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성 왕씨

  상위 문서: 왕(성씨)

  관련 문서: 고려

한국의 성씨

{{{#!folding [ 펼치기 · 접기 ]

{{{#!wiki style="margin:-11px;margin-top:-6px;margin-bottom:-16px"

(기울임꼴은 총 인구 100명 미만인 성씨, 한자가 다르더라도 한글 표기가 같으면 합산된 인구로 계산)

· · · · · 강전 · · · · · · · · · · · · · · · · · · · · ·

· · · 남궁 · · · · ·

· · · · · · 도시 · · 독고 · · · 동방 · · · 등정

· · · · · · · ·

· · 망절 · · · · · · · · 무본 · · · ·

· · · · · · · · · · · · · ·

· 사공 · · · · · 서문 · · · 선우 · · · · · 소봉 · · · · · · · · ·

· · · · · · 어금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장곡 · · · · · · 제갈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황목 · 황보 · ·

}}}}}}||

고려의 국성
開城 王氏
개성 왕씨

관향

경기도 개성시

시조

고려 국조 원덕왕

중시조

고려 태조 신성왕

집성촌

경기도 개풍군
경기도 이천시 율면 오성리
충청북도 청주시

인구

22,452명(2015년)

1. 개요
2. 시조가 누구인가
3. 역사
3.1. 고려시대
3.2. 조선시대
3.2.1. 탄압
3.2.2. 복권
3.3. 현황
4. 기타

1. 개요

고려국성으로 고려 왕조 개창 이후 475년 동안 번성하였던 대한민국의 성씨 집단이다.

2. 시조가 누구인가

일단 시조는 고려 태조의 증조부 국조로 기록되어 있다. 하지만 실제 왕씨 성을 쓰기 시작한 것은 국조의 손자 세조 이후로 보인다.[1]

국조세조의 문서를 보면 알겠지만, 당시 왕건의 조상이 왕씨 성을 썼는진 확신할 수 없다. 고려사 고려세계엔 태조 왕건의 조상이 누군지 알기 어렵다며 편년통록, 편년강목과 이제현의 논평 두 주장을 모두 실었다.

두 가지 주장을 요약하면 편년통록, 강목은 세조 용건 혹 태조 왕건 대부터 왕씨 성을 썼다고 한다.[2] 반면 이제현은 국조 대부터 이미 왕씨 성을 써왔다고 주장한다.[3] 현실적으론 태조 왕건이 신라계 귀족이 아닌 고구려계 호족이란 걸 감안하면 원래 가문에 성씨가 없었을 가능성이 높다.

편년통록, 강목은 당 숙종이 고려 '의조'의 친부라 하고, 이제현의 논평은 당숙종이 고려 '국조'의 친부라고 한다. 결국 둘 다 고려 왕실이 당나라 황실의 직계 후손이란 걸 드러내고자 하는데, 오히려 이 부분이 태조 왕건, 나아가 세조 용건, 의조 작제건 등 왕씨의 조상들이 원래 성씨가 없는 비(非) 귀족 출신이란 걸 보여준다. 귀족이 아닌 평범한, 더 세게 말하면 그냥 그런 가문 출신이니 어떻게든 미화해야 했다는 증거이기 때문이다.

3. 역사

3.1. 고려시대

호족과의 결혼으로 엄청난 수를 자랑했던 왕건의 자손들 상당수가 혜종~경종대 왕위 다툼, 특히 광종대 숙청에서 대거 살해되기는 했으나, 왕건의 아들 효은태자(孝隱太子)[4]의 자손이나 왕건의 손자 현종이 살아남았고 특히 현종의 자손들은 매우 번창하였다. 왕씨들은 고위 귀족과의 정략결혼이나 왕씨 일족간 근친혼을 하였고 이는 고려 말까지 지속되었다. 그러면서 상당한 수로 늘어났으리라 여겨진다.

