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디
비밀번호
가입
Since 2015. 4. 17.
    현재 문서 955,686개
아이디
비밀번호
가입
E I D , R H 

조선의 역대 왕세자빈

예종
빈궁 한씨

연산군
빈궁 신씨

인종
빈궁 박씨

{{{#!wiki style="margin: -5px -10px; padding: 7px 10px; background-image: linear-gradient(to right, #F7F7F7 0%, #FFF 20%, #FFF 80%, #F7F7F7)"

{{{#!folding [ 펼치기 · 접기 ]

{{{#!wiki style="border:0px solid; margin:-11px; margin-top:-8px; margin-bottom:-16px"

초대

제2대

제3대

제4대

신덕왕후

정안왕후

원경왕후

소헌왕후

제5대

제6대

제7대

제8대

정순왕후

정희왕후

안순왕후

공혜왕후

제9대

제10대

제11대

제12대

폐비 윤씨

정현왕후

거창군부인

단경왕후

제13대

제14대

제15대

제16대

장경왕후

문정왕후

인성왕후

인순왕후

제17대

제18대

제19대

제20대

의인왕후

인목왕후

문성군부인

인열왕후

제21대

제22대

제23대

제24대

장렬왕후

인선왕후

명성왕후

인경왕후

제25대

제26대

복위

제27대

인현왕후

옥산부대빈

인현왕후

인원왕후

제28대

제29대

제30대

제31대

선의왕후

정성왕후

정순왕후

효의왕후

제32대

제33대

제34대

제35대

순원왕후

효현왕후

효정왕후

철인왕후

제36대

제37대

명성황후

순정효황후

추존

효공왕후 · 정숙왕후 · 경순왕후 · 의혜왕후 · 신의왕후 · 현덕왕후 · 소혜왕후 · 장순왕후 · 인헌왕후 · 단의왕후 · 효순왕후 · 헌경왕후 · 신정왕후

부여고구려백제가야신라발해
후삼국고려대한제국대한민국

}}}}}}}}}

폐비 신씨 (廢妃 愼氏)
거창군부인 신씨 (居昌郡夫人 愼氏)

호칭

제인원덕왕비 (齊仁元德王妃, 1505년 ~ 1506년)
거창군부인 신씨 (居昌郡夫人 愼氏, 1506년 ~ 사후)

본관

거창(居昌)

능묘

연산군묘(燕山君墓)

배우자

연산군(燕山君)

아버지

거창부원군 신승선

어머니

중모현주 흥안부부인 이씨

생몰
기간

1476년 11월 29일 ~ 1537년 4월 8일(항년 61세)

1. 소개
2. 생애
3. 자녀
4. 인물평
5. 가족관계
5.1. 친정 (거창 신씨)
5.2. 왕가=외가 (전주 이씨)
6. 기타
7. 폐비 신씨를 연기한 배우들

1. 소개

조선 10대 왕 연산군의 정비. 연산군의 정실로 영의정 신승선의 딸 (4녀)이며 좌의정 신수근의 누이이다. 세종의 아들 임영대군의 외손녀이기도 하다. #[1]

2. 생애

13세가 되는 1487년 3월 신씨를 세자빈으로 삼으라는 성종의 교지가 내려진 뒤 이듬해 2월 동갑내기인 연산군과 가례를 올려 세자빈이 된다.

갑자사화가 있던 날, 연산군이 성종의 후궁귀인 정씨귀인 엄씨를 때려 죽이고 장검을 뽑아든 채 대비전으로 쳐들어가자 울면서 그의 팔을 잡고 간하였는데, 그녀가 그날 연산군을 저지한 유일한 인물이었다. 연산군의 성격상 그 즉시 베어버려도 이상할 것이 없었으나, 연산군은 말 없이 칼을 꽂고 인수대비전으로 자리를 옮겼다. 사실상 갑자사화에서 유일하게 무탈했다.

