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유

{{{#!wiki style="margin-right:10px;margin-left:30px"

이 문서는 비로그인 사용자의 편집이 제한되어 있습니다. 자세한 사유는 여기를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

  동음이의어에 대한 내용은 강유(동음이의어) 문서를 참조하십시오.

촉서(蜀書)

{{{#!folding [ 펼치기 · 접기 ]

1권 「유이목전(劉二牧傳)」

2권 「선주전(先主傳)」

3권 「후주전(後主傳)」

유언

유장

유비

유선

4권 「이주비자전(二主妃子傳)」

5권 「제갈량전(諸葛亮傳)」

감부인

목황후

경애황후

장황후

유영

유리

유선

제갈량

6권 「관장마황조전(關張馬黃趙傳)」

관우

장비

마초

황충

조운

7권 「방통법정전(龐統法正傳)」

8권 「허미손간이진전(許糜孫簡伊秦傳)」

방통

법정

허정

미축

손건

간옹

이적

진밀

9권 「동류마진동여전(董劉馬陳董呂傳)」

동화

유파

마량

마속

진진

동윤

여예

10권 「유팽요이위양유전(劉彭廖李劉魏楊傳)」

유봉

팽양

요립

이엄

위연

양의

유염

11권 「곽왕상장양비전(霍王向張楊費傳)」

곽준

왕련

상랑

상총

장예

양홍

비시

12권 「두주두허맹래윤이초극전(杜周杜許孟來尹李譙郤傳)」

두미

주군

두경

허자

맹광

내민

윤묵

이선

초주

극정

13권 「황이여마왕장전(黃李呂馬王張傳)」

황권

이회

여개

마충

왕평

장억

14권 「장완비의강유전(蔣琬費禕姜維傳)」

15권 「등장종양전(鄧張宗楊傳)」

장완

비의

강유

등지

장익

종예

양희

}}}||

천수의 기린아(麒麟兒)
서위의 추숭 왕
姜維
강유

시호

개명왕(開明王)

작위

당양정후 (當陽亭侯), 평양후(平襄侯)

최종직위

대장군(大將軍), 녹상서사(錄尙書事)
영 량주자사(領 涼州刺史)

성씨

(姜)

(維)

백약(伯約)

생몰 기간

202[1] ~ 264. 01. 18 (음력)
202 ~ 264. 3. 3 (양력)

고향

옹주 천수군 기현(冀縣)

1. 개요
2. 생애
2.1. 촉 귀순 이전
2.2. 촉으로 귀순
2.2.3. 위략의 기록
2.2.4. 강유의 귀순 과정 재구성
2.3. 촉 귀순 & 제갈량 시대 (228년 ~ 234년)
2.4. 장완 시대 (235년 ~ 246년)
2.5. 비의 시대 (246년 ~ 253년)
2.6. 진지 & 강유 시대 (253년 ~ 258년)
2.6.1. 적도와 도수
2.6.2. 단곡 전투
2.7. 유선 시대 (258년 ~ 263년)
2.8. 촉의 멸망 및 직후 (263년 및 264년)
3. 강유가 촉한에 남았던 이유
3.1. 강유가 가족을 버린 이유에 대한 소고
4. 평가
4.1. 과거의 평가
4.2. 현대의 평가
5. 기타
5.1. 사마사와의 대조
5.2. 검각에 관련된 전설
5.3. 강유의 후손들

1. 개요

후한삼국시대 , 촉한의 장수.

는 백약(伯約). 시호는 서위에서 추봉한 개명왕(開明王)이다.[2] 천수군[3] 기현 사람으로 삼국지연의에서는 제갈량후계자처럼 그려지며[4], 제갈량 사후 삼국지연의의 실질적인 진 주인공이라고 할 수 있는 인물이다.[5] 제갈량으로부터 "마량 이상의 재능의 소유자, 양주 최고의 인물이자 기린아"라고 불리는 절찬을 받았다. 위나라 출신의 항장 출신이나 촉의 대장군[7]까지 오른 인물이기도 하다.

촉한의 마지막 사령관이자, 중국 한나라 시대 거대 낭만서사에서 사실상 마지막 부분을 장식하는, 유비-제갈량에 이은 세번째 주인공이기도 하다.[8] 제갈량이 출사한 나이인 27세에 촉한에 와서 유비가 승하한 나이인 63세에 세상을 떠났다는 것도 우연치곤 상당히 드라마틱하다. 그리고 30년 동안의 나홀로 위나라를 상대로 북벌을 한 것으로도 유명하다. 이를 제갈량의 육출기산(六出祁山)과 대비하여 구벌중원(九伐中原)이라 하기도 한다.[9] 이게 없었다면 제갈량 사후 삼국지 이야기가 평범해졌을 것이다.

2. 생애

2.1. 촉 귀순 이전

어린 시절에 강인(羌人)과의 전쟁 중에 아버지를 잃었다고 전해지고 있다. 아버지 강경은 강인의 침입 때 태수를 보호하려다 전사하였고, 이에 강유가 아버지의 직책을 물려 받아 군에서 중랑으로 임명되었다. 강유의 어린 시절에 해당하는 시기 중(대략 206년 - 217년 무렵) 이 정도로 강인들이 침입했던 사건은 213년 마초가 강인들과 연합, 조조를 공격했을 때 외에는 기록된 사건이 없다. 만약 이 당시 강경이 기현 태수를 보호하려다 전사했다면, 마초 연합군에 의해 강유의 부친이 죽은 셈이다.[10] 다만 이 외에도 다른 종류의 강인들의 기현 침입이 대대적으로 있을 가능성은 배제할 수 없으니 정확하게는 알 수 없다.

이 무렵의 강유에 대해 정사 삼국지 강유전에서는 "維為人好立功名,陰養死士,不脩布衣之業"라 기록하고 있는데, 대강 해석을 해보면 "강유는 입신 양명에 관심이 있어, 은밀히 자신을 위해 죽을 수 있는 병사들을 키우고,[11] 평범한 일에 관심이 없다"는 의미다. 강유가 나이는 어려도 나름 대로 자신의 미래에 대한 생각, 특히 무관계열에 생각이 있었던 듯하다.

다만 완전히 무관이기만 한 것은 아닌 듯한데, 주의 종사로 임명되었으며 또한 상계연으로 일한 기록이 있기 때문이다. 종사는 주에 새로운 자사 등이 임명되었을 때 각 군현의 인물들을 현지 정보 입수 차원에서 채용할 때 주어지는 자리였으며, 상계연은 중앙 정부에 해당 지역의 인구 및 특산물의 통계를 내어 중앙 정부에 보고하는 직책이다. 이 일은 문관 계통이니 중랑, 즉 무관 계통이었던 강유가 문관 계통으로 일을 바뀌었거나 능력이 뛰어나 양쪽을 겸업했을 수도 있다. 또 강유는 정현[12]의 학문을 좋아했다고 하니[13] 문관직에도 무리는 없었을 것이다.

이 무렵 옹주자사 대리는 곽회로, 강유가 얼마나 오래 일했는지는 알 수 없지만 한때 그는 곽회의 부하였다. 이후 강유의 북벌 당시 강유와 곽회가 지겹도록 서로를 적으로 대하는 점을 감안한다면 둘의 운명도 꽤나 얄궂은 듯. 더불어 촉의 제갈량의 위나라 1차 침입 당시 곽회는 기현에서 상규로의 후퇴를 감행하여 강유가 촉에 투항하게 되는 빌미를 제공하기도 한다.

2.2. 촉으로 귀순

2.2.1. 삼국지연의

연의와 실제 역사 모두 제갈량의 1차 북벌 당시 촉에 귀순하였다.

연의에서는 제갈량의 전략을 간파하고 그에게 처음으로 패배를 안겨 준 인물이라는 상당히 임팩트 있는 데뷔를 한다. 강유를 본 제갈량은 반드시 자신의 사람으로 만들어야 되겠다고 심혈을 기울이고 마침내 성공하여 강유의 항복을 받아 자신의 사람으로 만든다.

좀 더 자세히 말하자면 제갈량이 계책을 써서 안정군 태수인 최량을 죽인 이후 같은 방법으로 천수군 태수인 마준을 죽이려 했는데, 이 때 강유가 그 계책을 꿰뚫어봐서 마준이 말려들지 않게 했고[14] 이를 역이용하여 조운을 끌어들인 뒤 물리쳤다.

이후 제갈량은 다시 한 번 계책을 펼쳤지만 강유가 직접 조운과 일기토를 벌인 뒤 쫓아버렸다. 지략으로는 제갈량의 전략을 간파할 정도로 뛰어나며, 무재로는 조운과 대등할 정도의 면모를 드러내며 데뷔를 화려하게 장식한 것이다.

이후 제갈량은 강유가 효심이 깊다는 것을 이용, 기현을 공격하여 강유를 그 안에 묶어놓았고 다른 곳들 역시 그렇게 고립시켰다. 한편 붙잡았던 하후무를 풀어주되 그가 가는 길에 난민으로 위장한 촉군과 마주치게 하여 강유가 촉에 항복했다는 소문을 뿌렸다. 또한 하후무가 들어간 기성을 공격하면서, 강유와 비슷한 사람을 앞세워서 진짜 강유가 항복한 것처럼 보이게 했다.

한편 갇혀 있는 터라 군량이 부족해진 강유에게 일부러 허술하게 무장한 군량 수송대를 보여줘서 강유를 성 밖으로 끌어내고 성을 점령한 뒤 다른 곳으로 도망가게 했다. 하지만 마준은 물론 양건도 강유가 항복했다고 여기고 쫓아냈다.

이에 강유가 홀로 장안을 향해 달리자 제갈량이 군사를 이끌고 나타나 포위한 뒤, "그 정도까지 위나라에 수고를 보였으니 이제 항복해도 수치스럽지 않을 것이다"라고 말하자 결국 제갈량에게 항복한다. 그리고 제갈량은 항복한 강유에게 "이제서야 나의 지식을 물려줄 사람을 찾았다"라고 말한다.

그러나 이것은 연의의 창작으로 제갈량 사후 촉한을 책임지는 강유를 띄워주기 위한 버프이다. 실제 역사에서 강유의 투항은 부당한 조국의 버림과 모친과의 생이별이 담긴 안타까운 스토리이다.

2.2.2. 정사 삼국지의 기록

정사 강유전에서는 천수 주변 고을들이 촉군에게 호응한다는 소식을 접한 천수태수 마준이 강유를 의심하고 자신을 따라오지 못하게 하고 강유의 고향인 기현에서도 강유를 받아주지 않아 강유는 갈 곳이 없어 항복했다고 적고 있다. 자세히 설명하자면 227년에 제갈량이 천수를 공격했을 때 천수태수 마준은 마침 밖으로 나와 순찰하고 있었고 강유, 양서, 윤상, 양건 등이 함께 수행했다. 그런데 여러 현이 제갈량에게 호응하니 마준은 이들도 믿을 수 없다고 의심하여 이들을 버리고 상규성으로 도주한다. 이들은 다 같이 상규성으로 가서 들여보내 달라고 요청했지만 거부당했고, 고향인 기현으로도 가 봤지만 그 쪽에서도 받기를 거부하여 제갈량에게 나아갔고 마침 마속이 장합에게 패해 제갈량이 서현(西縣)의 일천여 가를 뽑아 철수할 때 강유를 같이 데리고 가서 강유는 모친과 헤어졌다고 되어 있다.

2.2.3. 위략의 기록

그러나 배송지 주석에 인용된 위략에서는 정사 강유전의 내용과 좀 다르다. 일단 강유가 여러 사람들과 더불어 마준과 곽회를 수행하다가 의심을 받아 버려져 고향인 기현으로 간 것까지는 일치하는데, 강유의 고향인 기현에서는 강유와 그를 따라온 군리(郡吏) 상관자수(上官子脩)를 보자 크게 기뻐하며 제갈량에게 보냈다고 되어 있다. 그러다가 장합과 비요에게 촉군의 선봉이 격파당하자 기현으로 돌아갈 수 없게 된 강유는 결국 촉으로 들어갔다고 기술되어 있다. 또한 자치통감에서는 이 내용을 그냥 짧게 '강유가 항복했다'고 기술해서 어느 쪽이 사실인지는 알 수가 없으나, 어쨌든 강유가 위에 버림받고 촉한에 투항한 것은 확실하다.

강유가 귀순한 이후 위에 남은 강유의 가족은 조정으로부터 강유를 다시 귀순시키라는 압력을 받은 듯하다. 위나라 법은 투항자의 가족에게 매우 엄격하다고 알려져 있다.[15] 강유의 어머니당귀를 강유에게 보냈다고 알려져 있다. 당귀는 한약재의 일종으로 當歸라고 쓰며, '마땅히 돌아오다'라는 뜻이 된다. 따라서 적국에 투항한 아들에게 당귀를 보낸 것은 우회적으로 귀국을 권유하는 의미였다.

이에 강유는 다음과 같은 내용의 시[16]를 써서 답장으로 보냈다고 한다.

[ruby(良田百頃, ruby=양 전 백 경)][17] 좋은 밭이 백경이 있으나

[ruby(不在一畝, ruby=부 재 일 무)][18] 일 무도 남은 바 없으니

[ruby(但有遠志, ruby=단 유 원 지)][19] 다만 원지만 있을 뿐

[ruby(不在當歸, ruby=부 재 당 귀)][20] 당귀는 없나이다.

원지는 당귀와 마찬가지로 한약재의 일종이며 遠志라고 쓴다. '원대한 뜻'이라는 의미가 된다. 즉 이 답장은 '나의 원대한 뜻(遠志)은 촉에 있지 위에 있는 것이 아니며, 그렇기에 마땅히 돌아갈(當歸) 수 없다'며 귀국을 거부하는 의미. 강유가 끝내 귀국을 거부하고 촉에 남았으므로, 그의 가족들은 그가 죽기 전까지 사면받지 못했다.

한편, 코에이는 이 일화에 영감을 받고 삼국지 13에서 당귀와 원지를 보물로 등장시켰다. 그런데 강유는 선호도에서 보물에 관심이 없는지라, 당귀고 원지고 간에 강유와 친분을 쌓는 데 도움이 안 된다. 일화를 살짝 비틀어서 반영한 것 같기도 하고, 실제로 강유가 재물에 관심을 두지 않고 검소했다는 기록이 있어 그를 고증한 것 같기도 하다.

2.2.4. 강유의 귀순 과정 재구성

위에서 말한 것처럼 정사 강유전과 위략에서 각각 다르게 강유의 촉 귀순 과정을 기술하고 있다. 정사 강유전에 쓰인 강유의 귀순 과정은 너무 간결할 뿐 아니라, 기현이 소속된 천수군에서 제갈량의 촉군에게 호응할 움직임을 보이면서 정작 마준에게 버림받은 강유는 안 받아줬고, 제갈량이 퇴각할 당시 강유만 데려가고 (연좌제가 당연시되는 당대의 상황에서) 강유의 가족들은 데려가지 않았다는 것이 설명되지 않는다.

그러나 위략을 참고했을 시 투항 과정이 강유전보다 자세하기에 이를 바탕으로 정사 강유전을 다시 짜맞추면 유추가 가능하다. 당시 말 그대로 사방이 제갈량에게 호응하는 상황에서 천수태수와 옹주자사마저 치소인 기현 주민들을 믿지 않아 내버리고 상규로 도망가 고립을 자처했고 기현 주민들 역시 대세에 동참했는데, 장합에게 마속이 격파되자 기현 대표로 촉 진영에서 항복 협상을 진행 중이던 강유를 기현 사람들이 먼저 사실 은폐를 위해 내버렸다는 것이다. 장합에게 마속이 지키던 가정이 격파당해 너무 다급하게 퇴각하느라 가족을 챙기지 못했을 수도 있지 않겠느냐는 주장은 정사 제갈량전에서 주둔하고 있던 기산 근처 천수군 서현의 1천여 가구를 뽑아왔다는 기록이 있는 것에 비춰볼 때 신빙성이 없다. 자치통감에서 강유가 투항했다는 기록과 정사 강유전과 위략의 모든 기록들이 다 사실에 부합한다는 가정을 해 보면 다음과 같은 결론이 나온다.

1. 강유가 마준에게 당신들은 모두 적이라며 버림받고 고향인 기현으로 갔다.

2. 기현 사람들은 (위략에서 묘사한 대로) 강유를 제갈량에게 대표로 보내 항복했다. (기현은 천수군 소속이므로 마준의 '천수의 여러 현들이 제갈량에게 호응하려 한다' 는 말이 있다고 한 강유전의 기록에도 부합한다.)

3. 그런데 장합이 마속을 가정에서 격파하고 전세가 급격히 위로 기울게 된다.

4. (정사 삼국지와 위략에서 일치하는 기록으로) 강유는 기현으로 돌아가려 했으나, 기현의 주민들은 촉에게 항복하려던 사실 은폐를 위해 (정사 강유전에서 묘사한 대로) 강유를 받아들이지 않는다. (가족들도 기현 안에 있지만 당연히 혼자서는 못 데리고 나온다.)

5. 조위라는 국가에서도, 고향인 기현에서도 버림받아 갈 곳 없어진 강유는 결국 촉에 투항한다.

추가적으로 2번에서 강유는 비록 기현 사람들에게 등 떠밀려 제갈량에게 가 봤지만 마준에게 버림받아 섭섭했더라도 촉에 투항할 마음은 없었다고 봐야 4번에서 기현으로 돌아가려 했던 것과 위략에서 '강유에게 본래 떠날 마음은 없었으므로 ...' 라는 기록이 성립한다.

2.3. 촉 귀순 & 제갈량 시대 (228년 ~ 234년)

촉으로 귀순한 강유는 봉의장군 당양후 창조연에 임명된다. 봉의장군에서 봉의(奉義)는 옳은 것을 받들었다는 뜻으로써 한 때 이엄이 맡았던 자리다. 당양후에서의 당양은 장판파가 있는 당양. 유선조운 덕에 살아난 그 당양 맞다. 후한서 백관지에 따르면 창조연이라는 관직은 태부 소속의 관직으로 창조연이 양곡 창고 관리인 점을 고려한다면, 북벌군의 군량 보급 쪽을 담당하고 있지 않았을까 정도로 추정할 수 있다. 즉, 촉에 귀순한 직후 강유는 문관 쪽에서도 일한 듯한데 이 때 그의 나이는 27세였다.

창조연의 경우 강유가 위나라에서 하던 일인 상계연과 비슷한 위치로 역시 중앙 정부에 인구 및 특산물을 통계하여 보고하는 자리다. 즉, 창조연이나 상계연이나 군량 보급 못지 않게 통계 처리가 필요한 직책이니 창조연은 촉에 적응해야 하는 강유에게는 비교적 익숙한 일이라 할 수 있다. 쉽게 말하면 제갈량이 위에서 하던 일과 비슷한 역할을 주어 촉에 적응하기 쉽도록 배려했다고 보여진다. 물론 촉이 익주 하나라고는 하나 국가이고 양주는 한 주이니 수행하는 업무는 비슷하다 해도 위상과 지위는 촉의 창조연이 위의 양주 상계연보다 훨씬 높을 것이다. 또 봉의장군은 과거 이엄이 맡았던 자리라는 것도 눈여겨 볼 만한 대목이다. 제갈량은 북벌을 앞두고 이엄을 가장 믿을 수 있는 인물이라면서 후방과 보급을 맡길 정도로 신뢰하였던 인물이니만큼 이엄의 옛 관직과 업무를 맡긴 것으로 보아 강유를 상당히 신임했던 것으로 추측된다.

강유에 대한 제갈량의 신임은 상술했듯이 제갈량이 막하 사람들에게 편지를 보내 강유를 칭찬한 것에서도 드러나는데 촉서 강유전에 제갈량이 유부장사 장예와 참군 장완에게 편지를 보내어 강유를 칭찬한 내용이 쓰여있다.

"강백약은 그 시대의 일을 충성스럽고 근면하게 하며 사려가 정밀하며, 그가 갖고 있는 재능을 살펴보면, 영남(이소의 자) 및 계상(마량의 자) 등의 사람들도 그에게 미치지 못합니다. 그 사람은 양주의 상사(上士,뛰어난 선비)입니다. 반드시 먼저 중호보병 5, 6천 명을 그에게 훈련시키도록 해야 합니다. 강백약은 군사에 매우 능수능란하며, 도량과 의기가 있으며, 병사의 뜻을 깊이 이해합니다. 이 사람의 마음은 한실에 있으며, 재능은 일반 사람을 넘으므로 군사 훈련을 끝마치고 나서 궁궐로 보내 군주를 만나도록 해야 합니다."

장예와 장완은 승상부의 중요한 업무를 담당하는 사람들이었고 무엇보다 장완은 제갈량 다음 후계자로서 제갈량에게 지명받은 인물이다. 그런 그들에게 강유의 재능을 칭찬하는 서신을 따로 쓴 것이다. 거기다가 중호보병은 중호군으로서 조운이 맡았던 황실 경호군를 뜻하는 것인데[21] 한 나라를 총괄하는 재상이 일개 항장의 재능을 보고 자신의 군주와 만나게 하고 중앙군을 맡겨야 한다고 하고 있는 것이다. 어찌되었거나 이런 일화들은 제갈량이 강유를 자신의 사후 바로 국정을 책임질 후계자로 지명한 것은 아니라도 차세대 촉한을 이끌 주요 유망주 중 하나로 보고 있었다는 증거는 될 것이다. 또한 항장 출신이라는 다소 거북한 꼬리표가 달려 있음에도 이러한 파격적인 제갈량의 기대와 대우를 받은 것은 강유가 장완이나 비의처럼 제갈량에게 생전에 자신의 뒤를 이어 국정을 맡을 후계자로 지명된 것이 아님에도 실제 역사에서나 연의에서나 장완과 비의의 뒤를 잇는 제갈량의 후계자로 받아들어지는 이유이기도 하다.

촉 귀순 후 한동안 문관 업무를 하던 강유는 230년 무렵부터 본격적으로 무관임무를 맡게 된다. 230년 봄, 이 해에 촉 장군직의 대대적 개편이 이루어지면서 강유는 정서장군으로 임명되고 중감군(中監軍) 혹은 호군(護軍)을 맡았다.[22] 강유가 정서장군으로 임명 된 이후 이 무렵 위연이 오계에서 곽회와 비요를 격파하고 정서대장군에 임명된다. 제갈량 사후 정서장군, 혹은 정서대장군이 대위 전선을 맡았다는 점을 고려한다면, 이 무렵부터 강유는 제갈량의 북벌에 직접적으로 참여한 것으로 추정된다. 다만 정서대장군인 위연이 있었던 것을 고려한다면 직속 부대를 이끌고 단독 작전에 임하는 것보다는 고정된 보직 없이 제갈량의 명에 따라 이리저리 투입되면서 이 임무 저 임무 다 맡던 기동대장 정도로 다른 장수들을 지원하는 역할이 아니었나 추측된다. 사실 한중공방전 당시 하후연을 참살한 황충이 직후 받은 관직이 정서장군이었던 만큼 촉한의 건국시에서부터 정서장군직은 한중, 북벌과 밀접한 관련이 있었다. 후일 장익이 북벌에 나설 시기의 관직도 정서대장군이었다.[23] 이런 중요한 직책, 그것도 황충이나 진도 같은 숙장들이나 맡던 직책을 제갈량은 이제 막 29살 청년인 강유에게 맡겼던 것으로 다시 한 번 제갈량이 강유를 차세대 무장 가운데 얼마나 높게 평가하고 기대를 걸었는지 알 수 있는 대목이다.

한편 위군이 퇴각한 직후 위연이 곽회와 비요를 대파하고 정서대장군직에 오르자 강유는 4차 북벌 때 정남장군으로 전봉된 것으로 보이는데 231년 이평의 탄핵 때 연판상소에서 '행호군 정남장군 당양정후 신 강유'라는 표현이 보인다. 이것 역시 눈여겨볼 내용인데 제갈량과 함께 밀접하게 연관된 조운이 바로 남정때 정남장군이었고 후일 241년에 편찬된 양희의 계한보신찬에서도 조운을 정남장군이라고 칭하는 등 정남장군을 조운의 주요 관직으로 언급한다는 것이다. 자신의 후계자인 장완에게 강유의 군사적인 능력을 어필하고, 조운이 유선을 구한 바로 그 장소인 당양의 정후로 삼았으며, 사방장군인 관장마황 다음 격인 조운과 그에 버금가는 평가를 받았던 진도가 맡았던 관직을 차례로 역임케 하여 북벌에 참여시키고, 조운이 주도하던 중호보병을 통솔하게 했다는 사실은 자신의 사후 장완을 자신의 자리를 맡으면 제갈량 자신이 조운의 보좌를 받았듯 강유를 조운의 관직 코스를 걷게 하여 장완의 군사적 역량을 보좌하게 하고 조운의 뒤를 이어 북벌을 진행하는 주요 인재로 키우려는 의도로 볼 수 있다. 실제로 장완 시대에 대사마 장완의 사마를 강유가 맡게 되니 제갈량의 안배로 된 것이라 할 수 있다. 다만 강유전, 화양국지로 미루어볼 때 여기서 '정남장군'은 '정서장군'의 오기로 보인다는 의견도 있다. 이렇게 되면 앞서 말한 정남장군설은 틀린 것이 된다.

강유의 이름이 단독으로 등장하기 시작한 것은 제갈량의 마지막 북벌 무렵으로 사마의의 건벽거수에 대하여 제갈량과 문답한 내용이 정사 제갈량전에 남아있다. 또한 제갈량 사후 위연이 후퇴를 거부하자 제갈량의 유지에 따라 양의와 더불어 전군 후퇴를 지휘하고 위나라의 추격을 저지한 기록이 있다. 이때 급작스러운 반격 태세를 통해 사마의를 물러나게 만든 것도 강유의 지휘였다. 여기서도 최고 선봉격인 위연 다음으로 강유의 부대가 위치했다는 사실을 알 수 있는데 그만큼 강유가 제갈량의 북벌에 알게 모르게 적극적으로 참여했고 주요 공격진으로서 여겨졌다는 사실을 알 수 있다. 또 사마의가 위나라 역사상 최고의 명장으로 꼽히기도 하는 인물인데 속여넘기는데 성공한 것을 보면 제갈량이 후퇴를 맡길 정도로 강유의 전술적 역량이 상당하다 할 수 있다.

2.4. 장완 시대 (235년 ~ 246년)

234년, 제갈량 사후 장완이 제갈량의 뒤를 이어 촉의 대장군 겸 녹상서사가 된다.[24] 강유는 성도(成都)로 돌아와 우감군(右監軍) 보한장군(輔漢將軍)에 임명되어 제군(諸軍)을 통할하고 평양후(平襄侯)로 올려 봉해졌다.

연희(延熙) 원년(=238년), 대장군(大將軍) 장완(蔣琬)을 따라 한중(漢中)에 주둔하였다. 239년 장완이 대사마(大司馬)로 오른 뒤에 강유는 그 사마가 되어 239년 이후부터, 편군(偏軍)으로 양주 서쪽을 침입, 강족의 영토 내 전투에서 전과를 올린다. 다만 247년 이후, 강유와 강족들과의 관계를 살펴보면 나름 협력관계였던 듯하다. 이 무렵 위나라 옹주자사[25] 곽회 역시 강족과의 회유에 관심을 기울였다는 것을 감안한다면(정사 곽회전), 강유의 작업은 촉 편을 드는 강족의 숫자를 늘리는 동시에 위나라 쪽 강인들을 공격하는 일이 아니었나 생각된다. 아무튼 239년 무렵부터 강유는 본격적으로 사령관 역할을 맡는다. 대표적인 예가 강유가 농서에 진군하고 곽회가 강중으로 추격한 것.(240년)

연희 5년(242년) 봄 정월, 강유가 편군(偏軍, 한 무리의 군대)을 인솔해 한중에서 부현(涪縣)으로 돌아와 주둔했다.

하여간 비슷한 시기에 장완은 한중이 아닌 부현으로 이동, 북벌을 준비하는데 이것이 그 유명한 상용급습작전이다. 장완전에는 상용급습작전에 대하여 다음과 같이 설명하고 있다.

장완은 예전에 제갈량(諸葛亮)이 여러 차례 진천(秦川)을 노렸으나 길이 험하고 군량운반이 어려워 끝내 성공할 수 없었으니 강을 타고 동쪽으로 내려가는 것만 못하다고 생각하였다. 이에 주선(舟船,배)을 많이 만들고는 한수(漢水), 면수(沔水)를 따라 위흥(魏興), 상용(上庸)을 습격하고자 하였다.

그러나 작전 자체는 장완의 병으로 인해 흐지부지되고 조정에서 논의하는 관리들은 모두 만약 승리하지 못한다면 군사들의 퇴로가 매우 곤란하므로, 좋은 계책이 아니라고 생각하였다. 이후 그는 상서령 비의 등과 상의한 후 후주에게 표를 올려 양주를 우선 공략해야 된다고 주장하였고, 강유를 양주자사로 임명하고 양주로 파견하여 이 지역을 도모하게 한 다음, 자신이 부에서 호응한다면, 반드시 양주를 점령할 수 있다는 견해를 내놓았다. 더불어 이 와중에 강유는 243년, 진서대장군(鎭西―)으로 승진하고 양주 자사로 임명되어 겸직한다. 실제로 이러한 책략은 장완의 의지에 따라 추진 직전까지 갔으나 지병이 악화되어 그가 세상을 떠나는 바람에 계획은 무산되었다.

243년 즈음 장완이 올린 조서에는 촉한의 편군(偏軍)이 강족을 침범했을때 효과가 어느 정도였는지 설명이 등장한다.

(중략)게다가 강(羌), 호(胡)는 한나라를 그리워하기를 목마른 사람처럼 하며 또한 예전에 (우리의) 편군(偏軍)이 강(羌)으로 들어갔을 때 곽회(郭淮)가 파주(破走,격파되어 달아남)한 적이 있습니다. 그 장단(長短)을 헤아려볼 때 (량주 점령은) 사수(事首,우선되어야 할 일)라 여겨지니 의당 강유(姜維)를 량주자사(涼州刺史)로 임명해야 합니다. 만약 강유가 정행(征行,출정)하여 하우(河右=하서河西)에서 함지(銜持,대치)한다면 신은 군을 통수하여 강유를 위하여 (뒤에서) 진수하며 뒷받침하겠습니다.(후략)

장완전

즉 장완이 편군으로 보낸 성과가 있어 강유가 량주자사로 임명될 수 있었던 것으로 보이는 것이다. 물론 이견이 있어 강유 말고도 곽회를 이긴 다른 장수의 전투가 있었을 수도 있다.[26] 다만 촉에서 강유가 강족과 가장 연관이 깊고 강유전[27]과 후주전[28], 장완전에서 언급된 편군(偏軍)을 강유가 이끌고 있었다는 점에서 나올수 있는 추측이다. 표의 문맥상으로도 강으로 들어가는 편군의 장단을 논해 강유를 임명하자 하고 있다.

