각시붕어

{{{#!html <div style="margin-left:50px;"><b style="font-size:14px">

이 문서는 <a href="/w/나무위키 어류 프로젝트">나무위키 어류 프로젝트</a>에서 다루는 문서입니다. </b><br /> 해당 프로젝트 문서를 방문하여 도움이 필요한 문서에 기여하여

주세요!</div>}}}

1. 개요
2. 생태
3. 관상어로써
4. 근연종들
4.1.2. 임실납자루
4.1.3. 묵납자루
4.1.4. 큰줄납자루
4.1.5. 줄납자루
4.1.6. 칼납자루
4.2. 납줄개속
4.2.1. 흰줄납줄개
4.2.2. 떡납줄갱이
4.2.3. 한강납줄개
4.2.4. 서호납줄갱이
5. 기타

각시붕어

Korean Rose Bittering

이명 : 꽃붕어

Rhodeus uyekii Mori, 1935

분류

동물계

척삭동물문(Chordata)

조기어강(Actinopterygii)

잉어목(Cypriniformes)

잉어과(Cyprinidae)

아과

납자루아과(Acheilognathinae)

납줄개속(Rhodeus)

각시붕어(R. Uyekii)

1. 개요

한국어 : 각시붕어

영어 : Korean Rose Bitterling

잉어과(Cyprinidae) 납자루아과 납줄개속에 속한 한국 토종의 담수어. 이름이 비슷한 버들붕어붕어와 이름이 비슷해 비슷한 종류라고 생각도 하지만 관계는 상당히 멀다.

납자루라는 이름은 순우리말 이름이다. + 자루 가 아니다(...). 참고로, 납자루로도 여기로 들어올 수 있다. 따지자면 납자루가 표제어가 되어야 하지만 저명도가 낮은관계로 이 문서의 하위항목이다. 안습

2. 생태

보통 4~5cm 정도의 크기로 최대 8cm이하로 자란다. 연못이나 물살이 약한 곳에 주로 서식하며 같은 속에 속하는 떡납줄갱이나 흰줄납줄개와도 많이 섞여산다.

여기까지의 설명만 보면 반도의 흔한 민물고기처럼 보이나 이 녀석의 특이한 점은 민물조개[1] 안에 알을 낳는다는 것. 납자루아과의 물고기들은 이런 생태를 지니고 있다. 수컷은 조개 하나를 맡아 자리를 틀고 다른 수컷이 다가오면 쫓아내며 암컷을 유혹한다. 암컷은 산란관이 길게 늘어지며 마음에 드는 수컷을 골라 그 수컷이 지키는 조개의 출수공에 알을 낳고도킹 수컷이 거기에 방정하여 번식한다. 이 때 조개는 자신의 종패를 각시붕어의 몸에 붙여서 종자를 퍼뜨리기에 상리공생인 셈[2]. 조개는 이후 치어가 홀로 헤엄쳐서 먹이를 먹을 때까지 인큐베이터 역할을 한다. 다른 민물고기들에게 이러한 번식 사례는 드물기에 생태학적으로 매우 귀중한 물고기이다.[3]

맛은 그다지 좋지 않다고 하며,[4] 연구에 따르면 암컷은 붉은 색이 강한 수컷을 선호하는 듯하다. 기생충 내성이 더 높기 때문.[5]

3. 관상어로써

크기가 작고 귀여우면서도 은은한 파스텔톤이 아름답기에 관상어로 충분한 가치가 있다. 일본에서는 인공 조개를 만들어 조개 없이도 어항 안에서 각시붕어가 번식할 수 있는 수족관세트를 만들어 판매하고 있다. 하술할 묵납자루 역시 일본에서 먼저 관상어로 개량한 종류. 국내 특산종들의 가치를 알아보는 눈과 마음이 절실할 뿐이다.

어항에 익숙해지면 사람 손만 보여도 모이고 손을 어항에 넣으면 툭툭 쪼면서 먹이를 보챈다. 그리고 인공 먹이 순치가 엄청나게 쉽다. 입에 들어오는 크기의 물건 중 식용 가능한 것은 다 먹는다. 심지어는 물고기 전염병 치료용 가루약도 계속해서 먹었다 뱉었다 할 정도.

