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창력

1. 설명
2. 상세

1. 설명

노래를 부르는 능력이다. 노래를 잘 부르는 사람에게 가창력이 좋다고 하는데 당연히 가수에게는 필수 요소이다. 심지어는 가창력의 필요성이 적을 수도 있는 한국 아이돌 및 댄스 가수에게도 대중들이 요구하곤 한다.(다만 대표적으로 황광희를 비롯해서 다수의 아이돌 가수들은 가창력이 낮다.) 한국에서 립싱크가 사장되다시피 한 것은 이 때문이었다. 현재 대한민국 가요계는 AR을 깔고 노래를 부른다는 것이다. 한마디로 라이브가 아니다.[1]

반면 일본의 경우는, 대중들이 프로 가수들에게도 가창력에 크게 무게를 두지 않았으며[2] 가창력보다는 자신의 미모와 개성, 작사, 작곡 능력 등의 다른 능력이 더욱 요구되었다. 그래서인지 일본아이돌중 대부분은 절망적인 가창력을 최대한 드러내지 않기위해 멤버를 기본 10명 이상의 많은 인원으로 구성한 뒤 합창(?)을 하고, 보통 가수도 가창력은 좀 부족하지만 개성있는 경우가 많다. 이는 영미권에서도 대체로 마찬가지이다.

2. 상세

젊은이들 사이에선 고음병의 영향인지 대체로 가창력이 좋은 가수를 꼽을 때 고음을 깔끔하게 잘 소화해 내는 가수들을 주로 꼽는 경향이 있는 편인데 가창력을 평가할 때 가사 전달력과 호소력을 빼놓을 수 없다. 괜히 김광석, 김현식[3] 등의 가수들이 본좌로 칭송받는 게 아니다. 해외에서 이와 비슷한 예는 역시 지금은 세상을 떠난 오자키 유타카가 있다. 고음을 잘 올리는 가수들은 찾아보면 의외로 많지만 가사 전달력과 호소력이 좋은 가수는 찾기 매우 힘들다. 즉, 가창력을 평가하는 데는 상당히 복잡한 요소들이 포함되어 있다고 봐야 한다.

사실 노래를 '잘 부른다'는 것은 정의하기 굉장히 어려운 개념이다. 이 모호함을 가사 전달력이나 음역대, 음량 같은 직관적인 요소로 이해하려는 경우가 많아서 저평가되는 보컬들도 적지 않다. 밥 딜런이나 한국의 김창완 같은 경우는 자신의 노래를 매력있게 소화한다고 평가 받지만 높은 음역대나 명료한 전달력과는 거리가 멀기 때문.

정리하자면 고음은 단지 노래를 표현하기 위한 한 가지 요소일 뿐이며, 현재 가요계만 봐도 화려한 고음 없는 탄탄한 중저음과 자신만의 음색 및 작사/작곡 등으로 커리어를 쌓아 가고 있는 가수들을 많이 찾아볼 수 있다. 대표적으로 김윤아, 김동률, 곽진언, 이진아, 로이킴, 정준일, 하동균, 이승환, 장범준 등이 있다.

리스너들 사이에서 종종 곡을 부른 가수가 "CD 먹었다"라는 표현을 쓰는데, AR라이브의 차이점을 느끼기 힘들 정도로 가창력의 기복이 적다는 것을 경외의 의미로써 일컫는 것이다.


  1. [1] AR을 깔고 그 위에 더해서 노래를 부르는 경우는 특히 아이돌 댄스곡에서 흔한데, 이는 춤을 추면서 라이브를 제대로 소화하기는 여간 힘든 일이 아니기 때문. 물론 춤을 추면서 완전 쌩라이브를 소화하는 가수들의 경우도 드물게 있다.
  2. [2] 아이돌 같은 경우는 오히려 완벽한 것보다는 부족한 것을 원하는 분위기.
  3. [3] 물론 이 분들의 노래도 절대 낮지 않다. 발성을 배우지 않은 사람들한테는 이 분들의 노래도 한없이 버겁다.

분류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stati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