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디
비밀번호
가입
Since 2015. 4. 17.
    현재 문서 954,868개
아이디
비밀번호
가입
E I D , R H 

이름

에모토 타케노리(江本孟紀)

생년월일

1947년 7월 22일

출신지

일본 고치현

학력

고치 상업 고등학교 - 호세이대학

포지션

투수

투타

우투우타

프로입단

1970년 드래프트 번외

소속팀

토에이 플라이어즈 (1971)
난카이 호크스 (1972~1975)
한신 타이거스 (1976~1981)

1. 인물 개요
2. 현역 시절
3. 현역 은퇴 이후

1. 인물 개요

일본프로야구 선수, 해설가, 정치가.

아버지가 경찰이어서 전근이 잦았던 탓에 그만큼 전학도 많았지만, 어릴 적부터 나가시마 시게오를 동경하여 전학을 계속 다니면서도 야구를 계속 하였다. 고치 상업고교 시절인 1964년 학교 야구부가 춘계 고시엔 진출이 결정되었는데, 동료 부원이 불상사를 일으켜 고시엔 출장자격은 물론 그 다음 해 예선 진출 자격이 정지되는 바람에 마음의 상처를 입은 적도 있다.

2. 현역 시절

고교 졸업 후 니시테츠 라이온즈의 4위 지명을 받았으나 거부하고 호세이대학에 진학하였지만, 당시 대학 야구부 감독이었던 마츠나가 레이이치의 방침에 반발하여 거의 벤치에만 머물러 있는 신세였고, 후에는 거의 탈퇴나 마찬가지인 신세가 되었다. 그 후 사회인야구팀은 쿠마가이구미[1]에서 활동했다.

1970년 드래프트 번외로 도에이 플라이어즈에 입단, 첫 해 주로 중간계투 요원으로 26경기에 출장했지만 0승 4패의 부진한 성적에 머물렀다. 입단 당시 오스기 카츠오, 백인천에게 배팅볼을 던져줄 때 스트라이크가 들어가지 않아 도바시 마사유키 코치를 포함 "바보 자식!바보냐!" "이 친구가 전문투수?"등 맹비난을 받았다고 한다. 스트라이크를 못 던지면 그만해야 겠다는 각오로 장훈에게 던질 때도 역시나 스트라이크가 들어가지 않았지만 장훈은 빗나가는 공에도 타격을 하고 에모토가 던지는 공을 한 마디의 불평도 하지 않으며 치면서 스트라이크를 던지는 데 도움을 주었다고 한다. 에모토는 회상하기를 "그때 장훈 선배님과의 배팅연습 덕분에 신인임에도 프로야구 1군 엔트리에 들어갈 수 있었습니다. 감사합니다. 확실히 큰 은인 중의 한 분입니다"라고 고마움을 표하고 있다.

그 해 시즌 오프 때 트레이드로 난카이 호크스에 이적했는데, 이것은 에모토의 재능을 알아본 당시 난카이의 감독 겸 선수이던 노무라 카츠야의 계획에 의한 트레이드 였고, 결과적으로 노무라는 탁월한 선택을 한 셈이 되었다. 난카이 입단 첫 날 야구장에 외제차 링컨을 타고 내리면서 노무라는 "너희들 나처럼 좋은 차 타고 싶으면 제대로 열심히 연습해"라고 말했다고 한다. 에모토는 도에이의 팀 분위기가 무서웠으며 이에 반해 난카이에는 동급생인 카도타 히로미츠 등이 있어서 위화감이 없었다고 말한다.

난카이 시절.

에모토는 난카이 이적후 확 각성. 이적 이후 선발로 주로 뛰며 이적 첫해인 1972년 16승을 거두었고 이듬해인 1973년에도 12승을 기록해 팀의 전기리그 우승에 공헌, 그 후 플레이오프 5차전에서 구원투수로 상대팀 한큐 브레이브스의 최후의 타자였던 타카이 야스히로[2]를 삼진으로 격퇴. 팀의 우승을 결정지으며 난카이의 퍼시픽리그 우승에 공헌하는 맹활약을 펼쳤고 그 이후로도 매년 두자릿수 승수를 거두며 주축 투수로 나름 활약을 보였다.