1502년 아버지 신승선이 사망할 당시의 연산군일기 기록을 보면, "신씨는 만삭이라 친상 중이지만 고기를 못 먹게 할 수 없다"는 보고를 받은 연산군은 아예 거애(곡하는 것)도 못하게 막아버린다.

1505년 6월 8일 '책봉된 왕비에게 존호를 전달하는' 예법이나 선례가 없었음에도 연산군에게 제인원덕왕비 (齊仁元德王妃)라는 존호를 받는다. 그로부터 1년 후 벌어진 중종반정으로 인해 거창군부인 (居昌郡夫人)이 된다.

중종반정으로 폐위되어 강화도로 유배를 떠나가는 처지의 연산군을 모시게 해달라고, 같은 곳으로 보내달라며 울부짖었지만 이는 받아들여지지 않아서 사저로 보내졌다.[2] 연산군이 죽고 난 후 그의 신주를 직접 모신 것으로 추정되며, 중종에게 자기가 죽으면 자신을 연산군 옆에다 묻어달라는 요청을 한다. 다만 자녀들은 매우 비참한 말로를 겪었다.

1521년 (중종 16) 11월, 빈(嬪)의 예우와 함께 속공[3]한 죄인 안처겸(安處謙)의 집을 받는다.

3. 자녀

소생으로는 5남 2녀가 있다. 1494년(성종 25)에 낳자마자 곧 졸한 원손(元孫)과 이영수(李榮壽), 이총수(李聰壽), 폐세자 이황(李𩔇) 및 창녕대군(昌寧大君) 이인(李仁), 휘신공주이다.

총명했던 폐세자 황과 창녕대군 이인은 반정세력에게 피살[4]되었기에 결국 휘신공주만 남았다.

휘신공주는 능성 구씨 능양위 구문경(具文璟)[5]에게 하가하여 1남을 두었는데, 혼인 후에 연산군이 폐위됨에 따라 그녀도 수난을 겪어야 했다. 폐서인되어 공주 직첩을 회수당하고, 재산을 몰수당하고 시아버지 구수영의 청으로 이혼까지 당하는 등 왕실 여인이 당할 수 있는 온갖 비참한 꼴을 다 당하게 된다. 다행히 중종 3년에 중종의 배려로 구문경과 재결합하고 집도 하사받았으나, 공주 신분은 되찾지 못했는지 계속 "구문경의 처"로 불렸다. 그 아들인 구엄이 연산군, 폐비 신씨, 의정궁주 조씨[6]가 나란히 묻혀 있는 도봉구의 묘를 지켰다.

4. 인물평

폐비 신씨는 어진 덕이 있어 화평하고 후중하고 온순하고 근신하여, 아랫 사람들을 은혜로써 어루만졌으며, 왕이 총애하는 사람이 있으면 비가 또한 더 후하게 대하므로, 왕은 비록 미치고 포학하였지만, 매우 소중히 여김을 받았다.
매양 왕이 무고한 사람을 죽이고 음난, 방종함이 한없음을 볼 적마다 밤낮으로 근심하였으며, 때로는 울며 간하되 말 뜻이 지극히 간곡하고 절실했는데, 왕이 비록 들어주지는 않았지만, 그렇다고 성내지는 않았다.
또 번번이 대군·공주·무보(姆保)·노복들을 계칙(戒勅)하여 함부로 방자한 짓을 못하게 하였는데, 이때(폐비가 된 때)에 이르러서는 울부짖으며 기필코 왕을 따라 가려고 했지만 되지 않았다.

