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디
비밀번호
가입
Since 2015. 4. 17.
    현재 문서 955,686개
아이디
비밀번호
가입
E I D , R H 

{{{#!wiki style="margin: -5px -10px; padding: 7px 10px; background-image: linear-gradient(to right, #F7F7F7 0%, #FFF 20%, #FFF 80%, #F7F7F7)"

{{{#!folding [ 펼치기 · 접기 ]

{{{#!wiki style="border:0px solid; margin:-11px; margin-top:-8px; margin-bottom:-16px"

초대

제2대

제3대

제4대

신덕왕후

정안왕후

원경왕후

소헌왕후

제5대

제6대

제7대

제8대

정순왕후

정희왕후

안순왕후

공혜왕후

제9대

제10대

제11대

제12대

폐비 윤씨

정현왕후

거창군부인

단경왕후

제13대

제14대

제15대

제16대

장경왕후

문정왕후

인성왕후

인순왕후

제17대

제18대

제19대

제20대

의인왕후

인목왕후

문성군부인

인열왕후

제21대

제22대

제23대

제24대

장렬왕후

인선왕후

명성왕후

인경왕후

제25대

제26대

복위

제27대

인현왕후

옥산부대빈

인현왕후

인원왕후

제28대

제29대

제30대

제31대

선의왕후

정성왕후

정순왕후

효의왕후

제32대

제33대

제34대

제35대

순원왕후

효현왕후

효정왕후

철인왕후

제36대

제37대

명성황후

순정효황후

추존

효공왕후 · 정숙왕후 · 경순왕후 · 의혜왕후 · 신의왕후 · 현덕왕후 · 소혜왕후 · 장순왕후 · 인헌왕후 · 단의왕후 · 효순왕후 · 헌경왕후 · 신정왕후

부여고구려백제가야신라발해
후삼국고려대한제국대한민국

}}}}}}}}}

{{{#!wiki style="margin: -5px -10px; padding: 7px 10px; background-image: linear-gradient(to right, #F7F7F7 0%, #FFF 20%, #FFF 80%, #F7F7F7)"

{{{#!folding [ 펼치기 · 접기 ]

{{{#!wiki style="border:0px solid; margin:-11px; margin-top:-8px; margin-bottom:-16px"

태종 대

세종 대

세조 대

순덕왕태비

후덕왕태비

의덕왕대비

예종 대

성종 대

연산군~중종 대

자성왕대비

인수왕대비
인혜왕대비

자순왕대비

인종 대

명종 대

선조 대

성렬왕대비

공의왕대비

의성왕대비

광해군 대

효종 대

현종 대

소성왕대비

자의왕대비

효숙왕대비

숙종 대

경종 대

영조 대

현렬왕대비

혜순왕대비

경순왕대비

정조 대

순조 대

헌종 대

예순왕대비

왕대비 김씨*

명경왕대비
효유왕대비

철종 대

고종 대

효유왕대비

명헌왕대비*
(명헌왕태후)

* 효의왕후는 대비의 존호를 사양하여 존호가 없다.
* 명헌왕대비는 갑오개혁 이후 조선이 독립국이 됨에 따라 왕태후로 격상된다.

고구려백제신라발해고려대한제국

}}}}}}}}}

{{{#!wiki style="margin: -5px -10px; padding: 7px 10px; background-image: linear-gradient(to right, #F7F7F7 0%, #FFF 20%, #FFF 80%, #F7F7F7)"

{{{#!folding [ 펼치기 · 접기 ]

{{{#!wiki style="border:0px solid; margin:-11px; margin-top:-8px; margin-bottom:-16px"

성종 대

연산군 대

명종 대

자성대왕대비

자숙대왕대비
(인수대왕대비)
명의대왕대비
(인혜대왕대비)

성렬대왕대비

인조 대

현종~숙종 대

영조 대

소성대왕대비

자의대왕대비

혜순대왕대비

헌종~철종 대

고종 대

명경대왕대비

효유대왕대비

부여고구려백제신라발해고려

}}}}}}}}}

호칭

인원왕후(仁元王后)