이후 244년, 위의 조상이 10만 대군을 이끌고 한중을 침입했을 때 왕평이 흥세산에서 조상을 발라버리는 동안 장완 대신 비의가 총사령관에 임명, 본대를 이끌고 조상에게 대승을 거둔다(정사 왕평전).

그러나 다른 제장들의 활약은 기록되어 있으나 강유의 기록은 빠져있다. 왕평전에서 촉군 수뇌부들은 적극적으로 위군을 저지하자는 의견과 끌여들여 싸우자는 의견으로 나뉘는데 이때 강유는 본진을 사수하는 역할을 맡은것으로 추정된다.

어쨌거나 246년, 장완이 사망하고 비의가 장완의 대장군 지위를 이어받으면서 동시에 녹상서사이자 익주자사로서 재상의 위치에 오른다. 비의가 상대적으로 장완보다 북벌(위나라 침공)에 소극적이었던 탓에 장완이 계획한 상용급습작전과 강유를 내세운 북벌은 거의 흐지부지가 되었고[29], 더불어 북벌은 사실상 강유 혼자 감당해야 할 일이 되었다.

2.5. 비의 시대 (246년 ~ 253년)

246년, 장완이 병사한 이후 그의 권한은 제갈량이 생전 안배해 둔 후계자인 비의에게로 옮겨졌다. 강유는 위장군(衞將軍)으로 승진했는데 화양국지에 따르면 장완이 세상을 떠난 그해, 246년 11월 강유는 농서로 진격하여 곽회와 하후패를 이기고 돌아왔으며 동시에 대장군 비의와 함께 녹상서사에 오른다. 한편 정사 강유전에 따르면 강유는 247년(연희 10년), 위장군으로 올라 대장군 비의(費禕)와 함께 상서의 사무를 총괄하였다.[30]

한편 시중수상서령이었던 비의의 자리는 동윤이 맡았으나 1년 뒤 사망, 진지가 물려받는다. 정확히는 비의는 대장군으로서 한중에 주둔하며 성도를 오갔고, 성도에는 진지가 머물게 된다. 덕택에 강유 역시 녹상서사였지만 자연스레 내정에서 멀어진다. 더불어 이 시기는 황제 유선이 친정을 선언한 시기이기도 했으니, 제갈량과 장완 시대보다는 재상의 역할이 약해지기도 했다. 유선의 능력이 좆망급이기는 해도 장완 사후 비의가 대장군의 직을 받으며 장완을 이어 집정에 올랐고 강유가 '위장군(衞將軍)으로 올라 대장군(大將軍) 비의(費禕)와 함께 상서의 사무를 총괄하였다.' 라는 기록을 보면 비의와 강유가 공동집정에 오른 것으로도 볼 수 있으나, 강유는 대장군 벼슬을 갖고 있고 제갈량이 생전에 지명한 후계자였던 비의에 비해 그 위상이나 권한이 낮았을 것이 분명하다.

이 시기 강유는 문산군(汶山郡) 평강현(平康縣)에서 반란을 일으킨 이민족들을 평정하는 한편 위장군이 된 직후 247년부터 약 249년까지 요화 등과 함께 양주와 옹주 지방으로 공격해 들어가 위나라 군을 타겟으로 하여 농서(隴西), 남안(南安), 금성(金城)의 경계에서 위나라에 반항하는 강족들과 더불어 도서(洮西,도수洮水의 서쪽지역)에서 싸웠는데, 이 시도는 곽회 외에도 하후패, 진태, 등애에게 막힌다.

247년에 옹주와 양주의 이민족들이 반란을 일으켜 위를 배신하고 촉한에게 항복했다. 이 당시 양주와 옹주 지역에서 강인들의 발호가 심해지고 옹주 자사였던 곽회는 이들을 토벌하기 위하여 자주 출병했다. 농서, 남안, 금성, 서평 일대의 강족 아하, 소과, 벌동(伐同), 아차새(蛾遮塞) 등이 위나라에 반기를 들고 촉나라에 연락을 취하였다. 양주의 유명 호인(胡人)인 치무대(治無戴)도 이에 가담하였다. 강유는 이에 호응하여 군사를 일으켰는데 하후패는 옹주자사 곽회와 함께 도서에서 이들을 맞서 싸웠다. 「곽회전」에 따르면 당시 하후패는 군사를 인솔하여 위시(為翅)에 주둔했는데 곽회는 강유가 반드시 하후패를 공격할 것임을 예측했다고 한다. 실제로 강유가 하후패를 공격하자 곽회는 하후패를 증원해서 강유를 함께 맞섰다. 점차 퇴각하던 강유군(곽회전)과 위군은 도서(洮西)에서 겨뤘다.(강유전, 자치통감)

자치통감에 따르면 이 해(정시 8년, 247년), 옹, 량의 강족호인들이 배반하여 한에 항복하였다. 한의 강유는 장병들을 농우에 출병시켜 이에 응했고 또한 옹주자사 곽회, 토촉호군 하후패와 도수의 서쪽에서 싸웠다. (이 싸움의 결과로) 호왕 백호문, 치무대등이 부락을 이끌고 강유에게 항복했으며 강유가 이들을 옮겨서 촉으로 들어갔다. (강유가 촉으로 들어간 후에야) 곽회가 진격하여 강족 호인들의 잔당(餘黨)들을 모두 평정하였다.

강유는 이들을 촉한 내지인 번현에 안처시켰다.(강유전, 후주전) 비록 아하와 소과가 죽고 1만여 부락이 항복했어도 강유는 위나라에 반란한 강족 우두머리들을 복속시키는데 성공했고 그들을 내지로 이끌어 촉한의 백성으로 만들었으며 아차새 등 위나라 경내에 남은 강족들도 강유를 따르게 만들었다. 곽회는 이를 저지하지 못했다. 따라서 결과적으로 이 싸움은 촉한에 유리하게 흘렀던 것으로 보인다. 정황상 화양국지의 곽회-하후패를 이긴 기록과 정사 강유전의 곽회-하후패를 상대로 싸우고 치무대를 항복시킨것은 같은 기록으로 보이므로 이를 종합하면 강유가 곽회와 하후패를 이겼고 그 여파로 강족의 수령인 치무대 등이 귀순한 것으로 보인다. 아니면 246년에 곽회-하후패를 이기고 247년에 또 싸워 치무대를 귀순시킨것 일 수도 있다. 교감기에서는 화양국지의 246년 기록을 247년으로 본다.

한편 「곽회전」에 의하면 곽회는 아하소과를 참살하는데 성공하고 1만여 부락이 항복하는 결실을 보였다고 한다. 이게 위에 나온 자치통감의 '곽회가 진격하여 강족 호인들의 잔당들을 모두 평정하였다'일 것이다. 즉 우두머리를 잡고 1만여 부락을 항복시킨 전과가 자치통감에 따르면 강유가 이끌고 간 강족들의 '잔당' 수준이었다는 것이다. 강유가 이끌고 간 강족의 세력이 어느 정도인지, 이때 강족 반란의 규모가 얼마만큼인지 짐작이 가능하게 한다.[31]

248년, 아차새 등은 하과와 백토의 옛 성에 주둔하면서 황하를 거점으로 하여 위나라 군대에 항거했다. 곽회는 상류의 형세를 보고 비밀리에 하류로 군대를 건너게 하여, 백토성을 점거하고, 공격하여 대파시켰다. 치무대가 무위를 포위했지만, 치무대의 가족들은 서해에 남아있었다. 곽회는 군대를 서해로 전진시켜 그들의 물자와 귀중품을 약탈하려 했는데 마침 돌아오는 치무대와 마주치게 된다. 곽회와 치무대는 용이의 북쪽에서 교전했고 격파당한 치무대는 달아난다. 그러나 강족의 반란과 강유의 호응은 248년까지 이어지는 것을 고려하면 강족들이 전투에서 패했어도 그와 연계된 강유의 본대는 대부분 무사했던 것으로 보인다. 강유는 패주한 치무대를 강천(彊川)으로 나가 영접하고, 음평태수 요화는 성중산(成重山)에 요새를 쌓으면서 패배한 강족들을 거둬들였다.

정사 강유전 주석 한진춘추에 의하면 당시 강유는 본인의 재능과 무력, 풍속의 익숙함, 주변 호족과의 친분관계 등에 대해 자부심을 가졌으므로[32] 대의를 가지고 항상 대병력을 이끌고 출병하려고 하였으나, 대장군인 비의는 "승상도 하지 못한 일(북벌)을 우리가 어찌 하겠는가, 내정을 튼튼하게 하고 승상급의 인재가 나오기를 기다리는 것이 낫다"(정사 강유전)라며 강유가 대병력을 이끌고 출진하는 것을 저지하고 만 명 안팎의 병력만을 내주었다고 한다.

이걸 단순히 강유 혼자만의 자부심으로 보기도 뭣한게 이 당시 곽회전에 기술된 강유와 강인들과의 관계를 설명한 내용을 보자면 곽회는 "내부의 흉악한 강인을 평정할 수 있고, 외부의 적의 음모를 꺾을 수 있다고 했다."라 하며 강인들의 배후를 우려하고 있다. 강유의 출병 및 강인들의 반란 시기가 대충 맞아 떨어지는 것과, 저 당시 강인들을 제외하고는 위에 위협을 줄만한 세력이 강유 뿐이라는 점을 감안할 때 강인들의 반란 배후에는 강유가 있었다고 추측할 수 있다. 이를 통해 보면 강유는 이 당시 제갈량의 현지 위무책을 계승하여 대놓고 농서의 이민족들과의 친분에 자부심을 표하고 있을 정도로 대 이민족 관련 군정 레벨에서 상당한 성과를 본 것으로 보인다. 강유의 이민족 정책에 대해선 그의 측근인 왕사의 행동방식을 참고해도 좋다. 어쨌거나 결국 위장군 강유는 상관인 대장군 비의의 명령에 따라야 했으니, 그의 총 병력은 최대로 잡아야 1만 명 정도다.

한편 249년의 고평릉 사변을 기점으로 대촉방위체제는 크게 바뀐다. 249년 이전, 조상 정권 시절에는 옹주자사 곽회와 토촉호군 하후패가 독자적으로 촉한과 강족을 막아내지만 사마의는 곽회를 아예 정서장군 도독옹양제군사를 임명하고 옹주자사와 토촉호군을 그의 휘하로 두면서 본격적으로 촉한의 침공을 대처한다.

점점 거세지는 촉한의 북벌을 경계해서 실권이 강화된 것인지는 불명이지만 244년의 낙곡 대전에서 대패함으로 만만찮은 병력과 수많은 물자를 잃은데다가 247~248년에 지속된 대규모 강족 반란과 강유의 끈질긴 호응을 겪고 고평릉 사변으로 인한 불안정과 중신 하후패의 배신 등 안보불안까지 고려하면 하나의 총사령관에 의한 조직적 대처를 지향하는 것은 그리 이상한 행보가 아니라 할 수 있다. 옹주자사 진태, 남안태수 등애, 토촉호군 서질 등이 그를 보좌했고 이전까지 곽회가 독자적으로 전략을 꾸미며 강유를 대적했던 것에 비해 정서장군으로써의 곽회는 옹주자사 진태와 등애 등의 계책을 받아들이고 시행하는 등 총사령관에 걸맞는 모습을 보여준다.

강유 입장에서는 엎친 데 덮친 격으로 곽회는 옹주자사 시절부터 이 지역의 행정력 확장에 적극적이었다. 즉, 건벽거수(벽을 쌓고 수비를 튼튼하게. 한마디로 우주방어)로 일관하던 사마의와는 달리 곽회는 적극적으로 위나라의 행정력 확장에 방해가 되는 세력들을 토벌한다. 위나라에 있어서 촉도 토벌 대상이니 예외가 아니었다. 예를 들어 249년, 강유는 구안에게 명하여 국산성 부근에 성을 쌓으라 명하였으나 곽회, 진태 등에 의하여 토벌되는 사건이 벌어진다.

상세히 설명하면 강유는 국산(麴山)에 의거해 성 두개를 축조하고 구안과 이흠(李歆)을 주둔시켰다. 위나라의 신임 옹주자사 진태는 그 보급로를 끊어 말려 죽이려 하였다. 구안 등은 진태를 도발하는 한편 눈을 녹여가며 어렵사리 버텼다. 강유가 이들을 구하기 위해 우두산(牛頭山)에서 나오자 정서장군 곽회가 조수(洮水)로 이동하며 강유의 퇴로까지 끊으려 하였다. 강유는 포위망이 완성되기 전에 철수하였고 고립무원에 빠진 구안 등은 저항을 포기하였다.(진태전) 강유는 철수하다 말고 다시 방향을 돌렸는데 남안태수 등애사마의의 명을 받고 백수(白水) 북쪽에 진을 치고 있었다. 이에 요화로 하여금 맞은편에 진영을 설치해 그 시선을 붙잡아두고 자신은 동쪽으로 60리 거리에 있던 조성(洮城)을 습격했는데 등애는 혹시라도 강유가 다시 돌아올지도 모른다고 생각해 먼저 와있어 허사가 되었다.(정사 등애전) 한편 조정에서는 249년(연희 12년) 강유에게 부절(節)을 내렸다(가절(假節)이다.)[33], 그리고 강유는 250년 다시 서평(西平)으로 출병하였다가 이기지 못하고 돌아왔다. 여기서 서평은 곧 서평군으로 금성군의 서북쪽[34](현재의 칭하이성 시닝시(青海省 西宁市)일대)으로 강유의 북벌에서 가장 북쪽까지 돌파한 사례가 된다. 어쨌거나 이런 공방전은 과거 사마의 식의 건벽거수를 위나라에서 정책으로 삼았다면 벌어지지 않을 일이었다.

즉, 이 시기 강유는 적극적으로 북벌에 나설 수 없는 상황이었다. 강유로서는 강인들과 연합하여 북벌을 하려고 했으나, 북벌에 소극적인 비의의 제재로 충분한 병력을 이끌 수 없어서 북벌은커녕 오히려 곽회의 적극적 공세에 수성하기에도 바빴던 시절이었다. 양주 서부를 두고 위나라의 행정력을 양주 서부까지 넓히려던 옹주자사 곽회와, 역시 한중으로부터 양주 서부로 북벌 전진기지를 옮기려던 강유가 국지전을 벌이던 시절이라 보는 게 타당할 것이다.[35]

이렇듯 위와 촉이 티격태격하던 시절, 253년, 작년에 유선으로부터 부를 설치할 것을 명령받았던 대장군 비의는[36] 신년연회에서 곽순에 의해 암살당한다.[37] 비의의 죽음으로 인해 촉은 다시 한번 정치, 군사적 변화를 겪는다.

2.6. 진지 & 강유 시대 (253년 ~ 258년)

본격적으로 강유가 군권을 잡고 북벌을 할 수 있던 시절이다. 아랫글이 길다면 요약본격인 이 포스팅 참고.[38]

2.6.1. 적도와 도수[39]

대장군 비의가 죽었으나 내정 파트 진지와 군사 파트 강유 중 그 누구도 비의의 자리를 고스란히 물려받지 못한다. 녹상서사는 강유도 비의가 죽기 전 비의와 함께 맡고 있었으나, 강유 자체가 원정 중이었으니 달리 권한을 행사할 수도 없었다. 또한 비의의 자리였던 대장군과 익주자사는 그대로 공석이 되었다. 덕택에 내정의 진지와 군정의 강유라는 이원체제로 촉이 운영된다. 문제는 진지가 황호와 친했다는 것이다. 황호가 황제의 뜻을 받드는 환관임을 감안해서 좋게 보면 신권과 황권이 적절히 융합했다고 보아도 좋을 텐데, 문제는 유선 자신이 내정에 크게 관심이 없어서 큰 실책을 저지른 적도 없으나 그렇다고 치적이 있는 것도 아니었다. 무엇보다 후주전을 보면 사실 비의 시절부터긴 하지만 이 시기에 대사면이 증가하는데[40] 이 점으로 보아 제갈량 시대의 엄격했던 법치주의가 약해져 국가 기강이 해이해진 것으로 추측된다.

문제는 강유가 진지보다 벼슬이 높았으므로 이 때가 명목상은 신권 1인자였던 강유가 장완이나 비의처럼 국정을 장악할 호기였으나, 그럴 상황이 못 되었다는 것이다. 비의가 정월에 사망한 직후 오의 대권을 잡은 제갈근의 아들이자 제갈량의 조카인 제갈각이 신성으로 출병한다. 비의가 죽기 직전 유선의 명령을 받아 한중에 대장군부를 개설한 후 군사를 이끌고 한중으로 갔다는 기록을 본다면(비의전), 오와 촉이 연계해 북벌을 감행했음을 짐작할 수 있는 대목이다. 강유는 설사 충분한 준비가 안 되어 있더라도 오의 출병을 외면할 수 없었던 듯하다.[41] 따라서 강유 역시 출병하여 수만 명을 동원해서는 석영(石營)과 동정(董亭)을 지나 남안을 포위하였다. 그러나 곽회에 이어 옹주자사가 된 진태가 낙문(천수군 기현)으로 와 상대하다 오가 신성에서 위나라에게 막히고 군량마저 떨어져 곧바로 퇴각한다.[42]

강유가 북벌 전문으로서 확실하게 전과를 올리기 시작한 때는 254년 출병부터다. 254년, 그는 독중외군사(督中外軍事)를 더하였다. 자치통감에 따르면 이해 6월부터 10월까지 강유는 적도로 출병하여 대승을 거둔다. 4월 적도현의 장 적도 현장 이간의 밀서를 신뢰해서 북진한 강유는 6월에 군사를 움직여 농서를 공격해 들어 간 강유는 이간의 항복을 받고 적도를 전초기지로 활용할 수 있었다. 게다가 성공적으로 기습해서 그런지 강유가 양무마저 포위하는 상황에서 곽회와 진태의 동향이 기록되지 않은 채로 이에 오로지 대응해 나온 대촉 전담군인 정촉호군[43]을 격파하고 지휘관인 서질의 목을 베고 대승을 거두는 데 성공한다. 강유는 승세를 틈타 항복시킨 곳이 많았고 적도현, 하관현[44], 임도현의 세 현의 많은 성들을 함락시킨다. 그리고 이 무렵 옹주자사 진태가 도착하기 전 퇴각하며 큰 전과를 올렸으나, 이 전투로 인해 촉군의 선봉이었던 탕구장군 장억이 서질과의 교전 중 전사한다. 이후 강유는 오래 있을 수는 없다 여겼는지 항복한 적도, 하관, 임도 세 현의 주민들을 데려왔다. 이후 광한군 면죽(綿竹)현, 촉군 번현(繁縣)에 거처하게 했다.(후주전) 그리고 1년간 병사를 쉬게해서 차후의 북벌을 준비한다.

토촉호군을 전멸시킨[45] 강유는 255년, 다시 한 번 적도로 출병한다. 이 시기 출병에 앞서 강유는 북벌에 대한 반대 여론에 부딪힌다. 반대파의 대표 주자는 장익인 듯 한데, 장익전에 따르면 강유는 이들과 설전을 벌여 모두 굴복시키고 더불어 반대했던 장익을 강유의 북벌에 종군시켰다.

255년 8월, 강유는 장익까지 끌고 수만명으로 다시 한 번 적도로 갔는데 결과는 대성공이었다. 일단 기산, 석영, 금성(金城) 세 군데로 진군한다며 거짓 정보를 흘리고는 수만 명을 통솔해 부한현(枹罕縣)으로 갔다가 적도로 내달렸다. 곽회 사후 정서장군을 이은 진태는 여기에 속지 않고 옹주자사 왕경 더러 일단 적도로 나아가 자신을 기다리라 명하였다. 그러나 강유는 기다릴 시간도 주지 않고 도수 서쪽에서 야전을 통해 왕경을 격파하여 적군 수만 명을 죽여 사람 잡은 수로만 계산을 하자면 제갈량의 북벌을 능가하는 성과를 거뒀다.

왕경의 정예병사는 서쪽에서 실패하여 참사를 당했고, 적들의 사기는 더욱 왕성합니다. 승기를 탄 병사는 감당할 수 없고, 장군은 오합지졸로 방금 전쟁에서 진 군사들의 뒤를 잇고 있으며, 장수와 병사들은 사기가 떨어졌으며, 농우는 매우 두려워하고 있습니다. 옛사람은 '독사가 손을 물면 장사는 손을 자른다' 고 했고, 《손자병법》에서는 '군대가 공격하지 않는 적이 있으면, 지키지 않는 곳이 있다' 고 했습니다. 대체로 작은 손실로써 큰 것을 보존하는 까닭인 것입니다. 지금 농우의 재난은 독사에게 물린 것보다 심하고, 적도 땅을 지키느냐 지키지 않느냐의 문제일 뿐입니다. 강유의 군대는 그의 예봉을 피할 수 있습니다. 요충지를 차지하고 안전하게 보존하면서 적의 쇠함을 기다린 연후에 진군하여 구조하는 것만 못합니다. 이것이 승리를 얻는 방법입니다.

위서 진태전中, 조수전투 이후 등애의 의견

당시 위나라의 패배는 정사 등애전에 따르면 "옹주 전체가 함락 직전의 상태"에 이르렀다고 하며 등애는 아예 적도에서 철수하고 기회를 봐서 다시 싸우자고 했을 정도이다. 대패를 당한 왕경은 만여 명을 수습해 적도성으로 물러났다. 한편 장익이 지금의 크나큰 공적도 훼손될 수 있다며 작전을 더 지속하는 것은 사족(蛇足)이라고 말렸지만 강유는 그대로 적도를 에워쌌다.[46]

비슷한 시기에 일어난 제갈각의 동흥제 전투의 대승의 경우에는 오 입장에서 매우 유리한 지형에서 전개된데다가 위군이 공격측에 오군이 방어측에 그것도 승리를 거둔 결정적 요인이 불리한 지형에서 퇴로가 끊기자 위군이 혼돈에 빠지면서 붕괴한 전투였다. 그에 비해 조수전투는 촉한이 원정을 나간 상태인데다가, 병력차도 거의 동일하고, 강유가 왕경을 공격하는 입장임에 불구하고 학살에 가까운 교전비로 이런 대승을 거뒀다. 거기에 당시 진태의 표현에 따르면 강유의 병사들은 가볍게 무장한 경장병사이고 왕경의 군대는 잘 무장된 정예병사였으니 강유의 전과가 어느 정도였는지 짐작이 가능하다. 전술에 국한한다면 촉한이 위를 상대로 치룬 북벌 중 가장 성공적인 북벌중 하나라고 봐도 무방하다.

자치통감에 따르면 8월 22일에 장수교위 등애에게 조서를 내려 행(行)안서장군으로 삼아 진태와 함께 힘을 합쳐 강유에 대항하도록 했고 이후 태위 사마부가 뒤를 잇도록 했다. 진태는 상규에서 주둔했다가 등애, 호분, 왕비와 삼군으로 나누어 농서에 진을 쳤다. 자치통감에 따르면 (등애뿐만 아니라) 제장들이 모두 왕경이 패전해서 강유의 무리가 대단히 왕성한데 오합지졸을 가지고 공격하면 안된다면서 땅을 조금 잃어버리긴 하지만 크게 보면 전체를 지키는 것이라며 험한 곳을 지키다가 적들이 지치기를 기다리자고 하였는데 진태가 반대했다고 한다. 당시 위나라에서 옹주를 포기하자는 의견이 만연했다는 것이다.

하지만 진태가 강유가 경무장한 병력을 가지고 깊히 들어온 것은 바로 위나라 군대와 들판에서 한번 싸워 이기자는 것이고 왕경이 격파되어 도망쳤는데 강유가 만약 전투에서 승리한 위세를 가지고 병사를 진격시켜 동쪽으로 가서 가득찬 곡식을 가지고 병사를 풀어 항복한 자를 받아들이고 강족, 호족을 받고 관중과 농서를 다투면서 주위의 네군[47]에 격문을 보내면 우리가 싫어하는 일이라면서 강유군이 보급이 없고 공성 장비도 없어서 공성에 시간이 걸릴 것이라며 진군을 감행하여 강유군의 적도 포위를 푸는 데 성공한다. 이때 진태는 신속하게 부풍군 진창현(陳倉縣)과 천수군 상규현을 경과하고 몰래 고성령(高城嶺)도 넘어 밤중에 적도의 동남쪽 산에 당도하였다. 매복한 병사들이 진태의 군대가 갑자기 적도 남쪽에서 나타난 것을 보고하자[48] 강유는 일부 군사를 인솔하여 산을 타고 진태의 군사를 습격했으나, 이미 고지에 자리잡은 진태에게 이길 수 없어 돌아갔다.

이어 양주의 위군까지 금성을 지나 적도로 오고 있었고 진태와 왕경이 비밀리에 날짜를 정하고 함께 강유의 퇴로를 막으려고 하자 이 계획을 들은 강유군은 즉시 퇴각했다. 자치통감에 따르면 강유가 물러난 것은 9월 25일이었다. 구원받은 왕경은 "식량이 열흘 분도 안 남았습니다. 만일 때에 이르러 구원병이 오지 않았다면 성을 들어 궤멸해 옹주를 잃었을 것입니다."라며 진태에게 감사했다니(진태전) 자칫하면 강유에게 옹주 전체를 빼앗길 뻔할 정도로 위나라의 피해가 정말 막대했던 것이다.

강유전에 따르면 전사자가 물경 수만 명이고 진태전에 따르면 왕경이 만여 명이나 남은 병력을 통솔하여 돌아와서 위나라 영토 깊숙한 곳의 적도성을 지키고 있었음에도 상황이 매우 위급했으며, 그 나머지 병력은 그냥 격파되어 흩어진 정도가 아니라 (통제를 벗어나) 모두 흩어져 달아났다는 기록이 있다. 이렇게 보면 전사자 수만에 모두 도주한 나머지 병력을 빼고도 패잔병으로만 만여 명이 남았을 정도라면 가히 수만~5만명 이상[49]의 대 병력이 강유에게 뼛속까지 탈탈 털렸을 것이라는 짐작이 가능하다.

당시 격파된 옹주군은 중요물자인 식량이 열흘 분도 못 남았을 정도로 철저하게 물자가 털렸고 진태는 강유가 종제로 후퇴한 이후 상규에 주둔해 남은 병력들을 위로하고 이들을 모두 본국으로 소환시킨 다음 따로 사람을 보내 지키도록 하였으며(=기존 병력을 전력으로서 쓸 수 없어 새 병력을 투입해야 했으며), (망가지고 부숴진) 성채와 보루를 수리하는 등 이 지역 수습에 상당한 공을 들여야 했던 것으로 봐서 남은 만여 명도 전투를 제대로 할 수 없을 정도로 많이 상했고 방어시설도 많이 망가진 것으로 보인다.

사실 강유의 북벌을 살펴보면 부족한 자원과 전략적 열세를 한판의 대승으로 타개하려는 의도가 역력한데 실제로 조수전투에서는 순수한 전술적 승리로 등애마저 농서일대를 포기하자고 건의할만큼의 전략적 승리를 거둘 뻔했다. 다만 강유의 불운이라면 강유의 전략적 식견을 파악하고 있는 인재들이 곽회, 등애, 진태를 비롯해서 위측에 여럿이 있었다는 점이겠지만. 어쨌든 강유는 완전히 퇴각한게 아니라 이 해의 전공으로 위나라 영토의 좀 더 깊숙한 곳, 종제까지 진출할 수 있었으며 이는 강유가 최소한 관중의 일부분을 점유하고 있었다는 점을 시사한다. 더불어 비의 사후 공석이었던 대장군으로까지 승진한다. 이 무렵 위나라 입장에서 강유의 위협은 단곡전투 후에 조모의 조서에서 "역적 강유가 해마다 교활한 행동을 하여 백성들과 만족을 동요시켜 서쪽 땅은 편안할 수 없었다."로 언급될 정도로 적극적이며 지속적이었다.

2.6.2. 단곡 전투

256년 1월, 대장군으로 승진한 강유는 당시 보리 수확기였던 여름에[50] 재차 원정에 나서며 한중도독 호제에게 상규에서 만날 것을 약속한 후 종제에서 출병한다. 당시 위나라는 강유 역시 재정비가 필요한 상황이라며 재침하리라 생각을 못했고, 적도에서 강유의 포위망을 푼 진태[51] 마저 강유가 오지 않으리라 생각했으니 강유의 공격이 위나라의 허를 찌르는 절호의 기습이 될 수도 있었으나, 하필 강유의 공격을 예측한 단 한 사람이 있었으니 그것이 바로 등애였다. 이놈이 포기하면 저놈이 포기 안하고 저놈이 예상 못하면 이놈이 예상하고 아주 그냥...

255년에 진태가 옹양주 전선을 떠난 직후 대촉방위체제는 등애가 승계한 것으로 보인다. 당시 등애는 안서장군 대리로 임명되었다가 진태와 같이 왕경을 구한 공으로 안서장군이 된 상태였다. 등애는 적은 강하고 아군은 허약하며 적은 배를 타고 올 것인데 우리는 걸어가야 하며 우리는 적도, 농서, 남안 및 기산으로 병력을 나누지만 저들은 하나이니 공격할 것이라 주장했다. 등애는 강유가 기산의 잘 익은 1천 경 보리를 노릴것이라 생각했고 강유는 등애의 예측대로 기산으로 향했다.

왕기전에 따르면 강유는 조수의 서쪽에서 승리한 것 때문에 경무장으로 깊이 들어왔다가 '군량이 이어지지 않'아 군대는 상규에서 엎어졌다고 한다. 다만 깊숙히 들어간 종제에서는 거의 9개월 가까히 주둔했으며 등애의 말 따라 강을 통해 군사가 움직이고 또 식량을 공급받을 수 있었을테니[52] 이때 얘기는 아니다. 그래도 상규에서 미리 호제의 지원군을 받을 생각을 했던 것으로 보면 왕기 말대로 싸움중에 군량이 이어지지 않으니 식량이나 병기, 군사의 재충전은 필요한 상황이었다.