- 《조선왕조실록

사씨남정기의 여주인공 사정옥의 진정한 모델로 추정된다. 폐비 신씨는 내명부를 이끄는 왕비였으면서도 궁녀후궁에게 존댓말을 사용했었을 정도로 인품이 훌륭했는데, 오죽했으면 사관들마저 "중전이 너무 답답하다."라고 한숨을 내지을 정도였다.[7]

연산군과 달리 거의 성인에 가까운 성숙함과 덕을 지녔다. 연산군도 그녀가 '궐내 야당'으로 직언을 해도 듣기만 할 뿐 화를 내지 않고 오히려 칭찬했고, 신씨를 좋은 사람으로 생각해서 "중전이 보고 싶다"는 유언을 남겼다. 그럴 거 같았으면 왕이었을 때 잘해줬어야지

그 착하고 어진 인품 덕인지, 연산군과 달리 어그로를 끌만한 짓을 자의로 한 적은 단 한번도 없었고, 폐비가 되고 나서도 여론에게 욕도 거의 먹지 않았다.[8] 사실상 욕은 남편남편의 애인이 다 먹었지만 일반적으로 폐주나 폐비가 사람들로부터 무시당하는 것과 달리 왕비 시절 온화한 성품으로 윗전에는 공손하고 궁인들에게는 자애로운, 덕이 있는 왕비로서 존경을 받았고 착한 성격대로 행동했기 때문에[9] 폐비가 된 것을 제외하면 어딘가에서 빌미를 잡히지 않고, 큰 모욕을 당하지도 않고 편안한 삶을 살며 여생을 마칠 수 있었다고 볼 수 있다.[10] 물론 반정공신들 때문에 자식들은 다 죽거나 삶이 험해졌으니 편하게 살았다고만 할 수도 없겠지만.

5. 가족관계

5.1. 친정 (거창 신씨)

  • 할아버지 : 신전 - 황해도감사
  • 할머니 : 순흥 안씨
  • 아버지 : 거창부원군 신승선[11] - 영의정
  • 외할아버지 : 정간공 임영대군 이구 - 세종의 4남.
  • 외할머니 : 제안부부인 전주 최씨.
  • 어머니 : 중모현주 흥안부부인 이씨.

  • 오빠 : 익창부원군 신수근 - 영의정.
  • 오빠 : 신수겸 - 형조판서.
  • 오빠 : 신수영 - 형조판서.

조선 역대 왕후들 중에서도 인현왕후와 더불어 보기 힘든 명문가 출신이다. 이는 자신의 조카딸이자 중종의 첫 번째 부인이였던 단경왕후도 마찬가지였다. 위에서 언급하였듯이 세종의 아들인 임영대군의 외손녀이자 연산군이 그녀의 칠촌 조카이기도 하다. 그녀의 어머니 이씨는 임영대군의 딸로 세종의 손녀였으며, 오빠 3명 역시 고위직을 역임했다.

5.2. 왕가=외가[12] (전주 이씨)

  • 배우자 : 연산군 (1476년 11월 6일 ~ 1506년 11월 6일)
  • 장남 : 원자 (1494년 2월 24일 ~ 3월 29일)
  • 장녀 : 폐 휘신공주 이수억 (1495년 3월 ~ ?)
  • 차녀 : 공주 (1496년[13] ~ ?)
  • 차남 : 폐세자 이황 (1498년 1월 10일 ~ 1506년 10월 10일)
  • 삼남 : 폐 창녕대군 이인 (1501년 ~ 1506년 9월 24일)
  • 사남 : 대군 이총수 (? ~ ?)
  • 오남 : 대군 이영수 (? ~ 1503년)
  • 육남 : 대군 이인수 (1500년 ~ ?)
  • 칠남 : 대군 이인수 (1501년 ~ ?)

18살이었던 1493년부터 최소 26살 때까지 자식들을 연년생으로 낳았는데 2남 1녀를 제외하곤 아기 때 사망했다. 출산산후조리의 반복 또한 6남과 7남이 '인수'로 이름이 같은데, 밝혀진 가계도를 보면 이 둘이 없는 경우도 있어 애매하다.