시호

혜순자경헌렬광선현익강성정덕수창영복융화휘정정운정의장목인원왕후
(惠順慈敬獻烈光宣顯翼康聖貞德壽昌永福隆化徽靖正運定懿章穆仁元王后)

출생지

순화방 사저[1]

사망지

창덕궁 영모당

능묘

명릉(明陵)

본관

경주(慶州)

배우자

숙종(肅宗)

아버지

경은부원군 김주신

어머니

가림부부인 조씨

생몰
기간

음력

1687년 9월 29일 ~ 1757년 3월 26일

양력

1687년 11월 3일 ~ 1757년 5월 13일

재위
기간

(왕비) 1702년 ~ 1720년

(왕대비) 1720년 ~ 1724년

(대왕대비) 1724년 ~ 1757년

1. 개요
2. 생애
2.1. 숙종 시절
2.2. 연잉군 왕세제 책봉
2.3. 영조 즉위 이후
3. 성격
4. 미디어에서의 인원왕후

1. 개요

조선 19대 왕 숙종의 2번째 계비이다.

영조의 양어머니, 정성왕후와, 영빈 이씨, 숙의 문씨의 시어머니이다. 효장세자, 사도세자, 화평옹주, 화협옹주, 화완옹주의 할머니이다.

2. 생애

2.1. 숙종 시절

1701년 인현왕후가 사망하자 곧바로 간택되어 다음해인 1702년(숙종 28년) 16세 때 왕비에 책봉되었다. 아버지는 소론 계열의 경주 김씨 경은부원군 김주신[2], 어머니는 임천 조씨 조경창의 딸로 가림부부인 조씨이다. 참고로 이때 숙종의 나이는 41세였고, 세자 윤(후일의 경종)은 본인보다 1살 연하인 15세, 연잉군 금(후일의 영조)는 9세였다.

그런데 인원왕후의 간택은 당시에도 약간의 논란을 일으켰다. 아직 노년이 되지 않은 숙종의 나이와 국모(國母)의 자리를 비워 두어서는 안 된다는 유교적 명분 때문에, 숙종이 언젠가 새 왕비를 맞는 것 자체는 별 논란없이 시간문제였다. 하지만 시기가 너무 일렀다는게 문제였다. 사가에서도 정실부인이 죽으면 도의상 3년상은 치르고 새 장가를 드는게 관례였고, 숙종의 조상인 선조인조도 각각 를 들일 때 이 원칙은 지켰다. 그런데 숙종은 인현왕후가 죽은 지 1년도 안됐는데도 새 왕비 간택을 서둘렀는데, 이는 연잉군을 중심으로 날로 세력이 팽창하고있는 숙빈 최씨와 노론을 견제하기위해서라는 해석이 지배적이다. 실제로 인원왕후의 집안이 소론인것을 보면 거의 확실한듯. 역시 환국정치의 대가(...).

결국 판윤 이인엽이 이 문제로 '간택을 나중에 하든가 정 지금 간택을 해야겠으면 처자를 별궁에 모셔두었다가 왕비로 책봉시키시던가, 하여튼 인간된 도리로 마누라 상 정도는 제대로 치르고 장가가시죠?'라고 상소문을 올렸다. 그러자 발칵 뒤집힌 숙종은 괘씸하다며 그 자리에서 이인엽을 파직시켜 버리고 만다. 하여간 성질머리 하고는

또한 간택 과정에서도 우여곡절이 있었는데, 일설에 따르면 사실 숙종이 제일 마음에 들어했던 규수는 맹만택[3]의 딸이었다고 한다. 인현왕후, 장희빈, 숙빈 최씨캣파이트에 질려 있었던 숙종은 간택을 하면서 규수의 도덕성과 순종을 특히 강조했는데, 맹만택의 딸은 그런 숙종의 구미에 딱 맞는 규수였던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규수의 외할아버지이자 덕흥대원군의 5대손이었던 이홍일이 평소 사치스러운 생활 습관과 거만한 언행으로 사람들에게 미움받던 게 결정적인 결함 사유가 되어 결국 맹만택의 딸은 탈락하였다. 그리고 대신 간택된 것이 당시 순안 현감이었던 김주신의 딸 인원왕후였다는 것이다.

