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석

1. 缺席(absent)
2. 結石

1. 缺席(absent)

나가야 할 자리에 나가지 않음. 출석을 하지 않음.

결석의 종류에는 질병으로 인한 결석, 미인정 결석, 기타 결석이 있다.

학생들에게 가장 흔한 질병결석의 경우, 5일 이내에 결석계와 진단서(질병명이 포함되어야 하며 학교에 따라 병원이나 약국 영수증도 가능하다.)를 제출해야 한다. 단, 상습적이지 않은 1~2일 결석은 결석계만 제출해도 된다. 진단서같은 증빙자료를 받는 이유는 미인정 결석과 구분하기 위해서이다. 미인정 결석은 합당하지 않은 사유로 결석하는 것을 말하는데 가장 흔한 것은 태만, 가출, 출석거부 등 고의로 결석한 경우이며 그 외 미인정 결석으로 처리되는 사례는 학교폭력 가해자로 출석정지 처벌을 받은 경우, 범죄 연루로 경찰 등의 사법기관 연행 또는 도피중, 교육청에서 주관하지 않은 경연대회에 참가하는 경우, 주로 예체능계 대학에 진학하려는 학생들이 과외를 받는 경우, 학교에서 허가한 교외체험학습 인정일수를 초과하는 경우 등이다. 기타결석은 가사조력, 간병 등 부득이하게 결석하는 경우에 해당한다. 참고로 결석계를 냈다고 출석이 인정되는 것은 아니며 어떤 사유든 결석계를 내지 않으면 무단결석으로 처리된다.

부모님이나 친조부모님, 외조부모님, 형제자매 사망으로 출석하지 못한 경우 5일간은 출석으로 처리한다.

학생이 이걸 너무 자주하면 문제가 된다.[1][2] 가르치는 사람에 따라서는 아예 신경도 안 쓰는 사람도 몇몇 있지만... 대학 강의에서 결석을 지속한다면 F를 피하기 어렵다.

대학교에서 무단 결석이 자주 일어나는데 초, 중, 고등학생은 미성년자라 무단 결석하는 순간 바로 부모에게 연락이 가지만 대학생은 성인인지라 출석 점수만 깎이고 그 외에는 일체 터치를 안하기 때문이다. 출석 점수를 깎이는 걸 방지하기 위해 출석만 하고 땡땡이 치는 일명 출튀를 하기도 하지만 들킬 가능성이 높고 안 들킨다 하더라도 강의를 듣지 않았기 때문에 그에 따른 책임을 안고 간다. 학사경고를 받은 경우에는 높은 확률로 부모에게 연락이 가긴 한다.

회사에 나가지 않는 건 결근이라고 한다. 지속적인 무단 결근은 해고의 지름길이며[3] 법적 책임까지 물을 수 있는 중대한 범죄다.

2. 結石

  자세한 내용은 결석증 문서를 참고하십시오.

몸 안의 장기에 생기는 단단한 물질.


  1. [1] 보통 이런 사람들은 (초, 중학교의 경우) 정원외 관리대상으로 빠져 유급을 하거나(학교가 맘에 안 들어서 자퇴를 하고 싶은데 의무교육이라 불가능하여 정원외 관리로 자퇴를 대신하는 경우도 있다.), (고등학교의 경우) 퇴학을 당할 수 있다. 물론 퇴학을 시키면 학교 이미지에 안좋은 영향이 갈 수 있기에 학교 부적응으로 무단 결석이 많다면 담임이 직접 학부모와 상담을 거쳐 자퇴를 유도하기도 한다.
  2. [2] 학원의 경우 결석하면 학원비를 낸 부모나 본인이 돈을 낭비되는 손해를 입기 십상이다. 부모가 강제로 다니래서 억지로 다니고 있다면 본인이 금전적으로 손해보는건 없다. 부모의 잔소리가 있겠지만
  3. [3] 대부분의 기업에서 한달에 3회이상 무단결근하면 자동해고된다.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23.34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