6. 기타

  • 중종의 첫 정실인 단경왕후 신씨신수근의 딸이며 이 폐비 신씨의 조카다. 단경왕후 신씨도 중종반정 직후 신수근의 딸이라는 이유로 폐위되어 폐비가 되었기 때문에, 아이러니하게도 고모와 조카가 나란히 폐비가 된 셈이다.(...) 폐비 며느리 폐비. 폐비 고모 폐비. 폐비 신씨와 달리 단경왕후 신씨는 후에 복권이 되었지만 복권이 된 시기가 한참 뒤인 영조 대였기 때문에, 당대 기록에는 둘 다 '폐비 신씨'로 되어 있다.[14] 이 때문에 실록을 읽다보면 연산군의 부인에 대한 건지 중종의 부인에 대한 건지 헷갈릴 때가 있다. 문맥을 살펴볼 필요가 있다.
  • 왕실 역사상 처음으로 간택 없이 세자빈으로 책봉된 사례이다.
  • 연산군과 금슬이 좋았던 것 같다. 중종반정으로 유배된 연산군이 아내 신씨가 보고 싶다는 한마디만 남기고 사망했다는 점도 그렇고, 또 실록을 보면 연산군이 신씨를 아꼈다는 말이 나오거나, 그녀와 그녀의 친척들에게 이것저것 챙겨준다는 기록이 몇몇 보인다. 엽색 행각을 벌였다고 기록돼 있는 남편을 둔 신씨가 이렇게까지 그 남편의 옆을 지키고 싶어했던 이유는 추측 밖에 할 수가 없다. 신씨가 사관들의 평가대로 너무 착해서 그랬던 것일 수도 있고, 아니면 남편을 진심으로 사랑했기에 그랬을 수도 있다.
  • 슬하의 자녀만 무려 7명으로 추정된다. 흔히들 '연산군의 여자'라고 하면 장녹수를 쉽게 떠올릴 텐데, 정작 그 장녹수연산군과의 사이에서 얻은 자식이 딸 하나 밖에 없었다. 그리고 기록을 보아도 연산군의 그 많은 후궁들이 낳은 자식들을 다 합쳐봐야 신씨 한 명한테서 얻은 자식보다 1~2명 많은 정도에 지나지 않는다.
쉽게 말해, 연산군의 후궁들 중 연산군의 아이를 가진 후궁은 그리 많지 않다는 뜻이다. 신씨의 시아버지 되는 성종이 무려 28명의 자식을 보았지만, 3 정실 부인 사이에서 얻은 자식은 겨우 3명 뿐이었고 나머지 25명의 자식들은 모두 후궁들한테서 보았다는 점과 대조적이다.
  • 연산군은 그녀를 볼 때마다 하던 만행을 멈췄으므로, 어떻게 보면 연산군의 아주 작은 양심을 상징하는 사람일지도 모른다. 실록을 읽다 보면 그야말로 신씨는 연산군의 거의 유일한 브레이크라고 할 만한 존재였다.

7. 폐비 신씨를 연기한 배우들

연산군을 무대로 한 사극에 등장한다.[15] 보통은 막장 남편인 연산군을 어떻게든 달래보려고 하는 어질고 선량한 캐릭터로 나온다. 실제 인물도 그러했고.