숙종은 그녀에 대한 애정이 그리 있었던것같지는않다.[4] 그리고 인원왕후는 엄격한 궁중 생활, 장난아니게 까다로운 나이 많은 남편, 나이 차이 별로 안 나는 의붓 아들들 사이에서 마음 고생이 무척 심했던 것 같다. 입궁하자마자 1년 만에 쓰러진 것을 시작으로 숙종이 사망할 때까지 종기, 피부병, 전염병 등, 이런 저런 병을 달고 살았다. 그런 탓에 조선왕조실록에 남아 있는 왕비 시절 인원왕후에 대한 기록은 "중궁(中宮)이 무슨 무슨 병을 앓다가 자리를 털고 일어나니 내가 몹시 기쁘다"라는 숙종의 상투적이고 의례적인 발언이 전부라고 해도 과언이 아닐정도. 숙종과의 사이에 후사는 없었다. 인현왕후야 입궁 당시에 숙종과 사랑이 무르익었던 연적 장희빈이 있었고, 5년이란 긴 시간 폐비되어 궁을 나가 있었으며, 복위 후에도 폐비 때 얻은 병 때문에 임신하기가 어려울 수 밖에 없었지만, 인원왕후는 장희빈 같은 연적도 없었고, 나이 든 후궁들에 비해 꽃다운 나이였고, 심지어 인경왕후인현왕후보다 더 긴, 18년이란 긴 시간을 숙종과 함께 했는데도 단 한번의 임신도 하지못한 걸보면 숙종에게 그녀는 명목상의 왕비, 그 이상 그 이하도 아니었던듯. 심지어 숙종은 가장 긴 시간동안 함께 있었던 그녀가 아니라 인현왕후의 곁에 묻히길 원했다. 명릉이 다른 왕릉과 다르게 뭔가 이질적인 형태로 되어있는데, 이것은 명릉이 애초에 숙종과 인현왕후의 능으로만 조성되었다가 이후 인원왕후가 본인도 명릉에 묻히고싶다고 영조에게 요구해 인원왕후의 능이 우격다짐으로 조성되었기 때문이다. 실제로 명릉을 보면 사이좋게 붙어있는 숙종과 인현왕후의 능에 비해 인원왕후만 저 멀리 떨어져 외롭게 있다.

2.2. 연잉군 왕세제 책봉

1720년 숙종이 사망하고 세자 윤이 경종으로 즉위하자 왕대비가 되었다. 당시 왕실에는 인원왕후보다 윗대의 대비들이 없었기에 34살의 젊은 나이에 왕실 최고 서열이 된 것. 인원왕후는 병약한 경종의 후계로 연잉궁, 즉 영조를 지지하였다. 경종 즉위 다음 해인 1721년에는 언문 교지를 내려 영조를 양자를 삼고 왕세제를 책봉을 하였다. 그러나 뒤이은 신임옥사를 시작으로 본격적인 노론과 소론의 아귀 다툼이 시작되었다.

1721년 신왕(新王) 경종은 후사가 없었지만 아직 33세의 젊은 나이였다. 그러나 경종과의 사이에서 후사를 얻을 수 없다는 사실을 직감한 17세의 선의왕후 어씨는 숙종의 총애와 노론의 지지를 등에 업고 세자 시절 경종의 지위를 흔들었던 밉살스러운 시동생 연잉군 대신 소현세자의 현손이자 밀풍군의 장남이며 경종의 9촌 조카인 관석(觀錫)을 경종의 양자로 삼아 후계자로 올릴 계획을 세웠다. 이게 명분이 아예 없는 행동은 아닌 것이, 종법상 장유유서의 원칙에 따라 후사는 가급적 아래 항렬에서 찾았기 때문에 종손에게 아들이 없으면 종손의 남동생에게 종가를 물려주는 것이 아니라 종손의 조카이자 종손의 동생의 아들을 양자로 들이는 것이 관례였다. 그렇다면 경종 역시 같은 항렬인 연잉군 말고 한 항렬 아래인 관석을 후사로 삼을 수도 있는 것이다. 다만 왕위 계승에 있어서는 왕과의 관계가 얼마나 가깝냐도 고려 대상이기 때문에 그냥 조카도 아니고 9촌 조카가 꼭 동생보다 순서가 앞선다고 볼 수도 없다. 동생이라서 안 된다기에는 태종이 형의 양아들이 되어가면서 후사를 잇기도 했고, 명종은 아예 형 인종의 왕위를 동생 자격으로 물려받은 선례도 있었다.

