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디
비밀번호
가입
Since 2015. 4. 17.
    현재 문서 955,686개
아이디
비밀번호
가입
E I D , R H 
. 덕흥대원군 관련 틀

{{{#!folding [ 펼치기 · 접기 ]

도정궁의 역대 주인

도정궁가 역사 시작

1대 덕흥대원군 이초

2대 의헌공 하원군 이정[1]

}}} ||

선조의 생부
德興大院君 | 덕흥대원군

시호

덕흥대원군(德興大院君)

성씨

이(李)

초(岹)

경앙(景仰)

부왕

중종(中宗)

모후

창빈 안씨(昌嬪安氏)

아명

이환수(李歡壽)

부인

하동부대부인 정씨(河東府大夫人 鄭氏)

1. 개요
2. 생애
3. 자손
3.1. 인물
3.2. 후손들의 위상과 항렬
4. 매체에서

1. 개요

조선 전기의 왕족으로 중종의 서7남이자 선조의 친아버지.[2] 인종의 이복동생이자 명종의 이복형이다.

조선 왕실 최초의 대원군이자 사실상 조선 왕실의 실질적인 중시조이다.[3]

2. 생애

1530년 중종창빈 안씨와의 사이에서 둘째 아들로 태어났다. 9살 때 덕흥군에 봉해졌으며, 13살 때 정인지의 증손녀와 가례를 올렸고 그 사이에서 선조를 포함한 3명의 아들과 1명의 딸을, 첩 사이에서 딸 하나를 더 얻었다. 어릴 때부터 주색에 빠져 30세의 나이로 요절했다. 선조 즉위 후 1569년에 대원군으로 추존된다.

성품은 다음의 기록들로 볼 때 그리 좋은 인물은 아니었던 듯 하다.

명종 13권, 7년(1552년 임자 / 명 가정(嘉靖) 31년) 4월 23일(을해) 2번째 기사

사헌부에서 덕흥군 이초를 파직시킬 것을 건의하다

사헌부가 아뢰기를,

“덕흥군(德興君) 이초(李岧)는 성품이 교만하고 패려하여 재상을 능욕하고 사류(士類)를 구타하며 창기(娼妓)와의 사랑에 빠져 변복(變服)으로 나돌아다니고 있으니, 지금 다스리지 않으면 불의(不義)에 빠지고 말 것입니다. 파직시켜 마음과 행동을 고치게 하소서.”

하니, 왕이 답하기를,

“이초(李岧)가 연소하여 사체를 몰라서 망령된 행동을 하는 것인데, 파직까지야 할 수 있겠는가? 교계(敎戒)를 가하여 이런 행동을 하지 못하게 해야 한다.”

이상한 점은 명종이 오히려 4살이 어린데도 덕흥군을 '어리다'라고 감싸주고 있는 것.

어쨌든 다음은 그의 노비들이 장인인 하동 정씨 정세호의 노비들과 분쟁이 벌어졌을 당시 사관의 논평

명종 16권, 9년(1554년 갑인 / 명 가정(嘉靖) 33년) 3월 30일(경오) 1번째 기사

사헌부에서 덕흥군과 정세호를 노비가 투탁한 죄로 추고할 것을 아뢰다

"덕흥군은 종실(宗室)의 무식한 사람이니 논할 것도 못 된다."

출처는 각각 여기

일찍 죽은 결과 자신의 3남 하성군이 왕이 되는 로또를 맞았다. 주색에 빠져 일찌감치 인생 퇴갤이 된 상황에다가 자신의 부인도 죽으면서 하성군이 최적의 왕위 계승자 감이 된 것이었다. 덕흥군은 창빈 안씨 가문도 듣보잡인데다가 하성군의 생부 생모가 빨리 죽어서 명종시절 문정왕후 외척들에 시달린 신하들한테 매우 매력적인 양자 감이었다.

