갯가재

갯가재(사마귀새우)
Mantis shrimp

학명

Stomatopoda
Latreille, 1817

분류

동물계

절지동물문(Arthropoda)

아문

갑각아문(Crustacea)

연갑강(Malacostraca)

아강

자하아강(Hoplocarida)

구각목(Stomatopoda)

[[생물 분류 단계#s-2.8|{{{#000 상과}}}]]

갯가재상과(Squilloidea)

돌기갯가재상과(Parasquilloidea)

혹돌기갯가재상과(Gonodactyloidea)

바티스퀼라상과(Bathysquilloidea)

에리트로스퀼라상과(Erythrosquilloidea)

에우리스퀼라상과(Eurysquilloidea)

리시오스퀼라상과(Lysiosquilloidea)

관상용으로 많이 키우는 공작갯가재(Peacock mantis shrimp, Odontodactylus scyllarus)

우리나라에 사는 갯가재(Oratosquilla oratoria) 종. 출처는 위키미디어 공용.

1. 개요
2. 특징
3. 식용
4. 대중매체

1. 개요

구각목(Order Stomatopoda)에 속하는 갑각류의 총칭. 사마귀를 연상케 하는 모양의 앞다리가 특징적이다.

위쪽은 스피어형, 아래쪽이 스매셔형.

스피어형.jpg

스피어형.gif

다리의 모양에 따라 둘로 나뉘는데 낫 모양을 가진 종류인 스피어형과 공 모양을 가진 종류를 가진 스매셔형 두 종류가 있다. 특히 앞 다리에 타원형 공을 지니고 있는 갯가재는 앞다리가 권투글러브의 역할을 하는데, 펀치도 날리는 순간의 속력이 매우 빠르고 강력해서 일반유리나 단단한 산호를 깰 수 있을 정도... 다만 단단한 산호를 깨부술수 있을 정도로 강력한 종은 한정되어 있다. 이름이나 생김새에서 왠지 가재새우의 친척뻘일 것 같지만, 사실 촌수가 상당히 멀다.[1]

일부 종들은 가격이나 베는 힘이 아니라 집게를 빠르게 닫으면서 만들어지는 워터젯으로 먹이를 기절시켜서 먹기도 한다.

Mantis shrimp 혹은 stomatopods, prawn killer[2], シャコ. 우리나라에서는 갯가재 외에 딱새, 털치, 설개 또는 설게, 설기(충청도 지방)라고도 부른다. 정약전자산어보에서 갯가재를 ‘백석해’[3]라는 이름으로 기록했다. 간혹 이랑 갯가재를 뭉뚱그려 부르는 사람들도 있긴 한데 둘은 엄연히 다른 종이니 주의하자.

Mantis shrimp라는 영명은 이 놈들의 생김새가 사마귀와 비슷하게 생겼기 때문인데 실제로 사마귀 못지 않은 강력한 포식자이다.

또한 "갯-"이라는 접두어가 "바다의"라는 의미가 있기 때문에 바닷가재와 헷갈릴 수도 있으나, 이 둘은 전혀 상관없다.

2. 특징

왼쪽은 당랑권형(형 다리)갯가재, 오른쪽은 권투형(글러브형 다리)갯가재. 바다탐험대 옥토넛의 한 장면이다.[4]

갯가재의 가장 특징적인 부분이라면 입에 달려있는 앞다리이다. 괜히 구각(口脚)목이 아니다. 전술한대로, 앞다리는 권투처럼 상대를 패는 스매셔형(펀치형)과 날카롭게 상대를 베는 스피어형(할퀴기형)이 있다. 국내 갯가재는 대부분 스피어형이다. 이 앞다리살도 밥풀만하지만 꽤 진미라 하여 일본에서는 이 앞다리살만 발라내어 팔기도 한다. 명심할 점은 펀치형이 가격해서 죽음에 가깝게 기절시키는 용도로 주로 쓰이는 것이 아니라 목표물을 박살내서 먹는게 목표다. 갯가재에 대한 정리. 스피어형도 펀치형만큼이나 속도가 빠르기는 마찬가지인데, 이 역시 접었다 폈다 하는 스프링 근육의 속도가 빠른 덕에 먹이를 낚아채는 것. 이런 스프링 근육은 펀치형과 스피어형 전부 지니고 있다.

