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디
비밀번호
가입
Since 2015. 4. 17.
    현재 문서 955,686개
아이디
비밀번호
가입
E I D , R H 

조선의 역대 왕세자빈

의안대군
현빈 심씨

정종
덕빈

태종
정빈

{{{#!wiki style="margin: -5px -10px; padding: 7px 10px; background-image: linear-gradient(to right, #F7F7F7 0%, #FFF 20%, #FFF 80%, #F7F7F7)"

{{{#!folding [ 펼치기 · 접기 ]

{{{#!wiki style="border:0px solid; margin:-11px; margin-top:-8px; margin-bottom:-16px"

초대

제2대

제3대

제4대

신덕왕후

정안왕후

원경왕후

소헌왕후

제5대

제6대

제7대

제8대

정순왕후

정희왕후

안순왕후

공혜왕후

제9대

제10대

제11대

제12대

폐비 윤씨

정현왕후

거창군부인

단경왕후

제13대

제14대

제15대

제16대

장경왕후

문정왕후

인성왕후

인순왕후

제17대

제18대

제19대

제20대

의인왕후

인목왕후

문성군부인

인열왕후

제21대

제22대

제23대

제24대

장렬왕후

인선왕후

명성왕후

인경왕후

제25대

제26대

복위

제27대

인현왕후

옥산부대빈

인현왕후

인원왕후

제28대

제29대

제30대

제31대

선의왕후

정성왕후

정순왕후

효의왕후

제32대

제33대

제34대

제35대

순원왕후

효현왕후

효정왕후

철인왕후

제36대

제37대

명성황후

순정효황후

추존

효공왕후 · 정숙왕후 · 경순왕후 · 의혜왕후 · 신의왕후 · 현덕왕후 · 소혜왕후 · 장순왕후 · 인헌왕후 · 단의왕후 · 효순왕후 · 헌경왕후 · 신정왕후

부여고구려백제가야신라발해
후삼국고려대한제국대한민국

}}}}}}}}}

{{{#!wiki style="margin: -5px -10px; padding: 7px 10px; background-image: linear-gradient(to right, #F7F7F7 0%, #FFF 20%, #FFF 80%, #F7F7F7)"

{{{#!folding [ 펼치기 · 접기 ]

{{{#!wiki style="border:0px solid; margin:-11px; margin-top:-8px; margin-bottom:-16px"

태종 대

세종 대

세조 대

순덕왕태비

후덕왕태비

의덕왕대비

예종 대

성종 대

연산군~중종 대

자성왕대비

인수왕대비
인혜왕대비

자순왕대비

인종 대

명종 대

선조 대

성렬왕대비

공의왕대비

의성왕대비

광해군 대

효종 대

현종 대

소성왕대비

자의왕대비

효숙왕대비

숙종 대

경종 대

영조 대

현렬왕대비

혜순왕대비

경순왕대비

정조 대

순조 대

헌종 대

예순왕대비

왕대비 김씨*

명경왕대비
효유왕대비

철종 대

고종 대

효유왕대비

명헌왕대비*
(명헌왕태후)

* 효의왕후는 대비의 존호를 사양하여 존호가 없다.
* 명헌왕대비는 갑오개혁 이후 조선이 독립국이 됨에 따라 왕태후로 격상된다.

고구려백제신라발해고려대한제국

}}}}}}}}}

1. 개요
2. 대중매체

1. 개요

定安王后

1355 ~ 1412

조선 제2대 국왕 정종 이경의 왕비. 이성계의 작은며느리.

월성부원군에 봉해진 김천서의 딸이며 1398년 남편 이경이 세자가 되면서 세자빈이 된뒤 이경이 즉위하자 덕비로 봉해졌다. 태종이 후궁을 들이는 짓을 하여 원경왕후와 부부싸움을 하자 애처가인 상왕 정종이 못마땅해하며 말하기를 "나는 아들이 없지만 젊은 날의 정으로 사는데 주상은 아들이 많지 않소, 왜 또 장가를 드려하오?" 라고[1] 동생인 태종에게 한 마디 하기도 했는데, 이 일이 정종이 태종에게 한 소리를 한 유일한 사례였다. 사실 태종 입장에서 보면 원경왕후와 금실이 좋으면 민씨 일가의 위세를 찌르고 세자에게 영향력을 행사할 것을 우려했기 때문이였다. 아들들을 아끼는 태종은 척신과 외척을 용납할 수 없었기에 아내하고 간격을 벌린 이유도 있다. 애처가인 형 정종하고 대비되는 사항.

남편 정종이 시동생인 이방원에게 왕위를 양위하자 순덕왕태비(順德王太妃)라는 존호를 받았다. 야사에 따르면 정종에게 양위를 권한 건 정안왕후라고한다. 정종과의 사이에서 자녀는 없으며 58세의 나이에 천식으로 사망하였다.

정안왕후는 당대 부드러운 성격에 검소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친척들과도 무난하게 지냈는데, 여기에 남편 정종 역시 정직하고 바른 성격의 인물로 어찌 보면 이들 부부는 궁합이 잘 맞았던 것 같다.

그러나 정안왕후는 아이를 낳지 못했는데, 정종의 7명의 후궁들에게서 난 17명의 아들과 8명의 옹주들에게도 잘 대해준 것으로 보인다.

능은 개성시에 있는 후릉이며, 정종과 나란히 묻혀있다.

2. 대중매체

1983년 MBC <조선왕조 오백년 1부 추동궁 마마>: 배우 김해숙.

1996년~1998년 KBS1 <용의 눈물>: 배우 박윤선

그저 정종과 함께 불안정한 정국과 그로 인해 자신들에게 해가 닥치지는 않을지 걱정하는 묘사가 대부분. 아무래도 시동생의 위용이 워낙 막강하다보니 왕비임에도 시동생 이방원은 물론 아랫동서 원경왕후 민씨에게도 찍소리 못하고 눌려지내며 산다. 오히려 정종이 양위하고 상왕으로 물러나자 그나마 안정을 찾고 평안하게 살다가 임종을 맞는다. 나중에 원경왕후는 남편에게 친정이 박살나고 왕비가 어떤 자리인지를 깨닫게 된 뒤, 정안왕후가 병으로 사망하자 그녀의 인품을 칭찬하면서 자신이 정안왕후에게 너무 심하게 행동했음을 뒤늦게 후회하기도 했다.

참고로 박윤선은 1973년생으로, 아랫동서를 맡은 최명길보다 10살 이상 아래였다. 실제 정안왕후가 원경왕후보다 10살 연상이었음을 고려하면, 나이만 놓고 보자면 반대로 캐스팅이 된 셈(...). 그러나 박윤선이나 최명길의 연기력이 워낙 출중하기에 위화감이 전혀 없다.

한편 박윤선은 후속작 태조 왕건에서 아자개의 딸 대주도금 역을 맡는데, 본작과는 달리 강인한 여걸 역인지라 이미지의 갭이 엄청나다.


  1. [1] 여기서 아들이 없다는건 정실 소생의 적자가 없다는 뜻이다. 실제로 정종은 정안왕후와의 사이에서 자식이 없었지만, 후궁들 사이에서 많은 서자와 서녀를 낳았다.
 
Contents from Namu Wiki
last modified 2020-01-24 14:24: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