등애전에서 단곡 전투에 직전에 대한 설명을 보면 등애의 주요 목적은 촉군과의 대규모 접전을 통한 대승이 아니라 왕경의 대패 이후 위군의 사기와 전투력이 저하되어 있고 반면 촉군의 기세는 날카로우며 농서, 남안에서는 강족의 곡식을 먹을 수 있고 기산에는 잘 익은 보리가 있으며 이것이 촉군을 유인하는 먹이가 될 것이니 각 지역을 중점적으로 수비하고 요충지 방비를 강화하여 수비의 이점으로 저하된 군사력을 대신하며 촉군의 날카로운 기세를 꺾는 것이었다. 등애는 호수비로 강유군의 사기를 꺾고 강유가 퇴각하면 이를 추격한다는 전략을 세웠을 것이고 실제로도 그러했다. 등애전 내용을 본다면 등애는 강유의 의도를 정확히 파악하고 훌륭히 대처했으며 강유는 등애의 대처에 막혀 초반의 날카로운 기세를 잃고 되려 수비에 성공하여 사기를 회복한 등애군에게 쫓기던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강유전을 보면 강유 역시 대책이 있었다. 잘 여문 보리가 있는 기산으로 진격하던 강유는 등애가 기산을 지키고 있다는 소식을 듣고는 바로 미련없이 남안 쪽으로 진군한다. 그 다음에 목적지는 상규임에도 바로 직진하지 않고 등애군이 수비하는 지역들을 공격해 본 다음 상규로 이동하였다. 남안에 이르기 전 강유는 무성산에서 등애와 요충지를 차지하기 위해 접전을 벌이다 상황이 여의치 않고 이기지 못하게 되자 밤중에 무성산을 우회, 위수를 건너 상규로 향한다. 적도, 농서, 무성산, 기산에서 군사를 나누어 방어 중이던 등애는 군사를 거두어 강유를 쫓았다.

강유는 기산과 남안의 곡식들을 먼저 선점해 군대를 유지하고, 방어하러 온 등애의 군사가 상규를 비운 사이 호제가 상규를 점령하며, 그 역시 그곳으로 이동해 합류하여 군대와 양식을 재공급 받을 계획이 있었던 듯 하다. 왕기전 주석 사마표 전략에는 '강유가 깊숙히 쳐들어오니, 치중을 기다리지 못하고 병사들이 굶어 군을 상규로 물렸다.'라는 기록이 있는데 이를 보면 기산과 남안에서 곡식을 얻는데 차질을 빚어 등애에게 쫒길 당시에도 어쨌거나 등애의 군사는 상규를 비우고 한군데 모여서 자신을 쫒고 있으니 상규로 가면 먼저 기다리고 있을 호제와 협공도 가능하고 '군량이 이어지지 않'을리가 없으니 등애군을 격파할 수 있으리라 생각하고 간 것으로 보인다. 어쨌든 강유는 상규에 도착했다, 그러나 문제는 약속한 호제가 오지 않았다는 것이었다.

일단 자치통감은 '濟失期,不至'(호제가 기한을 놓쳐서 이르지 못했다) 라고 적어 그냥 보면 기일을 못 맞췄다는 뉘앙스로 적었으나, 강유전에서는 호제가 '濟失誓不至'(호제가 약속을 어겨 이르지 못했다)고 해서 호제가 약속을 지키지 못했다는 것을 분명히 하고 있다. 어쨌거나 양측 모두 호제가 안 와서 강유가 패했다고 서술하는 건 동일하다.

왜 호제가 협공 약속을 지키지 못했는지는 여러 가설들이 있다.

첫 번째 가설은 호제가 연공서열상 위인 강유를 일부러 엿먹이려 했다는 가설이다. 강유는 당시 군부 1인자인 대장군이었고 나이도 당대의 기준으로 보면 그다지 어리지 않지만 촉한 군부 내에서는 제갈첨을 제외하고 가장 어린 축에 속했던 것은 사실이다.[53] 그러나 이는 신빙성이 매우 낮다. 단곡 전투는 가정 전투와 더불어 촉한 북벌 역사상 최고의 패배인데 이런 패배의 원인을 제공한 사람은 십중팔구 참형에 처해져야 되는데 그러한 기록도 없고 훗날 강유가 한중 방어 전략을 바꿀 때도 호제의 이름이 언급되는 것으로 보아 계속 벼슬살이를 한 것으로 보이기 때문이다. 개인의 사감으로 수천 명의 군사와 열 명의 아군 장수를 잃은 패배를 자초했다면 아마 목이 열 개라도 부족할 것이다. 비록 강유의 정치적 입지나 위상을 마속을 벨 때의 제갈량처럼 확고하지는 않았지만 이런 잘못을 했다면 강유가 선참후보를 했어도 조정에서 딱히 반대할 만한 인사가 없을 만큼 명분이 확고하고, 설사 강유가 호제를 용서했어도 조정에서 최소한 호제에 대한 탄핵이라도 나오지 않았을 리가 없다.

두 번째 가설은 호제가 상규 진입 타이밍을 놓쳤다는 것이다. 강유의 작전 성공을 위해서라면 상당한 규모의 병력과 치중을 이끌고 와야 하고 등애의 군사들까지 온다면 최적의 타이밍에 지원군이 되어야 하는데 너무 빨리 들어가면 위군에게 존재가 노출되어 오히려 지원군에 막히거나 등애가 호제가 오는걸 눈치채고 그 전에 상규로 돌아가 방어할 가능성이 있다.[54]그래서 최적의 타이밍을 찾다가 오히려 너무 늦어서 강유가 집결한 옹주군에게 대패를 당했다는 것이다. 촉한 최고의 장군인 강유가 이걸 염두에 안 두었을리가 없다는 의문점이 있긴 하나 전장에서는 워낙 돌발적인 상황이 많이 일어날 수 있으니 이렇게 따져도 무리는 아니다. 자치통감의 기한을 맞추지 못했다는 기록을 따르자면 이 가설이 신빙성이 있다.

세 번째 가설은 호제의 한중군을 갑자기 위의 지원군이 와서 가로막았기 때문일 수도 있다. 당시 진태를 포함해서 위의 군부는 강유 역시 지난 번 전쟁으로 지쳤으니 다시 오지 않을 것이라고 봤으나, 등애는 강유의 공격을 예측했고 이는 적중했다. 따라서 강유가 등애의 방어 지점들을 공격하자 부랴부랴 지원군을 편성해 보냈고 호제가 이 지원군들과 예정에 없던 전투를 벌이느라 약속한 날짜에 상규에 도착하지 못한 것일 수도 있다. 다시 말해서 호제의 상규 도착 계획이 갑자기 위의 지원군이라는 변수가 생겨 어그러진 것이다. 전술했듯이 호제가 협공 약속을 지키지 못한 것이 단곡 전투 패배의 주요 원인임에도 중벌을 받은 기록도 없고 계속 벼슬살이를 이어나간 것으로 봐서 호제가 약속을 지키지 못한 불가피한 사정이 있었다고 추측할 수 있으므로 강유전 기록대로면 이 가설이 신빙성이 있으나 호제의 전투 기록이그냥 전투가 없던건지, 있었는데 기록이 없는건지 없어 정확한 사실 파악은 불가능하다.

어쨌거나 강유는 상규에 이르렀어도 호제가 없어서 단곡까지 간 듯하고 여기서 뒤쫒아온 등애와 붙은 전투로 인해 패했다. 촉한은 병사들이 여기저기 흩어졌고(강유전) 촉장 10명에 천여 급의 목을 참수했다(등애전)고 한다. 이는 촉한이 북벌을 시작하고 가정전투 이래 최대 패배였다. 이에 촉한 사람들은 강유를 원망했다고 하는데 비슷하게 20만 대군을 동원했다가 오나라 역사상 최대의 대패를 당한 제갈각의 경우 패배 후에도 이를 인정하지 않고 폭주하다가 패배의 여파로 살해당했지만 강유의 경우에는 스스로 강등을 요청해 위장군 행대장군사로 강등되었다. 제갈각과 달리 강유는 그래도 책임을 스스로 져서 화를 면하고 나중에 다시 대장군이 되어 군권을 유지한 것이라고 할 수 있다. 비록 많은 이들이 관심을 두지 않았으나 구국론을 지은 초주처럼 그를 비판하는 사람도 있었고 '일세의 모범이다'라고 평한 극정 같은 사례도 있는것으로 보아 그에 대한 평가는 많이 갈렸을것이다.

2.7. 유선 시대 (258년 ~ 263년)

단곡 전투의 성공으로 등애는 진서장군[55]으로 승진했으며 도독농우제군사로 임명되고 양주 서쪽 지역의 방어시스템을 안정적으로 구축할 수 있게 된다. 강유와의 전쟁을 통해 처음으로 검증된 등애의 방어시스템은 상당히 효과적이었던 걸로 보이는데, 이 시스템은 이후 진나라까지 계승돼 서북방에서 준동하는 강인들을 막는 데 활용될 정도(등애전)였다고 한다. 이는 뒤집어 말하자면 강유 개인의 경험과 낙곡대전 등으로 확보되어 온 관서지역에서의 강유의 영향력이 단곡전투 이후 상당히 약화되었다는 것을 뜻한다. 또한 단곡전투의 결과 농서 지역에 이민족의 소동이 있었다는 정사 기록으로 볼 때, 255년까지 강유의 북벌에 큰 부분을 차지했고, 본인도 북벌의 유리한 요소라 판단했던 이 지역 이민족과 주민들과의 강고한 연결고리가 상당 부분 약화된 것으로 보인다.

257년에 강유는 제갈탄이 봉기한 틈을 타 수만 명을 이끌고 장성을 습격했지만 사마망등애는 방어만 하고 싸움에 응하지 않았다. 이때 회남의 제갈탄을 막고자 관중의 병력이 동쪽으로 차출됐다고 하는데, 강유는 이 틈을 노려 진천(秦川) 지방을 목표로 수만 명을 이끌고 낙곡을 나서 침령에 다다랐다. 이 때 진천의 관문격인 성채 장성(長城)에는 비축된 양곡만 많을 뿐 수비병이 적어 관원 대다수가 몹시 두려워했지만, 진태의 후임 정서장군 사마망이 투입되고 진서장군으로 옮긴 등애도 농서로부터 적시에 지원을 오는 바람에 강유는 또 막히고 만다. 강유는 망수(芒水)에 군영을 설치하고 연거푸 싸움을 걸었으나, 회전을 벌이기에는 다소 병력이 적다고 판단한 사마망과 등애는 미동도 하지 않고 방어로만 일관[56]한다.[57]

<자치통감>에 따르면 이 해, 연이은 출병으로 촉한 사람들이 근심하고 고뇌해 초주진지의 협조하에 <구국론>을 짓는다. 요약하자면 조위가 비교적 안정적이고 백성들도 전쟁에 피곤을 느끼니 조위에 변란이 생길 때까지 촉한은 기다려야 한다는 얘기다. 그런데 정작 <화양국지>에 따르면 초주의 <구국론>을 '사람들이 살펴보려 함이 없었다(人莫察焉).'라고 적었다. 당대의 촉한 내정의 1인자인 진지의 협조를 받아 지은 논문이었는데도 왜 사람들의 호응이 없었는지는 의문이지만, 초주는 툭하면 부정적인 도참을 내뱉는 사람인데다가 양희전 기록엔 대놓고 사람들이 그를 낮게 평가해 존중하지 않았다는 얘기까지 있었으니 이상한 일은 아니었을지도 모르겠다. 거기다가 아무리 강유의 북벌을 비판한다고 해도 당시 촉한 사람들이 "한적불양립, 왕업불편안"이라는 한실부흥의 목표로 하는 촉한 건국의 이데올로기를 두고 한고조가 되기 어렵다며 이를 뒤로 미루자는 말을 외면했다는 말도 된다.

이것이 강유 북진 이전인지 이후인지는 다소 애매하지만 아무튼 강유는 북진했다. 257년의 북벌은 253년 북벌의 재림이라고 할 만한데 조위는 제갈탄의 봉기로 인해 관서지역의 병력까지 차출하면서 양면 전쟁을 수행하고 있었으니 강유 입장에서는 나름 호기였을 것이지만, 아쉽게도 강유 역시 이전처럼 전쟁을 진행할 정도로 여유로운 상황[58]은 아니었다.

결국 258년이 밝았고 제갈탄의 패배 소식을 듣고 강유는 퇴각한다. 그리고 성도로 돌아와 다시 대장군에 오른다. 이 때 강유가 대장군직에 다시 오른것은 촉한 군부의 체제 변경 때문이라는 설이 있다. 한마디로 장익, 요화 같은 군부 원로 인물들에게 거기장군을 나누어 좌거기, 우거기 고위직으로 나누어 주었는데 촉한에서 가장 뛰어난 상장인 강유가 후장군으로 남아 있으면 그것도 모양새가 보기 안 좋으므로 강등 이후 단곡 전투의 패배를 만회할 만한 전공이 없음에도 다시 대장군으로 복직했다는 설이다. 확실히 촉한 군부의 명령 체계의 혼란을 막기 위해선 강유의 위치를 다시 바로 잡을 필요성은 있었다고 보여진다.강유의 대장군 복직

문제는 258년, 강유가 대장군에 복귀할 무렵 진지와 거기장군 하후패가 같이 죽[59]는다. 문제는 강유가 대장군에 복귀하기 전의 직책으로만 본다면 진지가 내정 1인자, 하후패가 명목상으로나마 군정 1인자라 내정과 군정에 모두 공백이 생긴 셈으로 강유가 맡는 것이 합당하나...

이 때는 이미 황호 세상이었다.

강유는 유선에게 황호를 처단하라고 건의까지 했으나 유선이 거절하면서,[60] 내정을 확고히 틀어쥐기는커녕 성도에 머물기도 어렵게 된다(강유전). 즉, 강유는 대장군에 녹상서사를 겸직하고 있어서 형식상으론 조위의 사마소/사마사 형제와 같은 절대권력의 지위였지만, 실질적으론 삼국시대 기준 가장 강한 황권을 바탕에 둔 황제 유선의 총애와 비호를 받는 실세 황호 때문에 중앙 정치에 참여하기조차 힘들었다.

애초에 무관이자 제갈량 시절부터 북벌에 참여했던 강유는 귀순 직후를 제외하면 필연적으로 변방에 나가서 전투에 참여하거나 촉한 내외의 강족들 같은 이민족들을 회유하고 그들과 친선을 다져 북벌에 유리한 여지를 만들기에도 바빴으므로 조정의 대신 자격으로 성도의 중앙 정계에서 활동할 기회가 별로 없었으니 당연히 정치적 기반이 튼튼하지 못했다. 비의가 암살당하지 않고 천수를 누려 강유에게 바로 자신의 지위와 권한을 고스란히 넘겨주는 형태였다면 아마 상황이 꽤 달라졌겠지만 그것도 아니었으며 단곡 전투 패배, 그 이후로도 눈에 띄는 전공을 세우지 못한 강유는 중앙 정계에서 큰 발언권을 얻어서 내부의 강고한 황권을 등에 엎은 황호 세력을 억누르기는커녕 군부 내에서의 지위도 위태로운 상황이었다. 오히려 이러한 위태로운 정치적 기반과 불리한 정세 하에서도 녹상서사 겸 대장군 벼슬을 유지한 것이 신기할 정도이다.

다만 이건 유선의 의도도 어느 정도 작용했다고 보는게 타당하다. 240년대 무렵부터 유선은 친정과 동시에 북벌에 상당한 관심을 보인다. 장완과 비의는 각각 개부의 명령을 받고 북벌을 준비했었고 강유는 비의와 진지의 태클에도 불구하고 계속 승진하면서 북벌을 진행하는데 그게 자신의 권력 유지를 위해서든 한실부흥을 위해서든 유선이 강유에게 북벌을 주도하게 하고 그의 북벌에 많은 것을 기대하고 있었다고도 볼 수 있다.[61]내민의 아들 내충(來忠)이 참군이 되고 상서 상충(尙充) 등과 함께 대장군이 된 강유를 보좌했는데 이걸 유선이 강유에게 개부치사를 허락한 것으로 보기도 한다. 또 비의가 죽고 촉한의 군정과 내정은 각각 강유와 진지로 분리되는데 진지가 죽고 득세한 황호 세력을 억누르지 못하면서도 강유가 대장군에 간신히 붙어 있는 것을 보면 유선의 심중이 있지 않고서야 불가능한 것도 사실이다. 적어도 유선이 강유를 대장군 직에서 짜르지 않으려던건 확실하다.[62]

그래서인지 유선은 황호를 강유에게 보내 사과시키고 대충 끝내려고 했고, 유선을 거역할 수 없었던 강유는 황호와 타협하여 답중으로 가서 둔전을 하겠다고 하는데 아마 서로를 위협하지 말자는 협상이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63] 다시 말해서 강유는 황호를 제거하여 국정을 안정시키는 최선책이 유선 때문에 실현 불가능하자, 타협을 통해 혼란한 정치판에서 자신의 실각을 막고 둔전을 통해 장기전에도 대비할 수 있는 역량을 마련하는 차선책을 택한 것이다.

그리고 이 무렵 강유는 후에 엄청난 결과를 초래하게 될 일을 하게 되는데... 바로 한중의 방어 시스템을 바꾼 것이다. 원래의 한중의 방어 시스템은 유비가 과거 한중을 조조에게서 빼앗은 후 위연왕평이 확립했던 우주방어 시스템인데, 이 제도에 강유가 손을 댄 것이다. 기존 한중 방어체계는 한중 천혜의 험요지를 이용한 것으로, 매우 견고해 방어가 쉬우며 들어가기조차 힘들어 위군이 함부로 침입할 수가 없었다. 조진과 조상이 각각 쳐들어왔으나 모두 막히고 적지 않은 피해만 입고 회군하였다.

그러나 강유는 이 시스템으로는 적의 포위섬멸을 노릴 수 없어 조위에게 회복불능의 타격을 입힐 수 없으니 북벌의 활로를 찾으려면 기존 시스템을 변경할 것을 주장하였다. 일단 정사 강유전에 나온 강유 자신의 설명을 보자면 다음과 같다.

이 방법은 《주역》의 중문격탁(重門擊柝)에는 부합하지만(여러 진영을 교차시켜 수비하는 것은 방어할 수는 있지만) 큰 이익을 얻을 수는 없습니다……[64] ……만약 적이 쳐들어온다는 소식을 들으면 여러 진영에서 모두 군사를 거두고 곡식을 모아 한성과 낙성으로 물러나 적이 평지로 들어오게 하고[65], 중요한 곳에 병사를 주둔시켜 수비하도록 하는 것만 못합니다, 유사시에는 유격병을 투입해 빈틈을 노립니다…… ……적군은 관소를 공격해도 함락시키지 못할 것이고 들에 흩어져 있는 식량이 없어 천리 떨어진 곳까지 식량을 운반해 와야 되므로 자연스레 피폐해질 것입니다. 적군이 퇴각하는 날, 여러 성에서 일제히 나와 유격대와 함께 힘을 합쳐 치도록 하십시오. 이것이 적군을 전멸시키는 방법입니다.

이에 독한중 호제는 물러나 한수에 주둔하게 하고, 감군 왕함은 낙성을 수비하고 호군 장빈은 한성을 수비하게 하였다.

서안(西安), 건위(建威), 무위(武衛), 석문(石門), 무성(武城), 건창(建昌), 임원(臨遠)에도 수비 거점을 마련하였다.

즉, 외부의 요충지에서 적을 격파하는 대신 한중 내부 주요 거점[66], 요충지에 병력을 배치하고 광범위한 청야작전을 실행하여 적을 끌어들이게 한 다음 굶주리게 하고 적이 군량을 소진하면 후방으로 빠진 기존 주둔군과 별동대가 전후에서 포위해서 섬멸한다는 계획이었다. 강유는 낙곡대전의 전황에 깊은 인상을 받고 당시 비의가 입안한 전략을 좀 더 적극적으로 입안하려고 했던 것으로 보여진다. 사실 강유가 입안한 전략은 낙곡전투 당시 전략과 거의 동일하며, 특별하게 전략 변화가 벌어졌다고 보기에는 무리가 있다. 다만 전선을 후방으로 물린것이 불안의 요인이 되었다고는 하나 적군을 아군의 영역에 끌어들이는 전략의 목적상 불가피한 것이라는 변론도 가능하다.

이에 대해 호삼성 등 여러 사람들이 험요지를 내준 강유를 비판하는 의견이 있는데 이들이 가장 잘 내세우는 이야기가 낙곡대전이다. 조상의 대대적인 침입으로 유비의 방어 시스템을 작동시켜야 했던 243년 당시 한중에는 주둔 병력이 3만 내외로 매우 적었으므로 대부분의 장수들은 한중 기존 방어 시스템을 포기하고 낙곡까지 후퇴하여 적을 맞아야 한다고 주장했으나, 왕평이 분연히 요격을 주장하며 한중 내부 요새들의 방어 병력 및 자신 직속의 3,000명으로 유격전을 벌여 7만 대군의 조상군 본대를 지체시키고 그 사이에 강유와 비의의 증원군이 도착하자 아예 박살낸 것이다.

그런데 그 당시와 약 20여 년이 지난 강유 시대를 동등 비교하기는 어렵다.

첫째, 인재풀이 다르다. 낙곡대전의 1등 공신이자 명장 왕평은 저세상 간 지 오래된 상황이었고, 왕평의 포지션을 맡고 있던 사람은 예전에 단곡 전투에서 작전을 말아드신 호제였다. 물론 호제가 단곡 전투 패배에 큰 책임이 있지는 않다는 의견이 많지만, 아무튼 왕평 급으로 믿을 만한 인재라고 보기는 힘들다.

둘째, 낙곡대전의 전과가 지나치게 과대평가되었다. 한진춘추에는 위나라의 피해가 막대하여 관서 지방은 텅텅 비었다 되어 있으나 실제와는 거리가 멀다. 물론 낙곡대전이 위나라 역사에 손꼽을 만한 대패임은 분명하나 그것은 조상의 본대 이야기고 곽회는 비의의 지원군이 당도하기 전 도주하여 크게 패하지 않아 장수에게 내리는 절(도끼)을 하사받았다고 곽회전에 나와 있다. 물론 조상전을 보면 저족과 강족이 물자를 대지 못해 운송 수단인 가축들이 죽고 동원된 사람들이 길 위에서 울부짖었다는 기록이 있지만, 아무튼 곽회의 군대는 그럭저럭 보존되었으므로 기존의 작전으로는 적에게 큰 타격을 줄 수 없다는 강유의 말은 분명 사실에 일치한다.

셋째, 위의 주석에 전술했듯이 당시 대촉전선을 맡고 있던 장수들은 조상같은 멍청이가 아니었다. 곽회 - 진태 - 사마망 - 등애 등 능력있는 숙장들이 대촉 전선을 지휘하고 있었으므로 낙곡 대전이 재현될 가능성은 0에 수렴했다.

강유는 낙곡대전에서의 처참한 패배에도 불구하고 곽회의 현명한 판단으로 운 좋게 보존된 3만 여의 옹주군을 10여년 후, 후임 옹주자사인 왕경과의 전투를 통해 대파하였다. 낙곡대전에서 조수전투까지 대략 10여 년이란 기간이 있기에 어느 정도 교체가 이루어졌겠지만, 그래도 조수전투 당시 왕경이 이끄는 옹주방위군은 낙곡대전에서 조상 본대가 위험에 처하자 독자적으로 철군을 감행한 곽회의 현명한 판단으로 운 좋게 보존된 옹주군과 대략적으로 일치할 것이다. 오히려 등애가 옹주를 포기하자고 할 정도로 대패를 당했음에도 만여 명이나 위군이 남은 것으로 봐서 강유가 격파한 왕경의 군대는 곽회가 보존한 3만 명의 군대를 훨씬 상회하는 병력이었을 가능성도 있다.

문제는 그 정도까지 강유가 조위의 관서 방어군을 대차게 갉아먹어도 하북과 중원을 장악해 삼국시대 기준으로 넘사벽 물량을 자랑하는 조위의 특성상 그 피해를 조위가 회복해버린다는 것이었다. 적도 전투에서 숙장 장억을 희생시켜가며 서질의 정촉호군을 대파했지만 위의 지원병을 상대하기에는 무리라 퇴각, 왕경과의 전투에서 수만 명을 때려잡는 엄청난 타격을 주었음에도 또 진태가 지원 와서 퇴각, 왕경의 패배가 너무나 심각해서 등애가 단곡 전투 당시 '거의 망할 지경이고 병력지원이나 병기 상태도 부족한 허약한 상태다.'라고 말하긴 했지만 그래도 당시 등애 휘하엔 네 곳의 요충지에 분산시켜 수비시킬 병력이 또 있었다. 강유 : 배 부른 소리 하고 있네! 257년에도 제갈탄의 난 진압을 위해 대촉 전선의 병력이 많이 차출되어 '수비병이 적어 사람들이 근심하였다.'고 기술되어 있지만 진서장군 등애와 정서장군 사마망이 어떻게 또 꾸역꾸역 지원을 와서 촉군과의 전면전까지는 아니더라도 수비는 가능한 상황을 만든다. 이쯤 되면 강유 입장에서 홧병이 나거나 절망 안 한 것이 용한 것 같다.

2년 간 종횡무진하며 옹주를 피로 물들인 강유였다. 강유의 군재에 대해 이래저래 논란이 있지만 삼국의 정립 이래 조위가 국력 면에서 확실한 우위를 차지하고 있는 구도가 확립된 상황에서 조위에 수만에 달하는 인적 손실을 안겨 준 인물은 삼국시대를 통틀어 손에 꼽을 정도이다. 만 명의 수급을 취했다는 석정전투의 육손, 수만 명을 전사시켰다는 동흥제 전투의 제갈각, 낙곡대전에서의 왕평과 비의 정도이며 조위가 아직 건국되진 않았으나 그 세력은 형성되어 있던 조조 시절까지 거슬러 올라가면 적벽대전에서의 유비와 주유, 때마침 일어난 수해를 철저히 이용해 포로로만 3만 명을 사로잡은 관우, 동관전투에서 조조 군에게 만 단위의 피해를 입혔다는 리즈시절의 군벌 마초 정도이다. 이 중 대부분은 수비의 입장이었고, 강유 같은 공세 입장이었던 경우는 마초와 관우이나 최종적으로 위에 의해 패해 그 세력을 모두 잃어버렸다는 것을 감안할 때 강유의 전과가 대단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67]

그러나 그럼에도 위의 국력은 크고 그를 기반으로 한 대촉 방어선을 넘는 것은 불가능하다는 것을 강유는 단곡 전투, 257년 북벌을 통해 뼈져리게 깨달았을 것이다. 설상가상으로 자신과 더불어 촉한 군부를 지탱하는 숙장들인 요화, 장익도 북벌에 부정적이고 제갈량처럼 촉의 전권을 잡아 북벌에 매진하기는커녕 황호와 타협을 통해서 군권 1인자도 겨우 사수할 정도로 불안한 자신의 정치적 입지와 혼란한 촉한의 정계 등 모든 것이 강유에게 불리하였다.

따라서 강유의 한중 방어체계 변경 의도는

1. 성과를 거두지 못하고 있던 공격보다는 수비에 집중하는 모습을 보여 자신에 대한 북벌론자들의 불만을 가라앉히고

2. 대규모 위군이 쳐들어오면 이를 퇴각할 수 없게 만들고 섬멸하여 위의 대촉 전선 공백을 초래하게 해 북벌의 활로를 찾고

3. 설령 북벌의 활로까지는 아니더라도 위가 당분간 촉을 공격하지 못할 상황을 만드는 큰 전공으로 군부에서 실추된 자신의 입지를 회복하며 여차하면 안전해진 전방을 잠시 비우고 중앙 정계로 들어와 발언권을 확실히 세운다

라는 의도였던 것이다.

이에 강유는 실제로 촉한 멸망까지 소규모 접전으로 추정되는 후화 전투를 제외하면 적극적 공세로 나서지 않는다. 또한 여러 사람들의 비난을 받던 강유였는데 정작 방어체계 변경에 대한 반대 기록이 없는 것으로 봐서 대다수의 사람들이 이에 찬성하여 무난하게 받아들여진 것으로 보인다.

아무튼 바뀐 방어 시스템의 개념과 이전 시스템의 차이를 설명해보면...

지도를 보면 왕평이 만든 방어선(정군산 부근이다)보다 강유의 방어선(한중 남쪽이다)이 남쪽에 있는 것을 알 수 있다.[68] 이는 위군의 공격 시 각 촉군의 배치 및 맡았던 임무가 달라졌음을 뜻한다. 왕평이 한중독을 맡고 있을 때 일어났던 낙곡전투 당시 한중군은 험요지를 점거해 외곽 방어선을 유지하며 후방 교란을, 비의가 이끌고 올라온 중앙군은 위군의 포위 섬멸이라는 임무를 맡았다.

그러나 강유의 전략은 유사 시 한중군은 험요지를 버리고 주요 거점의 수비를 맡고, 강유가 직접 이끄는 답중군, 혹은 중앙군이 적의 교란과 포위섬멸을 맡았으며 중앙군은 여기에 더해 각 요충지 지원과 점거, 필요 시 한중의 주요 거점 지원의 역할을 맡고, 만약 강유가 중앙군이 아닌 답중군을 이끌 경우 기동로 확보의 역할도 맡는다. 축구로 치면, "메시가 있던 시절에는 전방압박을 하다, 공을 뺏으면 메시가 어떻게든 상대 수비를 뚫고 골을 넣으면 됐습니다. 그러나 메시가 없는 지금은, 우리 공격진(강유)이 상대의 밀집 수비라인을 뚫지 못하면서 체력만 소비하고 있습니다. 따라서 우리도 미드필더(한중군)들이 아래로 내려와 두줄 수비로 적의 공격수들을 저지하는 사이, 수비(중앙군)진이 협력수비로 공을 뺏은 후, 상대의 올라온 수비라인을 원톱(답중군)이 빠르게 돌파하는 역습축구를 하는 게 낫습니다." 그러나 결과는 우리 수비라인이 내려온 틈을 타 밀고 올라온 상대가 뜬금없이 중거리슛 한방을 날린 걸, 골키퍼가 넊놓고 보다가 졌다.

