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디
비밀번호
가입
Since 2015. 4. 17.
    현재 문서 955,686개
아이디
비밀번호
가입
E I D , R H 

1. 개요
2. 탈북 과정
3. 공작 탈북 논란
4. 여담
4.1. 월북 회유 논란

1. 개요

2016년 4월 5일, 20대 총선을 앞두고 중국 닝보 소재의 북한 식당 ‘류경식당’의 종업원 13명이 집단탈북한 사건.

북한 사회에서 중류층에 속하는 종업원들이 집단 탈북한 사건으로 당시에 꽤 많은 주목을 받았다.

2. 탈북 과정

류경식당의 종업원들 13명[1]은 2016년 4월 5일 밤 식당을 몰래 빠져 나온 뒤 차량으로 상하이로 이동해 6일 새벽 말레이시아 행 비행기를 탄 것으로 전해졌다. 북한과 말레이시아는 무비자 협정을 맺고 있어 북한 여권만 소지하면 출국에 문제가 없던 것으로 전해졌다. [2]

3. 공작 탈북 논란

  자세한 내용은 류경식당 종업원 기획탈북설 문서를 참고하십시오.

4. 여담

류경식당은 닝보 최초의 북한 식당이지만, 대부분의 요리와 무대곡들은 중국 것이라 한다. 류경식당 여종업원들은 1년 가량 연습생 생활을 한 후 일하게 되며, 이들은 대부분 북한 내에서도 중상위 계층에 속한다고 한다. 중상위 계층인데도 굳이 해외에서 식당 종업원으로 일하는 이유가 있겠냐는 생각이 들겠지만, 북한에서 1년 일해 버는 돈을 해외의 북한 식당에서는 1달만에 벌 수 있다고 한다. 때문에 북한 여성들에게 이러한 식당 종업원이 꿈의 직장이라고. 2016년 기사에 따르면 이러한 북한 식당은 총 12개국 130여 개라고 한다.

4.1. 월북 회유 논란

2016년 정의기억연대김삼석, 민변측으로부터 월북 회유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 김삼석과 그들의 변호를 맡은 민변 변호사 장씨, 정대협 관계자와 양심수 후원회 회원들이 조직적으로 다시 북한으로 돌아가라는 권유를 한 것이다.

2018년 6월 기자회견을 하자며 이들에게 접근한 김삼석과 민변 변호사 장씨, 정대협 관계자들은 정대협 마포 쉼터에서 모여 "얼굴을 공개하고 기자회견을 하면 보상금을 더 받을 수 있을 것"이라며 "탈북자 전원이 한국으로 간다는 것을 모르는 상태에서 탈출했다"고 하라며 종용했다고 한다. 이어 "탈북은 죄"라며 북으로 돌아가라는 월북 회유를 재차 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는 2018년 남북 정상 회담문재인 정부 주도로 북한과의 평화 이미지가 조성되던 시기였기 때문에 친북 여론조성을 거들기 위한 월북 회유 공작 행위였던 것이다.

또한 이들은 2018년 10월부터 이듬해 3월까지 매달 50만원씩 총 300만원을 민변 변호사 장씨로부터 입금 받았다고 한다. 출처를 물으니 "한국 정부는 당신들을 챙기지 않는다. 민변은 돈이 없어 정대협이 당신들을 후원해주는 것"이라며 월북 회유를 위해 돈을 주었던 것이다.[3]

게다가 김삼석은 이들을 정대협 소유의 안성 쉼터에 초대하여 탈북 회유를 위한 2박 3일간 삼겹살 파티를 하였는데 이때 김삼석이 "장군님, 수령님 단어를 수시로 쓰며, 북한 혁명 선전 가요를 여러 차례 불렀다"고 한다.# 초대 받은 탈북민 당사자 허씨는 이에 불안감을 느껴 도중에 서울로 돌아갔다고 한다.

이를 증언한 허씨는 이 같은 상황에 적응하지 못해 결국 2019년 한국을 떠나 해외로 망명하였다.


  1. [1] 지배인 1명과 여종업원 12명으로 구성되었다.
  2. [2] 하지만 약 1년후 말레이시아는 김정남 피살 사건 이후에는 무비자 협정을 파기했다.
  3. [3] 이것이 사실이면 이 또한 정대협의 위안부 후원금이 친북계에 사용된 사례 중 하나가 된다.#
 
Contents from Namu Wiki
last modified 2020-05-27 21:21:4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