잉어과가 다 그렇듯이 솔방울병에 잘 걸린다. 어항 크기 한 자에 소금 한 숟가락 정도를 타면 어느정도 예방한다.

4. 근연종들

아래에 기술하는 물고기들은 우리나라에서 분포를 확인한 잉어과 납자루아과에 속한 물고기들이며 모두 민물조개에 알을 낳는다. 현재 국내에 분포하는 납자루 아과의 물고기는 멸종한 종을 포함해 납자루속(Acheilognathus),납줄개속(Rhodeus),큰납지리속(Acanthorhodeus)의 3속 14종이다

4.1. 납자루

납자루

납자루속

Slender Bittering

이명 :

Acheilognathus Mori, 1935

분류

동물계

척삭동물문(Chordata)

조기어강(Actinopterygii)

잉어목(Cypriniformes)

잉어과(Cyprinidae)

아과

납자루아과(Acheilognathinae)

납자루속(Acheilognathus)

납자루(A. imtermedia)

임실납자루(A. somjinensis)

묵납자루(A. signifer)

큰줄납자루(A. majusculus)

줄납자루(A. yamatsutae)

칼납자루(A. koreanus)

4.1.1. 납자루

5~9cm까지 자라는데 13cm 이상인 개체도 가끔 보인다. 한국의 서해와 남해로 흘러드는 하천에 분포하며, 물살이 느린 하천의 얕은 곳이나 물풀이 우거진 호수로 흘러드는 지류, 늪 또는 개울 유속이 느린 등 느린 물살을 선호하지만 어느정도 유속이 있는 환경에서 서식한다, 채집시에는 반두와 어항, 통발을 이용하여 채집한다. 잡식성이지만 주로 물풀에 붙은 작은 수서 동물들을 잡아 먹는다.

4.1.2. 임실납자루

학명 : Acheilognathus somjinensis

멸종 위기 동물 2급 보호종으로 우리나라에서 법으로 보호받고 있다. 우리나라에서만 서식하는 고유종으로 섬진강 일부 수역에서만 서식하며 전라북도 '임실' 지역에서 처음으로 발견되었다하여 '임실납자루'라는 이름이 붙었다.

4.1.3. 묵납자루

학명 Acheilognathus signifer (Berg)

역시 멸종 위기 동물 2급. 여기 이들중에서 가장 이쁘기로 유명하다, 서해로 흐르는 한강 이북과 북한 지방의 물살이 느리고 물풀이 우거져 있으며 깊지 않은 개울이나 개울과 이어지는 저수지 등지에서 서식하며, 식물성과 동물성 먹이를 가리지 않고 먹는다. 하지만 잡으면 코렁탕크리

일본에서 밀수하여 알비노로 개량한 묵납자루.

4.1.4. 큰줄납자루

학명 : Acheilognathus majusculus

한국 고유종으로, 등지느러미의 문양이 화려하기로 유명하다. 또한 혼인색이 자연에서 보기 힘든 독특한 보라색과 파란색의 조합이다. 주로 흐르는 물에서 사는 걸 좋아하며, 수초를 잘 뜯어먹어 수초항에서 모르고 키웠다가 비싼 수초가 순식간에 사라져 울상을 지은 사육자들이 초보자들 중에 많았다.

4.1.5. 줄납자루

학명 : Acheilognathus yamatsutae (Mori)

큰줄납자루와 생김새와 생태가 비슷하다. 큰줄납자루와 구분하는 가장 큰 특징은 배지느러미 둘레의 흰줄이다.

4.1.6. 칼납자루

학명 : Acheilongnathus koreanus (Kim et kim)

한국 고유종으로써 황해로 유입하는 하천과 남해로 유입하는 하천에 분포한다. 하천의 수초가 있는 곳, 중하층 정도에 떼를 지어 살기 때문에 수초가 웅성한 곳에서 떼거지로 잡히기도 한다... 5~6월이 산란기인데, 이매패 조개의 새강에 알을 낳는다.

