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선

  하위 문서: 경북선/역 목록

대한민국의 일반철도 노선

{{{#!folding [ 펼치기 · 접기 ]

{{{#!wiki style="margin:-11px;margin-top:-6px;margin-bottom:-16px"

* : 개량중인 노선 / : 연장중인 노선

고속

경부고속선

호남고속선

수서평택고속선

간선

경부선

경의선

호남선

경원선*

충북선

경전선*†

장항선*

전라선

경춘선

동해선*†

중앙선*

영동선

경북선

태백선

서해선

인천국제공항선

경강선

지선

경부고속지선

광주기지선

경부지선*

경의지선

호남지선

경전지선

장항지선

전라지선

평내기지선

동해지선

중앙지선

영동지선

경북지선

태백지선

용유차량기지선

부발기지선

시흥기지선

분당기지선

광역

경인선

안산선

과천선

분당선

일산선

신분당선

사유

화순선

포스코선

광양제철소선

당진제철소 내부 철도

건설중

대곡소사선

별내선

하남선

진접선

중부내륙선

남강릉삼각선

울산신항 인입철도

포항영일만신항 인입철도

군장국가산업단지 인입철도

}}}}}}||

경북선
慶北線 / Gyeongbuk Line

소유자


(한국철도시설공단이 위임)

운영기관

노선번호

314

노선명

경북본선 (慶北本線)

종류

간선철도, 일반철도

영업거리

115.0㎞

궤간

1435㎜

역수

12

기점

김천역

종점

영주역

전기

비전철화

최고속도

80km/h

신호

ATS-S1 (3현시)

선로 수

1

개업일

1924년 10월 1일

운영노선

무궁화호

경북선 영주역 → 김천역 구간 주행 영상 (무궁화호 #1825 부산행 열차)

1. 개요
2. 역사
3. 특징
3.1. 서울방면 열차가 없다
3.2. 경북도청신도시 방면 노선 신설
4. 주요 구간
6. 지선 철도
7. 관련 문서

1. 개요

경상북도 영주시 영주역김천시 김천역을 연결하는 철도 노선.

2. 역사

3. 특징

여객수요가 나올 만한 곳이 매우 적다. 심지어 철도망으로 유입되는 관광 수요는 물론이거니와, 명절에 입석이 나오는 게 그나마 최고의 성수기일 정도다. 화물 수요도 거의 없는 수준이다.

그리고 유별나게 폐역이 많은 노선이다. 원래 26역이었는데, 현재 남은 역은 겨우 12역이다. 절반을 넘는 14역이나 폐지될 정도. 그나마 남아있는 역들 중 타 노선과 접속되는 김천역영주역을 제외하고 유인역은 옥산역, 상주역, 점촌역, 예천역의 단 4개역 뿐이며, 기종점을 제외하고 실질적 연선지역으로 볼 수 있는 곳에 시가 상주시, 문경시이고, 경북도청신도시와 가까운 예천군 정도다.

또, 선로 상태도 전국에 있는 간선 철도 중에 가장 상태가 좋지 못하다. 점촌~영주 구간의 경우 지금은 폐지된 선로등급제 기준 4급선 철도로써 시속 60㎞ 이상 달리지 못한다. 그나마 김천~점촌 구간은 시속 90㎞까지는 달릴 수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경북선의 유일한 장점은 버스에 비해 운임이 1/2에 불과할 정도로 싸다는 것과 더불어 경쟁관계에 있는 시외버스보다도 빠르다.[3] 게다가 영주에서는 영주종합터미널의 외곽이전으로 인해 영주역 접근성이 터미널에 비해 매우 우수한데다가 주 52시간 근무제 도입으로 영주~김천 시외버스가 일일 7회로 폭풍감차 되면서 경북선 연선지역으로 이동할 때는 철도를 이용하는 것이 훨씬 좋아진 상태다. 김천에서는..... 서술바람. 그래서 시간대가 맞으면 경북선을 타기도 한다.

그리고 실제 이용객 수는 오히려 서부경전선과 영동선보다 크며, 전 구간이 복선전철화까지 되어 있는 충북선과도 여객 수송량이 큰 차이가 없다고 전해진다.[4] 그래도 적자라서 대한민국 철도청 시절 이 노선을 운행하는 열차에 부산역 착발로 꼼수를 부렸다. 부산역에서 동대구역을 거쳐 김천역까지는 경부선 수요를 흡수하고, 대구권 철도역인 대구역, 동대구역, 경산역을 기.종점으로 하는 구미, 왜관, 김천, 상주, 문경을 오고 가는 수요까지 흡수할 수 있게 한 것. 게다가 주말에는 부산~김천~영주~동해를 운행하는 금·토 #1692, 토·일 #1691 열차를 통해 대구권 철도역에서 문경, 상주, 예천, 영주방면으로의 심야열차의 기능을 할 겸, 영주역~봉화역~춘양역~철암역~동해역 간을 오고 가는 수요까지도 흡수하게 한 것.[5]

20년 동안 #1821~1826(영주 - 부산) 3왕복 무궁화호 열차가 운행했지만, 이마저도 기존 무궁화호 객차의 내구연한 만료로 퇴역되는 객차가 발생되고, 퇴역한 만큼의 새 객차를 도입하지 않음으로써 2018년을 끝으로 아예 없어졌다.[6] 대신 2019년부터 평일 영주~김천[7] 구간을 3량 1편성으로 일일 왕복ㅈ5회씩 운행 중이다.[8] 주말에는 부산~강릉 왕복편(#1691~#1692), 분천~동대구 간 경북나드리열차도 추가되어 총 7회 왕복하는 열차가 운행되고 있다. 2020년에는 #1691~#1692가 부산~동해로 단축되었다.