손자들인 임해군, 정원군, 순화군보다는 덜하지만, 이쪽도 만만치 않은 막장이다. 그러나 3남 선조가 왕이 돼서 그런지 이러한 행실은 잘 알려져 있지 않다. 실록은 아무리 왕이라도 함부로 열람할수도 수정할 수도 없었기에[4] 위에 언급된 명종실록에 기록된 덕흥대원군의 몹쓸 행각은 지워지지 못하고 전해내려오는 것이다. 선조는 생부 덕흥군을 왕까지 높이려고도 하지 않았고 봉사손[5]을 1품으로 세습 시키려고 했지만 그마저도 신하들 반대로 무산되었다. 추존의 예는 왕이라도 함부로 하는 게 아니었다.선조수정실록 3권 2년 11월 1일선조실록 203권 39년 9월 2일 하지만 그의 증손자 인조는 얄짤없이 신하들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자기 스스로 자신의 아버지 정원군을 왕으로 추존하려고 애를 썼다. 그리고 마침내 결국 추존하는데 성공했다. 하지만 이런 망나니같은 생활을 하는 것이 자기 보신에는 이로울 수 있다.[6]

경기도 남양주시 별내면 덕송리 수락산에 묘가 있다. 덕릉(德陵)으로 불리는데 원래는 잘못된 명칭으로 대원군의 무덤은 능(陵)이 아니라 묘로 일컫는다.[7][8]

비록 왕으로 추존되지는 못했으나 덕흥대원군의 후손들은 도정궁(都正宮)이라는 궁호를 받고 선조의 부모인 덕흥대원군과 하동부대부인의 제사를 대대로 받들었다. 도정궁 종사손은 조선시대 내내 경술국치 전까지 정3품 대우를 받을 정도로 예우를 받았다. 서울특별시 종로구 사직동에 자리했던 도정궁은 일제강점기까지 존속했다가 1913년에 화재로 대부분 소실되었다.

3. 자손

3.1. 인물

정치인 이해찬국무총리와 네이버 등기회사이자 라인 회장 이해진, 국민 마라토너 이봉주 선수가 있다.[9]

3.2. 후손들의 위상과 항렬

조선 후기부터 대한제국까지 사실상 종실로 대접받을 정도로 처우가 매우 좋았다. 실제로 덕흥대원군의 3남인 선조(물론 선조는 법적으로 명종의 양자로 입적), 선조의 5남인 정원군, 정원군의 장남인 인조의 자손들은 조선 후기에 거의 종실로 대접받는다. 보통 몇 대를 흘러가면 왕이 되지 못한 왕족들의 후손들은 일반 양반과 다를 게 없는 취급을 받는다는 것을 생각하면 매우 이례적인 케이스.

우선 조선 후기에 갈수록 왕실 직계의 손이 귀해지면서 덕흥대원군의 자손들이라면 파(派)를 가리지 않고 대거 양자 입적되어 왕실의 일원이 되었다. 게다가 덕흥대원군의 종손(사손)들은, 순조 이후부터 한일합병 때까지 '대원군 적장손 세습제'라 하여 몇 대가 흘러가도 군 작위를 받는 정식 왕족으로 인정[10]되었고 1868년 3월 5일에는 흥선대원군이 아예 덕흥대원군의 후손들이면 파(派)와 상관없이 전부 항렬자를 통일시키라는 명령을 내리면서[11] 같은 일가친척이란 인식이 더욱 강해지게 되었다.[12]

항렬은 흥선대원군이 자신의 본가인 인평대군파의 것을 기준으로 맞추었다. 흥선대원군의 항렬인 덕흥대원군 11세손 'O응(應)[13]'부터 통일되어 그 밑으로 '재(載)O[14]', 'O용(鎔)[15]', '해(海)O[16]', 'O주(柱)', '우(愚)O', 'O기(基)', '의(義)O', 'O운(雲)', '종(種)O'[17][18], 'O희(熙)', '교(敎)O' 순으로 나간다.

다만, 현재는 이미 조선왕조가 멸망한지 꽤 오랜 시간이 지났기 때문에 덕흥대원군 22세손 '교(敎)O' 이후부터는 파마다 항렬자를 다르게 정한다. 예를 들어 (좁은 의미의)덕흥대원군파[19]는, 'O호(鎬)', '원(源)O', 'O근(根)', '병(炳)O'으로, 선조의 자손이지만 인조의 자손이 아닌 파들은[20] 'O석(錫)', '윤(潤)O', 'O병(柄)', '영(榮)O'으로 정했다.