이러한 방어선 재배치와 역할 변화는 위의 대군을 한중 내지로 깊숙히 끌어들이기 위한 의도도 있지만 위의 턱 밑에 들이댄 칼 같은 답중군의 병력을 증강하기 위해 불가피하게 한중군과 중앙군의 전력을 감소시킬 수 밖에 없기 때문이다. 왕평 시절까지만 해도 한중은 최전방 사령부에 가까웠지만 강유 시절에는 한중에서 서쪽으로 음평을 지나야 있는 답중이 최전방 사령부이며 북벌부대 본진의 성격을 띄었다. 한정된 촉군의 규모(9~12만)를 생각하면 답중으로 전력이 집중될수록 한중지역 전력은 감소할 수 밖에 없기 때문이다. 이를 대비해 강유는 한중 내부 각 요충지에 여러 수비거점을 많이 만들고 강화시켜 한중분지 내부의 방어력을 향상시키는데 주력했다. 실제로 사마소 촉정 당시 장서의 배신으로 뚫린 관성을 제외하면 주요 방어거점인 한성, 낙성, 황금성 등은 함락되지 않았고 종회는 양안관구의 식량을 획득했음에도 강유가 예상한 대로 보급에 난항을 겪었다.

또한 한중의 방어가 무너지면 자신이 이끄는 자신이 이끄는 답중군은 물론 촉한 내지도 큰 위험에 처하게 되므로 단곡에서의 실수(?)로 인해 작전 하나를 화끈하게 말아먹은 인물인 호제를 일치감치 후방으로 물러나게 하였다.

258년, 수비 시스템을 바꾼 강유는 262년까지 답중에서 둔전하며 지낸다. 황호를 죽이라고 건의하지만 거절하는 유선 덕택에 감히 성도로 가지 못했기 때문이다. 거기에 강유는 본래 항장으로 나라에 의탁하였는데 여러 해 공적(功績)을 세우지 못하였는데다가 황호가 국정을 농단하고 우대장군(右大將軍) 염우가 황호와 더불어 결탁하니 대장군 교체 시도가 있었다. 강유 또한 이를 의심하니 이 때문에 스스로 두려워하여 다시 성도로 돌아가지 않았다.(강유전) 설상가상으로 제갈첨, 동궐등은 강유가 공적이 없다하여 그를 소환하여 익주자사로 삼고, 그 병권을 빼앗아야 한다고 표를 올렸다. [69] 그러나 유선은 제갈첨, 동궐의 주장과 황호의 찬성에도 강유를 여전히 대장군으로 놔두었다.[70] 자리를 보전한 강유는 262년, 적도를 향해 마지막 북벌을 감행했으나 출발하기 전에 요화의 디스만 듣고 등애에게 또 다시 대패한다. 강유의 주요 패배에 '단곡', '후화'가 함께 언급될 정도이니(종회전) 단곡의 패배 규모를 감안한다면 후화 전투에서의 강유군 패배 규모 역시 작지 않으리라 짐작할 수 있다.

그런데 후화 전투는 이상할 만큼 기록이 미비할 뿐더러[71] 전장도 그때까지의 북벌과는 다르게 촉 국경 근방에 가까운 지역이다. 때문에 후화 전투가 대패라는 것은 과장된 기록이며 실제로는 국경 근처에서 소규모 접전을 벌여 패했거나 상황이 불리해서 큰 전투 없이 그냥 물러난 정도가 아니겠냐는 의견도 존재한다. 후화가 가장 최근 전투여서 종회가 굳이 언급한 것일 수도 있는 노릇이다.

2.8. 촉의 멸망 및 직후 (263년 및 264년)

262년 무렵, 사마소는 자꾸 귀찮게 구는 세력을 없애 사마 씨 왕조를 만들 목적으로 본격적으로 촉을 치기로 결심한다. 사마소는 강유가 변방지역을 자주 소란하게 하자, 촉나라의 국토는 작고 백성들은 피곤에 지쳐 있으며, 자원과 재력은 매우 적어 다 썼을 것이라고 추측하고, 병사를 대거 출동시켜 촉나라를 취하려고 했다. 사마소는 다른 이들에게 알리지 않고 오로지 종회하고만 정촉을 논했으며(종회전) 결국 무려 16만(정사 삼국지, 자치통감)~18만의 대군(진서 문제기)을 편성하고 신료들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정촉을 억지로 단행했는데 심지어 촉정의 불가함을 아뢴 장군 하나를 죽여버리고 그 목을 사방에 보여 경고의 의미로 삼기까지 했다. 정촉 기간 중 사마소는 진공이 되었고 촉한 정벌 직후엔 곧바로 진왕이 되어 제위 찬탈로 가는 길을 확고히 했다는 점을 생각하면 촉한 정벌의 공을 진나라 개국의 반석으로 세울 생각이 확실했던 듯 싶다.

사마소는 선박을 건조하여 를 치러가는 척 하며, 종회를 도독, 등애와 제갈서로 하여금 촉 정벌 군단을 편성한다. 종회는 이 시기부터 배를 만들어 오를 친다는 소문을 내고, 이 때 즈음에 강유가 후화 전투를 벌인다. 물론 오를 친다는 소문은 거짓이었다. 본디 위의 방침 자체는 내부적으로 막장 테크를 신나게 타고 있던 오를 먼저 치고, 촉 전선은 방어에 전념하는 것이었다. 사마소가 정촉으로 방향을 튼 것은 강유의 연이은 북벌에 질린 나머지 일단 공세라도 꺾자는 생각으로 단행한 것으로 보는 게 맞다. 이에 종회가 정촉의 가능성을 언급하고 등애를 설득시켜서 정촉이 이루어진 것. 또 사마소는 촉한의 역량 자체를 과소평가하고 있었는데 촉한의 병력을 실제 보유 병력보다 적게 계산하거나[72] 촉이 소국이니 백성들이 피곤하고 그 역량이 다 했을 거라고 여기는 모습을 보였다.

실제로는 오나라의 경우 이 죽어나가 정치적으로 혼란기였고 포리당 건설 등 토목 공사로 인해 국력이 많이 약해졌다. 그에 반해 촉은 강유가 멸망 직전까지 위를 침범했고 사마소의 예상과는 달리 막상 강유와 힘을 겨루던 전선 사령관인 등애도 촉을 칠 수 없다 여겼으므로 겉으로는 오에 비해서는 사정이 상당히 나았다. 하지만 이것은 겉으로 보기에 그렇다는 거지 촉도 황호파와 동궐, 제갈첨파의 분열로 정치권에선 막장을 향해 달리고 있었으며 사마소는 유선이 어리석기 때문에 강유를 잡아두고 검각만 돌파하면 촉을 정벌할 수 있으리라 여겼다. 정촉 자체가 이루어진 이유를 여기서 파악할 수 있다. 게다가 촉은 수비대장들의 자질도 이뭐병이었는데 마막은 아예 성을 방어할 생각 자체가 없었다. 결국 결과로만 봤을땐 사마소의 판단 중 다른건 틀렸다고 해도 적어도 유선에 대한 판단 하나는 적절했다.

당시 오의 사신 설후손휴에게 '촉의 중신들은 자기 보신에 바빠 바른말을 하고 있지 않으며 백성들의 얼굴빛이 채소빛이다'[73]라고 했다. 재밌는 부분은 설후는 촉한 조정 내부에서 군주와 신하들의 잘못을 지적하고 있지만, 정작 강유의 북벌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고 있다. 다만 자치통감에 따르면 오나라의 장제는 '촉한은 환관이 전횡하여 나라에서는 정령을 내리지 못하고 군사활동을 즐겨 백성들은 고단하고 병사들은 지쳤다는데 밖에 있는 이익을 다투어 지킬 준비를 못하였소'라고 평가하고 있어서 환관의 전횡과 강유의 북벌로 인해 백성들은 힘들이고 병사들은 지쳤다는 점을 언급하고 있다.

그렇지만 같은 오나라의 육개는 비록 군주는 사치스럽고 백성들의 힘을 긴급하지 않은 곳에서 고갈시켰다고 까긴하나 촉한의 멸망 당시 병사들은 대부분 정예이고 강하였으므로, 문을 닫고 굳게 지키면 만대를 보존할 수 있었을 것이라고 하고 촉군의 강함을 증언하고 있으며 화핵 역시 적이 서쪽으로 개미때처럼 몰려들었을때 걱정할 것이 없다고 생각했다 했으며 촉나라는 토지가 험하고 견고하며, 게다가 유비의 통치 방법을 이었으므로, 그들의 수비는 오랜 시간 지탱하기에 충분하다고 생각했지, 하루 아침에 갑자기 전복되리라고는 생각지도 못했다 평가하고 있는데 실제로 촉한이 멸망하고 나서도 금/기/채견 60만필의 비단이 쌓여 있었다.[74] 위나라의 정서장군 등애는 촉한을 치기엔 저들이 아직 틈을 보이지 않는다고 정촉을 계속 반대했었고 정촉 이후엔 촉한의 소금, 철 자원을 잘 활용하면 내년 가을, 겨울 안에 오를 정복할 수 있다고 누누히 끝까지 자기 주장을 강조하다가 결국엔 누명까지 썼는데 촉한의 내정 상태가 생각보다 양호하다는 증좌로 볼 수 있다. 익주의 자원과 노동력은 여전히 풍부했다, 등애가 언급한것들 중 소금은 식량, 철은 무기 생산, 배 건조는 노동력과 관련이 있다. 강유의 북벌이 자원 고갈과 노동력 감소를 불러 일으켰다면 등애는 저 발언을 하지 못했을 것이다. 실제로 장익 등 북벌 반대론자들은 '백성들이 지쳐한다'는 표현을 자주 쓰는데 내정 자체보단 다들 전쟁에 지쳤다는 뉘앙스가 강하고 강유 역시 단곡 이후엔 답중에 주둔하면서 몇년간 별 다른 행동을 하지 않았다.

이는 촉한의 내부사정이 황호의 중용 이후로 지속적으로 혼란해진 것도 감안해야 할 듯 싶다. 설후의 평가만 봐도 손휴 시절, 그러니까 진지가 죽어 황호가 발호하는 시점의 평가이고 장제나 육개의 평가도 촉한 멸망 당시의 평가이다. 비의 시절에는 1만의 리미트가 걸려 있었긴 했지만 잦은 출병을 했었는데 그때는 무력을 남용한다는 말이 없다가 단곡 이후, 진지 사망 이후에 집중적으로 말이 나온다. 단곡과 후화는 싸움에서 패배하여 상심하고 사기가 떨어졌고 근년 이래로 일찍이 편안한 날이 없었으며, 출정하는 장부들은 피로와 고통 속에 있었다는 종회의 말을 봐도 그렇다. 단곡 전투 자체가 촉한의 북벌 역사상 최대의 패배인 것도 있거니와 진지가 죽고 황호가 득세해 정계가 혼란해짐에 따라 강유의 북벌도 그 평가가 나빠지지 않았나 보여진다.

당시 원자에서 원준도 당시 위나라도 앞에 수춘전투가 있고 뒤에 촉을 멸하는 공로가 있으니 백성들은 가난해지고 창고가 비었다고 했으며. 오나라 인물들도 사마씨가 국정을 다스린 이래로, 큰 재난이 자주 이르러, 지력이 비록 넉넉해도, 백성은 아직 복종하지 않고 있다. 지금 다시 그들의 자력을 다하여, 파촉을 원정하며, 병사는 힘들고 백성은 피곤하나 가엾게 여김을 모르니, 무엇을 할 겨를도 없이 패할 것인데, 어찌 성공할 수 있겠느냐고 했을 지경이니 위나라 역시 군사를 동원하는데 사정이 좋은 것은 아니었다. 촉한도 나라 사정이 좋지는 않았지만 촉한이 이기면 오히려 역전의 교두보로 삼을 수 있었던 것이다.

어쨌거나 이 무렵 사마소의 정촉 계획을 파악한 강유는 유선에게 요화장익을 각각 음평교두와 양안관구(연의에서는 양평관)[75]에 파견해 달라고 요청한다. 강유의 한중 방어 전략의 두 가지 핵심은 한중의 방어 거점들이 잘 버텨주는 것과 중앙군이 제 때 답중군과 유사 시 한중의 거점들 지원에 투입되는 것이었으며 특히 한중과 답중을 잇는 통로인 음평교두의 확보는 강유군의 기동로를 유지하기 위해 필수적이었다. 그러나 유선과 황호는 황호가 잘 아는 무녀가 위가 절대 안 처들어온다는 예언을 했다는 이유로 이 요청을 씹어버린다. 강유의 보고를 받은 황제가 묵살했으니 중신들은 강유의 지원 요청이 있었는지도 알지 못했다.

263년 여름, 사마소는 정촉(征蜀)을 개시한다. 당시 정서장군 등애가 대촉방어체제의 마지막 실무자가 된 것은 확실해 보이나 263년에 단행한 촉정벌에서 총사령관은 서열상 정서장군 등애보다 낮고, 실무적인 경험도 등애에 비해 부족하며, 대촉전선에서의 공헌도 자체가 없는 종회가 역임하게 된다. 이는 종회가 사마소와 함께 직접 촉정을 기획한 최고 기획자이기 때문일듯 싶다. 이 정벌에 옹주자사 제갈서 또한 독자적인 군사력을 이끌고 참전한다.[76] 촉후주는 등애가 답중으로, 제갈서가 음평교두에서 강유의 뒤를 차단하기 위해 기산에서 무가로, 종회가 낙곡으로 진격한 이후에야 뒤늦게야 요화를 답중의 강유를 지원을 위해, 장익동궐을 한중 지원을 위해 출발시킨다. 일단 요화는 답중에서 등애를 상대중인 강유를 돕도록 하였으나 이미 늦어 강유군은 강천구[77]에서 등애군에게 쫓겨 퇴각하고 있었다. 이 당시를 기술한 자치통감의 내용을 보면 '음평(陰平)에 당도할 무렵 위의 장수 제갈서가 건위로 향한다는 소식을 들었으므로 이에 대처하기 위해 주둔하며 기다렸다.'는 기술이 있는데 상황을 봤을 때 이는 답중에서부터 부리나케 한중을 지원하기 위해 퇴각하던 강유에 대한 설명일 수도 없고, 후술할 것이지만 장익과 동궐은 아직 한수현도 못 다다른 상태이므로 장익과 동궐일 가능성도 없다. 또한 음평은 답중으로 향하는 길목이므로 당시 답중으로 가다가 등애에게 쫓기고 제갈서에게 퇴로를 저지당하려 하는 강유군의 상황을 보고 강유군의 퇴로를 확보하기 위해 음평에서 요화가 벌인 군사 행동에 대한 서술로 보인다. 촉한멸망전 문서 참고.

그러나 제갈서가 음평교두를 점령해 강유의 길을 막았다는 등애전의 내용으로 봐서 요화군이 급히 전선에 투입되어 준비가 빈약해서 제갈서군에게 패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따라서 강유는 답중에선 등애의 3만, 뒤에선 제갈서의 3만을 상대해야 하는 처지에 몰린 것이다. 촉의 주력이었던 강유군이 그렇게 포위된 상태로 섬멸당한다면 검각이고 뭐고 곧바로 게임오버일 수도 있는 상황이었다. 그러나 포기를 모르던 강유는 그 길로 공함곡, 즉 답중과 옹주가 연결된 곳으로 북진한다. 당시 옹주 자사였던 제갈서는 강유의 움직임에 당황, 음평교두에서 공함곡으로 향한다. 30리가량 이동했던 강유는 곧바로 회군해서, 제갈서군을 기만하고 포위망을 빠져나와 한중을 지원하기 위해 움직인다. 제갈서는 급히 강유의 뒤를 쫓았으나, 약 하루 차이로 강유를 놓치고 만다. [78] 강유의 본대를 고립시키고 본인의 주력이 허술해진 방어진을 통과하여 입촉한다는 종회의 전략이 거의 성공했을 무렵에 순간적인 강유의 기지는 완벽해 보였던 종회와 사마소의 전략을 어그러놓았다. 비록 촉한의 멸망을 막을 수는 없었지만, 등애와 제갈서의 협공으로 전멸당할 뻔한 위기에서 적의 심리를 이용하여 기동전을 펼치며 포위망을 벗어나 주력 부대를 보존한 강유의 기지와 불굴의 집념은 그에게 촉한 최후의 명장이라는 수식어가 붙게 하기에 부족함이 없다.

그러나 겨우 하루 차이로 제갈서의 포위망을 돌파해 요화와 합류한 강유는 기뻐할 순간도 없이 원래 계획 대로라면 버텨줬어야 할 양안관구가 이미 내부의 배신으로 종회의 대군에 의해 돌파된 사실[79]을 알고는 백수에서 장익과 합류하여 검각으로 간다. 강유전에 따르면 강유가 요화와 함께 음평에서 퇴각할때, 장익, 동궐이 이제 막 한수(가맹관)에 이르렀는데[80] 이들은 군사를 합쳐 익주의 검각에서 농성한다.[81] 검각에서 강유와 종회는 약 1개월에 걸쳐 지리한 공방을 벌이는데, 공방 끝에 불리해진 종회는 잠시 퇴각한다. 종회는 안 되겠다 싶었던지 강유를 회유하기 위해 편지를 보내는데 내용은 다음과 같다.

“공후(公侯)는 문무의 덕을 갖추고 세상을 초월한 지략을 품고 공을 세워 파(巴), 한(漢)을 구제하여 화하에까지 명성을 드날렸으니 멀고 가까운 이들 중 그대의 명성에 귀복하지 않는 이가 없었소. 늘 지난날을 생각하면 일찍이 (그대와 나는 위나라의) 큰 교화를 함께 입었으며 오찰과 정교가 우리의 우호에 비유될 수 있을 것이오.”

강유는 대꾸할 가치가 없다고 느꼈는지 서신에 답하지 않고 군영을 벌려세우고 검각을 수비하였다.

이렇게 되고 보니 최초의 전략이 어그러져 당초 예측했던 손쉬운 입촉이 불가능해진 종회는 곧 이전부터 정촉을 시도할때 가장 큰 문제였고 강유 역시 예측했던 정촉군의 문제인 한중으로부터 이어지는 험한 길을 통한 군량보급의 문제에 직면하게 되었다. 강유의 전략의 근본은 대규모 위군을 한중으로 끌어들여 단단한 요충지 수비와 군량 보급 어려움으로 지치게 하고 기진맥진하여 퇴각할 때 사방에서 공격하여 전멸시키는 것이었다. 비록 초기의 전황은 양안관구가 뚫리고 강유가 이끄는 주력부대가 전멸당할 뻔할 만큼 촉에 불리했으나, 강유의 기지로 종회와 사마소의 전략의 핵심인 강유의 주력부대 전멸이 실패하였고 그 주력부대가 검각을 틀어막았으니 강유의 큰 그림 대로 이제 위군이 보급의 어려움을 겪게 되는 상황이었고 검각을 뚫기 위해 급하게 진군한 탓에 한성, 낙성, 황금성 등 한중의 요지를 완전히 제압하지도 못하였다.

흔히 간과되지만 중요한 것이 종회의 위군은 한중을 완전히 제압한 것이 아니라 촉의 주요 방어지점을 우회해서 검각으로 진격한 것이다. 이러한 전략은 역사에서 자주 나오는데 성공한 예는 백제 멸망전과 병자호란 등이 있고 실패한 예는 살수 대첩과 귀주 대첩 등이 있다. 이러한 전략은 성공하면 굉장히 인적, 물적 손실이 적지만 반대로 실패하면 굉장히 위험하다. 구체적으로 설명하면 적군을 등 뒤에 두므로 안정적인 보급선을 포기하는 대신 한 국가의 머리, 다시 말해서 적국의 군주와 조정을 제압한다는 것인데 글자 그대로 시간과의 싸움으로 아군이 보유한 군수물자가 다 떨어지기 전에 승부를 봐야 한다. 당연히 적국이 완벽한 청야 전술과 방어를 해 내면 꼼짝없이 대패를 당하게 된다.[82] 검각에서 발이 묶인 위군은 바로 이 전략의 근본적인 문제점에 고스란히 직면하게 된 것이다. 한중의 주요 거점 가운데 종회군이 점령한 곳은 부첨과 장서가 지켰던 양안관구 하나 뿐이며 그나마 순수 실력으로 무너뜨린 것이 아니라 장서의 배신과 부첨의 방심으로 운 좋게 먹은 것에 가깝다.

연의에서 종회의 대군을 보고 제대로 싸워보지도 않고 항복해 마막급 졸장으로 묘사되는 낙성의 왕함과 한성의 장빈은 실제 역사에서 유선과 황호의 삽질로 인해 지원군을 받지 못하고 포위당한 절망적인 상황속에서도 유선이 항복할 때까지 끝까지 성을 사수한 인물들이다.연의의 피해자들 왕함은 5천의 군사만으로 촉정군 총사령관 종회가 직접 성을 공격했음에도 성을 방어해냈고, 장빈은 종회가 장빈의 아버지 장완의 묘에 예를 표하고 싶다며 글을 보냈을 때, '부현에 있으니 가면 경의를 표해 달라.' 라고 답했는데 부현은 강유가 지키는 검각을 지나지 않고는 갈 수 없는 곳이다. 쉽게 말하면 종회가 '잘 해줄게. 항복해라.' 라고 하니 장빈은 '검각부터 뚫고 얘기하자(나라가 망하면 항복해줄게)' 라고 응수한 것. 물론 한중 요지 제압보다는 강유의 주력부대를 제압한 후 검각을 통과하여 촉의 내지로 입성하여 유선의 항복을 받는 것이 종회의 대전략의 핵심이었기 때문에 위군이 한중에 크게 집착할 이유가 없었다는 것도 감안해야 하겠지만 말이다. 요약하자면, 이들을 나라가 망한 진짜로 절망스러운 상황에서도 고작 2천의 군대로 보협을 아예 야전에서 바르고 동오 최후의 명장이라 평가받는 육항이 이끄는 3만[email protected](원래 보협이 이끌고 있던 병력. 옛 촉한의 영토를 통째로 집어삼키려는 게 목적이었으니 상당한 수의 병력이었을 것이다.)의 공세를 6개월 이상을 버텨낸 영안의 나헌급 명장으로 보기엔 어렵겠지만, 어쨌든 최소 자기 몫은 다한 인물들이다. 황금성에서 위나라군을 촉한이 망할 때까지 막아낸 강유의 심복 유은은 말할 것도 없다.

쉽게 말해서 종회는

1. 앞은 강유, 장익, 동궐이 막고 있는 검각이 안 뚫리고

2. 뒤는 낙성의 왕함, 한성의 장빈, 황금성의 유은이 이끄는 촉군 때문에 근질근질하고

3. 보급선이 길고 험하여 보급이 어려우니 쌀은 떨어져 가고

하는 총체적 난국에 빠진 것이다.

이에 종회는 어쩔 수 없이 군대를 물려 귀환할 것을 의논하였다. 이때 제갈서가 자기 계획 대로 통제되지 않자 빡친 것으로 추정되는 종회가 본국에 제갈서를 모함하는 글을 보내 제갈서를 본국으로 끌려가게 하고 자신은 제갈서의 군사들도 모두 장악하였다.

한편 등애는 이 난국을 타개하기 위해 검각을 죽 둘러 산을 넘어서 강유(江由)와 면죽관을 공격하는 작전 이라기 보다는 미친 짓 을 감행한다. 이렇게 해서 강유 - 면죽을 통해 성도로 진격하면 강유는 황제와 조정을 방치하는 경우 항복을 받아낼 수 있고 방치하지 않고 검각에서 철수하면 종회가 이끄는 위군의 주력이 익주 내지로 들어올 수 있으므로 촉 멸망은 기정사실화된다는 것이 등애의 계산이었다. 절벽 오르고 모포 두른 채로 절벽을 구르는 개고생을 한 달 정도 한 끝에 등애군은 강유에 도착한다. 산악 돌파로 엄청난 사상자가 있었고, 공성 무기도 못 챙겨온 등애군 앞에는 강유성이라는 성채가 있었던 데다, 등애의 부하 전속이 등애의 공격 명령을 거부하고 도주할 정도로 등애군은 반쯤 절망했으나, 뜻밖에도 강유성의 방어 책임자 마막은 저항 한 번 없이 위군에 항복(!)한다.[83] 이 곳에서 일시적으로 군을 정비한 등애는 면죽으로 진격하여 제갈랑의 아들 제갈첨이 이끄는 촉의 성도 방어군을 사력을 다해 패퇴시키고 낙현에 이른다.

그러나 이 때까지만 해도 아직 전쟁의 승패가 완전히 결정났다고 보기는 어려운데 제갈첨이 격파되자, 강유는 검각 방어를 포기하고 성도를 지원하기 위해 움직이기 시작한다. 강유는 거듭된 검각 방어 성공으로 나쁘지 않은 사기의 정예병 최소 4~5만을 가지고 있었고 화양국지에서는 강유가 군사 10만을 일으켜 남하했다는 것으로 봐서 각지에 흩어져 있던 촉군을 규합하던 것으로 보인다.[84][85] 동쪽에 있었던 염우도 나헌에게 수비를 맡기고 서쪽으로 진군했고 남쪽에는 곽익이 이끄는 촉군이 건재했는데 곽익은 이민족의 반란을 손수 제압하고 그 수괴의 목을 벨 만큼 상당한 군재를 가지고 있었다.[86] 동오도 세 갈래로 군사를 일으켜 두 갈래는 위를 공격하여 더 이상의 위군이 촉으로 몰려가지 못하게 막고 정봉이 이끄는 한 갈래의 동오군은 촉을 직접 지원하기 위해 움직인다.

반면 등애군은 비록 1~2만에 강유성에서 일시적으로 군을 정비했다고는 하나 애초에 산을 넘을 때부터 상당한 손실이 있었고 공성 무기는 아예 없으며 보급선은 꿈도 못 꾸는 상황이었다. 또한 제갈첨과의 전투에서 한 번 패했으니 그 손실도 있었을 것이다. 종회 역시 비록 한중의 주요 거점을 포위한 병력과 검각에서 손실을 제외하더라도 10만 이상의 병력으로 추정되나 험하고 긴 보급선, 그리고 거듭된 검각 공략 실패로 상당히 지쳐 있었고 그 사기도 높지 않았을 것으로 추정된다.

요약하자면 여전히 위군이 숫적 우위를 점하고 있으나 촉이 청야 전술과 성도 방어나 피난을 통해 시간 끌기를 통한 군세 규합, 자국의 영토이므로 지리에 더 밝다는 점 등을 십분 활용하면 승산이 있는 상황이었다. 가용할 수 있는 모든 병력을 긁어모아 출전한 제갈첨이 대패해서 성도에 군사가 적었다지만, 등애군 역시 공성무기도 없고 산악 돌파와 제갈첨과의 전투로 성도 같은 큰 성을 점령하기 어려운 상황이었다. 또한 당시 촉한의 거의 모든 전군이 성도를 향해 미친 듯이 달려가던 상황이어서 등애가 성도 근방인 낙현까지 왔으나 촉한의 주력군인 강유군도 역시 성도에서 그리 멀지 않은 오성현까지 왔었다. 만약 등애가 성도에 들이닥친다 해도 백성들을 징발하여 금군과 함께 조금만 버티거나 하다 못해 방어군이 있는 곳으로 피난이라도 갔다면 얼마 안 가서 강유의 원군이 도착해 등애군을 제압할 수 있었고 건녕의 곽익과 동오의 원군을 규합하면 충분히 종회와의 일전을 벌일 만 했다. 따라서 많은 촉의 대신들은 남쪽으로 피신할 것을 주장했고, 유선의 아들 유심은 성도를 사수할 것을 주장했으나...

유선은 혼자 항복을 주장한 초주 단 한 사람의 말만 듣고 등애에게 항복한다.

수십 년 동안 제갈량과 강유가 위를 공격했으나 위 멸망은 커녕 제대로 영토 확장조차 못 하여 강유를 제외하면 요화나 장익 같은 촉한의 주요 무장들도 북벌에 부정적인 모습을 보일 만큼 북벌, 한실 부흥에 대한 열망이 국가적으로 약해진 것은 사실이었지만 그럼에도 당시부터 이 항복에 통탄해했던 촉한 사람들의 기록이 남은 것으로 보면 촉한 내부에서도 성급하게 항복했다는 인식이 널리 퍼져 있었음이 분명하다.[87] '강유가 멀리 파군 오성현으로 왔는데 설사 등애가 가볍게 전진하였더라도 지름길을 통해 성도에 이를 수 있었을 것이고, 지치고 고립된 등애를 치고 종회를 막았다면 강유의 역량은 종회를 충분히 넘어서니 방어 할 수 있었다. 적이 이르지 못했는데도 강유가 함락되었는데 아깝도다!' 라고 탄식한 촉군태수 왕숭[88]의 평가가 화양국지에 기록되어 있고, 원준의 원자(袁子)에선 '등애가 1만 명으로 강유성의 험지로 들어갈때 종회가 20만 군사로 검각에서 머물며 진격하지 못하고 삼군의 군사들은 이미 굶주리고 있었으니 만일 유선이 며칠 만에 항복하지 않았다면 곧 두 장수의 군은 돌아오기 힘들었을 것이다.'라고 적고 있다.[89]

한편 강유는 처현의 도로를 따라 동광한군 오성(五城)현에 도착했는데 화양국지에 적힌 왕숭의 말에 따르면 이 당시 강유가 오성에 이르렀으며 등애를 사로잡고 종회를 상대할 수도 있었다고 한다. 이곳은 현재의 사천성 덕양시 중장현(中江县)으로 현재의 사천성 광한시이자 당시 등애가 주둔하고 있던 광한군 낙현(낙성)에서 가까운 곳이었다.현재의 광한시와 중장현의 위치 그는 이곳에서 유선의 명을 받고 종회에게 항복하게 된다. 강유는 직접 진영을 돌며 촉군에게 항복을 명하는데 이 명령을 받은 촉장들과 촉병들은 모두 격분하면서 자신의 을 들어 바위를 내리쳤다고 한다. 요코야마 미츠테루 삼국지 마지막 부분에 나오는 장면이 픽션이 아니었던 것이다.