앞서 말했듯 펀치형은 상대를 단순히 타격하는게 아닌 박살내는 것이다. 사마귀처럼 앞다리를 모으고 있다가 빠른속도로 물체를 때려서 박살낸다.[5] 스피어형도 앞다리를 뻗는 과정은 펀치형과 동일하나 앞다리의 구조상 타깃을 낚아채거나 할퀴는데 적합하다. 펀치형 갯가재나 스피어형 갯가재나 앞다리를 펼치는 과정은 동일하며, 앞다리를 펼치는 과정에서 순간온도가 수천도에 달하는 충격파가 발생한다.[6][7]

관련 다큐에서 생물학자가 갯가재 연구 노트에는 갈색 얼룩이 기본적으로 묻어있다고 이야기를 하는데 원인이 실험하던 사람들의 손가락을 갯가재가 두들겨서 피가 나는 거라고. 암튼 갯가재의 딱밤을 맞으면 피를 볼수 있다.

번역본

하다못해 지나가던 문어한테도 싸움을 건다. 그 타고난 성질머리는 어쩔 수 없는듯.

큰푸른고리문어도 그냥 먹는다. 사실 서식지가 빈번하게 겹치기에 이런 일이 자주 벌어진다고. 영상 주인은 갯가재가 어떻게 문어 독을 씹는지 연구중이다.

어느 정도 교감이 가능한듯 보인다.

연안 바다 생태계에서는 중간포식자의 자리를 차지한다.

이중 펀치형 갯가재(공작갯가재 포함)는 해수어항을 시작하는 사람들에겐 큰 골칫거리로 작용한다. 해수어항의 메인이 되는 라이브락에 펀치형 갯개자의 유생이나, 알이 붙어와서 부화하는 경우, 어항 벽을 매번 때려서 딱딱딱 하는 소리가 난다.

여러모로 골칫거리라 이들을 빨리 걸러내는게 중요하다.[8]

앞다리는 보통 가재처럼 먹이를 잡고 편하게 먹을 때도 쓰인다. 다만 앞다리의 모습이 모습인지라 마치 사람이 물건을 끌어안듯이 앞발로 끌어잡고 먹는다.[9]

갯가재는 지구상의 동물들 중 가장 넓은 범위의 을 감지할 수 있는 동물로, 갯가재 의 색 수용체는 무려 12~16종[10]이나 되기 때문에 적외선 영역에서부터 자외선 영역까지 감지[11]할 수 있다. 그리고 눈 하나당 3개의 이미지를 본다. 인간의 눈은 눈 하나당 하나의 이미지만 보며 따라서 합계 두개의 이미지를 보는 반면 갯가재는 6개의 이미지를 한번에 본다는 말.

스마트폰으로 치면 센서쪽에 다양한 기능을 덧붙이고 간단하지만 고속 인공지능을 덧붙여놔서 저사양 AP로도 구동할 수 있는 카메라 모듈이라고 비유하면 비슷하겠다. 요즘 이런 쪽으로 생체모방공학 아이디어를 얻기도 한다.

공작갯가재(Peacock mantis shrimp, Odontodactylus scyllarus)처럼 관상용으로 쓰이는 종류도 있다.

우리나라에 사는 종은 Oratosquilla oratoria라는 종 단 하나이고 스피어형이며 지역에 따라서 이라고도 불리는데, 둘은 친척뻘이긴 하지만 진짜 쏙은 전혀 다른 갑각류고 생김새도 가재와 더욱 흡사하다.[12] 더욱이 쏙은 죽은 동물이나 배다리로 물결을 일으켜 수중의 플랑크톤을 걸러먹고 살기에, 공격적인 프레데터인 갯가재와는 식성이 전혀 다르다. 토종 갯가재는 성질이 외국 갯가재들보다 비교적 온순한 편.

혹은 갯바위에서 돌돔을 낚을때 미끼로 쓰기도 한다. 돌돔이 워낙에 고급어종인지라 이정도 미끼는 써 준다는 듯. 심지어 성게와 함께 낚싯바늘에 끼워서 쓰기도 한다. 돌돔은 강력한 턱과 단단한 이빨로 이런 단단한 생물들을 주로 깨먹고 산다.