9촌 조카라서 안 된다면 조카를 세우는 것도 방법이다. 당시 영조에게는 후일 진종으로 추봉되는, 미래의 효장세자가 있었으므로 이 조카를 양자로 들이고 연잉군은 대원군호를 내려주는 것도 고려할 수 있다. 그러면 경종 사후 연잉군의 아들이자 경종의 아들이 집권하면서 혼란한 가운데 노론이 세력이 꺾이기를 기대해 볼 수도 있고. 그런데 이 아이는 연잉군의 적자가 아니라 서자였으므로 왕의 양자로 삼기에는 격이 떨어졌다.

이를 듣고 몹시 놀란 노론은 선의왕후의 계획이 더 구체화되기 전에 무리수를 둬서라도 선빵을 치기로 결정했다. 정언 이정소의 상소를 시작으로 대계(大計), 즉 후사를 정할 것을 경종에게 강력하게 요구하기에 이르렀다. 더군다나 새벽 2시에 김창집, 이건명, 민진원 등 거물급 노론 대신 13명이 창덕궁 시민당으로 몰려와 어서 빨리 국본을 정하자며 왕을 반 윽박지른 것. 연잉군의 이름이 직접적으로 언급되지는 않았지만 노론 대신들이 요구하는 '국본'은 물론 연잉군이었다. 그 모든 것을 말 없이 묵묵히 듣고 있던 경종이 결국 굴복하자 김창집 이하는 더 나아가 대비인 인원왕후에게까지 그 증거로서 직접 손으로 쓴 수필을 받아내자며 경종을 들볶았다.[5] 이 때 청을 받은 인원왕후는 경종에게 수필 2장을 내주었는데, 1장은 한문 해서체로 "연잉군", 다른 1장은 한글로 "효종'' 대왕의 혈맥과 선대왕의 골육으로는 다만 주상과 연잉군 뿐이니,어찌 딴 뜻이 있겠소라고 씌여진 것이었다.

날이 밝은 뒤에야 소론은 노론 대신들이 벌인 엄청난 짓을 알고 광분하여 뒤늦게 감히 떼거지로 몰려와 왕을 협박한 노론 대신들을 처벌하라며 목소리를 높였다. 하지만 되려 총대를 메고 상소를 올린 소론 유봉휘, 그런 유봉휘를 지원 사격한 조태구만 탄핵을 받고 물러났다. 연잉군으로서는 조선왕조 역사상 처음이자 마지막으로 정식 왕세제(王世弟)가 된 것이며[6] 연잉군을 후사로 삼는 것에 전혀 적극적이지 않았던 경종 대신 연잉군이 왕세제로 즉위하는 데 쐐기를 박는 역할을 담당한 게 인원왕후였던 셈.

왕세제가 된 이후로는 영조를 보호하였다. 박상검 사건이 일어나 경종과 왕세제 이금이 불화가 생겼는데, 이를 안 대비 인원왕후는 자교를 내려 처벌을 감행해 위기에 몰린 영조를 구했다.

2.3. 영조 즉위 이후

이러한 연유로 영조 등극 이후 대왕대비에 올라, 후한 대접을 받으며 편안한 여생을 보냈다.

영조가 즉위한 후에는 영조의 정비 정성왕후 서씨와 더불어 영조와 사도세자의 대립이 격화될 때 두 사람의 중재를 하려 애를 썼다. 그런데 1757년 불과 한 달 사이 인원왕후 및 정성왕후 고부가 모두 사망한 뒤 부자의 관계는 다들 알다시피 막장의 막장으로.