3.2. 조선시대

3.2.1. 탄압

그러나 조선왕조가 들어서면서 개성 왕씨 일파는 왕우와 관련된 모반 사건 이후 대부분 학살당했으며 이 후 몇십년 간은 태조 이성계의 칠남 무안대군 이방번의 처가였던 정양군(定陽君) 왕우(王瑀)[5]의 일가 등 역모 등에 연루되지 않아 목숨을 건진 몇몇만이 살아남았다. 하지만 왕우의 두 아들 상장군 왕조(王珇)와 대장군 왕관(王琯)은 무인정사에 휘말려 목숨을 잃으면서 왕우의 대는 끊기게 된다. 거기다 왕우의 장녀 삼한국대부인 왕씨는 이방번의 아내였는데 자식도 없이 남편이 무인정사 때 사망하는 등 왕우의 자손들은 불운이 연달아 터진다.

다행히 조선왕조가 안정된 문종 때 왕씨 탄압정책을 완화하고 왕씨들을 찾아내어 우대하도록 했을 때 간신히 찾아서 몇몇은 복권되었다. 이중에 이름이 남은 이들이 후일 왕씨의 제사를 맡게된 고려 현종의 후손인 숭의전 부사 왕순례(王循禮)[6]와 개성왕씨의 동양군파 중시조인 왕미(王亹) 등이다. 왕미의 경우 그동안 외가 성인 민씨로 행세했다고 하는데 조선왕조실록 태조실록 태조 3년 4월 26일 기사를 보면 왕손이 아닌 왕씨는 외가 성을 따르라는 명을 내렸기 때문이다.

이후 소수나마 살아남아 조선왕조에 벼슬한 사람이 있기도 하였으며 대표적인 인물로 단종을 영월군까지 호송하던 금부도사 왕방연(王邦衍)이 있다. 이 사람이 한성으로 돌아가며 쓴 시조 1수는 지금도 고전문학으로 배우고 있다.

3.2.2. 복권

안정된 이후의 조선왕조가 태종 대 이미 왕씨들이 드러나도 처벌하지 않은 채 덮으며 넘어가고 문종 대에 이르러서는 전조의 왕족에게 고려 왕실의 제사를 지내게 해주고 그에 따른 물품 등을 지급하는 식으로 예우해 주기 시작하면서 차츰 복성하였다. 세조생일 잔치때 개성 왕씨 일부를 초대해 손님으로 대우하기도 했다.

하지만 체계적인 복권은 정조 때로 문헌 등을 조사하여 왕씨의 세보를 다시 만들고 왕건이 수도로 정한 개성본관으로 하고 태조의 15대손 왕원을 1세 조상으로 하였다. 이것은 고려가 망한 지 거진 400여년만의 일로 정조 대에도 개성 왕씨를 찾아내 본성을 쓰게 하기도 했다. 흥선대원군 대에는 근 460년만에 공식적으로 왕씨 일족의 임관을 허용하기도 했다.

설이 조금 많은데 어떤 야사에서는 정조(!) 때까지 탄압이 유지되었다고 하지만 사실 대부분의 경우에는 태종-세종 이후부터 대부분 다시 복성했다고 보는 것이 맞다. 사실 조선왕조가 왕씨를 탄압한 건 최초기의 일인데 그렇다고 해도 무척이나 무자비하게 숙청했는지라 남아나지 않았지만.

3.3. 현황

하여간 왕미의 후손들이 현재 개성 왕씨의 90%를 차지하는 동양군(東陽君)파[7]이외에도 계속 살아남아 근근히 씨족을 이어간 평양공(平壤公)파, 양양공(襄陽公)파[8], 안경공(安慶公)파[9], 시중공(侍中公)파[10] 등등이 존재한다. 현재 존재하는 개성 왕씨인구 2만명중에 동양군파 외의 나머지 파인 사람들이 차지하는 비중이 겨우 2천명이니 이 성씨가 얼마나 조선시대에 근근이 이어져 내려왔는지 알 수 있다.부자는 망해도 삼 년을 간다고 하듯이 물론 이걸 거꾸로 얘기한다면 족보위조하거나 구입해서 가문에 편입된 사람이 적다는 얘기도 되지만...사실 개성 왕씨가 공식적으로는 복권이 상당히 늦게 되서 가문에 편입해봐야 메리트가 딱히 없었을 것이다.