3.1. 서울방면 열차가 없다

경북선에는 서울 방면 열차가 하나도 운행하지 않고 있다. 서부경전선마저도 서울로 바로 가는 열차가 있는 마당에.

경부고속철도가 개통되기 전에는 서울~김천~점촌~영주 무궁화호도 있었다. 당초에는 서울에서 김천을 통해 점촌까지만 운행하려 했으나, 예천군에서도 연장운행을 요구하면서 점촌~예천~영주 간 수요도 잡아볼 겸, 차량정비와 청소를 위해 영주까지 운행하게 된 것이다. 하지만 이 열차는 주말열차였는데다가 예천터미널, 점촌터미널, 상주터미널에서 착발하는 시외, 고속버스에 비해서 시간과 요금 등 모든 방면에서 경쟁력이 매우 지나치게 떨어졌고, 심지어 김천역에서는 경북선으로의 진입을 위해 운행방향을 바꾸어야 하는데서 시간을 많이 잡아먹는 문제까지 있어서 2004년에 폐지되었다.

그러나 향후 중부내륙선, 수서광주선 신설, 문경선의 개량으로 문경역~점촌역~상주역~김천역 구간이 중부내륙선으로 편입되어 서울(수서역) 방면 열차가 운행할 계획이 장기계획으로 잡혀 있다. 이에 따라 남부지역 방향으로 운행되는 열차도 늘어날 것으로 보여서 점촌~김천 구간의 향후의 미래는 그렇게나 어둡지만은 않아 보인다. 단, 이렇게 될 시 속도증속과 선형개량은 불가피해 보인다. 전술되었듯이 이 구간에서 열차가 90km/h급으로 주행 가능한데, 추후 중부내륙선에는 250km/h급 고속열차가 다닐 것이기 때문이다.

3.2. 경북도청신도시 방면 노선 신설

이 노선은 20세기의 관점으로는 안동~예천 간으로 연결되어 있었다가 영주~예천으로 연결된 경북선 구간을 복원하는 의미가 있지만[9], 21세기의 관점으로는 경북도청신도시가 형성된 안동시 풍천면, 예천군 호명면[10] 지역의 교통수요를 철도로 흡수하고자 하는 것에 의의가 있다.

한동안 잠잠하다가 21세기에 와서 2008년에 경북도청 이전이 확정되고 본격적으로 점화되기 시작했는데, 문제는(?) 그 당시 문경시-예천군을 지역구로 하는 국회의원이 수서~충주~문경~예천~동대구 경로로 아예 중부내륙선 건설계획을 시속 300km/h급 고속철도 전용선 건설로 전면적인 수정 요구에 나서면서 사실상 이 노선의 부활에 나선 것.[11]

이 노선과 관련하여 참 말이 많았다. 예천/안동, 문경의 경우에는 이 노선 건설을 요구하고 나섰고, 영주에서는 중앙선 복선전철화와 고속화도 아직 되지 않았고, 중앙선 정비와 안동역 이전으로도 충분히 경북도청 신도시를 연계하는데 무리가 없는데, 또 다른 노선을 추진하느냐는 경북도를 향한 강한 반발이 있었다.[12] 그리고 김천과 상주에서도 점촌~상주~김천 구간에 대한 고속화에 집중하려던 중, 이 노선이 갑툭튀 해버리면서 역시 경북도에 대한 반발이 2014년까지도[13] 장난 아니었다.[14] 그 뿐만 아니라, 고령, 의령, 합천 등지에서도 남의 동네 철도노선 신설사업을 가로채느냐는 반발도 있었고, 진주, 거제에서는 대전~진주 직선화를 해야 한다며 또 반발이 있었다.[15]

그러나 이 사업은 2009년 초부터 예타를 실시하였으나[16], 2009년 11월에 중앙선 복선전철화가 예타를 통과하면서 중부내륙고속철도는 예타를 통과하지 못했다.[17] 그럼에도 불구하고 경북도가 이 노선을 추진하려 하자 경남북 8개 시군(상주, 김천, 거제, 진주 등)이 이 노선 공동저지를 위한 협의체가 생겼고[18], 2015년도에 경북도에서는 여전히 이 노선에 미련을 못 버리고 사업을 추진하려 하자 새로 이전되는 안동역에서 도청신도시까지 약 18km에 불과한데, 또 철도를 놓을 수 있겠냐는 질타가 쏟아지기까지 했다.[19]

그러나 2016년도에 발표된 제3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점촌에서 영주까지 전철화 하는 사업이 무려 신규사업으로 포함되었고[20], 한 수 아래인(?) 추가검토사업으로 점촌~동대구 구간이 포함되었는데, 사업의 내용에는 안동~점촌 구간을 신설하면서 경북선·중앙선·대구선(영천∼동대구)을 연결 및 활용하는 것으로 발표되었다.