3. 성격

온후하면서도 심지 강한 성격으로 보인다. 인원왕후는 어려서 일찍 궁에 들어와서 그런지 왕실의 법도를 엄하게 가르쳤다. 일례로 대천록에 따르면 영조의 후궁인 숙의 문씨사도세자의 생모인 영빈 이씨에게 함부로 대들었다. 당시 궁중 예법상으로 세자의 어머니에게 해서는 안 될 일이었다.[7] 인원왕후는 이를 알고 노발대발하여, 세자와 영빈 앞에서 숙의 문씨의 종아리를 때렸다고 한다. 이 일화는 나중에 사도(영화)에도 그대로 묘사된다.

혜경궁 홍씨한중록에서 인원왕후를 "궁중 예법을 잘 지킨 사람"이라고 적었다. 혜경궁 홍씨영조옹주들이 같이 있을 때면, 가장 어른인 인원왕후가 나서서 장차 왕비가 될 혜경궁 홍씨를 늘 상석에 앉혔다고 한다. 당시 궁중 위계 질서 중 하나로 윗사람 앞에 앉을 때는 아랫 사람이 정면으로 앉지 않고 옆으로 조금 돌아앉아야 한다는 곡좌라는 예법이 있었는데, 인원왕후는 이를 엄격히 지키도록 했다. 화유옹주가 좁은 방에서 의도치 않게 법도를 어기자 인원왕후가 엄하게 옹주를 지적하였다고 한다. 이러한 궁중의 예법을 통해서 왕실의 권위가 흔들리지 않게 되었다. 인원왕후 사후 권위가 흔들리기 시작하자 이는 세자의 악화되는 광증과 죽음으로 이어졌다.

한편으로는 의붓손자 사도세자를 무척 아끼고 사랑했으며, 아버지에게 사랑받지 못했던 사도세자 역시 인원왕후를 잘 따랐다. 인원왕후가 매일 사도세자를 끼고 밥을 먹여서 애가 뚱뚱해졌다고 영조가 투덜거릴 정도였다. 만약 인원왕후가 좀 더 장수했더라면 사도세자는 죽음을 면했을 수도 있었을지도 모른다. 실제로 사도세자는 믿고 따르던 할머니 인원왕후와 적모 정성왕후가 죽자 정신건강이 크게 나빠졌다. 사도세자는 생의 마지막 순간 인원왕후의 빈소인 통명전의 부속 건물에 머물렀다.

죽기 전에 아버지 김주신과 어머니 가림부부인 조씨에 대해 회고하고 그리워하는 선군유사(先君遺事)와 선비유사(先妣遺事)를 남겼다. 2007년에 이화여자대학교 국어국문학과 정하영 교수가 발굴해[8] 한국문화연구 11호(이화여자대학교 한국학연구소)에 소개했는데 한중록처럼 현존하는 유물이 얼마 없는 왕실 여성의 한글 문집으로 가치가 높다. 분량은 15쪽 ~ 17쪽 정도로 많지 않고, 아버지 김주신에 대해서 "궐에 드나드실 때마다 신은 신발 코끝만 보고 다니며 곁눈질 하시는 법이 없어 10년이나 모셨던 나인조차 얼굴을 못 알아보시더라"거나, 왕비인 딸이 불러서 만나러 와서도 높은 사람 대하듯 어려워하면서 조금 드시라고 다과를 내놓아도 "궁에서 만든 귀한 음식인데 내가 어떻게 함부로 입에 댈 수 있겠는가"라며 한사코 거절하고, 어머니 역시 딸을 만나러 궁에 들어 왔다가 궁 안에서 하루 자게 될 때도 딸보다 먼저 일어나서 침전 밖에서 기다리거나, 이야기 할 때도 궁 밖에서 들은 이야기를 딸에게 꺼내지 않고 딸을 모시는 상궁이 들어 와서 뭔가 이야기하려고 하면 그 자리에서 바깥으로 나가 이야기가 끝날 때까지 기다리는 등 궁 안에서 극도로 몸을 사리고 딸 앞에서도 군신의 예를 차리며 처신에 조심했던 모습을 보면 짠하기 그지없다.#1#2#3 이밖에 <륙아뉵장>이라는 인원왕후 자신이 읽었던 문학 작품을 모은 39쪽 분량의 글도 남겼다.