참고로 금원군(錦原君)파와 영양군(永陽君)파[21]의 항렬은 덕흥대원군파의 항렬과 같다.[22] 금원군파의 경우 덕흥대원군의 둘째 아들 하릉군(河陵君)이 입양되어 뒤를 이었기에 사실상 덕흥대원군파로 봐야 하고, 영양군은 왕자들 중 덕흥대원군의 유일한 동복 형제였기 때문이기도 해서 그런지 후에 선조의 후손들에서 양자들을 들여온 기록이 곳곳에 존재하기 때문이다.

전주 이씨 효령대군파, 양녕대군파, 광평대군파 다음으로 많은 후손 수를 자랑한다.

4. 매체에서

여인천하에 등장한 덕흥군

  • 2001년 ~ 2002년 SBS 드라마 여인천하 - 조상진
    비중이 왕자 1 정도라 별다른 존재감은 없으나 후대 임금(선조)의 아버지라는 것을 암시하듯 똑똑한 모습으로 나온다.

옥중화에 등장한 덕흥군


  1. [1] 덕흥대원군의 장남이자 선조의 큰 형. 임진왜란 당시 선조를 따라 피난 갔다가 피난지에서 사망했다. 이해찬의 직계 13대조.
  2. [2] 중종의 서자들 중에서는 제일 막내이다.
  3. [3] 실제로 명종 다음 즉위한 조선의 국왕들은 모두 이 사람의 후손들이다. 참고로 정원대원군, 전계대원군, 흥선대원군 모두 덕흥대원군의 후손이다.
  4. [4] 선조, 현종, 숙종, 경종의 경우는 개수실록 또는 수정실록이라는 이름으로 본 실록 외에 다시 만든 실록이 있다. 이것은 조선의 당파 정치상 새로운 당이 집권하면 자신의 입맛에 맞게 다시 만들었으므로 곡필이라고 할 수 있다.
  5. [5] 봉사손: 제사를 받드는 장손을 일컬음. 선조에게 두 형이 있었는데 큰 형의 자손들이 덕흥군 제사를 받들었기 때문에 그를 봉사손이라고 특정하는 것.
  6. [6] 총명하고 겸허하게 행동하면 신하들의 눈에 띄기 쉽고, 최악의 경우 역모 사건에 휘말릴 수 있기 때문에, 적당히 사고치면서 평판을 나쁘게 해야 신하들의 눈길과 왕의 의심을 피하고 천수를 누릴 수 있다. 당장 앞 세대의 제안대군만 생각해도 일부러 사고를 쳤다는 썰이 많았다.
  7. [7] 여기서 카더라성 일화 하나. 선조가 나무 도매상에게 나무꾼이 덕릉에서 왔다고 하면 후한 값을 주라고 하였고 덕흥대원군에서 왔다고 하면 거들떠보지도 말라고 지시하였다 #카더라. 이 일화가 반쯤 진실일 가능성이 높은게 당고개역 인근의 덕흥대원군묘 근처를 지나가는 고개 이름은 덕릉고개이고, 서울특별시 강북구 수유동 화계사입구 사거리에서 경기도 남양주시 별내면 사거리농원 삼거리를 잇는 도로의 이름은 덕릉로이며, 해당 지역에 위치한 자연부락의 마을 또한 덕릉마을이다. 또한 해당 지역에 위치한 예비군훈련장의 이름 또한 덕릉예비군훈련장이다. 최근에는 별내면 일대에 개발된 별내신도시와 서울특별시의 교통 연계를 위해서 덕릉터널도 개통되었다.
  8. [8] 사실 덕릉은 태조 이성계의 고조부인 목조 이안사의 왕릉명이라 선조가 자기 아버지를 왕으로 추존하는데 성공했다 해도 목조의 왕릉명을 다시 지어 올리지 않는 이상 이 능호는 쓰고 싶어도 쓸 수 없었을 것이다.마음은 하고 싶은데 현실을 인정한 셈
  9. [9] 항렬로는 이해찬, 이해진이 이봉주의 아저씨뻘이다.
  10. [10] 진안군 이언식, 완성군 이희, 완창군 이시인, 경원군 이하전, 창산군 이해창