3. 식용

새우의 중간같은 맛을 내는 무척 맛좋은 해산물이다. 오히려 자칫 질길수도 있는 바닷가재와 달리 살도 부드러우면서 적당히 씹는 맛도 있는데 새우처럼 탱글하진 않으나 게의 다리살 보단 좀더 오밀조밀한 식감이다. 조리법도 새우, 가재와 크게 다르지 않다. 우리나라에서 갯가재는 주로 해물탕 같은 데 넣어 끓이거나 처럼 쪄먹는 경우가 많고, 된장국에 다른 해물과 함께 넣어먹으면 맛이 좋다. <현산어보를 찾아서>의 저자 역시 이를 예찬한 바 있다. 마산 어시장에 가 보면 한 광주리에 3천원에 파는 경우도 있...었지만 어획량 감소가있는지 요즘은 꽤 비싸다 1키로에 1만 5천원 꼴은 하는 편

갑각류라서 게장처럼 갯가재장을 담가 먹기도 한다. 맛은 게장과 비슷하긴 한데 특유의 갯가재 냄새 때문에 못 먹는 사람은 못 먹는다. 맛 자체는 상당히 좋은 편. 다만 식욕이 떨어지는 비주얼과 먹기의 불편함이 해결 과제이다. 갯가재장을 쌓아놓은 것만 봐도 비주얼이 심히 안좋다. 외국인이 번데기 볼 때의 컬처 쇼크를 한국인이 느낄 수 있을 정도이다.

생김새가 워낙 그로테스크해서 맛도 보기 전에 혐오감을 드러내는 사람들이 많다. 그래서 인기는 상당히 적은 편. 일본에서도 마찬가지로 젊은 층에게 외면받는 식재료이기도 하다. 생김새가 바퀴벌레같아서 기분나쁘다는 이유. 하긴 일반인들 기준에 호감가는 외모는...그래도 삶아서 손질해두면 새우와 비슷하지만 좀더 회색빛에 가까운 모습 정도라 거부감이 훨씬 덜하다.

그리고 껍질이 날카롭고 단단해서 게나 새우에 비해 손질하기 힘든 면이 있다. 맛은 보장할 수 있으니 갑각류 좋아하는 사람은 한번 시도해보자. 통째로 삶거나 구운 뒤,[13] 앞다리와 머리는 먹을 부분이 별로 없으므로 떼어내고 옆 모서리를 가위로 도려낸 뒤 꼬리껍질을 잡고 조심스럽게 떼어내면 큼직한 뱃살과 꼬리살만 남는다. 잔다리가 붙은 배부분은 살을 깔끔히 때기 힘든데 잘 안떨어진다면 옆부분으로 까면 잘까진다.

사실 앞발도 머리도 양이 작아서 그렇지 먹으려면 먹을 수 있고 맛있다. 알이 꽉 찬 시기는 매우 끝내준다. 몸통 내부에서 살보다 딱딱한 알이 씹히는데 정말 별미.

다만 알 자체엔 별 맛이 없다보니 오히려 알이 없는 숫놈을 더 좋게 치는 사람도 있다. 암컷은 알을 잔뜩 밴 만큼 알의 양이 꽤 많다. 꼬리-몸통의 시작부분부터 끝까지 거의 꽉꽉 들어찬 수준. 살의 양이 없고 껍질을 벗길 때 부드러운 살과 딱딱한 알이 분리되면서 껍질에 살이 붙어나오는 경우가 많아 먹을 때 불편하기도 하다.

국이나 탕 등에 넣을 때는 눈이 달린 머리의 앞쪽과 앞발의 날카로운 부분, 뒷부분의 잔다리와 꼬리의 날카로운 부분 정도만 가위로 잘라내 넣으면 된다. 새우, 게, 민물가재하고 비슷하면서 다른 시원한 맛이 좋다.

참고로 쉽게 먹는 방법이 있는데, 식초를 섞은 물에 10분간 삶는데 이러면 껍질이 잘 벗겨진다. 단, 오래 삶으면 맛이 떨어지고, 덜 삶으면 살이 껍질에 붙어버려 떼어내기가 어렵다. 삶은 뒤 머리를 가위로 자르고, 꼬리부분을 V 형태로 자른다음 껍질의 길다란 양 모서리 부분을 자른다. 너무 앏게 말고, 넉넉하다 싶게 잘라낸다. 이러면 위 아래로 아주 쉽게 떼어지는데 이제 먹으면 된다.

또한 일본에서는 회로도 널리 즐기는 편인데 회로 먹는 방법은 다음과 같다. 살아있는 갯가재를 냉동한 후 물에 해동한다. 그다음 머리를 가위로 자른뒤 꼬리 양옆과 끝부분을 가위로 자른다. 이제 위아래 껍질을 손으로 벗겨내면 완성.

의외로 지중해 지역에서도 식용한다. 지중해 지방에서 식용으로 쓰이는 종은 Squilla mantis라는 종.

4. 대중매체

프래그먼트의 등장하는 헨더스 섬 토착 생물은 모두 갯가재로부터 진화한 생물들이다. 염류에 극도로 취약하여 바닷물에 빠지면 즉사하는데 전세계 바다에 서식하는 모든 갯가재들은 이 섬에서 염류에 적응하여 퍼져나갔다고 추측되지만 작중에서 결론은 나오지 않았다.

