는 보석을 먼저 찾아 없애버린다는 목적이 있어서 훔치고 나서 찾던 게 아니면 다시 돌려준다. 그러나 예고장을 보내는 건 자신 스스로가 단순한 도둑이 아닌, 보석을 창조적인 방법으로 훔치는 예술가라는 의식이 있기 때문(...). 그래서인지 경찰도 구경꾼도 탐정도 괴도 키드가 펼치는 마술쇼의 관객이라고 칭한다. 쉽게 말해 깔끔하게 일 끝내고 가면 괴도가 아니다. 대다수 작품에서 괴도는 쓸데없이 자기 PR을 한다든지 괴상한 성벽이 있다든지... 그래서 때로는 꼬리를 잡히기도 한다.
  2. [2] 간 큰사람이 아니고서야 이런 짓은 못한다. 자세한건 항목 참고.
  3. [3] 명탐정 코난의 괴도 키드는 무려 아이큐가 400이라는 미친 설정을 가지고 있다.근데 신이치나 하쿠바나 뭐 그런 애들한테 가끔 수를 들켜서 잘 부각은 되지 않으나... 신이치나 하쿠바는 보통 인물이 아니기는 하다.
  4. [4] 작가가 일부러 밝히지 않는 경우도 있다.
  5. [5] 애초에 이쪽은 정상참작이 가능한데 공적으로 보면 당시 괴도가 아닌 영웅이었고 그랬기에 영웅으로서 적인 스우를 죽인 것일 뿐더러 스우가 아리아 여제의 살인범인 만큼 문제는 없다. 물론 사적으론 스우는 자신이 사랑했던 아리아를 죽인 원수였고, 당시 상황이 상황이었다 보니 납득이 갈 만하다. 애초에 스우가 단순히 아리아를 살인한 것 뿐만 아니라 이전부터 극악한 행동들을 많이 저질렀던 인물이기도 하고.
  6. [6] 선천적인 유전의 요인인 경우도 있고 어릴때부터 거듭된 훈련의 결과물인 경우도 있다.
  7. [7] 아직은 훔치지 않았는데, 마술 혹은 마법으로 트릭을 사용하여 훔친것처럼 위장한 후 병력을 분산시킨 틈을 타서 유유히 훔치는 경우도 자주 나오는 클리셰.
  8. [8] 이것과 완전히 다른 케이스인 명탐정 코난의 괴도 키드는 목소리와 성격마저 자유자재로 바꾼다...요게 차라리 더 설득력 있다..
  9. [9] 그 외 등장인물 대다수가 괴도 캐릭터이다.
  10. [10] 상단의 괴도 컨셉에 일치하긴 하나, 정작 도둑질을 한 적이 없다... 훔친 거 있잖아. 목숨
  11. [11] 그냥 모티브만 가져다 썼을 뿐이지 괴도와는 백만 광년쯤 떨어져 있다. 팀에서 잠입, 탈취 임무를 맡는 것도 아니라 작중에서 도둑질 한 적이 본인 에피소드인 블라드편 밖에 없다. 괴도보다는 여성 스파이에 더 가깝다.
 
Contents from Namu Wiki
last modified -0001-11-30 00: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