당차고 탐욕스러운 모습도 어느 정도 있는 모습으로 나왔다. 그 탐욕스러운 모습에 연산군이 경계를 할 정도. 사실 연산군은 폐비 신씨에게 개인적인 열등감을 느끼고 있었는데, 눈치 없이 연산군의 열등감을 부채질하는 발언과 행동을 자주 해서 눈 밖에 난다. 그리고 연산군을 은근히 무시하고 깔보는데, 심지어 자기 어머니와 단 둘이 있을 때는 연산군을 "큰어머니를 범한 패륜아" 라고까지 말했다. 물론 이는 당대에도 소문으로 취급받던 이야기에 불과하며, 이 드라마의 폐비 신씨의 캐릭터에 대한 설정들도 정하연의 사극들이 다 그렇듯이 역사적인 사실과는 다 무관한 이야기들이다.
장녹수의 작가 정하연이 집필한 사극이지만, 장녹수에서와 달리 여기서는 실록에서의 묘사와 비슷하게 묘사되는 편. 오빠 신수근과 함께 연산군의 폭정에 대해 전전긍긍하는 모습과, 시어머니인 정현왕후와 시동생 진성대군을 보호하는 모습을 많이 보인다. 다만 실제 역사에서와는 달리 남편인 연산군과 그닥 금슬이 좋지 않은 모습을 보이는데, 세자 시절부터 싹수가 심상치 않아보이는 남편을 내심 두려워하는 면모를 보이며[16], 이를 간파한 연산군은 자신의 부인에게 “부인도 날 멸시하고 깔보고 있지 않습니까!”라고 갈구기도 한다. 게다가 아버지 신승선이 죽었을 때 남편 연산군은 대놓고 장녹수, 제안대군과 함께 술마시면서 장인에 대해 고인드립을 날리는가 하면, 할머니 인수대비의 처소에서 미쳐 날뛸 때 정현왕후와 함께 말리려다 오히려 연산군에게 자기의 뜻을 거역하면 자신의 아버지자신의 어머니에게 그랬듯이 똑같이 사약을 내려버릴 것이라고 무시무시한 협박까지 받기도 한다. 흠좀무
실제 역사에서처럼 어진 왕비로 그려지며, 자신의 남편에게 적대적이기까지 한 엄귀인과 정귀인에게도 극진히 대접해주는 대인배. 심지어 출신이 천하다며 엄청 깔보는 인수대비와 달리 자신의 남편의 총애를 독차지하고 있는 장녹수마저도 후궁으로 잘 대접해주기까지 한다. 이렇게 어진데다가 대인배이기 때문에 평소에 미쳐 날뛰는 연산군도 적어도 신씨만큼은 조강지처로 잘 우대해주며, 심지어 장녹수에게 중궁은 자신의 조강지처이니 만약 중전 자리를 노리고 있다면 가만히 두지 않을 것이라고 경고를 날리기도 한다.
이 작품에선 연산군보다 오빠 신수근과 자주 나온다. 연산군에게 아내이기보다 가족으로서의 언급이 종종 등장한다. 이 점은 왕과 비와 어느정도 비슷하다.