1975년 시즌 종료 후 에모토는 에나츠 유타카의 트레이드 상대로 한신 타이거스에 이적하게 되었는데, 에나츠가 "왜 내가 에모토 따위 녀석이랑 트레이드 되어야 하는건가?" 라고 불평한 것을 들은 에모토가 발끈하여 "너 지금 말 다했냐?" 라고 맞대응하며 한바탕 설전을 벌였다. 그러나 이 사건을 계기로 오히려 에모토와 에나츠는 서로 오해를 풀고 사과한 후 둘도 없는 막역지우로 발전했다.[3] 싸우고 나서 정든 케이스

한신 시절. 30년간 코시엔을 지켜온 노장투수 에모토 타케노리(49)

어찌됐든 한신의 일원이 된 에모토는 1979년 까지 매년 10승 이상을 찍었지만 이후 기량이 쇠퇴하며 에모토의 입지는 점접 좁아지고 있었다.

그러던 중 1981년 8월 26일, 야쿠르트 스왈로즈와의 경기에 등판했다가 된통 털리고 내려온 에모토는 덕아웃에서 라커룸으로 가는 복도에서 혼잣말로 "벤치가 밥통들이라 야구 못해먹겠네" 라면서 당시 한신 감독인 나카니시 후토시를 씹었는데 이게 하필 근처에 있던 눈치없는 기자들 귀에 들어가며 크게 기사화 돼버렸고, 논란의 중심에 선 에모토는 본의가 아니라고 강하게 해명했지만 주변의 비난을 이기지 못하고 결국 그 해 시즌 종료후 유니폼을 벗고 말았다.

에모토의 프로 11시즌 통산 성적은 395경기 등판, 113승 126패 19세이브, 평균자책 3.52. 또 통산 24보크는 NPB 통산 1위, 1973년의 한 시즌 10보크는 퍼시픽리그 단일시즌 기록이다(...) 그러고 보니 에모토를 발굴한 노무라 카츠야병살타 통산 1위

3. 현역 은퇴 이후

은퇴 후 에모토는 후지 테레비, 니혼 TV 야구 해설가로 활동했는데, 1982년 쓴 "프로야구를 10배 재미있게 보는 법"[4] 무려 200만부나 팔리고 2차례나 영화화되며 크나큰 인기를 누리며 베스트셀러 작가에 등극했고, 해설가 활동 외에도 탤런트, 가수로도 명성을 날리며 오히려 현역 시절보다 높은 인기를 누리게 되었다.

프로야구를 10배 재미있게 보는 법의 영화판 1탄 포스터.

가운데의 공 던지는 노란 바지의 정장 신사가 에모토 타케노리의 캐릭터다.

가수 에모토의 음반 표지.

이 인기를 바탕으로 에모토는 1992년 총선거에 스포츠 평화당[5] 비례대표로 출마하여 참의원에 당선, 정치계로 진출하였고 이후 당적을 민주당으로 옮겨 2선 의원으로 2004년 까지 국회의원으로 활동하였다. 2004년 1월 민주당을 탈당하여 오사카부 지사 선거에 출마했으나 현직 부지사이던 오타 후사에 에게 떡실신 당하며 완패, 그 길로 에모토는 정계에서 은퇴하였다.

현재 에모토는 사업가로 일하고 있으며, 한편으로 태국 국가대표 야구팀의 총감독을 맡은 바 있다.


  1. [1] 1948년부터 1993년까지 존재했던 일본 사회인야구팀으로 도시대항야구대회 우승을 수 차례 차지한 팀이다. 프로야구선수도 여러명을 배출하였다.
  2. [2] 대타 홈런 세계 기록(27개) 보유자.
  3. [3] 1993년 에나츠가 각성제 소지 혐의로 체포당하자 국회의원 신분이던 에모토가 직접 법정에 출두하여 증인으로 나서기도 했고, 법정구속 당하여 교도소에 수감된 에나츠에 구명 운동에 누구보다도 열을 올리며 결국 에나츠가 가석방 되는데 큰 역할을 했다.
  4. [4] 이 책은 정식출간인지 해적판으로 출간된거지는 알 수는 없으나 출간된지 얼마 안되어 국내에서도 번역되어 시중에 팔린 출판물이다.
  5. [5] 안토니오 이노키가 이끌던 정당. 2007년 해체.

 
Contents from Namu Wiki
last modified 2020-04-01 23:50: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