강유의 입장에서는 정말 황당하고 원통한 게 이 모든 결과가 자신의 실책이나 경솔함과는 거리가 멀다는 것이었다. 유선과 황호가 무당 말 듣고 군권 1인자이자 최전방 사령관인 자신의 보고를 묵살해 지원군 안 보내서 답중군 고립과 양안관구 방어 실패 등 초반부터 불리한 상황을 자초하고, 그 불리해진 전황을 악전고투 끝에 제갈서 따돌리고 양안관구를 제외한 나머지 지점들을 부하들을 통해 방비하고 검각 틀어막아 역전시켜 놨더니 강유성에 마막 같은 놈 앉혀놔서 뚫리고, 위군이 촉한의 전 병력보다 많은데 황제란 자가 곽익이 성도 지원 가겠다는 것도 거절해서 군사 경험 없는 제갈첨이 급조 병력으로 백전노장 등애를 막아야 하는 상황이 되고, 제갈첨도 험요지를 점거해야 한다는 전략을 황호의 존재를 의식해 쓰지 못해 성도 방어선이 무너져서 전세가 다시 불리해지고, 결국 자신이 황제를 지키기 위해 검각에서 철수해서 아득바득 군대를 규합해 사력을 다해 달려오고 있었으며 전황도 아직 절망적인 것까지는 아니라 조금만 시간을 끌면 되는데 황제라는 자가 '성도를 사수하자', '남쪽으로 피난을 가자'라는 조정의 중론을 무시하고 초주 단 한 사람의 말만 듣고 항복해버려 모든 것을 수포로 돌려버린 것이다.

쉽게 말하면 종회군을 검각에서 틀어 막고 보급로를 차단하여 발을 묶어둔 후, 제대로된 무기조차 없어 공성전을 꿈도 못꾸는 등애군을, 그것도 촉 전 지역에서 몰려오는[90] 구원군의 손길을 무시하고 자신의 안위와 무지함 때문에 자신의 아버지아버지처럼 믿고 따르던 인물이 일궈둔 황실을 버린 것이다.[91]

촉 멸망 이후 종회는 강유를 열렬히 환영하며 강유의 수레와 깃발 등을 돌려주고 항상 함께 다니며 강유에게 의견을 물었다.[92] 앞서검각에서 보낸 편지도 그렇고 간보의 진기에 따르면 종회가 강유에게 항복을 받을때 "왜 이리 늦은 거요?”라고 말하자 강유가 정색하고 눈물을 흘리며 "이 사람을 오늘 보는 것만도 빠른 것입니다!"라고 말하니 종회가 그를 매우 높게 여겼다는 기록을 보면 종회는 강유에게 상당한 호감을 품고 있었던 듯하다.

이후 정사나 정사에 배송지 주석으로 적힌 한진춘추, 화양국지와 소설인 연의 둘 다 끝내는 종회를 이용하여 촉한을 부흥시키려 했고 종회가 일으킨 반란에 가담하였으나 실패했던 것으로 묘사된다. 우선 한진춘추에 따르면 강유는 종회에게 딴 마음이 있음을 알아채고 촉나라 부흥에 이용할 목적으로 종회를 회유하여 반란을 일으키도록 하기 위에 바람을 더 넣었다.

"듣건대 군께서는 회남에서부터 그 계책에 허점이 없었다고 합니다. 진나라가 창대해진 것은 모두 그 덕택입니다. 이렇게 촉나라까지 정복하여 그 위엄과 덕망이 세상에 진동하니 백성들은 그 공을 존경하고 군주도 그 지모를 두려워할 정도입니다. 그런데도 어찌 이대로 돌아가려 하십니까? 한신한나라를 배반하지 않았어도 천하가 평정되자 의심을 받았으며 문종범려의 조언을 듣지 않았다가 허망하게 죽었습니다. 그들이 어리석어서 그런 것이었겠습니까? 이해관계가 그런 겁니다. 군께선 이미 엄청난 공과 덕을 이루셨으니 도주공(陶朱公=범려)이 를 띄워 구천을 떠난 것을 본받아야지 않겠습니까? 공훈과 몸을 보전하려면 아미산(峨嵋山)에 올라 장량처럼 신선 적송자(赤松子)를 따라가야지 않겠습니까?"

종회가 말했다.

"그대의 말이 심오하여 내가 능히 행할 수 없소. 또한 지금을 위한 방도로 혹 아직 다 말하지 않은 것이 있는 것 같소."

강유가 말했다,

"그 나머지 방도야 그대의 지력으로 능히 헤아릴 수 있으니 이 늙은이(老夫)가 번거로이 말할 필요도 없습니다."

강유전 주석 한진춘추

264년 정월, 종회는 강유의 본심도 모르고 등애를 참소하였고 강유의 계획에 방해가 될 등애는 체포되어 중앙으로 압송되었다. 이로인해 종회는 강유 등을 거느리고 성도(成都)로 가서 익주목(益州牧)을 자칭하며 반란을 일으키고는 강유에게 군사 5만 명을 주어 그를 선봉으로 삼으려 하였다.(강유전) 한편, 등애가 불순한 마음을 품었다는 얘기를 듣고 종회도 믿을 인간이 못되는 걸 아는 사마소는 촉 지방의 정세가 심상찮음을 감지하고 병사 10만을 장안으로 보내 대비하게 했다.

사서 기록들을 종합한 자치통감을 보면 강유를 비롯한 촉장들은 종회로부터 옛 촉한군의 인호절개(지휘권한)을 돌려받았고 마침내 264년 정월 15일에 종회가 곽태후의 유명을 날조해 사마소 토벌을 천명하고 위장들을 모조리 가둔후 자신이 아랫사람에게 의논을 끝내게 한 뒤 목판에 쓴 증서로 관직을 임명하였으며, 또 신임하는 사람들을 파견하여 각 군대를 대신 관리하도록 하여 촉을 장악하는 난을 일으킨다. 강유의 계획은 이후 '밖에 있던 병력들[93]을 안으로 들어오게 하여 산장으로 삼은 다음 수천개의 곤[94]등의 무기로 차례대로 위장들을 살해해 미리 파놓은 큰 구덩이로 던진다'는 종회가 짠 계획을 이용, 마침내는 종회도 죽이고 위나라 장수들과 병사들도 이런식으로 다 제거한 다음 유선을 복위시킬 계획이었던 걸로 보인다.

維教會誅北來諸將 旣死 徐欲(己因)殺會 盡坑魏兵 還復蜀(漢)祚 密書與後(漢)主曰

강유는 종회를 교사하여 북쪽에서 온 여러 장수들을 주살하도록 하고, 뒤이어(이로인해) 종회를 죽인 후 위나라 병사들을 죄다 파묻어 버려 촉(한)을 다시 부흥시키고자 했다. 후(한)주에게 밀서를 보내어 이렇게 고하였다.

강유전 주석 화양국지,자치통감

자치통감과 강유전 주석 화양국지에 따르면 강유는 종회에게 먼저 위나라 장수들을 죽이도록 가르쳤고, 이를 통하여 종회를 죽인 후 위나라 병사들을 다 파묻어버리고 촉한을 부흥시킬 것을 계획했다고 한다. 강유가 외부의 병사들을 다 불러 동원하고 수천개의 많은 무기를 준비했다는것은 강유가 촉병 등을 동원하여 위나라 장수들 뿐만 아니라 종회의 측근들과 상관들을 잃고 혼란에 빠진 위나라 군졸들까지 한꺼번에 기습해 도모하려 했다는 증좌가 된다. 게다가 강유는 촉의 병력을 동원,지휘할 수 있는 인호절개를 종회로부터 되돌려 가지고 있었다. 따라서 종회가 강유에게 줄 5만의 병력은 구 촉한군일 가능성이 높고 지휘관들이 다수 죽어 혼란에 빠진 위군을 공격해 섬멸하려 했을 공산이 크다. 이것이 배송지가 언급한 촉을 회복하는 계책이 되었을 것이다.

이런 사실을 모른채 종회는 위장들을 다 주살하라고 한 강유의 말을 따르고자 했지만 미적거리면서 결단하지 못했다. 그 사이 갇혀있던 호열이 종회의 신임을 받던 구건을 통해 이 계획이 담긴 밀서를 그의 아들 호연에게 몰래 전했고 이 사실이 하룻밤 사이에 위군 전체에 전달된다. 18일, 호연이 아버지를 구하기 위해 출진하자 남아 있던 위나라 장졸들이 지휘하는 자가 없어 명령을 내리지 않았는데도 출진해 (자신들을 죽이려던 강유와 종회를 죽이러) 성도로 너나없이 몰려들었고 마침 무기를 배분하던 중인 종회와 강유를 습격하였다.[95]

당시 종회와 강유는 휘하 병사들에게 무기를 나누어주고 있었는데 위군이 몰려들자 강유는 종회의 병사들을 인솔하여 저항했다. 당시 63세[96]였던 그는 어떻게 하면 좋겠냐는 종회의 말에 "오직 마땅히 공격할 뿐이오!"라 말한 뒤 몰려든 병사들을 상대하여 직접 대여섯 명을 죽이며 분전했고[97][98] 그 사이 종회는 병사를 파견하여 붙잡혀 있는 아문과 군수를 죽이도록 했지만 안에 있는 사람들이 함께 기물을 들어 문을 부수고, 사병들은 대문을 부수었으므로 격파할 수 없었다. 곧 성문 밖에서는 사다리에 의지하여 성이 어지럽게 진입하였고, 쏘아대는 화살은 비오듯 했으며, 아문과 군수들은 각기 흩어져 지붕으로 기어 올라가서 그들의 부하 병사들과 합류했다. 결국 강유는 병사들과 결투 끝에 살해되고 종회도 더불어 살해된다. 강유의 시신은 죽은 뒤 쓸개가 꺼내어져 그 크기가 되(升)[99]될 정도라는 기록이 남겨질 정도로 위군에 의해 참혹하게 훼손되었다.

그 밖에 역시 정사에 주석으로 달린 파촉 지방의 역사만을 다루고 있는 화양국지와 이를 인용한 자치통감에는 강유가 유선에게 보낸 밀서의 내용도 전해지는데, 이 자료에 의하면 강유는 그 난장판인 상황에서도 마지막까지 촉한의 부흥을 꾀했던 걸로 보인다.

願陛下忍數日之辱,臣欲使社稷危而復安,日月幽而復明。

폐하께서는 며칠만 고생을 참아 주십시오. 신이 위태로운 사직을 다시 세워서 어두워진 일월(日月)이 다시 빛나도록 하겠습니다.

3. 강유가 촉한에 남았던 이유

앞서 말한 듯 강유는 위로 돌아오라는 가족들의 권고에도 불구하고 촉에 남는다. 정사의 서서전이나 정욱전에서 보듯 당대에는 가족의 요청이라면 적국에 있던 자라도 넘어 오는 것이 상례였다. 그럼에도 강유는 거절하고 촉에 남았을 뿐 아니라 (자신의 원래의 소속 국가였던) 위나라를 공격하는 북벌에 가장 적극적인 촉한의 인물이었고 마지막까지 촉을 부흥시키기 위해 온 힘을 기울이기까지 한다. 촉 입장에서는 충신이겠지만 위의 입장에서는 당연히 으뜸가는 역적이다.

당대의 풍습과 어긋나게 강유가 왜 촉에 남아 일생을 촉을 위해 충성을 바쳤는지 당대에 강유가 자신의 행동을 시원스럽게 설명한 기록이 남아 있지 않아서 두고두고 논쟁거리가 되고 있다.

  • 강유가 자신을 위가 아닌 한의 신하로 생각했을 가능성
    • 신빙성이 낮다. 이 주장은 제갈량이 강유가 투항한 직후 장예와 장완에게 편지를 보내 강유를 칭찬할 때 '한실(漢室)에 마음을 두고 있고'라는 말을 한 것이 최대의 근거이다. 그러나 제갈량의 1차 북벌 당시 마준에게 촉군을 막기 위해 기현으로 복귀해야 한다고 진언하고 마준을 따라 상규로 들어가려 했다는 점으로 미뤄볼 때 신빙성이 낮다. 처음부터 자신을 한의 신하로 생각했다면 제갈량의 1차 북벌 당시 전황은 마속이 가정에서 장합에게 패하기 전까지 촉군에 유리했으므로 가족들을 데리고 촉군에 투항했어야 앞뒤가 맞다. 제갈량의 편지에서의 내용은 그냥 강유가 능력은 뛰어난데 항장 출신이라는 이유로 중용되지 못하면 촉에 손해니까 능력이 뛰어나다는 사실에 근거없는 미사여구를 덧붙인 것일 가능성이 크다.
  • 자신의 고향으로 돌아가기 위해 북벌을 이용했을 가능성
    • 신빙성이 낮다. 강유가 자신의 어머니에게 당귀를 받았을 때, 위에서 설명했듯 당시의 관습 대로 위나라로 돌아가버리면 그만이었기 때문이다.
  • 제갈량에 대한 개인적 충성심 + 위나라에 대한 원한
    • 현재로서는 가장 신빙성이 높은 이야기이다. 위에 있는 '강유의 귀순 과정 재구성'을 살펴보면 강유는 상당히 억울하게 위나라와 고향인 기현으로부터 버림받았다. 강유의 아버지는 위나라를 위해 싸우다 전사했으므로 강유는 오늘날로 따지면 국가유공자 집안의 사람이며, 강유 본인도 어떻게든 위나라에 충성해보려고 '기현으로 돌아가셔야 한다.' 고 상관인 마준에게 진언도 하고 상규로도 따라가보려 했다. 그럼에도 내쳐졌으니 당연히 위나라에 대한 원한이 사무칠 수 밖에 없다. 그에 비해 제갈량은 그야말로 강유에게 파격적인 대우를 하며 기대를 걸었다. 제갈량의 강유에 대한 기대는 예사로운 수준이 아니다.

실제 강유의 촉한에서의 강유의 관직생활을 정리하면 27세에 창조연/봉의장군에 봉해지고 당양정후가 더해지고 29세에 정서장군 행후호군으로 봉해진다. 36세엔 대사마 장완에 따라 사마로 봉해지고 41세에 진서대장군+영(領)양주자사로 봉해졌다. 45세엔 위장군을 달고 비의와 더불어 녹상서사를 역임했으며 51세엔 독중외군사, 54세엔 마침내 대장군으로까지 임명된다.강유전의 기록들을 참고할 시에는 이러한 결과가 나오는데 항장으로선 매우 순조로운 출세가도라고 볼 수 있다. 투항하자마자 제갈량과 더불어 유비의 고명대신인 이엄이 맡았던 봉의장군이 되게 하였고, 위나라에서 하던 일과 비슷한 업무를 맡겨 촉에 적응하도록 배려하였으며, 다름아닌 그 조운과 장비가 활약하던 지역이라는 상징성이 있는 당양의 정후로 봉해지지 않나, 29살의 젊은이를 정서장군으로 봉했는데 조운에 버금가는 명성을 갖고 있다던 진도가 최종적으로 오른 관직이 정서장군이다. 항장을 곧바로 중진급 정서장군으로 꽂은 셈이다.단적으로 고평릉 사변 이후 사마씨가 정권을 장악한 상황에서 사마소가 임시 정서장군에 오른게 40대 이후다. 물론 관직체계가 촉과 위와 다르다보니 1:1에 비교할 수 없지만 강유가 어마어마하게 일찍 출세했다고 볼 수 있다. 강유 자체도 군사적으로 장완과 비의를 이은 3인자 정도의 포지션에 꾸준히 임했다. 계한보신찬을 참고할 시에는 기록이 부족한 촉한의 거물들이 여럿 수록되어 있는데 인재가 아무리 부족하다고한들 장완과 비의를 이은 3인자 포지션을 어린 항장이 꿰찼다는 것은 단순히 인재부족으로 설명할 수 없다.5차 북벌에서 강유는 승상+녹상서사+익주목 제갈량과 지휘부에서 사마의의 견벽수비 전략에 대해 논하고 있었다. 거기에 주위 사람들, 특히 다름 아닌 최측근인 장완과 장예에게 '마량이나 이소도 강유에게 못 미친다.'[100] '능력이 뛰어나고 근면하다.' '황제를 뵙게 해야 한다.' '중앙군 5~6천명을 맡겨야 한다.' 며 중용할 뜻을 밝혔다. 장예는 승상부에서 승상의 보좌관 최고 지위인 유부장사였고 장완의 경우에는 제갈량의 후계자로 익히 알려진 인물로 친형 제갈근 정도를 제외한다면 제갈량과 가장 많이 서신을 교환한 인물이다. 이들은 제갈량의 확고한 신임을 받고 있는 인물들로 볼 수 있는데 다름 아닌 그런 인물들에게 강유를 잘 봐달라고 한 것이다. 괜히 장완이 후일 강유의 군사적 재능을 신뢰해 그를 전폭지원하고 자신은 그를 뒷받침하겠다고 계책을 짠게 아니다.강유가 먼 훗날 제갈량의 제자로 인식된데 있어선 이러한 승진가도가 한 몫을 했을 것이다. 게다가 오장원에서 제갈량은 만약에 위연이 후미를 맡지 않는다면 강유에게 퇴각에서 가장 중요한 후미를 맡도록 명하고 강유는 이를 성공적으로 수행한다. 이와 더불어 제갈량 휘하에 이뤄진 출세가도에 제갈량 사후 강유가 실제로 군사 전문가로써 장완과 비의를 보좌하는 역을 맡았던데다가 항장에 낙하산인데도 이에 대한 반발이 아예 없었다는 점에서 '강유는 제갈량의 후계자이되 제갈량의 군사적 방면을 이어받은 후계자'로 인식해도 정사의 기록과 어느정도 부합한다. 진수만해도 강유를 장완과 비의와 같은 전에 함께 엮은 바이기도 하다.갈 곳 없는 항장 출신이었던 강유에게는 그야말로 뼈에 새길 만한 은혜였으며, 그 은혜에 보답하고자 제갈량 사후에도 그의 뜻을 이어받아 (비의, 장익 등 여러 사람들의 반대에도 불구하고)북벌을 진행하고 그가 지키고자 했던 나라를 위해 일생을 바쳤다는 이야기가 개연성과 신빙성이 높다. 여기에 더하자면 원래 강유는 공명(功名, 공을 세우고 이름을 날림)에 뜻이 있었다는 기록이 있으므로, 아무 잘못도 하지 않았는데도 자신을 버린 위로 돌아가는 것보다 아무런 공도 세우지 않았는데 자신을 높이 대우해주는 촉에 남는 것이 입신양명에 유리하다는 생각도 한 몫 했을 수도 있다. 실제로 제갈량이 평생 충성한 유비를 만난게 27세인데 강유가 제갈량을 처음 만난게 27세이니 상당히 공교롭다고 할 수 있다.

3.1. 강유가 가족을 버린 이유에 대한 소고

강유는 나쁘게 말해서 모친의 안위보다 자신의 출세, 자신의 신념만 중요시한 인물이라는 시각도 있다. 당장 손성부터가 '강유는 가족을 버렸는데 무슨 본받을 것이 있느냐?'라고 일갈했고, 강유의 행적에 대해서 손성의 의견을 모두 반박하며 강유를 옹호한 배송지 역시 이 부분은 손성의 의견에 동조했다. 그러나 '강유의 귀순 과정 재구성' 탭에 있는 이야기가 사실이라고 가정하면 꼭 그렇게 볼 수 만은 없는 여지가 생긴다.

강유가 어머니의 편지를 받고 당시 풍습 대로 위나라로 돌아갔다고 가정해보자. 투항자라는 꼬리표 때문에 출세에 제약이 걸리는 것은 차치하더라도, 강유가 기현 사람들에 의해 등 떠밀려 제갈량에게 항복 사절로 갔었다는 사실이 발각되면 강유 본인과 기현 사람들은 위나라 정부에 의해 몰살당할 수도 있다.[101] 당연히 이 몰살당할 사람들 중에는 강유의 모친과 가족들도 있을 것이다. 이러한 맥락에서 볼 때 강유가 모친의 편지를 받고도 당대의 풍습과는 반대로 돌아가지 않은 것이나 딱히 자신의 촉 귀순과 충성에 대한 정당성을 말이나 글로 상세히 남기지 않은 것은 위나라에 남아있는 모친과 가족들을 살리기 위한 일환이었을 수도 있다. 강유 자신이 본의 아니게 투항하고 가족들의 설득에도 자신이 돌아오기를 거부하는 것이면 가족들이 사면받지 못하는 선에서 끝나지만, 돌아갔다가 기현이 촉에게 항복하려 했고 자신을 항복 특사로 보냈던 것이라는 사실이 드러나면 자신을 포함하여 전 가족이 죽을 수도 있는 상황이니 말이다.[102]

4. 평가

강유에게는 낙곡 전투를 참전한 것은 물론이고 246년의 곽회, 하후패 격파, 이를 압도하는 도서 전투의 공로가 있었으나 호제와의 연계가 실패한 단곡에서의 패배가 오점이 되었다. 그러나 제갈서를 따돌리던 기동을 보면 그가 전술적으로는 훌륭한 장수였음을 보여준다.

낙곡 전투는 방어전에 왕평의 역할은 어디까지나 소수군으로 험지에서 적의 발목을 붙잡는데에 있지 이를 실질적으로 섬멸한 것은 비의의 본대였고 왕평의 역할이 작은 것이 아니지만 왕평이 모루 역할을 했다면 비의는 더불어 망치 역할과 퇴로 차단의 역할을 충실히 했는데 그의 공로는 잘 언급되지 않는 면이 있다. 255년의 도서 전투의 경우에는 공격전에서 왕경의 수만군을 통째로 섬멸시킨 전투로 강유 자체가 총사령관으로 출전한 경우이기에 비의와 그 공을 갈라먹어야 하는 낙곡 전투의 왕평보다 지분이 훨씬 높다.

강유의 실질적인 전술적인 패배로 유추되는 것은 256년의 단곡 전투와 262년의 후화 전투 밖에 없으며, 나머지는 소소한 출혈이 있으되 큰 피해라고 단정짓기 어렵거나 잠시 맞붙은 다음 성과를 얻지 못하면 후퇴하는 경우,전술적으로 승리를 거두되 전략적으로 소득을 얻지 못한 전투들이었다. 그나마도 후화의 전투는 실제적 전과가 의심되는 기록이다. 강유의 북벌 전적에 대해서는 너무 두루뭉술하게 저평가 분위기가 있는 것도 사실이며 당대에 그 나름 대로 성과도 올렸으나 지나친 북벌정책 때문에 내부에서도 비판을 받았고 한편으로는 촉한 최후의 기둥으로 여겨졌던 것도 사실이다. 여러모로 평가가 갈리는 장군.

4.1. 과거의 평가

정사의 저자 진수는 극정의 말을 빌려 강유의 장점을 논한 후 '강유는 대체로 문무를 갖추고 공명을 세우는데 뜻을 두었으나 군사들을 경시하며 군대를 남용하고, 분명하게 결단하였으나 주밀하지 못하여 끝내 죽었으니 작은 나라에서 요란하게 일을 벌인 것 때문이다'라고 비판했다. 이렇듯 정사의 평은 좋은 평과 나쁜 평이 갈린다. 애초에 정사 자체가 진나라에 우호적인 시각을 주로 반영한다는 점을 고려한다면 강유에 대한 정사의 평가가 유난히 우호적일 이유는 없다. 게다가 강유는 진수의 스승인 초주와 사이가 좋지 않았다. 일단 제갈량이 아직 공업을 이루기 전 젊은 시절의 강유를 보고 양주 최고의 인물이라면서 극찬한 건 위에도 나왔으니 이번엔 제갈량 시대 이후 한 세대 뒤인 강유 당대와 그 직후의 평가를 더 보자.

당시 촉(蜀)의 관속들이 모두 천하의 영준(英俊, 영민하고 준수함)이나 강유보다 나은 자는 없었다.

배송지 주 세어(世語)의 평가, 이는 세설신어에도 그대로 실려있다. 그런데 삼국지 집해에 실린 청나라 시대 학자 조일청(趙一淸)은 "蜀(촉) 위에 征(정) 자가 탈락된 것으로 의심된다"라고 하였다.(趙一淸曰, 蜀上疑落征字) 즉, 조일청의 견해에 따르면 세어의 기록은 촉한의 관속이 다 뛰어나지만 그 중에서도 강유가 으뜸이라는 소리가 아니라, '당시 촉을 정벌한(征蜀) 등애나 종회, 두예를 비롯 위진의 인사들은 모두 천하의 영준이나 강유보다 더 뛰어난 인물은 없었다'로 풀이된다는 것이다. 확실히 조일청의 해석이 문맥상 더 자연스럽기도 하고, 당시 위진에서 촉한의 인물 가운데 강유 이외에는 높이 평가하던 인물이 없었다는 걸 감안한다면, 게다가 아무리 공치사라 할지라도 망국의 신하들인 촉한의 인사들에게 굳이 "영준"이라 좋게 표현할 이유가 없기에 조일청의 해석에 더 무게가 실린다.

종회는 강유와 함께 밖으로 나갈 때는 같은 수레를 타고 좌정할 때는 같은 자리에 앉았다. 장사(長史) 두예에게 말했다,

"백약(강유)을 중원의 명사에 비교하자면 공휴(제갈탄)나 태초(하후현)가 그보다 더 낫지는 못할 것이오."[103][104]

종회의 평가

"강유는 본래 한 시대의 영웅이었지만, 나를 만났기 때문에 곤궁해진 것일 뿐이다."

(주위의) 식견 있는 사람들은 그를 비웃었다.

등애의 평가

"'전란이 끊이지 않으면 스스로를 불태운다'고 하더니 백약을 두고 하는 말이로구나. 지모가 적보다 뛰어나지 않고 역량도 적으면서 용병이 끊이지 않으니 어찌 스스로를 보존하리? 시경에서 말하는 '나보다 앞서지도 않고, 나보다 뒤서지도 않았다(不自我先, 不自我後)’[105]라는 것이 바로 지금의 일을 가리키는 것이로다"

262년, 4년만에 적도로 다시 출격하는 강유를 보고 말한 요화의 평가

당장 강유와 직접 대적한 동시대의 등애나 종회도, 당대에 세간에 떠돌던 세설의 평가들도 모두 강유를 일세의 영걸로 평가했기 때문에 강유 당대의 평가는 정사보다 높았다고 짐작은 할 수 있다. 요화가 강유를 비판하긴 했지만 그렇게 말해놓고 끝까지 강유와 함께 북벌을 하고 위군을 막아낸 걸 생각하면 '이 녀석아 이제 그쯤 했으면 그만 좀 해라'로 해석될 수 있는 발언이고요화가 강유보다 직급은 낮은데 나이는 더 많으니...... 또 손성의 진양추에 따르면 환온이 촉을 평정할 때에 촉의 여러 나이든 이들을 만났는데 그들이 말하길 강유가 이미 항복한 뒤에 은밀히 유선에게 표를 올려 ‘종회에게 거짓으로 항복하여 섬기고 이를 틈타 그를 죽이고 촉 땅을 회복하고자 한다.'라고 말했으나 때마침 일이 이루어지지 못하여 마침내 멸망되기에 이르렀으니 촉인들이 지금도 그를 안타깝게 여긴다고 하였다고 한다. 살아생전 촉한 사람들에게 비난도 받았던 강유였지만 그래도 그의 죽음은 촉한 사람들을 안타깝게 한 듯하다.

한편 동진의 간보는 '임금이 모욕을 당하고도 살았으면서 나중에 종회의 난에서야 죽었으니 애석하다, 죽더라도 올바로 죽었어야 하지 않느냐' 정도로 평가했지만 비슷한 시기 인물인 손성은 강유를 비난한것이 가장 심하였다. 손성은 잡기의 저자로서, 강유의 당기-원지 일화의 출처가 잡기다. 손성의 강유평은 다음과 같다.

극정의 말은 잘못되었다. 무릇 선비란 백 가지의 행동과 많은 일을 처리하는 것이 뛰어나더라도 충(忠), 효(孝), 의(義), 절(節)을 다하는 것을 최고의 행동으로 삼는다. 강유는 위를 채찍질한다는 명분으로 촉 왕조를 바깥에서 분주하게 만들었으니 군주의 뜻을 어기고 자신에게 유리한 일만 했으니 충이라고 말할 수 없다. 어머니를 버리고 살 길을 찾았으니 효라고 말 할 수도 없다. 자신이 섬겼던 위나라를 해쳤으니 의라고 말할 수도 없다. 패하고도 죽음을 피하려고 했으니 절이라고 말할 수도 없다. 또 덕정을 베풀지 않고 전쟁을 자주 하여 백성들을 피로하게 했으며, 어명에 따라서 임무를 맡았으나 적을 막지 못했으니 지혜와 용기가 있었다고 말할 수도 없다. 이 여섯 가지 가운데 강유는 하나도 지키지 못했다. 그는 사실 위에서 살 길을 찾아 도망친 신하에 불과했다. 이러한 망국의 혼란을 초래한 인물을 다른 사람의 모범이 된다고 했으니 사람들을 혼란하게 만든 말이 아닌가? 강유가 배우는 것을 좋아하고 청렴하게 살았다고 하지만, 이는 도둑이 훔친 재물을 나누어주면서 의롭다고 하는 것과 무엇이 다르겠는가.

손성의 평은 극정의 평에 대한 답이라 할 수 있으니, 진수가 인용했던 극정의 평을 보아야 할 차례다. 극정은 강유에 대하여 우호적으로 평하였다.

강백약은 상장(上將)으로서의 중임을 맡았지만, 초라한 집에 살면서 불필요한 재산을 모으지 않았다. 측실에서는 첩잉(妾媵,첩실)을 총애함이 없고 후정에서는 음악을 즐기는 일이 없었으며 의복은 제공된 것을 입고 수레와 말은 준비된 것을 타고 음식은 절제되어 사치하지도 인색하지도 않았으며 관에서 공급하는 비용은 손에 주어지는 대로 소진하였다. 이러한 행동은 남을 질책하거나 자신의 욕망을 버리려고 했던 것이 아니다. 그는 만족을 알던 사람이었다. 사람들은 성공한 사람만 칭찬하고 실패한 사람은 비난한다. 또한 높은 사람에게 기대고 낮은 사람은 무시한다. 많은 사람들이 강유가 종회와 같은 하찮은 인간에게 의지하여 자신과 종족을 멸망시켰다고 비난하고 그의 다른 측면은 생각하지 않는다. 이는 《춘추》에서 그릇된 사람을 폄하하는 것과 전혀 다른 짓이다. 강유는 배우기를 좋아했으며, 성실, 청렴, 소박, 검소를 행동의 준칙으로 삼았으니 한 시대의 모범이라 할 만하다.

