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디
비밀번호
가입
Since 2015. 4. 17.
    현재 문서 955,686개
아이디
비밀번호
가입
E I D , R H 

조선 왕조 추존 국왕
度祖
도조


도조 능묘 의릉

묘호

도조(度祖)

시호

도왕(度王) → 공의성도대왕(恭毅聖度大王)

본관

전주 이씨(全州 李氏)

이름

고려식

춘(椿)

몽골식

바얀테무르(孛顔帖木兒)

아내

경순왕후(敬順王后)

아버지

익조 강혜성익대왕

어머니

정숙왕후(貞淑王后)

능호

의릉(義陵)

생몰연도

? ~ 1342년

1. 개요
2. 생애
3. 가계

1. 개요

추존된 조선 왕조의 국왕으로 태조 이성계조부.

초 시호 도왕(度王)만 올렸다가 곧 묘호 도조(度祖)를 올리고 시호를 공의성도대왕(恭毅聖度大王)으로 바꿨다.

이름은 이춘, 아명은 선래(善來), 몽골식 이름은 바얀테무르(孛顔帖木兒)이다. 묘호는 도조(度祖)의 '度'자는 '(헤아릴) 탁'이라는 음도 있기 때문에[1] '탁조'라 부르기도 한다.

2. 생애

익조 이행리와 정숙왕후 최씨와의 사이에서 태어난 두 번째 아들로 전체에서는 네 번째 아들이다. 익조가 죽자 천호 벼슬을 물려 받았다. 아이가 안 생겨서 강원도 양양군에 있는 낙산 관음굴에 가서 정성스럽게 기도를 드리니 낳은 아들이라고 한다. 익조의 벼슬이 정실의 큰 아들인 함녕대군 이규수에게 세습되지 않고 측실의 아들인 이춘이 세습한 것은 세력 형성에 최씨의 역할이 컸기 때문이다.

원래 터전에서 밀려난 익조는 안변의 호족이자 장인인 최기열의 힘에 의해 세력을 재건했고 그 힘을 기반으로 천호 벼슬을 다시 찾았기 때문에 최씨 사이에서 태어난 이춘을 후계자로 삼았다.[2] 이춘은 별 기록은 없으나, 늙어 중풍에 걸려 1342년 7월 24일에 죽었다. 죽기 전에 중풍으로 천호 벼슬을 수행할 수 없어서 정실인 박씨와의 사이에서 태어난 큰아들 완창대군 이자흥에게 넘겨줄려고 했지만 측실인 조씨는 자기 소생에게 넘겨주기를 바랬다. 그 일로 이자흥과 조씨 사이에 다툼이 생기자 이자흥은 원나라에 직접 가서 자신이 적장자임을 밝히고 천호를 물려받았다.

하지만... 그는 2달도 채 안되어 9월에 죽어버렸다. 이자흥에게는 영성대군 이천계(아명은 교주)라는 아들이 있었지만 너무 어렸다. 이에 조씨는 자기 소생에게 물려주길 바랬는데 사실 조씨는 당시 쌍성총관부의 수장인 총관 조양기의 딸이었기에[3] 으로 밀려고 했다. 하지만 결국 이자흥의 친동생인 이자춘이 물려받는다.

화살 하나로 흑룡(黒龍)을 잡았다고 한다. #

3. 가계

  • 아버지: 추존국왕 익조 이행리
  • 어머니: 추존왕후 정숙왕후 최씨
    • 추존국왕 도조 이춘
    • 아내: 추존왕후 경순왕후 박씨
      • 완창대군(完昌大君) 이자흥(李子興) / 이타스부카(李塔思不花)[4]
      • 환조(桓祖) 이자춘(李子春) / 이울루스부카(李吾魯思不花)
    • 계실: 한양 조씨 - 쌍성총관 조양기(趙良琪)의 딸
      • 완원대군(完原大君) 이자선(李子宣) / 이올제이부카(李完者不花)
      • 완천대군(完川大君) 이평(李平) / 이노하이(李那海)[5]
      • 완성대군(完城大君) 이종(李宗)
      • 문혜공주(文惠公主) - 대장군 문인영(文仁永)에게 하가
      • 문숙공주(文淑公主) - 다루가치 김마분(金馬粉) 혹은 김방궤(金方卦)[6]에게 하가
      • 문의공주(文懿公主) - 허중(許重)에게 하가

도조 이춘은 2명의 부인이 있었는데 첫 부인은 오동백호를 지낸 박광의 딸 박씨(경순왕후)와, 박씨가 죽고 재혼한 쌍성총관 조양기의 딸 조씨가 있다. 사후에 이춘은 손자인 이성계가 왕에 오르자 도왕(度王)으로 추존되었고 태종이 도조로 재추존한다. 박씨의 아들인 이자춘의 아들 이성계가 조선을 세웠기에 박씨가 박씨가 정비로 인정되어 경비(敬妃)로 추존되었고, 태종이 경순왕후로 재추존한다.

도조는 영녕군 함흥 동쪽 운전사 주변에 마련된 의릉(義陵)에 안장되었다.


  1. [1] 구한말 오늘날의 기획재정부(재무부)에 해당되는 부서를 '탁지부(度支部)'라 하였다. 또한 삼국지유도의 이름도 劉라서 유탁이라고 부르기도 한다.
  2. [2] 어째서 최씨의 장남인 이송이 아니라 이춘인지는 확실하지 않으나, 이송이 고려 숭록대부였다는 기록을 보면 이행리가 충렬왕을 알현한 이후에 이송이 고려 조정에 출사한 것이 아닌가 생각해볼 수 있다.
  3. [3] 참고로 이 조씨는 조광조의 가문인 한양 조씨이다. 위에서 나온 것처럼 천호 벼슬 계승 문제로 이성계 집안과 사이가 좋지 않았는데, 어찌 어찌해서 후손 중 하나인 조돈이 환조를 돕게 되고 그 와중에 그의 후손만 대가 이어지게 되면서 개국공신 집안이 된다. 조양기의 손자인 조소생은 공민왕과 이성계에 대항하다 멸족당하고 반역자 목록에 이름을 올린다.
  4. [4] 뒤에 있는 이름은 몽골식 이름이다.
  5. [5] 완천대군은 나중에 외가인 조씨 가문을 믿고 이춘의 뒤를 이어 천호직을 계승하기 위해 난을 일으켰으나 이자춘에 의해서 제압되었다.
  6. [6] 여진인이다.
 
Contents from Namu Wiki
last modified 2020-04-08 06:05: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