  11. [11] 고종실록 5권, 1868년(고종 5년) 3월 2일 자 1번째 기사에 보면 "전교하기를, "선파(璿派)의 후손들을 하나의 족보로 닦는 것은 한 뿌리에서 천 개 가지로 나누어지고 만 갈래가 근원을 하나로 하는 것이니, 이 일은 참으로 성대한 일이다. 하늘에 계신 역대 조상들의 영혼도 반드시 굽어보고 기뻐할 것이다. 생각건대, 우리 선조(宣祖) 이후의 여러 계파가 덕흥 대원군(德興大院君)을 시조로 삼아 10여 파로 나뉘어졌는데, 모두 한 조상의 같은 핏줄이다. 항렬이 각 파가 같지 않은 것이 어디에 근거한 것인지는 알 수 없으나 구족(九族)을 친애한다는 의리에 매우 어긋난다. ‘응(應)’ 자 이하를 반드시 한 가지로 정하여 설사 문관(文官), 음관(蔭官), 무관(武官)으로 벼슬한 사람들이라고 하더라도 모두 이름을 고치도록 하는 일로 종친부(宗親府)와 이조(吏曹)에 분부하라. 다른 성씨들에 대해서도 이 예에 따라 고쳐 정하는 것이 실로 또한 각 집안에서 돈독하게 하는 방도이니, 함께 거행(擧行)하도록 하라." 하였다." 라고 적혀있다.
  12. [12] 이와 같은 케이스로, 성종의 자손들도 'O훈(薰)'(성종의 16세손)자 이하로 통일된 항렬을 쓴다.
  13. [13] 1868년 이전의 항렬자는 'O섭(燮)', '신(愼)O', '세(世)O', 화(火)변. "섭"자 돌림은 선조의 모든 자손들에서 경창군과 인흥군을 제외한 모든 파와 소현세자파, 화(火)변은 덕흥대원군파 또는 경평군파 일부, "신"자 돌림은 경창군파와 인흥군파, "세"자 돌림은 능원대군파에서 썼다.
  14. [14] 1868년 이전에는 '시(時)O', 'O주(周)', '중(中)O', 'O수(壽)' 토(土)변. '시'자와 '주'자 돌림은 덕흥대원군파, '중'자돌림은 인흥군파, '수'자 돌림은 능원대군파, 토(土)변은 경평군파 일부에서 썼다.
  15. [15] 1868년 이전에는 'O전(銓)'. 경원군 이하전이 이 항렬에 속한다. 이하전은 1862년 사망해 바뀐 항렬자를 쓰지 못했으나 그의 서형 이우전은 나중에 이우용으로 개명한다.
  16. [16] 1868년 이전에는 'O영(永)'.
  17. [17] 소현세자파나 인평대군파에서 벌써 이 항렬을 쓰는 후손들이 나타나기 시작했다. 1989년판 소현세자파보와 1984년판 인평대군파보를 보면, 이 항렬을 쓰는 후손들은 1970년대부터 태어나기 시작했다는 기록이 있는데 30년이 지난 지금 어쩌면 다음 항렬인 희(熙)자 항렬을 쓰는 후손이 나왔을 가능성이 높다.
  18. [18] 숭선군파의 경우는 앞서 언급한 소현세자파나 인평대군파보다 1세대나 빠르다. 1977년판 숭선군파보를 보면 '종'자 항렬을 쓰는 후손이 1960년대 중반부터 나타나기 시작했다는 기록이 있다. 60년이 다되어가는 현 시점에서, 교(敎)자 항렬을 쓰는 후손이 나왔을 가능성이 있다.
  19. [19] 선조 계열이 아닌 사람들. 즉 가장 가까운 조상인 왕은 중종.
  20. [20] 인성군파, 경창군파 등.
  21. [21] 둘 다 중종의 서자들.
  22. [22] 완창대군(정확히는 태조의 이복형인 영성대군)의 종파(宗派)에서도 이 항렬을 쓰는 경우가 있는데, 덕흥대원군 후손의 양자로 들어갔는지에 대해서는 확실하지 않다.
  23. [23] 궁중잔혹사-꽃들의 전쟁에서 소현세자, 화정에서 청태종을 맡은 배우다.
 
Contents from Namu Wiki
last modified 2020-05-25 22:37: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