한편, 예천역-경상북도청신도시-안동역 구간을 신설하게 되면, 예천, 안동, 경북도청신도시 쪽으로도 중부내륙선 열차를 운행시킬 가능성은 있으나, 2020년 현재까지 아무것도 진행된 것은 없고, 경북도에서는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이 노선을 반영해줄 것을 중앙정부에 건의를 한 상태인데, 여기에 반영될지는 2021년 상반기까지 기다려야 알 수 있다.

4. 주요 구간

김천 - 상주 - 점촌(문경시청) - 예천 - 영주

김천에서 경부선, 점촌에서 문경선, 영주에서 중앙선영동선과 접속한다.

5. 역 목록

경북선/역 목록 참조.

6. 지선 철도

노선번호

노선명

기종점

철도거리

역수

31401

문경선

점촌역문경역

22.3㎞

4

경북선에는 총 1개의 지선이 있으나 영업을 중지하여 실질적으로는 지선이 없다고 볼 수 있다.

7. 관련 문서


  1. [1] 수요가 낮은 철도를 폐선시킨 뒤, 해당 구간의 레일을 주요간선 복선화나 군수공장 인입선 등에 재활용하는 작업이 한참 이루어졌다. 많은 철도 동호인들이 불요불급선의 폐선이유를 '레일을 녹여 전쟁 물자를 조달하기 위함이었다.' 고 알고 있으나 선로를 녹이는 것이 아니라 상대적으로 중요한 노선에 재활용했다는 자료가 있다. 조선에서는 한반도 최초의 전기철도였던 금강산선의 창도-내금강 구간, 조선경남철도 경기선의 안성-장호원 구간, 광주선 광주-담양 구간이 그렇게 없어지고 말았다. 물론 해당 문건에는 전쟁이 끝나 여유가 생기면 뜯어 간 구간을 다시 부설한다는 내용이 기술되어 있으나, 그 전에 일본이 패망하면서 복구 계획 자체가 증발해버리고 말았다.
  2. [2] 한국전쟁 이후 경제 개발 계획이 시작되면서 정부는 1962년~1966년 경부선, 중앙선, 영암선(현재 영동선의 영주-철암 구간의 옛 명칭)의 직결을 위해 노선을 변경하였다.
  3. [3] 이 구간을 운행하는 시외버스는 모두 완행인데다, 국도 운행으로 인한 할증이 붙어서 그렇다.
  4. [4] 다만 영동선충북선은 화물 위주의 노선이란 것을 감안해야 한다.
  5. [5] 그럼에도 경북선 구간은 상대적으로 승객이 적은 편이다. 그런데 영주역에서 영동선 진입하면서 영주역~동해역 가는 승객이 구간에도 꽤 많다.
  6. [6] #1691~1692(부산 - 김천 - 영주 - 강릉) 1왕복 주말열차는 그대로 유지되지만 4량으로 조정되었다.
  7. [7] #1801~#1810(김천 - 영주)
  8. [8] 부산역~영주역 간을 오고 가던 시절에는 영주 방면 열차를 상행으로 취급하였으나, 김천-영주 셔틀열차로 변경된 뒤로는 김천행을 상행으로 취급한다. 단, 부산-영주-강릉 주말열차는 여전히 영주를 거치는 강릉행이 상행이다. 김천까지 단축한 대신 1일 5왕복으로 늘린 이유는 김천역에서 경부선 환승, 영주역에서 영동선이나 중앙선 환승을 고려한 것으로 보인다.
  9. [9] 그렇다고 영주~예천이 폐선되는 것은 아니다.
  10. [10] 2020년 3월 현재, 호명면의 인구가 예천읍을 추월했다!!
  11. [11] https://www.mk.co.kr/news/realestate/view/2008/08/484291/
  12. [12] http://www.yestv.co.kr/SubMain/News/News_View.asp?bbs_mode=bbs_view&tni_num=213805&nG=n
  13. [13] http://andongmbc.co.kr/adboard/NewsView8981
  14. [14]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2&oid=001&aid=0002590361
  15. [15] https://www.kyongbuk.co.kr/news/articleView.html?idxno=253604
  16. [16]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0&oid=001&aid=0002412537
  17. [17] http://news.imaeil.com/NewestAll/2009110510333806095
  18. [18] http://www.dghankooki.com/news/articleView.html?idxno=3175
  19. [19] http://nkoreanet.kbs.co.kr/asx/asx.php?title=뉴스9(안동)&url=2013/20131227/news920131227_01_00_00_m.asf&local=andong&starttime=49&endtime=179
  20. [20] http://www.newsis.com/ar_detail/view.html/?ar_id=NISX20160619_0014161163&cID=10810&pID=10800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85.58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