어두운 바닥재와 적절한 수온을 유지시켜 주면 묵납자루와 매우 비슷한 발색을 내기에 묵납 대용으로 많이 사육한다. 그렇다고 묵납의 하휘호환은 아니다. 각시붕어와 흰줄납줄개의 발색이 동시에 나타나는 변종설리글이 등장하여 묵납과 칼납의 변종이 나올까하며 토종러너들께서 설리발을 치셨지만 수계가 달라서 불가능하다고 결론났다.

묵납자루와의 차이는 묵납자루는 통째 청자라면, 칼납자루는 황금색과 붉은색 베이스에 청자빛깔을 칠한 듯한 느낌이다. 금사같은 밝은 바닥재를 쓰면 아예 금색과 황적색을 띈다. 하지만 성깔이 납자루과 중에서 가장 더럽기에 서로 싸워 상처를 입거나 폐사해 사육자를 애먹이기도 한다.(조명키자마자 한타를 시작....) 수컷만으로 2마리나 5마리 이하로 키우면 이런 투쟁의 정도가 더욱 심하다. 넓은 수조와 은신처를 구비한 상태에서 10마리 이상 사육하면 이런 투쟁의 정도가 줄어든다.

큰줄납자루와 함께 인기 많은 어종으로 손꼽힌다.

4.2. 납줄개속

4.2.1. 흰줄납줄개

학명 : Rhodeus ocellatus

납줄개 속에서 가장 넓적하고 크게 자라는 종이며, 평소에는 머리 부분에 메탈릭 에메랄드 빛을 내면서 혼인색이 들면 붉고 화려한 발색이 배쪽에서 올라와 일본에서는 장미 납줄개라 한다. 주로 농수로나 정수역 같이 물살의 흐름이 없고, 더러운 곳에서 곧잘 나타나며 더러운 물에 어느 정도 내성이 크지만, 그만큼 바이러스나 기생충감염 걱정이 있으니 기르려거든 꼭 검역 과정을 거치자.

4.2.2. 떡납줄갱이

학명 : Rhodeus notatus

납자루과 중에서 가장 작은 종이며, 혼인색이 들면 입과 눈에 립스틱으로 화장하듯 붉은 빛이 드는 특징이 있다. 상하로 좁은 날렵한 체형이며, 검은 배 밑부분도 특징.

4.2.3. 한강납줄개

학명 : Rhodeus pseudosericeus

혼인색은 등쪽에서 검어지면서 배쪽에서는 노을 빛이 올라오는 독특한 색으로 인기가 있으며, 이름대로 한강수계에서만의 제한적인 생태 때문에 현재 환경부 보호종이다.

4.2.4. 서호납줄갱이

학명 : Rhodeus hondae

수원 서호에서만 살던 특산종이다. 1935년에 채집한 개체를 마지막으로 멸종한 것으로 추측하며, 현재 미국 시카고 자연사박물관에 표본이 딱 한 점 남아있다(위의 사진). 생태며 행동 등은 전혀 알려지지 않았다.

2010년대 초반 일본에서 '수원납자루'라는 이름으로 살아있다고 알려졌으나 종명의 혼동일 수 있다. 납줄갱이(학명 Rhodeus suigensis)를 서호납줄갱이(Rhodeus hondae, 영어명 Seoho bittering)로 잘못 알았다던가.

5. 기타

서세원이 만들어 처참히 말아먹은 영화 '납자루떼'가 바로 이것을 의미한다. 말 그대로 납자루 + 떼. 납 + 자루 + 떼 가 아니다 작중 스토리와 납자루는 아무런 관련이 없다. 영화가 망해서 아무래도 좋지만(...).


  1. [1] 말조개나 펄조개, 대칭이 등의 큼직한 이매패류. 재첩에는 알을 낳지 않는다.
  2. [2] 2.1 다만 조개입장에선 납자루가 아니라 미꾸라지 등의 저서어종에게 유생을 붙여도 상관이 없기에 편리공생일 수도 있다. 실제로 조개의 상태가 좋지 않으면 알을 받기를 거부하고 숨거나 알을 다시 뱉어버리니(...)
  3. [3] 중고기가 조개를 이용해 번식하는 또다른 종류이다.
  4. [4] 지학사 컬러학습대백과에서 발췌
  5. [5] 출처 : 한국산 각시붕어 수컷의 혼인색과 암컷의 배우자 선택(Chon, Sok)(2012)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stati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