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디
비밀번호
가입
Since 2015. 4. 17.
    현재 문서 955,686개
아이디
비밀번호
가입
E I D , R H 

1. 개요
2. 지위

1. 개요

신라 골품제의 일종.

2. 지위

주로 신라에 편입된 옛 부족장, 촌장 계층 출신이 5두품에 들었을 거라고 추측된다. 윗 등급인 6두품 문서에도 비슷한 설명이 있지만 일반인 기준으로는 우습게 볼 만한 위치는 아니었던 게 5두품 역시 최고위 귀족계층에는 들지 못했다지만 한 지역을 아우르는 고위 인사가 포함된 계층으로 은수저~동수저 정도는 되었을 것으로 보인다.[1]

신라의 17등급으로 나뉘는 관위에서 10등급인 대나마까지만 올라갈 수 있었다. 그러나 삼국통일을 전후하여 중위제가 실시되면서 5두품도 7중대나마까지 진급할 수 있게 되었다. 중위제를 통해 차관급까지는 진급할 수 있게 되어 5두품의 불만이 어느 정도는 누그러졌다.

삼국통일전쟁 후 멸망한 옛 백제계들의 경우 최고 관등이 5두품이었는데, 이를 가지고 고구려계나 가야계와 달리 백제계만 차별했다고 하는 이들이 많았는데, 이는 사실과 다르다. 삼국통일전쟁 과정에서 진골에 해당하는 부여 씨와 6두품에 해당하는 대성팔족이 모두 당나라로 압송, 일본으로 도피, 전쟁 중 스스로 멸족[2]되면서 나당전쟁 당시에는 한반도에서 완전히 사라졌기 때문이다. 신라 문무왕은 673년 백제계에게도 기존 백제에서의 지위와 벼슬에 견주어 그에 상응하는 신라의 벼슬과 관등을 내렸다.

고구려계가 진골[3]이나 6두품으로 편입된 것은 차별이 아니라 안승이 원래 왕족이었고, 6두품을 받은 고연무는 고씨 성에서도 알 수 있듯이 태생부터 6두품에 준하는 고위 귀족이었고 나당전쟁에서 큰 공을 세우기도 했다.

한편 진골의 일종이라고 알려진 밀양 박씨 세력은 성덕대왕신종에 따르면 가장 높은 관등이 대나마로 나와서, 중대에 들어서는 이미 5두품으로 강등당한 것이 아닌가 추측된다.


  1. [1] 진골은 금수저, 6두품은 은수저 상위, 4두품은 동수저~철수저 정도. 평민은 오늘날로 치면 나무수저, 흙수저, 똥수저로 볼 수 있다.
  2. [2] 계백 장군의 사례
  3. [3] 대표적으로 통일신라에서 진골 품계를 수여한 인물로 안승대조영 등이 있다. 다만 진골 대우는 이용가치가 떨어지자 곧 철회한 것으로 보인다.
 
Contents from Namu Wiki
last modified 2020-05-26 01:00:5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