갈바마리

2. 전투력
4. 갈바마리의 화법

눈물을 마시는 새, 피를 마시는 새에 등장하는 존재.

1. 눈물을 마시는 새에서

눈물을 마시는 새의 등장인물

인간

도깨비

레콘

나가

기타

기타

두억시니

유해의 폭포 · 갈바마리 · 스포일러

하늘치

하늘누리 · 소리

아스화리탈 · 퀴도부리타

대호

마루나래 · 별비

종족 불명

여행자

그 이름은 옛 우리말의 '갈바쓰다'라는 말에서 온 듯하다. '갈바쓰다'는 '나란히 번갈아 쓰다'를 의미하는 말이며, '마리'는 옛말로 '머리'를 뜻한다.(출처는 엔싸이버 국어사전. 갈바쓰다 / 마리)

이름대로 머리가 두 개다. 덩치가 티나한과 맞먹는 두억시니로 오른손은 어깨 가운데, 왼손은 사타구니에 있으며, 다리는 역관절에다 발가락은 사방으로 뻗쳐있다. 양 팔 끝에는 수염 같은 것으로 뒤덮여있으며 그 안에서 뿔이 튀어나온다.

유해의 폭포가 구출대 일행을 추적하기 위해 보낸 삼천 두억시니의 우두머리로, 불완전하게나마 대화가 되는 유일한 두억시니이다. 양쪽 머리들은 항상 같은 대상을 가리켜 각각 다르게 표현한다. 가끔 두 머리가 서로 싸우기도 한다. 이 때 그 둘을 달랠 수 있던 사람은 오직 사모 페이뿐이었다. 사모 페이를 친구로 칭하며 따른다.

케이건 드라카하늘치를 화나게 함으로써 삼천 두억시니들을 개발살냈을 때 간신히 살아남은 22마리의 두억시니들 중 하나였다. 이 때 도움을 준 사모를 은인 비슷한 존재로 생각하여 나머지 두억시니들과 따르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사모가 왕이 된 이후에는 이십이금군으로 편성되어 마루나래와 함께 사모를 호위했다.

하텐그라쥬에서는 모두가 어디에도 없는 신의 권능에 휘말려 제자리 돌기를 하고있을 때 유일하게 그 권능에 휘말리지 않고 똑바로 나아갈 수 있었다. 사모의 조언으로 가능했던 것인데, 두 머리가 끊임없이 '오른쪽으로 간다!'와 '왼쪽으로 간다!'를 반복하며 달려가니 바른 길을 찾아간다.(…) '엉뚱한 방향으로 이끌었다.'라는 묘사로 보아, 두 머리가 싸우면서 오락가락하는 것이 본성이니 오락가락하게 만들어버리는 신의 권능에는 별 영향을 받지 않는 것으로 추정해볼 수 있다.부정의 부정은 긍정 또는, 유해의 폭포가 어디에도 없는 신의 힘을 훔쳐 쓰고 있었고, 그 유해의 폭포가 심혈을 기울여 만든 것이 갈바마리인 만큼 어디에도 없는 신의 권능에 미약하게나마 내성이 있었다고 추측할 수도 있다.

다른 두억시니들과 함께 엉뚱한 행동을 하는 등 귀여운 모습을 종종 보여준다. 더위에 허덕이다 누군가 더위를 피할 방법을 보이자 너도나도 따라하는 모습이라던가, 케이건과 사모 일행이 중립을 선언한 시모그라쥬를 가기 전 여신이 도시에 들어가자고 하자 모두가 놀랐을 때 영문을 몰랐지만 분위기를 맞추기 위해서 갈바마리도 놀란 표정을 하는 등.

2. 전투력

유해의 폭포를 제외한 두억시니 중 최강.

유해의 폭포가 각별히 정성을 다해 만들어낸 두억시니의 하나로, 그 중에서도 특출난 전투력을 보유한 듯하다. 어설프게나마 통하는 말을 구사할 줄 아는 것으로 보아 완성도의 차원이 다르긴 다르다(...). 게다가 좀 기이한 형태지만 신체가 대칭형이라 불규칙하게 생긴 다른 두억시니보다 전투력을 발휘하기 유리한 점도 있는 듯. 전투법은 두 머리, 두 다리 사이에 각각 돋은 기다란 팔 두 개 안쪽에서 창과 같은 날카로운 돌기가 길~게 뻗어나가 적을 찌르는 것이다. 인간, 나가의 경지를 초월한 강자인 케이건조차 눈으로 쫓지 못할 만큼 빠른 속도로![1] 오죽하면 멀리서 구경하던 티나한이 그 속도를 보자마자 계명성으로 튀라고 소리칠 정도였다. 티나한이 보기에야 케이건이 한없이 연약한 존재긴 하겠지만(...) 그래도 한 가락 하는 케이건의 솜씨를 알면서도 즉시 위험을 간파할 정도로 빠른 공격이었다는 뜻이다.