지금 수백의 본이 이어지는 조선의 전주 이씨나 신라의 경주 김씨밀양 박씨, 가야의 김해 김씨와 비교해본다면 그야말로 안습일 따름이다.

다만, 왕씨 복귀가 허용된 이후로도 복귀하지 않고 외가의 성이나 바꾼 성을 그대로 쓴 경우도 많다는 이야기도 있다. 가령 문화 유(柳)씨 중 곤산군파(일명 약목 유씨)는 고려 희종의 손자 광평공 혜의 자손, 곧 고려 왕실의 자손이라는 주장도 있다.

개성 왕씨 유명인으로는 연예인 전지현[11], 왕영은(초대 뽀미 언니), 왕종근, 왕석현이 있다.

4. 기타

왕씨가 멸족을 당하게 되자 왕씨를 변형시켜 옥(玉), 금(琴), 마(馬), 전(田), 전(全), 김(金)씨 등의 다른 성으로 행세하며 숨어 살면서 혈통을 유지했다는 이야기가 있지만 사실인지는 불명확하다.[12] 이 때 변성한 왕씨로부터 내려온 대표적인 성씨가 바로 (乃)씨이다.[13] 사실 옥씨, [14]는 중국에서 건너 온 귀화성이고 마씨는 한국에서 제일 오래된 성씨[15]이며 전씨는 본은 달라도 계보를 따라가면 시조가 한 명[16]만 나온다. 해당 성씨들 입장에서는 성씨가 존립하는 그 의미 자체인 혈통이 문제되는 중대한 문제라서 저들에게 저런 이야기를 하면 화낸다.

이러한 야사가 남게 된 이유론 조선 왕조의 잔혹한 왕씨 압박과 실제로 성을 바꾸어 숨었던 몇몇 사례들의 기록, 외가성을 따르라는 조선왕조의 명령 등이 후세에 와전된 때문이 아닐까 싶다. 어쨌건 간에 대부분의 개성 왕씨가 복성한 것으로 추정되므로 현재로서는 그냥 가설에 지나지 않는다.

야사에 의하면 우왕이 처형될 때 "왕씨는 의 후손이라 겨드랑이비늘이 있다."면서 웃통을 벗어 보여줬다고 한다.[17] 실제 왕건의 조상에 관한 전설 중에 작제건이 용과 결혼했다는 이야기가 있다. 어쨌든 지금 살아있는 개성 왕씨 중에 그런 사람이 있다는 말이 없는 걸로 봐서는 비늘이 있다는 건 그냥 전설이겠지만(…). 겨드랑이 털이 비늘처럼 생긴 건가 어린선일지도 모른다.

왕서방의 임팩트 때문인지 해괴하게도 중국(화교) 성씨로 착각하는 경우가 많다. 그러나 왕씨가 중국 성씨라면 고려 왕조는 얄짤없는 중국 성씨가 한국을 지배한 역사가 되어 버린다. 따라서 편견의 희생 성씨라 할 수 있다. 그리고 1983년 초반에 삼양식품에서 왕서방면이라는 중국식 우동맛을 살린 라면을 내놓았는데 왕서방면이 유행을 타는 과정에서 개성 왕씨 성을 가진 어린이들이 놀림거리가 되어버리는 바람에 개성 왕씨 문중에서 항의를 해 동년 4월에 중화 우동면으로 이름을 바꿨다는 이야기가 있었다. 이 이야기는 MBC의 타임머신이라는 프로그램에서 "왕서방(?) 열 받았다!(7회, 2001년 12월 30일 방송분)"는 제목으로 극화한 바가 있으며, 타임머신 제작진이 삼양식품의 홍보 팀장을 만나 인터뷰를 진행했는데 왕서방면에서 중화 우동면으로 상표를 바꾸는 데만 비용이 무려 1983년 당시 거액이었던 7억 원이 들어갔다고 한다. [18]


