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래

  동명의 다른 의미에 대한 내용은 고래(동음이의어) 문서를 참조하십시오.

고래

Whale

이명:

Cetacea Brisson, 1762

분류

동물계

척삭동물문(Chordata)

포유강(Mammalia)

경우제목(Cetartiodactyla)

하목

고래하목(Cetacea)

대표로 사용된 사진 고래는 범고래, 템플릿 사진의 고래는 혹등고래다.

HD: Bait Ball Feast - Nature's Great Events: The Great Feast - BBC One

1. 개요
2. 기타
3. 고래의 수염
4. 고래의 종류
5. 관련 문서
6. 서브컬처

1. 개요

포유강(哺乳綱) 고래하목에 속하는 동물의 총칭. 4~5 m 정도를 기준으로 해서 그보다 작은 종은 돌고래, 큰 종은 고래라고 한다. 그러나 흰돌고래범고래는 돌고래지만 4~5 m가 넘는데, 사실 이는 흰돌고래와 범고래의 학명이 저런 기준이 확립되기 전에 만들어진 것이라 그렇다. 범고래가 범돌고래로 불리지 않는 이유. 영어로도 'Killer Whale'라고 불린다. 흰돌고래는 이름에 돌고래가 들어가나 사실 고래에 속하기 때문에 요새는 흰돌고래가 아니라 '벨루가'라 불리기도 한다.

정확한 어원을 알기는 매우 힘들지만, "골짜기(谷)에서 물을 뿜는 입구"에서 고래라는 이름이 생겼다는 설이 그나마 유력하다. 또 하나의 설은 중국에서 수입된 도교설화와 연관이 있다. 용왕의 아홉 아들[1] 중 셋째인 포뢰(蒲牢)[2]는 바닷가에서 사는데, 유독 "바다에서 사는 어마어마하게 큰 어떤 생물"을 무서워해서 그 생물만 보이면 놀라 큰 소리로 울어댔다고. 그 생물의 이름을 "두드릴 고(叩)"에 포뢰의 이름에서 딴 "뢰"를 붙여 지으니 곧 고뢰요, 이것이 후에 고래로 변하였다는 것. 다만 이것은 역시 멀쩡한 우리말에 한자를 갖다붙인 한자부회식 민간어원에 해당할 가능성이 극히 높다.

외관과는 달리 어류가 아니라 포유류이며, 육상 포유류인 우제류(소목)와 친연관계가 있다. 심지어 하마돼지보다도 고래와 더 가깝다. 육상 포유류가 서서히 물속 생활을 하게 되다가 결국 완전히 물에 적응한 것이 고래라고 알려져 있다. 경쟁에서 밀려난 육상의 고래들은 사라지고 바다로 서식지를 옮긴 종들 중 대부분의 다리가 달린 종들도 기후 변화와 상어, 악어와의 생존경쟁에 적응하지 못하고 멸종하였으나 일부 종들은 살아남아 뒷다리가 퇴화하고 지금의 모습이 되었다. 이것들이 현재의 고래다.

때문에 고래에는 인간의 꼬리뼈와 같이 퇴화한 흔적으로 다리뼈의 흔적이 있다고 한다. 이 과정에서 암불로케투스부터 귀가 완전히 퇴화하여 이낭이라는 기관만 남았으며 귀를 대신해 턱뼈가 진동을 느끼기 쉽게 하기 위해 주둥이가 길어지기 시작했고 지상에 딱 붙어서 지내기 좋게 진화하다 돌연변이로 다리가 너무 짧아져 지상에서는 살기가 어려워지며 점차 수생동물이 되었다. 그래서 현재의 모든 고래들도 턱뼈로 초음파를 감지한다.

어류가 아니기 때문에 아가미로 수중호흡을 하지 않고, 때문에 정기적으로 수면으로 올라가서 숨을 내쉬어야 한다. 어린이들에게 고래를 그리게 하도록 하면 등에서 물을 뿜는 모습을 자주 볼 수 있는데, 이건 등에 난 숨구멍에서 숨을 한꺼번에 뿜어대는 콧김이지 물을 뿜어대는 건 아니다. 미안, 숨쉬다가 콧물이 좀 튀었어... 또한, 이들이 포유류임에도 불구하고 바닷가에서 떼죽음을 당한다든지 육지에서 살아남을 수 없는 이유는 흔히 사람들이 알고 있는 피부가 말라서가[3] 아니라 육지에 올라오는 순간 자신의 몸무게를 이기지 못하고 폐가 짓눌려 숨을 쉴 수 없게 되기 때문이다.[4] 그리고 이런 호흡 방식 때문에 고래는 대부분 후각 기능이 퇴화 되었다. 냄새를 잘 맡지 못한다는 이야기. 큰머리고래와 같은 예외가 있긴 하다.

최대 30 m까지 자라 지질시대 전체를 통틀어 최대 크기의 동물로 꼽히는[5] 대왕고래가 가장 많이 알려져 있다. 때문에 고래하면 흔히 덩치가 10 m를 가뿐히 넘기고 바다 저 아래에서 플랑크톤이나 새우를 먹으면서 살아가는 종을 떠올리지만, 향유고래범고래 등 육식을 하는 종류들도 있다.