케이건은 그렇다치고 티나한과의 대결에서도 죽지 않고 살아남은 것을 보면 보통 두억시니와는 차원이 달라도 단단히 다르다.[2] 실제로 사모의 모가지를 따려는 티나한의 철창을 상기된 구조의 뿔로 쳐내는데, 허공이었지만 티나한의 몸이 홱 돌아갈 정도로 강한 힘을 발휘했다. 여기에 티나한이 빡쳐서 사모는 잠시 잊고 갈바마리를 집중적으로 공격하기 시작했다는 묘사가 있는데, 이후 전투는 생략되었지만 사건이 일단락된 뒤에도 갈바마리가 무사히 살아 있는 것으로 보아 둘이 화해했다분노한 티나한의 공격을 막아내고 생존할 정도의 전투력이 있다고 봐야 한다. 작중 세계관에서 레콘은 그야말로 원 맨 아미라는 점을 감안하면 갈바마리의 전투력 역시 직접 등장한 두억시니 중에서는 두말할 나위 없이 원탑이라고 볼 수 있다. 창조주인 폭포는 논외.

3. 피를 마시는 새에서

피를 마시는 새의 등장인물

인간

도깨비

레콘

나가

기타

두억시니

갈바마리

하늘치

하늘누리 · 소리 · 말리

개밥바라기 · 스포일러

기타

기계 새

피를 마시는 새에서는 하늘누리에 '갈바마리 로'가 생겼다는 언급이 있다. 이로써 그는 자신의 이름을 남긴 '위대한' 두억시니가 되었다. 게다가 살아남아 사모를 호위한 스물두 두억시니로부터 아라짓 제국의 이십이금군 제도로 이어지는 황제 친위병 제도가 생겼다고(...). 참고로 이십이금군에게는 공작의 엉덩이를 걷어차도 되고 그에 대해 변명하거나 설명할 필요도 없다는 특권이 부여되어 있는데, 이 특권의 유래가 갈바마리라고 한다.

위대한 갈바마리 이래로 금군에겐 필요하다면 공작의 엉덩이라도 걷어찰 권한이, 그리고 그 행동에 대해 변명하거나 설명하지 않아도 되는 권리가 있다. 그리고 구레는 두억시니였던 갈바마리에게는 애초부터 변명이나 설명을 할 언어 능력이 없었다는 사실에 연연하지는 않을 작정이었다. 갈바마리는 설명하지 않았고, 그러니 나도 안 한다. 떠들어봐, 백작.

아마 정황상 십중팔구 갈바마리가 진짜로 공작의 엉덩이를 걷어차고 아무 말도 안 한 것 같다(...). 시모그라쥬공이냐 발케네공이냐의 문제 사실 금군은 어디까지나 친위 호위병이므로 유사시를 대비해 그 정도 권한이 있는 것은 두억시니가 아니라도 자연스러운 일이기도 하다. 그리고 과거 믿었던 전우인 키타타 자보로가 사모 페이의 암살을 시도한 사례도 있었으니 초대 아라짓 왕국에서 저런 전통이 만들어진 것도 어쩌면 필수적인 일. 위대한 입법자 갈바마리

피를 마시는 새 시점에서는 사모의 지시로 엘시 에더리를 돕기도 했다. 이때 지멘과 나타난 이 두억시니들을 보고 토프탈 휘하의 병사들은 역사를 마주하는 장엄한 감동을 느꼇다고.행복은 불타는 이단 옆차기-! 이후 다시 세상에 나온 사모를 곁에서 지키다가 함께 하텐그라쥬로 돌아간다.

4. 갈바마리의 화법

왼쪽과 오른쪽 머리가 서로 번갈아 가며 말하는데, 둘 중 누가 먼저 말하는지는 아직 알려지지 않았다. 두 머리는 분명 같은 대상을 가리키면서 그 표현을 달리하기 때문에 서로 말다툼하기도 한다(...).

  • 마루나래에 올라탄 사모를 보면서....
"나가 태운 대호.""대호 탄 나가.""나가 태운 대호!""대호 탄 나가!"
  • 사모의 쉬크톨을 보면서...
"칼.""아니다.""칼.""아니다."
  • 베로시 토프탈을 보면서...
"인간 여자.""여자 인간.""인간 여자!!""여자 인간!!"
  • 그에 대한 지멘의 해답: "둘 다 맞아."
    • 그에 대한 갈바마리의 대답
"둘 다.""맞아.""둘 다.""맞아."


  1. [1] 케이건은 나가 30명을 혼자서 썰어버리고 인간 중 최강자급인 괄하이드를 중상을 입은 상태로 가지고 놀며, 코끼리를 사냥하는 대호와 겨루는 말 그대로 초인이다. 레콘을 제외하면 상대할 자가 없다.
  2. [2] 유해의 폭포가 거처하는 피라미드에서 티나한은 가는 길의 어떤 두억시니든 한 호흡 이상 정면에 서 있지도 못하게 만들었다는 양민학살을 짐작케 하는 구절이 있다. 애초에 무한재생하는 폭포랑도 한참 맞짱을 떴을 정도.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50.44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