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미

京畿米.

경기도에서 생산되는 들을 통틀어 의미한다. 주로 생산하는 지역은 이천, 여주, 안성, 평택, 화성, 김포 등으로 이들 모두 평야로 유명하던 지역들이다.[1]

경기도 쌀이 왜 유명한가에 대해선 말이 많으나 대체적으로 조선시대에 한양에 살았던 임금에게 진상으로 올렸던 쌀이었던 것이 그 근거이다. 실제로 지역별로 임금님표, 대왕님표와 같은 브랜드를 내걸어 그 점을 부각시키는 편이다.

허나 당시 조선시대의 경우에는 유통망 시스템이 지금은 상상하기 힘들 정도로 굉장히 안습이었기 때문에[2], 당시 경기미가 딱히 품질에서 우위가 있었다기보다는 사실상 임금이 사는 곳에서 제일 가까운 곳에서 나오는 것들을 사용할 수밖에 없었고, 그런 연유로 경기도에서 나오는 이며 소금이 유명세를 타게 된 것이다.

지금도 쌀하면 경기미는 다른 지역 쌀보다 고급이라는 인식이 있으며 가격도 타 지역산보다 약 25% 가량 비싸게 책정한다. 20kg 기준으로 볼 때 타 지역산 쌀과 최대 2만원까지 차이가 날 수 있다.

경기도의 농가 역시 이러한 인식을 지키기 위해 노력하고 있는데, 타 지역에서 주로 다수확품종을 중심으로 를 심는데 반해 경기미는 추청(아키바레), 고시히카리 등 생산량은 떨어져도 미질이 뛰어난 품종만 생산하고 있다. 경기미와 타 지역산 의 미질 차이는 약 15% 정도.

그러나 타 지역에서도 추청, 고시히카리 품종을 생산하지 않는 것도 당연히 아닌고로[3] 타 지역 농가들은 경기미와 실질적인 차이가 없다는 쪽으로 홍보를 열심히 하는 편이다. http://www.sommeliertimes.com/news/articleView.html?idxno=3002

경기미 생산량은 전국 생산량의 10%로, 그렇게 많은 편은 당연히 아니며, 그렇기 때문에 국내 생산량이 제일 많은 전라북도가 쌀 재고 문제 해결을 위하여 일부러 경기미로 둔갑해서 팔리는 경우가 있다. 물론 현재는 경기도에서 이 부분에 대하여 대대적으로 단속을 하기 때문에, 지금은 많이 줄어든 편.

최근에는 2008년부터 계속된 풍년과 과잉생산체제 하에서 소비부진이 겹쳐 경기미의 비싼 가격이 오히려 독이 되어 비축분이 늘고 있는 추세라고 한다. 특히 , 한과, 막걸리 등의 가공업체들이 경기미의 높은 가격대를 부담스러워한다고.

미국에서는 현지 한인 식품업체들이 미국산 쌀을 '경기미', '이천쌀'이라고 버젓이 파는 경우도 있다.# 사실 '경기미'라는 이름을 일종의 브랜드처럼 사용하고 있으며, 한글로 경기미라고 적힌 바로 옆에 영어로 캘리포니아산이라고 적혀 있는 묘한 모습을 볼 수 있다. 상당수의 일본쌀 브랜드도 비슷하다.

철원의 경우 경기미 프리미엄을 누리려 경기북도 편입 여론이 있다.[4]


  1. [1] 참고로 안 그럴 거 같은 수원에서도 이 나온다(...) 못 믿겠으면 이걸 보자. 서수원시외버스터미널만 가봐도 주변을 조금만 돌아보면 어렵잖게 논을 찾아볼 수 있다. 아직 서울에서도 쌀이 나오긴 하는데 뭘.
  2. [2] 자세한 것은 허생전 참조.
  3. [3] 다만 고시히카리의 종자는 경기도 지역에 우선적으로 배정된다고 한다. 고시히카리 문서 참조.
  4. [4] 다만 철원 오대쌀의 경우는 경기미에 준하여 취급받는다. 인지도 면에서는 경기미에 속하는 김포 금쌀을 밀어버린 지 오래.

분류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stati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