송대의 배송지는 다음과 같이 손성과 극정의 평을 종합한다:

신이 보건대 극정의 이 평가는 칭찬할만한 것을 취했지 강유가 모든 측면에서 사람들의 모범이 되었다고 생각하지는 않습니다. 한 시대의 모범이 될 만한 것은 그가 학문을 좋아했고 검소하게 살았다는 것뿐입니다. 또 강유전이나 위략에선 강유가 본디 배반하려는 마음이 없었지만 내몰려서 촉에 귀순한 것이라고 말하고 있습니다. 손성이 어머니를 저버렸다고 비난한 것은 옳다고 생각합니다. 그러나 나머지는 지나치게 가혹하게 질책하고 폄하한 것이므로 손성이 극정을 비판할 이유는 없습니다.

배송지는 또 손성이 진양추에서 촉인들이 강유를 안타깝게 여긴다는 얘기를 듣고 '강유는 절의도 지키지 못하고 촉주를 옹위하지도 못한 주제에 뒷날 도모할 계책을 생각하다가 이랬다 저랬다 했고 기대하기 어려운 기회에서 물정에 어긋나는 것을 희망함으로써 나라를 쇠약하게 만들며 삼진(三秦, 관중關中)에서 여러 번 군세를 과시하였고, 이미 나라가 멸망한 뒤에 이치를 넘은 대단한 성공을 바랐으니 또한 어리석지 않은가!'이라며 비웃었었던 것에 대해 다음과 같이 전단의 예를 들어가며 반박했다.

신 송지가 보건대, 손성이 강유를 비난하는 말이 또한 합당하지 않습니다. 당시 종회의 대군이 이미 검각에 이르자 강유가 제장들과 더불어 군영을 벌려세우고 험요지를 수비함으로써 종회가 진격할 수 없어 이미 되돌아갈 계획을 의논하였으니 촉을 온전히 지키는 공이 거의 이루어졌었습니다. 다만 등애가 기만술로 측면으로 침입하여 그 배후로 출병하니 제갈첨이 패한 뒤에 성도는 스스로 무너졌을 뿐입니다. 강유가 만약 회군하여 내부를 구원했다면 곧 종회가 그의 배후를 틈탔을 것입니다. 당시의 사세로 어찌 양쪽을 다 구제할 수 있었겠습니까? 그런데도 강유가 면죽 아래에서 절의를 떨치지 못하거나 촉주를 옹위하지 못했다고 책망하는 것은 이치에 맞는 않는 말입니다. 종회는 위장들을 모두 구덩이에 파묻어 죽이고 강유에게 대군을 주어 선봉으로 삼고자 하였습니다. 만약 위장들이 모두 죽고 군사가 강유의 손에 주어졌다면 종회를 죽이고 촉을 회복하는 일은 어렵지 않았을 것입니다. 무릇 이치를 넘어 공이 이루어진 연후에 이를 가리켜 기(奇)라 하는 법이니 그 일에 차질이 있었다고 하여 그리 해서는 안되었다고 말할 수 없습니다. 설사 전단의 계책이 이루어지지 못했다면 또한 그를 가리켜 어리석다고 할 수 있겠습니까!

화양국지에서도 평가가 갈린다. 우선 화양국지에 실린 촉한-서진 시대 당대의 인물인 왕숭은 강유를 다음과 같이 평가한다.

(중략)[106]등애는 피곤한 병사 2만을 이끌고 강유성에서 쏟아져 나왔다. 강유는 남쪽으로 귀환하여 십만의 군대를 일으키는 것을 목적으로 군을 이끌어서, 등애는 집에서 기르는 (사로잡힌) 동물의 꼴이 되었다. 등애를 사로잡는 것을 이미 끝 마치고, 다시 돌아와 종회를 막아내었더라면, 곧 촉의 존망을 가늠할 수 없게 되었을 것이다. 이에 강유는 파의 도로에 돌아와서, 멀리 오성에 이르었다. 설사 등애가 가볍게 전진하였다 해도, 지름길을 통해 성도에 이를 수 있었을 것이다. 병사가 분할되어 도성이 멸하니, 스스로가 자초한 것이다. 명백하게 종회의 지략은, 자방의 것이라 칭해졌다고 한다. 강유는 적이 이르지 아니하였음에도 함락되었는데, 강유와 종회가 책략, 지모를 서로 맞아 어울려하여 우열을 가린다면 강유가 승리하여 종회를 물리칠 것이다. 아깝도다!

반면 화양국지의 저자이자 성한-동진 시대 인물인 상거는 다음과 같이 평가했다.

강유의 재주는 제갈량에 필적하지 못한데도 뜻은 그 넓은 법도를 계승하였으니(志繼洪軌) 백성들이 그 수고로움을 싫어하여 집과 나라를 잃었도다.[107]

요컨대 강유 당대에는 일세의 영걸로 평가받은 반면 그 직후엔 평이 심각하게 갈린다. 평이 극에서 극을 오가고 서로 강유의 이런 점이 잘못이네 아니네 하는 걸 보면 요즘뿐 아니라 과거에도 어지간히 강유는 논란의 대상이었던 듯.

이로부터 약 천여년 뒤, 자치통감의 주를 단 호삼성은 강유를 다음과 같이 평가했다.

비의가 죽자 촉의 모든 신하는 모두 강유의 아래에 있었으므로 이를 제지할 수 없었다. 석영은 동정의 서남쪽에 있으니 강유는 무도에서 석영으로 나온 것으로 볼 수 있다. 적도현은 농서군에 속하는데, 강유를 위하여 백성들을 노역시켰으므로 촉이 망하게 된 원인을 제공하였다.[108](자치통감 권 76권)

강유가 수차례 전쟁을 하여 촉나라를 망하게 했으니 마침내 초주의 말대로 되었다. 험요를 내주고 강역을 개방하여 촉나라를 망하게 한 장본인이다.(자치통감 권 77권)

이처럼 호삼성은 강유의 수차례 북벌과 한중방어선 변경에 대해서 비판했다. 근데 정작 이후 강유가 촉을 부흥시키려 할 때는 진수, 간보, 손성 등의 평을 모두 비판하며 다음과 같이 주를 달았다.

강유가 실로 지혜로워 족히 종회를 손바닥과 허벅지 위에서 갖고 놀 정도였으나, 시세에 핍박당하고 운명에 제지되었으니 어찌하겠는가! 강유의 마음은 처음부터 끝까지 한(漢)을 위하였으니 천년의 세월 동안 단(丹)처럼 밝게 빛나는구나. 진수, 손성, 간보가 그를 폄하한 것은 모두 잘못된 것이다.(자치통감 권 78권)

진수, 손성은 다 방금 전 호삼성 본인 평가대로 깐 거 같은데 여기서는 그게 모두 잘못이라고 하면 뭐 어쩌라는 건지 모르겠다.

조익(趙翼)의 이십이사차기, 전대흔(錢大昕)의 이십이사고이와 함께 청대사학삼대명저(清代史學三大名著)로 꼽히는 십칠사상권(十七史商権)의 저자 왕명성(王鳴盛)[109]은 다음과 같이 찬(贊)했다.

거짓 없는 참된 마음이 천 년이라는 긴 세월동안 아직도 살아있는 듯하다.(赤心千载如生)

한편 조선의 문신 홍대용의 <담헌서>에서도 강유를 평한 적이 있다. 다음은 해당 내용.

강유(姜維)는 무후(武侯)의 재주는 없으면서 무후의 사업을 하려고 했으니, 그 뜻은 충성스럽지만, 그가 자신의 힘을 헤아리지 못하여 결국 멸망하게 되었던 것이니, 그것은 또한 마땅하지 않겠는가? 요화(廖化)가 이른바 ‘지모(智謀)도 적(敵)만 못하고, 병력(兵力)도 적보다 적으면서 용병(用兵)하기를 싫어하지 않으니 어찌 생명을 보존할 수 있겠느냐?’라는 말은 참으로 알고 하는 말이다. 또한 모사(謀事)를 잘하는 자는 그 근본부터 먼저하고 끝은 나중에 하며, 안의 일부터 급히 하고 바깥일은 천천히 한다. 소인(小人)이 안에서 일을 주선하는데, 장수가 밖에서 성공(成功)한 자는 있지 않다. 그런데, 강유는 정권을 제 마음대로 하는 황호(黃皓)를 능히 억누르지 못하고 저 억센 적에게 뜻대로 하려고 했으니, 지혜롭다 할 수 없다.

강유(姜維)는 양안(陽安)과 음평(陰平)을 방비하고자 했으나 황호(黃皓)에게 저지(沮止) 당했다. 만약 강유의 계획 대로 했다면 등애(鄧艾)가 음평으로 한 걸음도 들어올 수 없었을 것이다. 등애가 들어오지 않았다면 종회(鍾會)는 스스로 달아나게 되었을 것이니, 촉한(蜀漢)이 이같이 빨리 멸망하지는 않았을 것이다.

강유(姜維)가 죽을 임시에 꾀한 것은 뜻만은 독(毒)하였으나 계획은 소루(踈漏)했던 것이다. 그러나 한(漢)나라에 충성한 마음은 죽을 때까지 변함이 없었고 무후(武侯)가 인정하던 것도 손상시키지 않았으니, 또한 아름답다 하겠다.

한 마디로 '제갈량의 능력도 없이 북벌을 하려고 했던 것은 요화의 말 따라 무모했고, 일단 내정을 정비하고 소인(황호)부터 억눌렀어야 했다.[110]하지만 간신배 황호 같은 무리 때문에 그 계책이 쓰이지 않았던 점도 있고, 마지막까지 노력했던 그 충심은 끝까지 아름다웠다고 할 만하다.'쯤 될 것이다. 또 보면 홍대용은 호삼성과는 달리 변경된 강유의 한중방어선 전략에 대해서도 긍정적으로 평가하고 있다.

중국의 근대사학자 여사면은 자신의 저서 《삼국사화(三國史話)》에서 이렇게 그를 평가했다.

제갈량이 죽은 후 촉한은 29년간 더 유지됐다.이 29년 중 앞의 12년 동안은 장완이, 가운데 7년동안은 비의가, 마지막 10년동안 국정을 총괄한 것은 강유였다. 장완과 비의가 국정을 총괄할 때는 위나라를 정벌하는 대대적인 출병이 없었다. 강유는 누차 대병을 일으키고자 했으나 비의가 항상 그를 막아서 많은 수의 병마를 주지 않았다. 비의가 죽고 난 다음 강유의 일처리가 겨우 비의의 손에서 벗어났으나 역시 큰 공이 없었고 오히려 이로 인해 조국이 피폐해졌다. 당시 그(강유)를 강하게 반대하는 사람이 있었다. 이후의 독서가들도 역시 촉한이 멸망한 것은 강유가 병사를 일으킨 책임이라고 했으나 실제로는 그렇지 않다.

위나라 제왕 조방이 세워진 후부터 고귀향공이 피살당할 때까지의 21년은 삼국시대로 접어든지 21년에서 41년에 이르는 시간으로 실로 위나라에 여러 가지 일이 많았던 때로서 촉한이 북벌을 해야 한다면 그 기회는 절대적으로 이 기간 안에 있었으며 그 기회는 이르면 이를수록 좋았는데 이르면 이를수록 위나라의 국정이 더욱 불안정했기 때문이다. 그러나 이 시간 중 태반은 장완과 비의가 정권을 잡고 있었고 강유가 병권을 장악한 때에 이르러서는 이미 너무 늦어버렸다. 그러므로 촉국의 멸망을 강유의 책임으로 돌리는 것은 실로 억울한 것이다. 장완과 비의에 이르러 응당 비교적 큰 책임이 있는 것이다.

재미있는 것은 강유가 군부에서 일하였음에도 그의 군사적 능력에 자체에 대한 평가는 드물고 주로 군대를 동원한 것에 대한 비판이나 성품, 그에 대한 반박이 주가 되고 있다. 즉 이에 첨부된 강유에 대한 평가는 어디까지나 강유의 성품 및 윤리적인 측면에 대한 평가들이니 저 평을 강유의 군사적(혹은 정치적) 능력에 대한 평이라 착각하지 말 것.

4.2. 현대의 평가

과거와 마찬가지로 현대에 있어서 강유에 대한 평가 역시 극에서 극이다. 일단 충신이었다는 건 누구나 인정한다. 단 국력이 약한 촉한을 말아먹은 전쟁광부터 촉한의 마지막 사령관이자 유일한 희망까지 행적에 대한 평가가 극단적으로 엇갈린다.

강유까들은 주로 다음과 같이 강유를 비판한다.

  • 자신의 실력을 과대평가했다. 미약한 국력과 내치를 고려하지 않은 채 제갈량보다도 더 많이 나아간 무리한 북벌(9차례)탓에 촉은 급속히 피폐해졌다. 제갈량 시절에는 적어도 백성들이 북벌 때문에 피곤하고 지쳤다는 말은 없었는데 강유의 북벌때는 초주가 잦은 북벌로 인해 백성들이 고뇌하고 힘들어하자 구국론을 지었고, 오나라의 승상이었던 장제는 촉한이 망할 시점에 촉한이 환관이 전횡하고 잦은 군사활동으로 백성들은 피곤하고 병사들은 지쳤다며 비판했다. 초주뿐만 아니라 제갈첨, 동궐, 번건 촉 중신 3인방의 연달은 강유 5차례 북벌 후 대장군에서 익주자사로 교체 시도, 이전부터 강유의 북벌을 비판한 장익은 물론 262년 후화전투 출정하는 강유보고 비판하는 요화까지. 촉 조정 전체에서 비판을 들은 점은 깊게 생각할 만한 부분이다.
  • 한 나라의 수장이 되기에는 정치력이 부족했다. 강유는 환관 황호의 발호를 누르기는커녕 오히려 참소를 당해 곤경에 처했다.
  • 강유는 전략적 식견이 부족했다. 애초에 유비는 한중으로 들어오는 모든 길목을 철저하게 차단하는 방어전략을 수립했고, 이후 위연-오의-왕평이 완성시킨 제법 튼실했던 한중 방어라인을, 작은 공에 눈이 먼 강유는 적군을 한중으로 유인해 격멸하는 것으로 작전을 변경했다. 이 때문에 종회의 20만 대군은 아무 저항도 없이 한중에 입성할 수 있었으며 이는 촉 멸망의 결정적 계기가 됐다. 능력도 없으면서 호전성만 높았던 그로 인해 촉의 멸망이 재촉됐으니 강유는 망국의 충신이 아니라 나라 멸망의 원인을 제공한 망국의 원흉이었다.

이처럼 강유에 대해 가차없이 비판하고 있다.

반면, 강유빠들은 위나라 출신의 항장이었음에도(가족도 모두 위에 남아 있었다.) 제갈량의 유지와 촉한 건국의 이념에 따라 부족한 전력에도 자신의 모든 것을 걸고 내외적으로 험한 조건에도 북벌의 의지를 꿋꿋이 이어간 만고의 충신으로 평가하고, 당연히 상단의 강유까들의 비판 역시 반박한다.

  • 하단에서 언급되지만 제갈량 사후 강유의 북벌 규모 자체도 제갈량 시대보다 적게 편성되었고, 9차례나 북벌을 했다고는 하지만 애시당초 이건 연의 설정이고 실제로는 6~7번 정도며 이는 15년에 걸쳐 행한 숫자로 7년간 5번의 북벌을 시도한 제갈량에 비해 더 자주 했다고 보기는 어렵다. 이런 오해가 생긴 것은 삼국지연의를 포함해 삼국지 관련 소설들 대부분이 제갈량 사후를 아예 생략해거나 매우 간략하게 저술해버리는 바람에 시간 개념과 북벌 횟수 및 규모를 잘못 잡은 경우가 많아서 그렇다. 제갈량과 비슷한 시간 동안 9번 북벌을 나갔다고 잘못 알고 있는 사람이라면, 당연히 전쟁광으로 보일 수밖에 없다는 이야기이다.
제갈량의 북벌병력 규모, 출병횟수와 텀을 비교하면 제갈량이 오히려 더 빡세게 굴렸지 강유가 무리한건 아니다. 당장 제갈량 시절에는 매번 10만명씩 동원했는데, 강유는 애초에 제갈량만한 권력이 없어서 1만에서 많아야 몇만명을 부릴 수 있었다. 게다가 1만명으로 자주 북벌한 비의 시절에는 아무말도 없다가 비의가 죽고 제갈량보다 작은 규모로 덜 나갔는데 힘들다는 소리가 나오는 것이다. 그렇기에 "제갈량때는 괜찮았지만 강유가 무리해서 촉이 어려워졌다" 라는건 어불성설이다. 게다가 육개가 언급하듯이 촉한은 환관의 전횡으로 내부 사정은 안 좋았지만 망할때까지 병사들만은 정예였고 국방이 튼튼했다. 화핵 역시 적이 서쪽으로 개미때처럼 몰려들었을때 걱정할 것이 없다고 생각했다 했고, 촉나라는 토지가 험하고 견고하니 적을 능히 막아낼 수 있을 것이라 여겼으며, 하루 아침에 갑자기 전복되리라고는 아무도 생각지도 못했다. 그리고 오나라인들의 폄하와 달리 촉한은 창고에 비단이 수십만필에 수만의 군사들을 촉한의 염업과 철업에 종사시키면 오나라를 항복시킬 수 있다고 등애가 말할 정도로 경제력만은 쇠하지 않은 상태였다.
  • 특히 강유가 본격적으로 군권을 잡고 북벌한 시기는 비의 사후 253년부터 10년 정도인데 253년과 257년 북벌은 각각 제갈각의 북벌에 호응, 제갈탄의 난에 호응해서 군사를 출동시켜 위군과 그냥 병력끼리 대치만 시킨 것이고[111] 262년 후화전투는 제대로 된 기록도 없다. 강유의 본격적인 북벌은 위장군 시절의 254~256년간의 북벌이었고 여기서 단곡의 패배를 제외하면 옹주의 위나라 세력을 단 수만의 군세로만 거의 박살을 내다시피 했다. 또 그나마 나라가 제대로 돌아가던 진지 시절이 지나고 황호가 정권을 농단한 이후부턴 강유도 당시에나 지금에나 군사력을 남용한다는 비판받었던 것과 달리 제대로 북벌을 시행한 편이 아니다. 내정에 참여하여 황호를 견제하려 애를 썼고, 답중에서 둔전하며 군량을 축적하고, 한중의 방어시스템을 바꾸는 등의 내정과 군정에 열중한 모습이 더 자주 보인다. 한마디로 대장군 시절의 강유는 오로지 닥치고 북벌만 외치진 않았다.
  • 황호의 발호를 누르지 못한 것 역시 비의가 암살당하면서 권력체계가 붕 떠버렸으며, 촉의 사상(제갈량-장완-비의-동윤) 시절만큼의 위상을 확보하지 못한 상태에서 진지유선의 비호를 받고 있었기 때문에, 애초에 강유가 손을 쓰기 힘들었다.
  • 방어전략의 변화의 경우는 촉과 위의 국력 차이가 상당히 큰 상황이기 때문에 꾸준히 방어하고 힘을 모으며 내치에 신경을 쓰며 기회를 노리는 전략은 효과를 보기 어렵고(위도 그동안 잠자고 있을 리는 없으니), 상대를 끌여들여 큰 타격을 입히는 것이 훨씬 효과적이다. 기존의 방어 전략에 변화도 없이 다시 공격하는 건 하후무조상 같은 멍청이들이나 할 짓이며, 이때 당시 위나라 장수들이 그런 부류는 아니었다는 것이다. 차라리 황호가 이런 중요한 상황에서조차 방해를 놓을 정도로 답이 없는 개막장이라는 것을 간과한게 문제라면 문제지.
  • 위나라는 대촉방면에 엄청나게 신경 쓰고, 인재풀을 처발라 놓았다. 대촉용 스페셜부대 정촉호군과 제갈량 대부터 이어온 장합-곽회-진태-등애 대촉방면 라인과 이 사이사이를 채워주는, 수성 스페셜리스트 학소, 음평등반 멤버인 등충, 사찬, 견홍, 양흔, 막판에 가세한 종회와 위나라 마지막 맹장 호열, 제갈서까지, 위나라는 강유의 능력을 절대 깔보지 않았기에 최고급 인재들로 빵빵한 지원을 대촉방면에 넣어줬으니 어찌보면 북벌 실패는 당연한 것이다.[112]

뒤떨어지는 국력, 암군 유선과 환관 황호의 환상적인 태클, 뛰어난 정치가였으나 북벌에 관해선 의견이 달랐던 비의의 딴지 등을 짊어지고 장익, 요화등과 고전분투하며 늙어가는 모습에 수많은 촉빠들의 눈물과 지지를 받고 있는 편. 또한 제갈량이 인정한 자신의 후계자라는 점도 그의 인기 상승에 한몫했다. 실제로 삼국지를 배경으로 하는 게임(ex 코에이삼국지 시리즈 등엔 언제나 젊은 얼굴로 매력이 쩔어주신다. 게다가 올라운드 플레이어니 인기투표가 수긍되는 대목이다.

본인에 대한 평가 뿐만 아니라, 라이벌 등애와의 누가 낫냐는 논쟁 또한 삼국지의 대표적인 얘깃거리 가운데 하나다.

일단 정사 기준으로 봤을 때 강유는 등애에게 패배하기만 한 걸로 나온다. 정사 강유전과 등애전 및 후주전에서 대패와 그 여파가 자세히 묘사된 단곡 전투를 비롯한, 많은 전투에서 등애는 강유의 앞길을 가로막는 역할을 한다. 아무리 승자의 역사라고는 하지만 연의 및 후세 매체에서의 라이벌 이미지 치고는 강유가 일방적으로 당한 감이 없지 않다.

그렇기에 강유의 북벌에서 승리의 가능성이 있었느냐에 대한 질문에 대하여 일관적으로 예스라 답하기는 어렵다. 물자, 병력, 병종(촉은 보병 위주인데 비해 위는 정촉(征蜀) 기병을 따로 편성하여 운용할 정도였다), 원정 거리 등 물리적인 조건에서 어느 것 하나 위군보다 우세할 것 없는 촉군으로 전쟁을 하기 위해서라면 기동력을 이용, 특정 시점에 특정 지점으로 군의 전력을 이동 & 공격을 집중시켜 상대의 수비를 무너뜨려야 한다는 결론이 나온다. 강유가 수로를 이용, 촉군을 이동시켰기에 강유의 촉군이 기동력의 측면에서는 위군보다 뛰어난 전력을 보유했다고 볼 수도 있다.

그러나 진태, 등애 등의 방어를 볼 때 그가 자신이 원하는 지역에서 효과적으로 전력을 집중, 공격을 감행했다 보기에는 어려운 점도 있다. 일례로 255년의 적도 전투의 경우, 진태의 거짓 소문에 속은 강유가 복병을 엉뚱한 곳에 배치하면서 진태의 적도 구원을 막지 못해 점령을 포기해야 했으며(진태전) 256년의 경우 등애의 방어에 강유가 말렸다고 추측할 수 있다.

결국 강유가 진태와 등애보다 불리한 객관적 요건을 뒤엎을 정도로 뛰어난 점을 갖추고 있다고 판단하기는 어렵다. 정사 촉서 종예전에서 강유와 동시대인이자 여러 전투에 함께 참전했던 요화가 262년 무렵의 강유의 후화 전투를 보며 "강유는 적보다 병력과 지모가 뛰어나지도 않으면서 용병(출진)이 끊이지 않으니 스스로를 태울 것이다."라 평한 것도 이를 어느정도 뒷받침하고 있다.

허나 그렇다고 하여 무조건 강유가 등애와 진태에 비해 뒤떨어진다 볼 수는 없다.

북벌에 있어서는 공명의 시대에 비해 강유의 시대는 인재난이 더 심해져서, 위연, 왕평, 오의 등 숫적으론 부족해도 질적으로는 크게 밀리지 않았던 제갈량 시절의 명장들이 죽거나 노쇠하여 시간이 흐를수록 강유는 총사령관 겸 야전사령관 겸 야전지휘관적인 존재가 되어 홀로 군부를 지탱해 나가야 했다. 인재가 얼마나 부족했으면 촉 내부에서 상당히 아니꼬왔을 항장 출신+외지인+젊은 나이였던 강유에 전적으로 의지해야 했다. 왕평 역시 강유와 비슷한 배경을 가지고 있었다. 인재 풀이 중간만 됐어도, 왕평과 강유의 능력이 아무리 뛰어났어도 쉽게 중용되지 못했을 텐데 둘은 중용을 넘어 군에서 최고위직에 올랐으니 인재가 진짜 부족한 것을 새삼 느낄 수 있다. 중소약팀에서 그나마 유명한 에이스 주전들이 죄다 은퇴하는 바람에 다른 강팀에서 데려온 유망한 연습생들을 급히 에이스로 내세운 셈이다이거 딱 한화네 류현진 송진우 정민철 구대성 다 가고 땜빵하는게

또한 강유는 과거 제갈량이 받았던 바와 같은, 촉의 전 국력을 기울인 지원을 받은 적이 없다. 비의 생전에는 1만 명을 한도로 하는 소수 전력만을 부여받았고 비의 사후 대장군직에 오른 이후에도 강유가 지원받은 병력 규모는 '수만 명'을 넘지 못한다.[113] 북벌을 수행했던 제갈량이 동원한 '최소 병력'이 진창 공격 당시의 '수만 명'이었고 최대 10만까지 동원했던 걸 생각하면 본국의 지원 규모는 현저히 적다. 이 시기 촉의 내치를 봐도 비의 사후 전반기에는 유선을 등에 업은 진지황호를 끌어들인 형태였고 후반기에는 유선을 등에 업은 황호 단독으로 정국을 주도했다(진지는 258년 사망). 진지 사후엔 그 아래에서 국정은 더 어지러워졌고 강유 자신도 황호가 장악한 성도로 돌아가는 것을 꺼렸다. 그리고 촉 사람들은 매년 전쟁에 시달리느라 심신이 지쳤고, 이기지도 못하는 싸움에 자꾸 끼워넣으니 피곤할 법도 했다. 이런 상황에서 언제나 적은 병력으로(1만에서 기껏해야 수만) 몇 배의 물량으로 등애, 진태, 곽회 등 군부 실세들이 죄다 포진한 위군과 싸운 것들을 보자면 진태나 등애 등이 강유보다 압도적으로 뛰어났다고 주장하기 위한 근거가 미흡하다.

강유의 이용 가능한 자원을 진태나 등애가 이용할 수 있던 자원과 비교해보면 강유의 어려움을 이해할 수 있다. 강유의 적도 전투 당시 정서장군 진태가 등애에게 합류, 신속하게 구원하는 것 이외에도 강유의 적도 공격 소식이 전해지자마자 사마사는 양주군과 사마망군을 합류, 적도로 진군하도록 명령을 내린다. 문제는 이 과정, 즉 적도의 상황이 사마사에게 전하여진 뒤 의사결정이 내려져서 군사 행동에 이르기까지의 과정이 단 20여 일만에 이루어졌다는 점. 게다가 사마사의 경우 600리의 거리 이상에서 하게 되는 군사 행동은 하나하나 보고하지 않겠다는 진태의 말을(진태전) 허락할 정도로 진태에게 많은 자율권을 준 상태였다. 음평과 한중 일대를 막기 위해 요화장익을 보내달라는 요청을 성도에 하고서도 1년을 기다려야 했다는 강유의 상황과는 다르다.

등애의 경우에도 마찬가지이다. 등애의 요청 역시 사마사사마소는 적극 지원했으며, 적어도 등애가 정촉(征蜀)하여 올린 상소문에 대하여 사마소가 거부의 의사표시를 하기 전까지는 등애는 사마 집안으로부터 지원을 받았다. 위와 촉의 국력 차이와 더불어 상관과의 관계에까지 진태와 등애가 위 조정 및 사마 가문으로부터 받았던 지원은 강유와 유선과의 관계와는 비교할 수 없다. 한 마디로 강유는 스스로 처음부터 끝까지 없는 것도 만들어내가며 싸워야 했던 입장이었으며, 진태와 등애는 자급자족에는 신경 쓸 필요 없이 충분한 지원을 토대로 하여 자신들의 모든 역량을 강유와의 싸움에 쓸 수 있었다. 즉 진태와 등애, 강유간의 전적 차이를 가지고 세 사람의 능력상 우열을 논하기에는 무리가 있다. 결론적으로 현대에서 강유와 등애의 능력 비교에 대한 물음에 대하여 등애빠들은 주로 정사에서의 결과를 내세워 등애를 우월하다 주장하고, 강유빠들은 주변 상황 등이 불리한 위치에 있었던 것을 고려했을 때 개인의 능력은 강유가 등애보다 위였을 거라 주장하는 편이다.

다만 빠와 까를 떠나서 삼국지연의가 쓰이기 이전, 당과 송대에 무성왕에게 제사를 지내며 안진경등이 무성왕에게 배향시킬 역대 명장 70여명을 등애는 계속해서 뽑혔지만 강유는 뽑히지 않았으며, 삼국지 후기 인물로는 등애 이외에도 양호와 육항이 뽑혔다. 이때 뽑힌 사람들은 제갈량, 관우, 장비, 장료, 등애, 황보숭, 주유, 여몽, 육항, 양호인데 강유의 스승인 제갈량은 백기, 한신, 이정 등과 함께 상석에 배향되었다. 70여 명 뽑았는데 10명이 삼국지의 인물인 걸 보면 당대에도 삼국지의 인기가 얼마나 좋았는지를 간접적으로 보여주는 듯.[114] 이해응(李海應)이 작성한 <계산기정>의 기록에 따르면, 조선 순조 시기에는 강유도 청나라 태공묘에 배향되어 역시 명장으로 인정받았던 모양이다.해당내용

위의 논쟁에 대하여 강유나 등애나 능력은 비슷하였고 등애는 거기에 여건도 받쳐줬다로 결론을 내면 그만이기는 하지만, 과연 이것으로 만족할 사람이 얼마나 될 지...

아무튼 이쯤 되면 정사이든 연의이든 삼국지 독자들(특히 강유 팬을 겸하는 촉팬일 경우) 입장에서는 제갈량 시절보다 군사적, 정치적으로 암울했던 촉의 상황에서도 북벌의 의지를 관철했던 강유의 신념, 또는 자신감은 어디서 온 것이었을까 대단히 궁금해진다. 촉에 대한 충성심인지, 제갈량 개인에 대한 충성심인지, 천수로 돌아가기 위한 사적인 필요성 때문인지, 아니면 이공위수(以功爲守) 즉 선제공격을 행함으로써 위를 견제하는 전략이었는지, 북벌의 목표였던 옹양주 겸병이 가능했는지 아닌지를 떠나서 북벌을 약 30여년 동안 홀로 지속하고 63세 일기로 죽기 전까지 촉을 부흥시키려고 했던 강유의 의지와 충심은 강했다. 그만큼 촉한에서 강유를 빼놓을 수 없는 것이다.

