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오지

1. 개요
2. 정보

다양한 개오지들

1. 개요

개오지는 개오지과에 속하는 복족류 연체동물이다. 나선구조의 패각이 안쪽으로 말려들어가서 계란 모양을 이루거나, 형태가 다소 길고 뾰족하게 변형된 고둥류를 말한다. 개오지과ㆍ개오지붙이과ㆍ흰구슬개오지과를 통틀어서 개오지류라고 칭한다. 개오지류는 주로 열대해역에 서식하기에 국내에서는 몇몇 종을 제외하고는 거의 제주도 해역에서만 서식한다.

이상하게도 한국에서는 오분자기와 헷갈리는 사람들이 많으며, 개오지 껍데기를 보고 오분자기 껍데기라 하는 경우가 많다. 그래서인지 개오지 껍데기 공예품을 오분자기 껍데기라고 파는 사람들도 적지 않다. 그러나 오분자기는 마치 전복을 축소한 듯이 생긴 조개라, 개오지와 모습이 많이 다르다.

원래는 일본식 이름을 직역한 보배조개ㆍ보배고둥이라고도 불렸다. 사실 개오지는 한국 최초의 패류학자 류종성 선생이 1년 3개월에 걸쳐 지은 이름으로 개 오지는' + 오지그릇'이란 뜻이다. 오지그릇 같으나 오지그릇은 인간이 만든 것인데 반해, 개오지그릇은 인간이 만들지 않은 가짜 오지그릇, 즉 자연이 빚은 오지그릇이란 뜻[1]. 처음에는 원래 우리나라 남부지역에서 부르는 사투리를 쓰려고 했으나,[2] 그 방언이란 것들이 하필이면 보지여우 보지ㆍ꼬내기 보지(...) 같은 것들이라 최대한 사투리와 비슷하면서 예쁜 우리말 표현을 생각하다가 나온 게 개오지라고.#

2. 정보

개오지는 매우 종류가 많다. 패각 길이가 1.5 cm밖에 안 되는 작은 것에서 15 cm나 되는 것까지, 크기가 다양한 개오지들이 전세계에 걸쳐 존재한다. 국내에 서식한다고 알려진 종은 20여 종이나, 세계적으로는 무려 200종이나 존재한다.

개오지는 암수딴몸으로 수컷이 암컷의 몸 안에 정자를 집어넣어 수정한다. 주 천적은 문어나 조개류를 좋아하는 강한 턱과 이빨을 갖춘 어류다.

개오지는 역사적으로도 인관과 관계가 깊다. 조개 패()는 중국에서 청동기 시대부터 개오지 껍데기를 돈으로 쓰던 것에서 유래한 한자다. 여기서 유래한 말이 바로 화폐(貨幣). 또한 초자연적인 힘의 상징으로 유럽(cowrie 또는 cowry라고 불렀다), 이집트, 아시아 전역에서 부적으로도 쓰였는데, 특히 동양에서는 조개껍질 안쪽의 세로로 파인 홈이 여성의 성기를 상징한다고 하여 여성의 부적으로 개오지를 많이 이용하였다. 남태평양 일부 지역에서는 지금도 돈으로 사용한다.

지금도 개오지류는 수집가들의 수집품이나 열쇠고리 등의 장신구를 만드는 용도로 많이 사용된다. 무늬가 아름다운 데다 종류가 다양하고, 껍데기가 다른 조개류보다 두껍고 단단해 열쇠 등 철물과 부딪혀도 부서지지 않음이 장점이다.[3]

관련 책으로는 ≪한국개오지류도감≫(고동범 저, 풍등출판사), ≪원색한국패류도감≫(권오길 저, 아카데미서적)가 있다.


  1. [1] 여기서 개는 개다래, 개살구 등 어떤 물건과 비슷하거나 닮았지만 다른 것에 붙이는 말.
  2. [2] 따뜻한 바다에서 사는 조개라 한반도 중북부 이상에는 살지 않는다. 자연히 어휘도 남부지역에 존재.
  3. [3] 보통 소라껍데기나 전복껍데기 등 많은 고둥류 껍데기는 크기도 크기지만 일단 겉표면이 거칠거칠한 경우가 많은 데다, 건져서 살을 떼고 말려 표본으로 만들어 오래 두면 의외로 작은 충격에도 비교적 조각조각 잘 떨어져나간다.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22.74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