  1. [1] 계산해보면 연산군 쪽이 칠촌 조카가 되는 관계. 세종대왕연산군에게 고조부가 되고, 처 신씨 입장에서는 외증조부. 그리고 시할아버지인 의경세자가 외당숙이기도 했다. 다만 나이는 거꾸로 되어서 연산군이 생일이 20일 정도 빠른 동갑이다. 칠촌 관계이면 현재 민법으로는 혼인할 수 없는 관계지만, 조선시대에는 동성동본 혼인만 기피했을 뿐이지 근친혼에 대해서는 지금보다 더 관대했기에 성씨와 본관만 다르면 육촌, 칠촌 사이의 혼인은 매우 흔하게 이루어졌다. 사실 당대에도 "연산군하고 신씨가 칠촌인데 괜찮냐"는 의견은 있었으나 문제 없다고 해서 넘어갔다.
  2. [2] 여담으로 나중에 폐위된 광해군의 경우 중전 문성군부인 유씨와 함께 유배되었다. 유씨가 아들과 며느리의 참혹한 죽음 소식을 듣고 상심하여 죽는 바람에 얼마 되지 않아 홀아비가 되었지만.
  3. [3] 屬公. 임자가 없는 물건이나 금제품, 장물 등 관부로 넘기던 일을 말한다.
  4. [4] '사사'라고 표기하는 경우도 있는데, 그건 절차상 성인에게 합법적으로 사형을 선고, 집행했을 때다. 이 건은 조선시대의 법으로도 세조의 사례처럼 하도 무시하는 일이 많아서 그렇지, 엄연한 불법이었다. 역적의 자손이라 해도 그 나이가 16세가 되지 않았거나 16세 이상이라도 여성이라면 법적으로 사형은 불가했기 때문이다. 노비로 전락시키는 것이 최고형이었다. 당장 매국노 황사영의 일가는 몰살했지만 자손은 사형을 면했으며, 김자점의 자손도 마찬가지. 윤임이 역적이 되어 일가가 몰살했지만 윤임의 아들 중에서 윤흥신부터는 사형을 면했는데 선조 임금이 복권시켜줘서 윤흥신이 무과에 급제했다. 이후 임진왜란이 발발하자 다대포에서 왜군을 막다가 전사했다.
  5. [5] 세종의 아들 영응대군의 외손자이다.
  6. [6] 태종이 늙어서 세종에 의해 들여진 후궁이지만 태종의 이른 죽음으로 청상과부가 되었다. 원래 이 땅은 임영대군의 땅이자 조씨가 묻힌 무덤이었다.
  7. [7] 이 또한 사정옥도 유사하다. 사정옥 또한 현모양처의 이미지에 완벽하게 부합하지만, 당대 소설을 읽은 양반들이 평가한 사정옥의 모습은 "이런 답답한 여자가 있나?" 라는 반응이었다. 시대를 감안해보면 그 시대 사람들에게서조차 "너무 착해서 탈" 이라고 말 할 정도. 뭐 하나 흠 잡을 데가 없으면서도 안타까움을 불러 일으키는 호구로 보였다고 봐야 할 듯. 사실 잘 보면 알겠지만, 폐비 신씨나 사정옥이나 남편을 잘못 만나서 개고생을 해야 했었다. 단, 폐비 신씨 쪽은 사관의 안타까움도 나름 논거는 있는데, 행위 자체는 결코 나쁜 것이 아니지만 당시엔 위계질서가 엄격했기에 사관이 한탄한 이유는 "착한 것은 좋은데, 저러다가 아랫사람들에게 호구로 보이는 거 아닌가?" 이란 이유였을 것이다.
  8. [8] 사실 그 욕먹은 내용마저도 남편 때문에 억울하게 먹은 것뿐이다. 남편을 제지하려 했고 남편 때문에 근심했는데 굳이 먹었어야 했나...
  9. [9] 사관이 답답하다 할 정도로 궁인들에게 예의를 잘 갖추는 태도를 보였다.
  10. [10] 집안의 노비들이 떠나지 않고 그녀의 옆에 남아 있었다.
  11. [11] 1436년 (세종 18년) ∼1502 (연산군 8년). 세조 12년인 1466년 문과에 장원급제했으며, 예종의 즉위년 (1468년) 때 익대공신으로서 거창군에 임명된 후 고위직을 역임하다 신씨가 중전이 된 것을 계기로 영의정에 올랐다. 다만 과거 장원급제 등 본인의 능력도 좋은 인물이다.
  12. [12] 외할아버지가 세종의 4남인 임영대군이므로 외가와 시가가 같다.
  13. [13] 추정이다. 그러나 동생인 폐세자 이황이 1498년 1월에 태어난 것으로 볼 때 신씨가 1497년 임신 중이었을 것을 감안하면 1496년에 태어났을 확률이 높다.
  14. [14] 사실 미묘한 차이가 있는데, 당대 기록에서 단경왕후의 경우는 '성+비'로 된 명칭인 신비(愼妃)로도 호칭하는 경우가 많으나 폐비 신씨는 그렇지 않다.
  15. [15] 왕의 남자와 같이 아예 등장하지 않는 경우도 존재한다.
  16. [16] 하필이면 자신의 처소에서 아버지와 오빠와 함께 폐비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가 예상치 못하게 연산군이 처소에 들어와서 “폐비에게는 아들이 있었다지요?”라고 물을 때 엄청 뜨끔해한다. 이 때 아직 연산군은 성종의 함구령으로 인해 자신이 폐비의 아들이란 사실을 모르고 있었기 때문.
 
Contents from Namu Wiki
last modified 2020-04-08 16:41: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