하지만 딱 하나 옥의 티가 있었는데, 그것은 하필이면 촉의 재건을 위해 손잡은 사람이 종회였다는 점이다. 종회는 위나라 최고의 공신 중 한명인 허저의 아들인 허의를 함부로 참수했다. 이 때문에 종회는 부하들에게 원한을 산 상태였으며 강유는 하필이면 이런 종회와 손잡는 바람에 패하자 항복할 겨를조차 없이 끔살당하고 말았다. 강유와 종회가 패하자마자 끔살당한 대목에서 휘하 병력들이 종회에 대해 얼마나 불만이 컸는지를 알 수 있다.

다만 강유가 종회와 손을 잡은 것은 사실상 다른 방법이 없었기 때문이다. 이미 성도 및 전 촉 지역이 점령당하고 촉장들은 군권을 잃어버리고 유선도 위군의 수중에 넘어간 상황에서 강유가 할 수 있는 방법은 다 포기하고 조용히 여생을 마치든가, 아니면 빠른 시일 내에 위나라 세력을 이용해 내분을 일으켜 촉의 부활을 시도하는 도박 뿐이었다. 시간을 오래 끌 수도 없었다. 오래 끌면 국력이 넘사벽인 위 정부에 의해 촉 영토 전체가 완전히 통제되고[115] 유선을 비롯한 황족들은 위로 갈 테니까. 실제로 성도 반란 이후 촉의 구신들과 황족들은 낙양으로 끌려가고 남아있던 촉장들은 진나라 장수로서 서촉을 다스리는 처지가 된다.

결국 강유는 도박을 선택했고, 이런 강유와 함께 도박에 뛰어들어 위군에서 내분을 일으켜 줄 만한 사람은 종회밖에 없었다. 종회가 아니라면 등애나 위관 급은 되어야 일을 꾸며볼 만 했을 텐데, 등애나 위관이 강유와 편먹고 반란을 일으킬 리 있겠는가. 비록 등애는 사마씨에 대한 충성심은 의심 받았지만, 그래도 자기가 새 왕조를 세우겠다는 야망 따윈 없었고 죽기 전에 삼국 통일을 하고 싶다는 야망 뿐이었다. 또 위관은 의심의 여지가 없는 사마씨의 충신이었으니 종회 말고는 답이 없었다. 실제로 강유는 종회를 만나자마자 그의 야심을 꿰뚫어보고 종회를 꾀어 반란을 일으키도록 교묘하게 설득하고 위장들을 다 죽이라고 종용하고 군권을 다시 자신의 손에 들어가게 만드는 등 종회를 철저하게 이용했다.[116]

여담으로 최근들어 한국의 삼국지 팬덤 사이에서 강유가 삼국지 시리즈진삼국무쌍 시리즈에서 미소년에서 미청년으로 묘사된 것처럼 잘생겼지 않았을까 하는 추측이 고개를 들고 있다. 종회가 강유에게 대하는 모습은 단지 자기 야심에 호응을 해주는 사람에 대한 신뢰보다는 마치 첫눈에 반해서 콩깍지가 씌인 것과 흡사한데, 종회는 실제로 여장 취향이 있는 꽃미남 하안과 친했고, 강유에게 "그대는 공휴(제갈탄), 태초(하후현)보다 훨씬 빼어나다."고 한 발언이 단지 능력에 대한 립서비스가 아니라 외모에 대한 칭찬이었을 거라는 이야기다. 하안과 하후현이야 당대 누구나 다 인정하는 미남이고, 제갈탄 역시 사위 왕광이 아내에게 "장인어른은 미남인데 당신은 왜 그런거야."라고 디스했다가 역관광을 기록이 존재하기에 강유 역시 60대였음에도 종회가 제갈탄과 하후현보다 더 잘생겼다며 립서비스를 하며 반할만큼 미노년이었지 않을까 싶기도 하다.

물론 이에 대해선 '아무리 기록이 부족한 촉한이라지만 강유는 그래도 기록이 많이 남은 편인데 외모에 대한 언급이 전혀 없음에도 강유의 외모를 좋게 보는 건 비약 아니냐'는 반론 또한 존재한다. 확실히 삼국지 정사의 기록을 본다면 특정 인물을 논할 때 의외로 얼평이 자주 등장하는 걸 볼 수 있다. 그래서 드라이하고 간결한 문체로 유명한 정사지만 미남으로 거론된 인물들을 찾아보면 의외로 꽤 많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제갈량. 주유, 손책, 순욱, 하안, 하후현, 맹달, 원소, 원상, 석포, 마등, 유표, 장온, 하반, 조예, 정보, 장숙, 정이, 여범, 최염, 관녕 등등... 이처럼 당대에 인물을 평가할 때 외모를 중시여기는 문화가 의외로 팽배했고, 또 인물의 외모를 논하는 기록은 별로 드문 게 아니었기에 외모에 대한 기록이 확실하게 남지 않은 강유 같은 경우는 외모로 좋게 평가하기엔 애매한 구석이 있는 게 사실이다.

그러나 맹달처럼 유장-유비 진영에 속했을 땐 외모에 대해선 별 말이 없는데 위나라라 귀순하자마자 얼빠로 유명한 조비의 눈에 띄어 사서에 미남으로 기록되는 행운을 얻은 케이스도 있고, 또 역시 얼빠로 유명한, 아니 얼빠의 차원을 넘어서 당대의 꽃미남인 하안과 하후현에게 알랑거리는 등 수상한 기록들이 즐비해 게이가 아니냐는 의혹까지 받는 종회의 무한신뢰를 얻은 강유이기에, 비록 사서상에 강유의 외모에 대한 직접적인 언급은 없지만 이러한 행간을 읽어보면 외모가 뛰어났을지도 모른다는 상상 또한 그리 억측만은 아닐 것이다.

5. 기타

5.1. 사마사와의 대조

삼국시대를 살았던 수많은 영웅군상들 가운데 라이벌도 있고 친구도 있으며 증오의 관계, 애증의 관계도 있음은 두말할 나위가 없다. 그러나 그 중에 유독 특이한 두 남자가 있다. 같은 시대에 살았지만 서로 영향을 주고받진 않았고, 그랬는데도 마치 거울처럼 정반대의 길을 걸은 이들. 바로 이 남자, 촉한의 강유와, 조위의 사마사다.

우선 서로의 생애를 보자. 강유는 변방 호족 출신으로 어려서 아버지를 잃었으며, 일개 협객에서 군중랑까지 승진하였고, 촉한에 귀순한 후로는 기반도 없이 독고다이 무인의 길을 묵묵히 걸으면서 중앙정계에 관여하지 않았다. 그렇게 30여 년을 오로지 촉한이라는 국가를 위해 멸사봉공하면서 분투하였으나, 끝내 그 충성심을 보답받지 못한 채 참혹하게 죽고 말았다. 반면 사마사는 일급 명문가인 사마 가문 출신으로, 천재적인 군략/정략가 아버지 밑에서 출세가도를 달린다. 강유와 달리 아버지의 기반을 물려맏아 황제를 위협할 정도로 대권을 장악했고, 의외로 일찍 죽긴 했으나 천하는 그가 생전에 닦아놓은 레일 위로 움직였다.

서로의 능력 역시 거울과 같은 정 반대다. 강유는 전술적으로는 당대의 귀재라 할 만했지만 전략은 아주 특출나지는 않아 선배들이 깔아놓은 레일을 착실히 따라 달리는 정도였으며, 정략은 기록만 봐도 알 수 있듯이 툭하면 촉한 정계의 샌드백이 되는 수준이었다. 반면 사마사는 전술가로서는 애매하지만 전략가로선 당대 일류, 정략 분야에서는 가히 신급이라고 할 수 있었다.

또 강유의 동료들인 장익, 요화, 호제, 동궐 등은 강유에게 의지가 되는 일이 좀처럼 없었다. 그들은 강유의 북벌을 반대하거나 심한 경우 방해가 되는 경우도 있었다. 그리고 강유에게는 변변한 후계자라고 할 만한 이도 없었다. 말 그대로 독고다이, 외롭기 그지없는 길을 걸어간 남자다. 반면 사마사는 관서 전선의 명장 진태, 등애, 회수전선의 왕기, 사마사의 순욱이라고 할 수 있는 부하등 쟁쟁한 참모진을 보유하고 있었으며, 남동생 사마소가 그의 후계자가 되어 제국창업의 최후 실행자가 되었다.

사상적으로는, 강유는 이상적이고 원칙주의적인 정현의 학문을 계승했다. 사마사는 현학파를 죄다 숙청한 뒤 정현의 학문을 전면 부정하는 왕숙의 이론을 적극 지지했다.

이 두 남자의 결정적인 차이는 다음의 어록들로 간결하게 요약될 수 있을 터이다.

(이러하니 조방은) 천서(황제의 계보)를 잇기에 불가합니다. 신들은 한나라 곽광의 고사의 의거해 황제의 새수를 거두고 제왕으로 삼아 번국으로 돌아가게 하시길 청합니다. - 사마사

바라건대 폐하께서는 며칠만 더 치욕스러운 일을 참아내십시오. 신이 위태로워진 사직을 다시 안정시키고 어두운 해와 달을 다시 밝히겠습니다. - 강유

이 문단의 내용 중 전체 또는 일부는 사마사 문서의 r264 판, 3.1번 문단에서 가져왔습니다. 이전 역사 보러 가기

5.2. 검각에 관련된 전설

검각에 내려오는 아래의 전설들은 실제 정사에선 강유가 유선이 항복하기 전에 검각에서 성도로 이동하였으므로 성립되지 않는 전설들이다, 이 전설들은 연의에 그 바탕을 두고 있을 가능성도 높다. 물론 정사에서도 분격한 촉군이 칼을 들어 돌을 베었으나 그건 성도 지척인 광한군 오성현에서의 일이지 검각에서의 일은 아니었으리라.

  • 강유가 검각으로 와서 진영을 정비하고 요새를 굳게 지키자, 종회의 10만 대군은 조금도 움직일 수가 없었다. 그런데 뜻밖에도 등애가 성도로 우회 기습하면서 유선이 항복하였다. 유선의 항복 조서를 받든 강유와 장졸들은 원망스럽고 화가 나서 분통을 참지못해 칼을 뽑아 옆의 돌을 베었다. 그때 그가 자른 돌은 지금도 검각 협곡 안에 위치해 있으며, 사람들은 이 돌을 '감도석'이라 부른다.
  • 억울하고 울분을 참을 수 없었지만, 강유는 유선의 성지를 거역할 수 없었기에 양면으로 된 군기를 거꾸로 걸게끔 명령을 내려 위국에 투항할 뜻을 표했다. 그 양면으로 된 기를 꽂았던 돌은 주가채의 바위 절벽에 남아있는데, 이를 '쌍기암'이라 부른다.
  • 그는 장수와 병사들을 소집하여 각기 지니고 있던 병기를 모아 소검산의 한 동굴에 숨긴 다음, 차후에 때를 보아 군사를 일으켜 한나라 왕실을 부흥하고자 했다. 이 동굴을 '강유 도창고'라고 불린다.
  • 강유는 검문관을 떠날 때 마고자를 벗고 손수 빨은 뒤, 이를 말리기 위해 산의 바위 위에 널며 반드시 돌아올테니 그때 다시 마고자를 입을 것이라고 맹세했지만, 결국 한 해가 지나고 또 다시 다른 한 해가 지나도 돌아오지 않자 옷은 돌로 변하였다는 전설이 전해지고 있다, 지금도 검문관 20리 밖에서 큰 바위 위에 널려 있는 마고자의 모양을 볼 수가 있다. 이를 가리켜 '양의암'이라고 한다.

5.3. 강유의 후손들

신당서 재상세계표(新唐書 宰相世系表)》에 따르면, 강유의 후예들이 천수 상규에 거주하는 것이 확인된다. 이들의 거주지가 강유의 출신지인 천수 지역인 것을 보아, 아마도 이들은 강유가 촉한에 항복하며 북방에 남긴 가족들로부터 세계가 이어진 것일 터이다. 투항 당시 강유의 나이가 20대 후반이었으니 그 시대에는 이미 가정을 꾸리고도 남았다.

한편 강유는 입촉 이후 재혼을 해서 새로운 가정을 꾸렸는데, 이 쪽에 대해서는 전해지는 것이 없다. 다만 강유가 촉한 황실을 복고하려다 실패하고 죽은 뒤, 성도에 있던 그의 가족들 또한 난리통에 살해당했다는 기록이 남아 있을 뿐이다. 다만 강유가 위를 그리 괴롭혔는데도 위에서 그 나라에 남은 강유의 가족에게 불이익을 주지 않았다는 건 대인배스러운 일이다.

  • 강명(姜明): 강유의 후손, 북위시기 관원, 연주자사, 천수군공(天水郡公)
  • 강원(姜远): 강명의 아들, 북주시기 관원 형진이주자사(荆秦二州刺史), 조읍현공(朝邑縣公)
  • 강보의(姜寶誼, ?-619?): 강원의 아들, 당고조 시기 장령, 일찍이 태학(太學)에서 공부했는데, 학업에 진전이 없자 그만두고 좌익위(左翊衛)가 되었다. 공로를 인정받아 응양낭장(鷹揚郎將)으로 옮겼다. 당나라 고조가 병사를 일으키자 좌통군(左統軍)에 오르고 영안현공(永安縣公) 작위를 받았다. 우무위대장군(右武衛大將軍)을 지냈다. 송금강(宋金剛)과 싸우다 전사했다. 시호는 강(剛)이다. 좌위대장군, 유주총관으로 추증되었다.
  • 강각(姜恪,?-672): 강보의의 아들, 당고종 시절 장령, 시중, 영안군공(永安郡公), 전투로 인한 전공으로 인해 좌상(左相)에 올랐으며, 염입본(閻立本, 중국 당대 초기의 화가, 600 - 673)이 동시기에 그와 더불어 우상이 되었다. 시인이 평론하기를 "좌상은 장수로서 그 위엄은 멀리 사막에까지 퍼졌고(宣威沙漠),우상은 명예로움을 단청에 남겨 후세에 전하였다(馳譽丹靑)[117]라고 말하였다.
  • 강협(姜協): 강보의의 아들, 당나라 시기 관원, 연연도호(燕然都護), 하주도독(夏州都督), 성기현후(成紀縣侯), 전서(篆書)와 주문(籀文)을 잘하였다.
  • 강수(姜琇): 강협의 아들, 당나라 시기 관원, 하주도독부법조(夏州都督府法曹)
  • 강앙(姜昂): 강수의 아들, 당나라 시기 관원, 조의대부전(朝議大夫前),행상서사훈랑중(行尙書司勳郎中),상주국(上柱國)
  • 강원(姜還): 강앙의 손자, 당나라 시기 관원, 건주자사(虔州刺史), 장작소감(將作少監).

6. 미디어 믹스

  자세한 내용은 강유/기타 창작물 문서를 참고하십시오.