4. 미디어에서의 인원왕후

  • 드라마 <조선왕조 오백년 한중록>(1988) - 강부자 : 노년의 인원왕후를 연기하였다. 당시 영조김성원, 사도세자최수종이었다.
  • 드라마 <대왕의 길>(1998) - 김용림 : 1회에 노년의 인원왕후 역을 연기, 당시 소론의 암살 위험에 시달리던 왕세제 연잉군(박근형)을 치마폭에 숨겨 목숨을 구해주는 역할을 맡았다.
  • 드라마 <동이(드라마)>(2010) - 오연서 : 인현왕후 사후 막 입궁한 젊은 인원왕후를 연기하였다. 그러나 입궁 후 숙빈 최씨와 긴장을 조성하고 적극적인 대립 구도를 형성하는 등 실제 역사와는 상이하게 묘사되었다. 애초에 숙종이 깨방정으로 묘사되고 노론을 제외한 정치 세력이 악역으로 고정되는 등[9] 고증에 충실하지 못하고 거의 시대만 따온 수준이라 사실에 맞는 고증은 포기하는 것이 낫다.
  • 영화 <사도(영화)>(2015) - 김해숙 : 영조 재위 시절 대왕대비가 된 중년 ~ 노년의 인원왕후를 연기하였다. 고증에 충실하다고 평가받은 영화와 동일하게 사도세자를 어릴 때부터 이뻐하고 보호하는 모습, 궁중 예법에 엄한 왕실 최고 어른의 모습, 영조와의 묘한 기 싸움 등이 기록과 매우 유사하게 묘사되었다.
  • 영화 <궁합>(2018) - 주영심
  • 드라마 <해치(드라마)>(2019) -남기애


  1. [1] 현재의 종로구 효자동 일대이다.
  2. [2] 이전 버전에는 노론 계열이라 하였으나 김주신은 박세당의 문인으로 굳이 따지자면 소론 계열에 가깝다. 외척임에도 일선 정치에 개입하지 않고 근신하였으며 그의 딸 인원왕후가 영조의 즉위를 도왔기 때문에 벌어진 오해인 듯하다.
  3. [3] 세종대왕 때의 명신인 맹사성의 후손. 현종의 장녀 명선공주와 약혼하여 숙종의 매형이 될 뻔했지만, 명선공주가 혼례 직전 급사하면서 없던 일이 되어버렸다. 이후 출사하여 대사간에 이르렀다. 송시열의 직계 문하생으로 노론 계열.
  4. [4] 어쩌면 당연한 일이다. 그녀의 간택이 숙종의 정치적 목적이자 선택이었으니.
  5. [5] 조선 왕실에서 정희왕후, 순원왕후, 신정왕후 조씨 등 대비들이 왕실의 어른으로서 왕의 후사를 지명하는 경우는 적지 않았지만 그것은 왕이 별달리 후사를 남기지 못하고 승하해버리는 바람에 대비 외에 의사 결정권자가 없을 때나 가능했던 일이었다. 멀쩡히 살아있는 왕을 두고 대비에게 허락을 받자는 말이 나오는 것 자체가 왕을 왕 취급 안한 거나 다름 없는 셈.
  6. [6] 이전 버전에는 태종 이후 두 번째로 적혀있었는데, 태종은 형식적으로 정식 칭호는 '왕세자'였다. 이후 순종의 후계자인 영친왕(의민태자)도 태종의 선례를 들어 '황태자'로 책봉되었다. 왕의 동생인 후계자 중 '왕세제'로 봉해진 건 연잉군이 유일하다.
  7. [7] 영빈 이씨는 숙의 문씨보다 한참 나이가 많았을 뿐더러, 세자의 생모인데다 영빈 이씨는 정1품, 숙의 문씨는 종2품으로 품계 상의 차이도 있었다.
  8. [8] 충주의 개인 소장자로부터 입수한 것이라고 한다.
  9. [9] 영조의 생모인 숙빈 최씨가 주인공이다보니 영조를 지지한 노론을 제외한 남인, 소론이 철저한 악역으로 묘사된다. 보통 노론이 악역으로 묘사되는 타 작품과 구별되는 특이점.

 
Contents from Namu Wiki
last modified 2020-04-07 16:58: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