테라포마스의 등장인물인 오니즈카 케이지 M.O. 수술의 베이스 생물이 공작갯가재인데 가시광선뿐 아니라 자외선, 적외선마저 볼 수 있는 시력을 지닌 데다가 초속 23미터에 순간 가속도 10,400g. 강화유리도 깨부술 수 있는 펀치를 날리는 생물을 복서한테 이식했으니 그 시너지는 가히 엄청나다. 이후 잘려나간 팔을 이용하여 수술하였는지 공작갯가재형 테라포머도 등장한다.

폴아웃 4 포그 크롤러는 방사능으로 인해 거대화된 갯가재인데 데스클로와 같이 덩치에 비해 엄청 날렵한여 안그래도 시야확보가 힘든 파 하버에서는 진짜 잡기 어려워진다. 유니크 개체로는 배를 부수는 자(Shipbreaker)가 있다.

다라이어스 시리즈의 등장하는 보스 기체인 CRUSTY HAMMER의 모티브가 되었다.

바이오니클 시리즈의 바라키 중 하나인 타카독스는 다른 바라키와 달리 외형이 바다생물이 아닌 사마귀를 닮았지만 실제 모티브는 갯가재이다.


  1. [1] 새우와 가재는 게와 같은 십각목, 갯가재는 구각목이다. 참고로 목과 목 간의 차이는 개(식육목)와 인간(영장목)의 차이와 같다.
  2. [2]새우를 잡아먹는 자’라는 뜻.
  3. [3] ‘흰 닭새우’라는 뜻. 물론 닭새우와는 아주 다른 동물이다.
  4. [4] 한가지 고증면에서 흠이 있다면 서로 색이 바뀌었다는 것이다. 왼쪽 낫형 갯가재의 무늬는 원래 글러브형 갯가재인 공작갯가재의 무늬, 그 반대로 글러브형 갯가재의 무늬는 원래 낫형 갯가재의 무늬다.
  5. [5] 이전 서술에는 동강낸다고 되어 있는데, 실제 피딩영상을 살펴보면 그렇지는 않다.
  6. [6] 참고로 이 충격파는 딱총새우의 공격수단인 소노루미넌스(Sonoluminescence)와 같은 종류의 충격파다.
  7. [7] 충분히 단단한 물질에 부딪히면 단순한 충격파가 아닌 공동현상이 일어나는데 이 현상은 유체내에서의 속력변화로 인해 말그대로 공기방울이 만들어지는 현상으로 물에서 프로펠러를 고속으로 회전시킬시 볼수있다. 참고로 갯가재가 만드는 공동현상의 경우 공기방울이 아닌 진공의 빈공간이 만들어지기에 열과 빈공간이 사라지는것으로 인한 2차 충격파가 동반된다.드래곤볼 Z 자세한것은 베르누이 방정식 참조
  8. [8] 애초에 새우나 플랑크톤 수준의 갑각류가 아닌, 해수갑각류는 산호나 해초를 작살내는 골칫거리중 하나다.
  9. [9] 투니버스에서 방영중인 "맹수대백과 60"이라는 외산 프로에서 갯가재를 소개하면서 먹이로 꼬일 때 그 모습을 보인 적이 있다.
  10. [10] 많은 동물들이 1~2종, 인간도 3종류밖에 없다. 인간이 가진 3종의 색 수용체에서 받아들이는 빛이 우리가 흔히 말하는 ‘빛의 3원색’이다. 간혹 비둘기같은 는 4종류를 가진 것도 있다.
  11. [11] 다만 이것이 꼭 우월하다고는 볼 수 없다. 인간의 중추신경계는 매우 복잡하기 때문에 3가지 색 수용체의 정보를 조합해서 천만 개가 넘는 색상을 구분할 수 있지만, 갯가재의 신경계는 단순하기 때문에 그런 복잡한 조합처리를 할 능력이 없다. 그래서 갯가재는 신경계에서 별다른 처리 없이도 색을 구분할 수 있도록, 눈에서 빛의 파장을 가능한 한 세분해서 받아들이도록 진화한 것이라고 볼 수 있다.
  12. [12] 일단 둘 다 같은 절지동물과 갑각강이긴 한데, 쏙은 가재나 새우와 같은 십각목, 갯가재는 구각목에 속한다.
  13. [13] 실수하면 살이 껍데기에 붙어서 상당수 버리게 되므로 초짜는 삶는게 무난하다 카더라

분류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73.41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