  1. [1] 어째서인지 일부 매체에서는 206년생으로 서술하는 오류를 범한다. 국내의 일부 연의 평역본에서 발견되는 오류이며(정확히는 강유가 사망 당시 59세였다고 하여 역산하면 206년생이 나온다), 진삼국무쌍 시리즈로 유명한 오메가포스에서도 진삼국무쌍 7 엠파이어즈에서 강유의 생년을 206년생으로 서술했다.
  2. [2] 서위 연간에 우문태가 추봉하였다고 한다.
  3. [3] 천수군은 해당 지역의 옛 이름이고, 74년에 '한양군'으로 개명되었다가, 위나라에서 다시 천수군으로 되돌렸다. 따라서 강유가 어릴 때는 한양군으로 불리다가, 20대 이후에 천수군으로 불리게 됐을 것이다. 삼국지연의에서는 한양군이란 이름을 언급하지 않고 천수군으로 소개하여, 대중에게는 이 이름이 더 익숙하다.
  4. [4] 실제 역사에서 제갈량의 후계자라고 볼 수 있었던 인물은 장완비의였다.
  5. [5] 황석영 삼국지나관중본 삼국지연의에선 제갈량 사후 한 권 반을 차지하는 독보적인 주인공으로 나온다. 제갈량 사후를 대놓고 좀 쓰다 말거나 그냥 오장원에서 끊어버리는 삼국지 판본들도 꽤나 많은데 현대의 삼국지 독서에 큰 영향을 준 모종강본 삼국지연의에선 제갈량이 104회에서 죽고 그 후부터인 105회부터 그가 죽는 119회까지는 강유가 주인공이라고 해도 좋을 정도로 그래도 비중을 어느 정도 줬다. 모종강본이 120회이니 1/8 정도는 그에게 주인공으로서 분량이 가는 것이다. 유비는 1회부터 85회까지 제갈량의 경우 36회부터 104회까지 강유는 92회부터 119회까지 출연하니 다른 둘에 비하면 확실히 비중이 적은 것은 사실이다.
  6. [6] 특히 요화는 그 옛날 후한황건적 출신으로 촉 멸망 당시 나이가 90이 넘었다!
  7. [7] 첫 등장 당시 임팩트로 인해 조운과 함께 '청년 장군' 이미지가 강한 강유지만 그가 촉한에서 봉직한 세월만 근 40여 년이고 그 자신의 재능만으로 고위직에 올랐으며 최후까지 나이 든 몸으로 촉한을 위해 분투하다가 편하게 죽지 못했다. 충분히 노장, 노익장 소리 들을 만한 인물이나 요화[6], 장익 같은 숙장들은 물론 심지어 강유의 최측근이자 부장인 유은과 왕사도 강유보다 나이가 많을 정도로 당시 촉한에 강유보다도 더 나이 많은 노익장들이 군부에 넘쳐나 부각되지 않을 뿐이었다.
  8. [8] 강유 사후에 서진이 삼국통일을 이루기까지는 무려 16년이라는 세월이 더 걸렸지만, 그 이후에는 나관중이 아예 생략해버린 독발수기능의 반란을 제외하면 이렇다할 극적인 요소가 없기 때문이다. 사실 삼국통일이 촉 멸망 이후에 10년 이상 늦어진 것도 독발수기능 토벌 때문인데 나관중이 이걸 생략해버려서 사마염이 괜히 뜸들이다가 한참 나중에야 오나라를 정벌하는 것처럼 보이게 되었다.
  9. [9] 연의에서 묘사되는 구벌중원은 다음과 같다. 1차: 249년 우두산(국산), 2차: 254년 철롱산(적도), 3차: 255년 조수, 4차: 256년 단곡, 5차: 258년 장성, 6차: 258년 기산, 7차: 260년 야곡, 8차: 262년 조양, 9차: 263년 답중. 이 중 6차, 7차 북벌은 완전히 창작이고, 9차 북벌은 실제로는 그냥 가서 주둔하고 둔전한 게 다다. 정확히는, 성도의 정치 싸움을 피할 겸 새 북벌을 하느라 가서 군량과 무장을 마련하는 중이었지만.
  10. [10] 최훈삼국전투기 중 '기 전투(2)' 에피소드가 이 설을 채택해 연출됐다. 당시 천수 태수 위강이 마초군에 항복을 하였음에도 불구하고 마초는 그를 죽이려 하고, 이에 강경은 항장을 죽이는 법이 어디 있느냐며 저항하다 방덕에게 살해된다. 이 장면을 목격한 어린 강유가 아버지를 부르며 울면서 뛰쳐나가려 하지만, 그의 어머니가 필사적으로 붙잡고 만류한다.
  11. [11] 이렇게 말하면 그냥 용맹한 병사 정도로 생각할 수 있는데, 고대 중국에서 이런 "사사"들이 목숨을 거는 일은 단순히 전장에서 위험한 임무를 수행하는 정도가 아니다. 특별히 훈련받아 대상을 향해 목숨을 아끼지 않는 자들, 한국식으로 하면 결사대 쯤으로 볼 수 있다. 또 사사가 중국어로 협객과 뜻이 통하는데 이는 강유가 어떤 유협집단의 지도자였을 가능성이 있다는 것을 시사한다.
  12. [12] 이 역시 기묘한 인연인데 촉한은 정현의 동문인 노식의 제자 유비가 세운 국가이고 정현은 노식과 함께 마융 휘하에서 동문으로서 수학하며 명성을 널리 알린 대표적인 학자였다. 즉 유비가 익혔던 학문과 강유가 좋아하며 익혔던 학문은 본질적으로는 같은 흐름에서 나온 것, 단순한 우연으로도 볼 수 있지만 제갈량뿐만 아니라 강유가 얼굴도 제대로 보지 못했을 유비 역시 강유가 촉한으로 귀순하는 데 어느 정도 영향을 줬을 공산은 있을 법하다.
  13. [13] 정현의 학문은 공자가 표방하던 것과 같은 대의를 내세운 이상적인 복고주의 또는 원칙주의에 가까웠다. 강유의 성격이나 태도, 촉한에서의 행적에도 이것이 영향을 끼쳤을 것이다.
  14. [14] 제갈량은 배서를 보내서 '하후무께서 위험하니 와서 도와주십시오'란 편지를 보냈는데 이를 믿은 최량은 거짓항복을 한 뒤 역관광 먹이려다 죽었고 마준 역시 속을 뻔했는데 강유가 "사방이 포위된 그 위험한 곳에서 홀로 포위망을 뚫고 도망칠 정도의 실력이라면 이름난 장수여야 할 텐데 배서란 이름은 들어본 적도 없지 않습니까?" 해서 무산되었다.
  15. [15] 사실 뭐 어느 시대 어느 나라도 적대 세력에 귀순한 사람의 연고자를 가만둘 리는 거의 없지만, 이때는 사람을 사람으로 보는 시대도 아니었으니.
  16. [16] 손성의 잡기, 정사 강유전에 주석으로 재수록.
  17. [17] liáng tián bǎi qǐng
  18. [18] bú zài yì mǔ
  19. [19] dàn yǒu yuǎnzhì
  20. [20] bú zài dāngguī
  21. [21] 그래서 제갈량의 이 중호보병 발언은 당시 중호군에 있었고 군부 인사 권한이 있던 조운의 의견이나 평가를 토대로 상의하여 반영되었다는 추측이 있다.
  22. [22] 《삼국지》강유전은 중감군, 상거의 《화양국지》 유후주지는 호군으로 기술한다. 그냥 둘 다 겸임일 수도 있었을 것이다.
  23. [23] 건흥(建興) 초, 영안도독(永安都督)ㆍ정서장군(征西將軍)이 된 강유의 전임인 진도가 백이병 정예를 이끌고 영안에 진수하던 시절이 있긴 한데 이 때 당시엔 그냥 이엄 휘하의 감군으로 동맹인 오나라가 위나라의 파상 공세를 받자 여차하면 동맹군으로 참전해 쳐들어오는 위군을 요격하고 동쪽 국경을 안정시킬 목적으로 진수시킨 것이다. 제갈근이 걱정하는 군사의 질 부분을 제갈량이 안심시키는 것도 이런 이유 때문, 즉 이 시기에도 정서장군은 북벌과 아예 상관없는 위치는 아니었다.
  24. [24] 승상 자리는 제갈량을 추모하는 의미로 촉한이 멸망할 때까지 영구결석이 된다.
  25. [25] 제갈량 사후 249년까지는 위나라 서부전선 방어는 옹주자사와 정촉호군 양두체제였다. 제갈량 사후 이 체제가 곧바로 확립되었다고 할 수 없지만 238년부터 다시 시작된 장완, 비의와 강유에 의한 산발적인 북벌과 진압이 247~248년에 이르는 대규모 강족반란 획책에 대응하는 체재이다. 옹주자사 곽회를 주축이며 정촉호군 하후패는 곽회의 명령에 휘둘리는 듯하게 묘사된다. 위략에 의하면 정촉호군은 정서장군 직속으로 당시 정서장군은 하후현이었으나 하후현은 당시 중앙정계에서 조상 일파와 함께 하고 있었으며 하후현전에서도 촉한의 북벌에 대한 내용이 전무하다. 그런 의미에서 조상 시대의 정서장군은 후일 대촉방위체제에 주축을 맡는 정서장군과 차이가 존재한다고 볼 수 있다. 어쨌거나 정촉호군은 옹주자사 직속이라 할 수 없다는 점이 분명하다. 그런 의미에서 249년까지 지속된 곽회와 하후패의 방위체제는 "옹주자사-정촉호군 양두체제"라고 할 수 있다.
  26. [26] 대표적인 예로 제갈량의 4차북벌 때 위연이 곽회를 강중(羌中)에서 격파한 것을 든다. 또 238년 9월, 요화가 수선강후 석심(宕蕈)의 진영을 공격하자 옹주자사 곽회는 광위태수 왕윤(王贇), 남안태수 유혁(遊奕)에게 병사들을 이끌고 요화를 협공하게 했는데 요화가 이를 격파했다. 곽회 본인이 파주되었는지는 불명.
  27. [27] 연희(延熙) 원년(238년), 대장군(大將軍) 장완(蔣琬)을 따라 한중(漢中)에 주둔하였다. 장완이 대사마(大司馬)로 오른 뒤에 강유를 사마(司馬)로 삼으니 수차례 편군(偏軍)을 인솔해 서쪽으로 침입하였다.
  28. [28] 연희 5년(242년) 봄 정월에 감군(監軍) 강유(姜維)가 편군(偏軍, 한 무리의 군대)을 인솔해 한중에서 부현(涪縣)으로 돌아와 주둔했다.
  29. [29] 사실 상용급습작전은 계획의 현실성과 성공 가능성이 별로 높지 않았기에 입안자인 장완이 죽은 이상 폐기될 수 밖에 없었다. 저 계획이 얼마나 뜬금없었냐면 오의 주연이 촉이 오를 기습하려는 걸로 오해했을 정도였고 손권이 오해를 풀었다.
  30. [30] 이는 녹상서사를 둘로 나누어 신권을 분산하려던 유선의 안배가 있었다는 설이 있다. 그 중 하나로 강유가 선택된 것은 강유가 정치에는 관심을 두지 않는 순수한 무인이라는 면도 작용했을 것이다.
  31. [31] 자치통감의 서술대로라면 곽회가 1만 부락을 잡고도 이전과 같이 승진하지 못한것은 그들이 잔당이기 때문이고, 진짜 대 부락은 놓쳐서일 수도 있는것이다. 아니면 1만 부락이나 잡았다는게 곽회전의 부풀림이라던지.
  32. [32] 당시 촉한 자체가 강족과 친분관계가 깊었다, 이 무렵 문산태수로 재직하던 왕사가 강족들과 후의가 깊었고 이 덕분에 강유가 강족들의 지원을 받고 싸울 수 있었다고 한다. 왕사는 이후 강유의 북벌에 참가했다 화살을 맞고 부상을 입어 순직한다.
  33. [33] 화양국지에 따르면 절을 내린 시기는 247년이다.
  34. [34] 213년 금성군에서 서평군으로 분리되었다.
  35. [35] 다만 비의가 아주 북벌에 대한 의지가 없었다고 볼 수는 없는데 제갈량, 장완, 강유에 비해서 소극적인 것은 사실이나, 암살당하기 직전 한수에 주둔하고 개부한 것을 보면 북벌을 하긴 해야겠는데 촉의 국력으로는 전임자인 제갈량같은 훌륭한 인물이 평생을 바쳤어도 실패했으니, 오와 공동전선을 구축하여야 승산이 있다고 본 듯하다. 그러나 낙곡대전 직후 위에 치명타를 안기거나 최소한 강족들을 이용해 농서 지방에서 유리한 고지를 선점했어야 했는데 비의가 시기를 너무 신중하게 보아 기회를 놓쳤다는 비판하는 사람이 많다.
  36. [36] 장완 시절에도 북벌을 위해 부가 설치되었고 비의가 암살당한 장소가 한중의 한수였으며 제갈각이 기획한 동흥제 전투가 252년이니 오와 연계하여 북벌을 준비하고 있었음이 분명해 보인다.
  37. [37] 본디 유선을 암살하려다가 경호가 너무 삼엄해서 비의로 바꾼것이다.
  38. [38] 저기선 단곡에서 패배때 촉장 20명 피해라고 써 있는데 저 당시 참고가 가능했던 정사 삼국지 공식번역 수준이 처참해서 그렇다. 원본에는 촉장 10명이라고 되어 있다.
  39. [39] 洮는 '조'로 읽을 수 있지만 호삼성의 주에 의하면 '토도(土刀)의 번(翻)'으로 되어 있어서 '도'로 읽는다.
  40. [40] 비의 시절에는 그래도 드문 드문 있었지만 진지 시절엔 매년 대사면이 있었다.
  41. [41] 실제로 위나라의 우송은 동흥 전투의 대패에 이어 촉과 오의 대대적인 협공을 받아 근심하는 사마사에게 당시 강유군을 규모만 크지 현군(보급로가 위태로운 군대)일 뿐, 뿌리가 깊은 구적이 아니라고 표현했다.
  42. [42] 촉장인 장억은 북벌론자면서도 제갈각의 출진이 실패할 것이라 예견하였는지 제갈량의 아들이자 제갈각의 사촌 동생인 제갈첨(성도방어전 때 죽는 그 사람)에게 오에 편지를 쓰라고 해 제갈각의 출진을 막으려 하였으나, 제갈각은 이를 듣지 않았고 결국 대패한 뒤 손준에게 구족이 멸족당했다.
  43. [43] 혹은 토촉호군(討蜀護軍)으로 표기된다.
  44. [44] 강유전 원문의 하간(河間)은 오기이다.
  45. [45] 이 당시 토촉호군 서질은 독자적으로 군사력을 이끌고 강유의 기습을 맞서는 모습을 보이는데 옹주자사-토촉호군 양두체제 시절에 비하면 약할지언정 그래도 나름의 독자지휘권이 있는 것으로 추측된다. 그러나 강유와의 전투에서 서질은 참살당하고 토촉호군은 격퇴당하는 큰 피해를 입는다. 그래서 그런지 이런 독자지휘권을 행사하는 모습은 다시는 보이지 않고 이후론 정서장군과 옹주자사에게 종속된 듯한 인상을 준다.
  46. [46] 장익전에서는 장익이 말리자 강유가 노하면서 장익의 발언을 뱀에다가 사족을 그리는 것이라고 했다고 되어 있으나 일단 여기선 《화양국지》7권과 《자치통감》76권을 따른다.
  47. [47] 농서, 남안, 천수, 광위를 뜻한다. 제갈량의 1차 북벌 당시 제갈량이 노리던 지역과 대충 들어 맞는다.
  48. [48] 진태전에 따르면 강유와 촉군이 이런 진태의 갑작스런 진격에 놀랐다는데 배송지는 강유가 복병을 미리 배치해 둘 정도라면 강유가 이 진격을 예상했다는 것이므로 놀랐다는 건 앞뒤가 안 맞는다고 진태전 본전을 비판했다.
  49. [49] 5만을 넘으면 자칭 10만이라고 일컬수도 있는 대병력이다.
  50. [50] 자치통감에 따르면 6월에 등애가 군사를 배치할 계획을 논하고 7월에 강유가 기산으로 향했다.
  51. [51] 진태는 적도 전투 후 시기는 불명이지만 중앙으로 승진해 올라간다. 그는 강유에게 대패를 당한 장수와 병사들을 위로하고, 그들을 새 지원군과 교체하였다. 아울러 성과 보루를 수리하도록 하고, 군대를 돌려 상규에 주둔했다. 이후 진태는 승진하여 낙양으로 가 상서우복야가 되었고, 관리선발을 관장하며 시중관록대부의 관직을 더했다. 또 진태는 진남장군, 가절도독회북제군사가 되어, 서주의 감군 이하를 모두 지휘하다가 곧 좌복야로 전임되었다. 제갈탄이 수춘에서 모반을 하자, 사마소는 육군을 인솔하여 구두에 주둔시켰으며, 진태는 행대를 통솔했다.
  52. [52] 종제 부근에 흑룡하와 영녕하가 있어서 배를 타고 올 수 있었다.
  53. [53] 심지어 강유의 최측근 유은이 강유보다 나이가 많다.
  54. [54] 물론 이렇게 되면 강유가 기산이나 남안의 곡식을 얻어 활동할 수 있게 된다는 장점도 있고 등애와 호제가 대치하고 그 사이 강유가 상규로 와 오히려 등애를 상규에 몰아넣는 꼴이 되었긴 했을 것이다. 그런 의미에선 전자에 가능성이 실린다.
  55. [55] 등애전에서 256년의 군공으로 등애가 도독농우제군사에 진서장군으로 임명되었다고 서술된 것이 무색하게 자치통감에서는 굉장히 다른 내용을 서술한다. 자치통감에 의하면 257년에 이르어서는 사마망이 진태를 최종적으로 승계해서 정서장군 도독옹양제군사를 맡았으며 안서장군에서 진서장군으로 승진했다던 등애는 도로 안서장군으로 강등당했다. 중요한 점은 사진장군과 사정장군은 직관지상 사정>사진으로 서열이 정해져있다 한들 서로 한 전선을 총괄한다는 역할은 동일해서 진서장군이 존재한다면 정서장군을 임명하지 않는게 관례였다. 요상하게도 250년대의 위나라는 이 관례를 어기는 모습을 보인다. 만약에 자치통감의 기록이 오기이며 257년의 등애가 안서장군이 아닌 진서장군이 맞다면 대촉전선에서도 정서장군 사마망과 진서장군 등애라는 괴상한 인사배치가 단행된 셈이다.
  56. [56] 사실 제갈탄의 봉기를 진압하기 위해 사마씨 정권은 20만 대군을 동원해 대촉 전선의 전력이 필연적으로 감소했을 것이므로 257년에 이뤄진 강유의 북벌에서 256년 단곡전투에서 확립된 등애의 방어시스템이 제대로 작동되기 어려웠다. 따라서 257년 당시 관서지역 내에서 군세 자체는 이전 단곡의 패배에도 불구하고 촉군의 우위로 볼 수 있다. 그래서 257~258년 서북 전선의 대립은 전력이 부족했던 위군이 사마의식 견벽거수를 고수하고 강유가 이끄는 촉군은 계속 싸움을 거는 구도로 과거 제갈량의 북벌 시대의 고전적인(?) 조위과 촉한의 싸움 형태로 복귀한 것이다.
  57. [57] 257년에 강유를 막아낸 공로를 인정받은 등애는 정서장군으로 승진한다. 그러나 도독옹양제군사에 대한 언급이 없다.
  58. [58] 253년 북벌에서 제갈각의 요청으로 갑작스럽게 나선 것처럼, 257년도 조위의 갑작스러운 정세 변화에 기인한 북벌로, 당시 강유는 준비가 충분치 못함에도 상당한 위군이 대오 전선에 동원된 것을 알고 절호의 기회가 왔다고 판단해 무리해서 나선 면이 있다. 사실 강유가 단곡에서 이기거나 최소한 손해 없이 돌아왔더라면 257년 북벌에서 강유가 나쁘지 않은 사기와 촉한 중앙의 지원을 받아 훨씬 큰 성과를 거둘 가능성도 있었겠지만, 단곡 이후 강유가 모든 패배 요인을 자신의 탓으로 돌려 저자세로 나오고, 촉한 조정과 군부에서도 강유와 북벌에 대한 비판 여론이 한창 고개를 들었었으며 단곡에서 중간 장수급들을 꽤 잃은 상황이었기에 상황이 그리 좋은 것은 아니었다. 물론 진지와 초주가 연계한 <구국론>이 북벌에 대한 촉한 사람들의 여론 설득에 실패해 강유가 북벌 자체는 할 수 있었지만 말이다.
  59. [59] 다만 하후패의 죽음은 약간 복잡한데 이는 하후패 문서 참조.
  60. [60] 이 때 역사서에서 황호와 유선의 관계를 나뭇잎과 가지에 비유했다. 그 친밀함이 제갈량과 유비의 수어지교에 비할 수 있는 상황이었다. 물론 과정도 결과도 정반대지만...
  61. [61] 애시당초 촉의 황권이 강력한 이유이자 촉한의 존재이유라 할 수 있는 명분이 바로 한실부흥이니 당연하다면 당연한 일이다. 한실부흥은 죽은 유비와 제갈량의 유지기도 하다.
  62. [62] 다만 강유의 247~249년 강족 연계만 북벌만 해도 조정의 허락없이 북벌을 할 수 있는 위치는 아니었고 강유가 북벌을 강행했다고 보긴 어렵다, 적어도 비의 생전에는 북벌을 무작정 강행할 수 없는 위치였다. 강유의 장기간 북벌이 지나치다는 평가를 받은것은 254~258년 북벌이었다.
  63. [63] 연의는 여기에 약간 살을 붙여서 강유를 존경했던 극정의 도움을 받은 것으로 묘사한다.
  64. [64] 낙곡 대전은 뭐냐고 할 수 있지만 그건 조상이 이미 진 싸움임에도 철수를 미루다가 비의군에게 궤멸당한 것이고 진태나 등애 같은 장수들이면 그런 피해를 입힐 수 있을 리가 만무하다. 당장 그들의 선임 곽회가 '크게 패하지 않아 절을 수여받았다.'라고 기록이 남아 있다.
  65. [65] 자치통감 기준, 정사 삼국지엔 '적이 평지에 들어오지 못하게 하고'라고 되어 있다. 그러나 정사 삼국지의 말 대로라면 이전 방어체계와 바뀐 것이 없으므로 자치통감의 기록이 더 개연성이 있다.
  66. [66] 특히 낙성과 한성, 종회전에 따르면 촉나라는 각 보루에 주둔해 있는 병사들에게 명령하여 모두 싸우지 말고 물러나 한과 낙 두성으로 돌아와 지키라고 했다는 기록이 있다.
  67. [67] 강유의 스승격인 제갈량의 경우 북벌 기간 전체를 통틀어 왕쌍, 장합을 전사키시고 곽회, 비요 등의 숙장들을 물리치는 등 전반적으로 우세를 보였으며 사마의와 야전에서 맞붙은 노성전투에서 수급 3천개, 갑옷 5천 벌, 각노 3,100 장을 노획한 것으로 볼 때 상당한 피해를 입히긴 했으나, 1차 북벌의 기습을 제외하고는 강유나 관우처럼 조위의 한 지역 자체를 완전히 뿌리채 흔들릴 만한 타격을 입히지는 못한 것으로 추정된다.
  68. [68] 사실 이는 이전 방어선과 아주 다르다고 할 수도 없는것이 한성은 면양현, 낙성은 성고현에 세워진 성인데 이 두 성은 제갈량도 주둔했었고 특히 성고는 조진의 촉정때 제갈량이 주둔했었다. 게다가 황금성은 낙곡대전 당시 왕평이 주둔하던 곳인데 촉한멸망전 당시 이 성을 수비하던것은 강유의 오른팔 유은이다.
  69. [69] 다만 이것이 제갈첨, 동궐이 황호나 염우와 결탁했다고 보기는 어려운 게 강유를 대장군에서 끌어내리고 익주자사로 삼아야 한다고 주장한 것이다. 촉한은 익주가 거의 전 국토였고 따라서 장완, 비의 등 신권 1인자들이 맡던 자리가 바로 익주자사였던 만큼(제갈량은 익주목) 제갈첨과 동궐은 강유를 중앙 정계로 끌어들여 황호를 견제하려 했다는 주장이 있다. 자세한 것은 제갈첨 참조
  70. [70] 이것도 단순히 보자면 몇 번의 실패에도 강유의 군사적 능력을 인정한 것이지만 권력 측면에서 보자면 강유가 익주자사로 중앙정계에 오게 되면 동윤 사후 진지나 황호 등과 제 입맛 대로 정치를 하다가 강유라는 국정의 폐단을 지적하고 시정하려하는 강직한 권신에 의해 자신의 권력을 침해받을 상황을 염려한 것으로 보인다. 동윤이 살아 있을 때 그를 두려워했고, 그에 반해 진지가 자기 말을 잘 듣자 죽은 동윤을 크게 증오했으며, 진지가 죽자 크게 슬퍼했다는 기록으로 미루어 짐작할 수 있다. 좋게 말하면 황권 유지를 위해, 나쁘게 말하면 제멋대로 살고 싶은데 방해받기 싫어서 강유를 대장군으로 외지에 둔 것이다.
  71. [71] 단곡 전투때는 호제가 안 오는 바람에 강유가 단곡에서 털리고 군사도 많이 죽고 장수도 여럿 죽고 강유에 대한 원망이 높아졌다는 식으로 상세히 기록되었는데 그것과 비견되는 패전이라는 후화 전투는 어떻게 패했다든가 얼마나 피해를 입었다는 기록이 전무하다.
  72. [72] 사마소는 촉한의 전병력을 최전방 배치 5만명+각 지역 수비군 4만명 정도로 보았다, 실제로 정촉이 끝나고 촉한에 남은 병력이 10만 2천인데 위나라와의 전투에서 소진된 병력을 생각하면 적어도 12만 정도는 있었을 거라 보인다.
  73. [73] 다만 설후의 이 보고는 비록 유선의 촉한조정을 보고 말한 것이지만 좀 더 깊이 들여다보면, 손휴에게 넌지시 권하는 것이라는 권중달 교수의 평가가 있다.
  74. [74] 혹은 금/기/채/견의 80만필로 보기도 한다.
  75. [75] 지도상에서 표시된 두 곳이 다르다. 양안관구는 한중을 지나서 남쪽 길목에 있는 관문이며, 양평관은 한중에 도달하기 전에 위치한 관문이다. 연의에서는 양평관으로 통일되어 나오며, 자치통감도 양평관으로 통일되어 있으나, 정사 삼국지에서는 이 두 관문을 따로 표기하고 있다. 만일 이 두 곳을 같은 곳이라고 한다면, 조조가 장로를 칠 때와 종회가 부첨과 싸울 때의 설명이 모순된다. 조조는 한중으로 가는 상황이었고, 종회는 한중을 지나쳐서 진군하는 상황이었기 때문이다.
  76. [76] 이는 대오전선에서의 사정장군/사진장군 남발도 그렇고 진서장군 종회에게 총사령관을 맡게 한 것도 결국에는 지휘체계를 꼬아놓아서 지방관의 반란획책을 더욱 어렵게 만들기 위해서가 아니냐는 추측도 존재한다. 이런 의도성을 갖고 출범된 체제인지는 불명이나 정상적인 상황이었다면 결성하기 어려웠으리라는 점은 확실하다.
  77. [77] 호삼성(胡三省)은 ‘강천구(彊川口)는 강대산(嵹臺山) 남쪽에 있었다. 강대산(嵹臺山)은 곧 임조(臨洮)의 서경산(西傾山)이다. 감인(闞駰)은 강수(彊水)가 음평(陰平) 서북쪽의 강산(彊山)에서 나오며 (강수를) 강천(彊川)으로도 부르는데 강유(姜維)가 돌아갈 때 등애(鄧艾)가 왕기(王頎)를 보내 추격하게 하여 강구(彊口)에서 패주시킨 곳이 바로 이 땅이라고 했다.’라고 하였다. 중국역사지도집 및 삼국지사전에서 비정하는 바에 따르면 강천구는 답중(沓中), 감송(甘松)의 서북쪽 또는 북쪽에 해당하므로 등애전이나 강유전 등에 기술된 당시 상황과 딱 들어맞지가 않는다. (강유가 퇴환하다가 싸운 곳이 답중의 서북쪽?) 이 지명 비정들에 어딘가 잘못된 점이 있거나, 아니면 강유가 답중에 쭉 머물며 등애군을 맞이한게 아니라 위군의 심상찮은 움직임을 포착한 뒤에 답중으로부터 북진해서 등애군을 요격하기 위해 조서 방면으로 출진했던 것으로 보인다. (왕기는 정면으로 강유군을 직공, 견홍은 강유군의 예상 진격로를 차단, 양흔은 감송 쪽으로 향하면서 강유군의 뒤를 끊으려는 움직임. 그러다 종회의 대군이 이미 한중지역으로 진입했다는 소식을 접하고서 서둘러 남쪽 방면으로 퇴환하며, 선박을 이용해 조수-강수(강천)를 거쳐 백수를 타고 내려가려다 강천구에서 양흔 등과 조우해 전투)
  78. [78] 이 부분에서 제갈서를 비판하는 목소리가 높은데 강유가 옹주를 털고 한중을 지원하기 위해 진격한다면 본인의 관할은 관할 대로 쑥대밭이 되고, 강유가 이끄는 촉의 주력을 묶는다는 자신의 임무는 임무 대로 수행하지 못한 것이 되므로 딱히 제갈서가 잘못했다고는 볼 수 없다. 적도전투 이후 10년이 지나 어느정도 인프라가 복구된 상황인데 비어있는 옹양주를 강유가 먹어서 징발하고 다시 올라온 길 그대로 한중으로 내려가기만 해도 역으로 제갈서와 등애가 포위당하는 꼴이 되버린다. 제갈서가 공함곡으로 퇴각하지 않았다면 역으로 침공을 했다가 옹양을 먹히고 본인들은 포위섬멸이라는 길밖에 남지 않게 되는 것.
  79. [79] 장서가 성을 열고 나와 항복했고, 부첨은 장서가 나간 것을 믿고 방심하다가 위군이 장서의 항복으로 예상 외로 빨리 들이닥쳐서 급히 저항하다 전사했다.
  80. [80] 사실 이 부분이 정사와 자치통감이 모순되는 부분 가운데 하나인데 자치통감에 따르면 장익과 동궐은 음평에서 제갈서의 움직임을 보고 근처에 주둔하였다고 하는데 정사 강유전은 이들이 이제서야 한수에 도착했다고 하고 있는 것이다. 자치통감의 오류로 보이는데 자세한 것은 촉한멸망전을 참고할 것
  81. [81] 당시 종회는 한중의 낙성을 공격했으나 함락시키지 못하였는데 양안관구가 이미 함락되었다는 말을 듣고는 낙성공략을 내버려두고 이를 통해 전진했다. 한 마디로 양안관구 함락 이후 강유가 먼저 도착하느냐, 종회가 먼저 도착하느냐의 싸움이 된 셈인데 여기선 강유가 먼저 도착한 것이다.
  82. [82] 실제로 이러한 문제로 제1차 고당전쟁에서 주필산 전투에서 승리한 당군이 이도종의 의견에 따라 평양으로 진격하고자 했는데, 장손무기가 '아직 신성과 건안성 등 고구려군이 건재한 곳이 많다. 황제의 원정은 다른 경우와 달리 안전해야 한다.'며 반대했다. 결과는 우리가 다 알듯 안시성을 공격했다가 패배하고 퇴각하였다.
  83. [83] 연의에서는 등애가 넘어왔을 때 술을 마시다가 부인에게 한 소리 듣지만, '어차피 촉이 망할 것 같고 적들이 성 안에 들어왔으니' 그냥 항복하고 부인인 이씨는 자결한다.
  84. [84] 종회전에 나온 종회의 언급에 따르면 "강유 등이 통솔하는 보병과 기병 4, 5만 명은 갑옷을 두르고 예리한 칼을 들고 산천을 막고 계곡을 막아 수백 리에 걸쳐 앞과 뒤가 서로 이어져 있었으므로 그의 많은 병력에 기대에 궤도를 따라 서쪽으로 행군했습니다."라고 한다. 강유는 각지의 요충지를 점거하며 종회의 남진을 막고 서둘러 서쪽으로 진군하려고 했던 것으로 보인다.
  85. [85] 진격 속도도 강유가 재촉을 하여 빨랐는지 유선이 항복을 결정할 시점에는 성도 근처 처현의 도로를 따라 당시 등애가 머무른 낙성에서 가까운 오성현까지 다다른 상황이었다.
  86. [86] 곽익은 대규모 위군이 쳐들어오자 자신이 성도로 지원을 갈지 유선에게 물었으나 유선이 방비가 튼튼해서 필요 없다며 거절한다. 아마 검각에서 종회가 발목을 잡혔을 때로 추정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적군이 전국에 흩어져 있는 아군보다 수가 많은데 이런 대답을 했다는 것은 유선의 안이함과 무능함을 드러내보이는 대목이다.
  87. [87] 삼국전투기에선 아무리 그래도 촉한의 백그라운드라는 점이 있다며 이 설을 채택하고 있다. 등애의 반응도 '세상에 이런 로또가 연속적으로 터지는 때도 있구나' 하는 반응으로 그렸다.
  88. [88] 이 사람은 심지어 반북벌론자 초주의 제자들인 정사 삼국지의 저자 진수와 이밀과도 친했다.
  89. [89] 어찌 보면 사마소의 전쟁 준비 중 유선에 대한 평가와 예상이 가장 결정적이었고 적절했던 것이다.
  90. [90] 등애의 군사가 1만여 명인데 강유의 군사는 적게는 5배, 많게는 10배 이상 차이난다.
  91. [91] 만약 항복하지만 않았더라면 내부를 평정한 후 시간을 끌기만 하면 종회군은 그대로 물러나고 강유가 이를 뒤쫓아 격파하여 한동안 위가 촉을 공격할 생각은 꿈도못꾸게 만들 수 있었다. 결국 유선은 효(孝)도, 책임감도, 리더십도, 세상물정도 볼 줄 모르는 무능한 황제였던 것이다. 촉의 모든 내정을 황제가 아니라 제갈량, 장완, 비의 등 믿을만한 충신 한 둘이서 관리할 정도였으니...
  92. [92] 재밌는 것은 이때 종회가 강유를 제갈탄, 하후현과 비교하며 강유를 띄워주는데 저 둘이 모두 사마씨에게 대적하다 사망한 걸 보면 종회가 애초에 반란의 뜻을 품고 의도적으로 저 둘을 언급했다고도 볼 수도 있겠다. 그러나 종회는 이들 둘보다 강유가 뛰어나다는 점을 강조, 위의 입장에서 이미 한 번 위를 배신한 강유가 위를 다시 배신하진 않을 거라는 식으로 쉴드를 쳐주었다고도 해석할 수도 있다. 종회가 정말로 정촉(征蜀) 이전부터 반란의 의도를 품었다면 자신의 반란 의도를 비유로 쉽게 드러내리라고는 믿기 어렵다.
  93. [93] 아마도 촉병들이나 강유, 종회의 심복들.
  94. [94] 단단한 나무를 잘 다듬어 만든 타격무기를 말한다. 원문에서는 백부(白棓)라고 불리는데 한나라에서 당나라에 이르기까지 나무를 다듬기만 한 상태의 곤봉을 백부(白棓)라고 불렀다. 이는 백봉(白棒)과 동의어로 한글역 정사 삼국지에선 즉 '하얀몽둥이'로 번역하는데 백봉은 곤의 다른 이름이다.
  95. [95] 재미중국인 사학자 리둥팡 교수는 이 기록에 의문을 품고 호열이 자기가 살기 위해 위나라 장수를 다 죽이려 한다는 유언비어를 날조한 것으로 보았다. 즉, 종회는 강유에게 5만명의 병사를 줄 생각만 하고 있었지 위나라 병사들과 장군들을 죽일 생각은 없었다는 것이다. 강유가 병사들을 다 죽이려 했다는 화양국지의 기록도 이 과정에서 확대 재생산된 유언비어가 사서에 적힌것으로 보았으며 강유가 병사들을 다 파묻으려 했다고 해도 위나라 병사들이 저항했을 것인데 어떻게 가능했겠느냐 라며 이 기록에 의문을 품었다.
  96. [96] 최소한 국내의 일부 연의 평역본에는 59세라고 되어 있는데, 63세가 맞다. 이 때는 264년이고 강유는 202년생이다.
  97. [97] 조운과의 일기토는 연의 창작이지만, 그걸 제하고 논하더라도 강유 개인의 무력은 상당히 뛰어났으리라 짐작할 수 있다. 60대 초중반의 나이에 적병을 하나도 아니고 여럿을 손수 썰어 넘겼다는 것은 그만큼 그의 무력이 상당히 뛰어났으리라는 반증. 그야말로 진삼국무쌍 시리즈 실사판을 방불케 하는 비장미 넘치는 일화인데, 오히려 연의에서 이 일화가 삭제돼서 강유가 단순히 자결하는 걸로 처리됐다. 다만 연의에서는 강유가 죽기 전에 두 차례 심병(심장 발작)이 일어났다는 묘사를 넣었다. 반란 계획을 논의하고 나오는데 첫 번째 발작이 일어나 실신하고(마치 실패를 암시하는 복선 같기도 하다), 이후 계획이 실패하고 위군을 상대하는데 두 번째 발작이 일어나자 더 싸울 수가 없게 되어 자결한다는 묘사. 84부작 삼국지는 두 서술을 모두 혼합했는지, 강유가 위군에게 포위당한 채로 분전하다가 심장 발작이 일어나 더 싸우지 못하고 자결하는 것으로 묘사했다.
  98. [98] 권중달 역 자치통감에서 "강유는 종회의 좌우 사람들을 거느리고 싸웠는데 손으로 5~6명을 죽이니"라는 대목 중 '손으로' 부분이 오역되었다. 원문에서의 수살(手殺)이란 표현은 맨손으로 주먹질을 했다는 게 아니라, '직접' '손수'로 해석하는 것이 더욱 타당하다. 관용적으로 쓰는 '이 손으로 ㅇㅇ했다'는 표현이 정말로 '맨손으로 그 행위를 하였다'는 의미보다 '다른 누구도 아닌 본인이 직접 그 행위를 하였다'는 의미를 담은 경우가 많은 걸 생각하면 이해가 쉽다.
  99. [99] 이에 대해선 강유가 담낭수종을 앓고 있었다는 설이 있다. 담낭수종이란 담낭이 맑은 액체와 점액으로 가득차는 것으로 크게는 사람 머리만한 것도 있다고 한다. 그 정도면 한 되가 나올 가능성이 있다는 것.
  100. [100] 마량은 백미(白眉)로, 이소는 이씨삼룡(李氏三龍)중 하나로 불릴 정도로 촉한에서 이름난 인물들이었다.
  101. [101] 당장 이 전쟁에서 남안과 천수의 백성들은 제갈량에게 호응한 죄에 연좌되어 주멸되었으며, 양 군의 군수는 붙잡혀 중형을 받았다. 농서군도 제갈량의 북진에 흔들렸지만 태수 유초의 임기응변으로 넘어갈 수 있었다.
  102. [102] 최훈의 삼국전투기에서 이런 관점의 묘사가 나온다. 강유가 기현으로 돌아가려 하니 지역 유지들이 매몰차게 쫓아내지만, 뒤에서는 내심 고향을 위해 어쩔 수 없는 선택이고 미안하다며 슬픈 기색을 비친다. 강유는 처음에는 당혹하지만, 이내 '자신이 돌아가지 않아야 기현이 촉에 항복하려 했던 사실을 숨길 수 있다'는 것을 납득하고 떠난다.
  103. [103] 백약을 중원의 명사에 비교하자면 공휴나 태초도 그보다 더 뛰어나진 않을 것."이라는 종회의 평가는 발언자는 물론 논하는 대상, 대조군 두 명, 심지어 들어주는 사람(두예)까지 삼국시대 말기의 슈퍼스타들이라 유명한 발언이다. 다만 제갈탄과 하후현(그리고 강유)가 각각 유명한 포인트가 너무 다르기 때문에 왜 저들을 나란히? 싶은 반응이 나올 수도 있는데, 사실 하후현에 비해 좀 묻히는 감이 있다 뿐이지 제갈탄도 나름 당대의 손꼽히는 셀럽이었다. 하후현의 최고 간지 일화가 사실 제갈탄의 일화였다는 기록도 존재하고. 한편으로 종회와 관련된 모든 이야기가 그러하듯, 훨씬 간단한 접근법도 있다. 바로 얼평이었다는 것. 하후현이야 말할 필요가 없는 자체발광 미남이었고, 제갈탄 역시 그의 사위였던 왕광이 아내에게 '장인 어른은 그렇게 잘생겼는데 자기는 왜 이 모양임'이란 뉘앙스의 발언을 했다 역으로 털렸다는 일화가 있는데, 아내 얼굴에 대해 장모님도 아니고 장인어른을 들먹인 걸 보면 확실히 한 얼굴했던 모양. 결국 종회의 발언은 강유가 하후현 못지 않게 낭랑하고 제갈탄과 어깨를 나란히 할 만큼 기품있는 얼굴이었음을 시사하는 것이라는 것.
  104. [104] 다만 말하는 대상이 두예라는 점에서 이 시점에서 군사 분야는 물론 이렇다 할 능력을 드러낸 바 없는 그를 종회가 눈여겨 봤다는 부분이 흥미로운데, 하안 살롱 붕괴 후 왕필, 하후현, 부하까지 연달아 죽어버려 지적/철학적 교류에 대한 갈증이 심각했던 종회가 훗날의 좌전벽이자 경전 연구에 있어 큰 족적을 남길 인재인 두예를 눈여겨 보고 있었던 것은 아닌가 하는 추론이 가능하다. 만약 이 관점에서 접근할 경우, 문제의 발언과 얽힌 인물 중 종회, 두예, 강유 모두가 무장이지만 경서에 꽤 통달해 있었던 사람들이기 때문에(제갈탄이 애매하지만), 종회가 한 것이 얼평이 아니라 이런 '인텔리' 적인 동질감의 이야기일 가능성이 높다.
  105. [105] 시경(詩經) 소아(小雅)편 제4 절남산지십(第四 節南山之什)에서 인용.
  106. [106] 앞부분은 그냥 유선을 극딜하는 말들이다, 왕숭 문서에서 확인할 것.
  107. [107] 아이러니하게도 현재 사천성 검각 강유 사당인 평양후사 현판에 쓰인 글이 바로 지계홍궤(志繼洪軌)이다.
  108. [108] 253년 비의가 죽자 강유가 자신의 뜻을 시행할 수 있게 되어 (제갈각과 호응해) 마침내 수만명을 거느리고 석영을 나와서 적도를 포위했을때 달린 주석.
  109. [109] 1722~1797,청나라 중기의 역사학자 1754년 진사(進士)가 되었으며 광록시경(光禄寺卿)을 퇴관하고 30년간 연구에 전념했다.
  110. [110] 강유 본인에게는 '내정에 신경을 못 썼다.', '황호를 억누르지 못했다.'는 평가는 억울할 것이다. 우선 강유는 평생 외정, 군직에만 머물러서 중앙 정계에 비호 세력을 확보할 수 없었다. 그리고 강유는 기본적으로 항장 출신인데 촉한의 개국 공신이자 정신적 지주의 아들인 제갈첨조차 하지 못한 일을 강유더러 했어야 했다는 것은 너무도 지나친 요구로 보인다. 또한, 위에서 서술한 대로 한중의 방어시스템 변경은 군사적인 이유도 있지만 큰 전공을 통해 정치적 발언권을 확보하려는 의도도 있었다고 짐작되므로 강유가 내정에 소홀했다는 평은 잘못되었다고 봐야 한다.
  111. [111] 특히 257년에는 등애와 사마망이 그저 수비만 할 뿐 병력이 없어서 강유와 싸울 생각도 하지 못했다.
  112. [112] 이들을 상대했던 독발수기능도 뛰어난 군재를 가진 장수로서 10여년을 관서를 진동시킨 건 괜히 그런게 아니다. 결국 그 조차도 제갈량의 팔진도를 이용한 명장 마륭에게 진압 당했다는 걸 생각하면...
  113. [113] 일반적으로 '수만 명'의 최대 한도는 3~4만 정도로 예측된다. 5만이 기준선이 되는 경우가 보통. 5만을 넘어간다면 과장해서 10만을 일컬을 수도 있을 정도이다. 적벽대전의 백만대군을 봐도.
  114. [114] 조조 등은 언급되지 않았는데 이는 그의 군사적 재능이 과소평가받았기 때문이 아니라 조조가 장군, 즉 군사 지휘관이 아닌 군주급 인사로 인식되었기 때문일 가능성이 높다. 조조보다 더한 괴물들인 전한 건국황제 유방이나 후한 건국황제 유수 등도 명단에 없는 것을 보면...
  115. [115] 실제로 등애는 익주를 통해 동오를 칠 구상을 벌써부터 하고 있었으며, 강유, 종회의 난을 틈타 익주를 침공한 보협, 육항, 유평, 성만의 오군도 나헌에 막혀 퇴각한다.
  116. [116] 오죽했으면 배송지가 '종회는 위장들을 모두 구덩이에 파묻고 강유에게 대군을 주어 선봉으로 삼고자 하였다. 만약 위장들이 모두 죽고 병사가 강유의 손에 주어졌다면 종회를 죽이고 촉을 회복하는 일은 어렵지 않았을 것이다.'라고 까지 평가했을 정도.
  117. [117] 사실 두 어구는 천자문에 나오는 말들이다.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209.25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