  1. [1] 이상 국조의 족보관계는 고려사가 인용한 이제현의 논평 기준이다. 편년통록, 강목은 또 다르다.
  2. [2] 의종 대에 전해져 내려오는 전설을 인용.
  3. [3] 실전된 기록 '왕대종족기'와 '성원록'을 인용.
  4. [4] 어머니는 유금필의 딸 동양군부인 유씨이다.
  5. [5] 신종의 7대손이자 충렬왕의 외현손자로 공양왕의 형이었다.
  6. [6] 성씨를 숨기고 살았으나 이웃과 밭 경계를 놓고 다투다 이웃이 관가에 왕씨라고 밀고해서 정체가 드러나게 된다.이웃死촌 이때 왕씨 인 것이 들통 났으니 죽을 것이라고 두려워 했지만 문종의 어명으로 복권되었다.
  7. [7] 광종 때 피살된 왕건의 아들 효은태자로부터 파생되었다. 정사에는 그의 이름이 기록되어 있지 않지만 개성 왕씨 족보에는 왕원(王垣)로 기록되어 있다.
  8. [8] 신종의 차남 양양공 왕서(王恕)로부터 파생되었으며 그의 6대손이 공양왕이다.
  9. [9] 고려 고종의 차남 안경공 왕창(王淐)으로부터 파생되었다. 사실 임연의 압력으로 인해 형 원종의 양위로 잠시 왕위에 오른 적이 있었는데 5개월 정도 왕위에 올랐다가 원나라의 압력으로 원종은 복위하고 물러났다. 영종(英宗)이라는 시호를 받았는데 중요한 것은 묘호가 아니다! 고려사 안경공열전 말미에 後追謚爲英宗(후에 시호를 영종이라고 추증했다.)라고 되어 있는데 묘호가 아니라 시호가 영종인 것이다. 즉, 왕으로 인정한 것이 아니라 죽은 후 시호를 내린 것이다.
  10. [10] 충정왕서자 왕제(王濟)로부터 파생되었다고 하는데 이 부분은 논란의 여지가 있다. 자세한 것은 충정왕 항목 참조.
  11. [11] 본명 왕지현. 상술했듯 현대 대한민국에는 왕씨가 드물기 때문에 전지현도 화교설이 있었다. 그러나 본인이 직접 부인했다
  12. [12] 당연히 숨기 위해 성씨를 바꾼 것이므로 잘 알려져서 좋을 것이 없다. 하지만 숨은 것은 사실이기 때문에 아주 가능성이 없는 것도 아니며, 성씨를 바꾼 것이 사실일 경우 성은 다르지만 위에 언급한 옥, 마, 전, 김 등 개성 왕씨에서 바뀐 성씨는 모두 시조가 같은 집안 출신이 된다. 매우 특이한 케이스.
  13. [13] 내씨의 선조 왕씨가 왕씨 탄압에서 달아나던 중 검문을 받자 성씨를 물을 때 네?라고 하는 바람에 내씨가 되었다(...)고 전해진다. Mr.Yes 이쯤 되면 예씨도 나올 듯하다.
  14. [14] 기자와 함께 왔다고 한다.
  15. [15] 마한시대이다.
  16. [16] 놀랍게도 온조왕 때의 개국공신이다.
  17. [17] 용의 눈물정도전에서 이 야사를 재현했다. 전자는 야사를 그대로 재현한 반면 후자는 나름 독창적인 해석을 가한 게 특징이다. 우왕 항목 참조.
  18. [18] 참고로 1983년 당시 강남의 60평(약 200㎡) 아파트가 5000만 원 하던 시절이었다.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90.91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