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디
비밀번호
가입
Since 2015. 4. 17.
    현재 문서 955,686개
아이디
비밀번호
가입
E I D , R H 

1. 개요
2. 맷돌의 손잡이?
3. 궁궐의 잡상?
4. 어이와의 연관성

1. 개요

흔히 '어처구니없다'의 형식으로 사용되며, 이 관용구의 뜻은 '일이 너무 뜻밖이어서 기가 막히는 듯하다.'이다.

요새 흔히 사용하는 '얼척없다'는 전라도 사투리며 '어처구니' 자체의 뜻은 '상상 밖의 엄청나게 큰 사람이나 사물'이다. 이 어처구니 자체가 어디에서 유래되었는지에 대한 어원은 기록된 문헌이 없어서 아직 밝혀진 것이 없다.#

2. 맷돌의 손잡이?

어처구니라는 말이 원래 맷돌의 손잡이를 일컫는 말이라는 설이 있다. 즉, 흔히 난감한 상황에서 쓰는 관용 표현 '어처구니가 없다.'라는 말은, 맷돌의 손잡이가 없어 문제가 생겼을 때 사용하는 말이라는 것이다.

내가 살던 곳에서는 이걸 맷돌이라고 불렀어. 알겠냐? 그리고 이 손잡이는 어처구니라고 해.

어느날 농부두부를 해 먹으려고 을 한말 사 가지고 온거야. 그런데 광에서 맷돌을 꺼냈더니 아뿔싸! 어처구니가 없는거야.

생각해 봐, 30리나 떨어져있는 시장을, 두부를 먹겠다는 일념으로 갔다 왔는데 맷돌에 어처구니가 없는 거지.

지금이 딱 그래. 어처구니가 없는 거야. 이 어처구니가 없는 놈들아!

- 정구 <신승>, 13권, 2005년 북박스 출간

다만 국립국어원답변2에 따르면 어처구니는 맷돌의 손잡이가 아니라고 한다. 또한, 어이도 맷돌의 손잡이가 아니며 진짜 맷돌의 손잡이를 뜻하는 단어는 맷손이다.답변.

3. 궁궐의 잡상?

경복궁 경회루의 잡상

또 다른 어원에 대한 설로는 잡상(雜像)의 다른 말이 어처구니라는 것이 있다. 궁궐 기와지붕의 추녀마루 위에 세워진 작은 토우(土偶)로, 액운을 막고 악귀나 요괴가 감히 접근하지 못하도록 하는 상징적인 의미를 지니고 있다. 대한민국의 유명한 궁궐인 경복궁, 창덕궁, 창경궁 등에서 쉽게 확인할 수 있다.

이 설은 숭례문을 복원하는 시점에서 널리 퍼지게 되었다.

하지만 이 설도 맷돌의 손잡이 설의 경우와 마찬가지로 잡상과 어처구니는 서로 다른 단어이므로 맞지 않다.

4. 어이와의 연관성

보통 사람들은 어이와 어처구니는 뜻이 같아 사실 본래의 뜻도 같다고 생각하거나 단순히 축약어라 생각하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문헌을 살펴보면 '어이'와 '어처구니'는 그 본뜻이 완전히 다름을 알 수 있다.

'어처구니'의 본래 뜻은 상단에 써져 있듯이 '상상 밖의 엄청나게 큰 사람이나 사물'이다. 그러나 '어이'는 '방법'이라는 의미인 '어흐'에서 유래되었을 가능성이 높다. 국립국어원에 따르면 아직 추측에 불과하나 유래로 짐작되는 '어흐'가 최초로 발견된 곳인 순천김씨묘출토간찰에 “보낼 길히 업거든 어떤 어흐로 보내리”라 적혀 있었기 때문. 문맥을 파악해 보면 '어흐'는 방법, 수단 등의 표현으로써 쓰인 것으로 보이며 이것이 시간이 지나면서 변형되었다는 것이다. 실제로 예전에는 '어이'보단 '어히'가 훨씬 많이 쓰였고 '어이'는 19세기부터 발견되었다. 고로 '어처구니'와 '어이'는 같은 뜻을 가진 표준어라 볼 수는 있어도 준말이나 같은 단어라고 보기 힘들다.

가끔 '얼탱이 없다'라는 말도 있는데 2000년대 초 학생들 사이에 단어 초성에 '탱이'를 붙이는 식의 은어가 유행할 때 같이 만들어진 것으로 보인다. 비슷한 말로 담탱이가 있다.

 
Contents from Namu Wiki
last modified 2019-11-10 08:50: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