고래들은 무리 생활을 하는 경우가 많으며 학자들의 연구에 의하면 이들도 유행가 등 독자적인 문화사회생활을 하는 것 같다. 이 고래의 노래 소리는 사람이 들어도 굉장히 아름답고 몽환적이고 환상적인 기분이 든다고.

고래가 남기는 주요 산물로는 고래고기, 고래기름, 고래수염 등이 있다. 그리고 다른 신체 부위들도 일단 양이 넉넉하기 때문에 쓰일 곳이 많다. 최초의 우산은 고래뼈로 만들어졌으며 고래수염은 코르셋, 태엽의 재료로, 향유고래의 배설물인 용연향(龍涎香)은 향료로 쓰였으며 특히 용연향은 현재도 무척 귀하고 비싸다. 하지만 현재 고래에서 나오는 부산물은 모두 다른 것으로 대체가 가능하다. 그것도 훨씬 싸고 효율적으로.

고래의 힘줄은 엄청나게 질기다고 한다. 끈질긴 사람을 보고 질기기가 고래심줄 같다고 하는 말이 이 때문에 나온 것. 참고로 심줄은 힘줄의 사투리.

포경선 등의 등장 이후 고래는 수가 많이 줄었고 20세기부터 현대기계식[6]으로 하는 포경선이 등장해 거의 멸종에 이른 적이 있으며, 실제로 참고래의 일부 종 등 몇몇 종은 완전히 멸종했다. 때문에 씨 셰퍼드 등의 각종 동물보호단체에서 고래를 잡지 말자고 주장하고 있고, 그게 효과가 있었는지 이제는 전 세계적으로 옛날 옛적부터 고래잡이를 주요 생존 수단으로 해왔던 일부 민족들이 사냥하는 것을 제외하면 고래를 잡지 않는 추세다.

동해는 한때 고래의 천국이었으나 일본, 중국, 한국 등에서 남획하는 바람에 거의 멸절 직전 상태까지 이르렀다가 최근에는 그 수가 회복 중이다. 서해 또한 고래의 바다로 유명했으며 일제강점기백령군도는 포경 기지로 중요한 지역이었지만 이쪽은 해방을 앞두고 대형 고래가 줄어들어 포경산업이 그리 활성화 되지는 않았다. 오늘날 한국에서는 고래사냥이 불법이지만 고기를 얻기 위해 암암리에 소수 이루어지고 있으며, 합법적 포경을 재개해야 한다는 주장도 간간이 나오고 있다. 일본의 경우 '전통과 고래 연구라는 미명 아래' 일본법상 합법적으로 무자비한 포경(돌고래 포함)을 현대까지 계속하고 있다. 2014년 호주와 뉴질랜드의 항의 및 국제법 제소로 잠잠해지나 싶었지만, 위에서 말한 전통과 고래 연구라는 구실을 새로운 이름의 프로젝트로 내걸고 있는 걸로 봐서는 포경을 접을 생각은 없어보인다. 관련 뉴스(영문)

일단 고래사냥이 불법화되어 대놓고 할 수 없게 되었기 때문에 한국에서 먹을 수 있는 고래고기도 주로 지나가던 고래가 그물에 걸려서 죽은 것을 먹는 것이 많다. 사냥은 불법이지만 이렇게 잡힌 고래의 고기를 검시 후 유통하는 것은 지금도 합법이기 때문이다. 고래잡이가 합법이던 시절에는 상당히 저렴한 고기였지만 불법화되어 공급이 크게 줄어든 현재는 바다의 로또라 할 정도로 고가에 팔리며, 너무 자주 잡힌다며 그린피스에서 한국에 포경 의혹을 제기한 적도 있다. 하긴 불법 포경해양경찰에 간간이 잡히기 때문에 가능성은 있는 이야기이다. 하지만 흔한 일은 아니므로 그물에 잡혔다는 일은 보통 뉴스에도 난다.

국내에서 고래에 관련된 가장 유명한 기록은 바로 신석기시대 후기 ~ 청동기시대 전기에 남겨진 울주 대곡리 반구대 암각화. 동아시아 지역 신석기 연구에 큰 도움이 되는 자료로 국보 285호,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잠정 대상이나... 사연댐 건설로 인해[7] 침수되어 풍화가 급속도로 진행 중이며 기반암 자체가 약해서 자연 풍화 이외의 훼손도 계속 일어나고 있다. 그나마 유리벽을 치고 댐 수위를 낮추는 보존안이 통과되었으나, 해당 댐의 수위를 낮추며 주변 지자체에서 수자원을 공급받는 부분에서 마찰이 생기면서 실행은 계속 늦어지고 있다. 유네스코 잠정 대상이라고 홍보만 하면서 정작 문화재 보전에는 관심도 없는 행정의 대표적인 예.

2. 기타

  • 돌고래의 경우에는 수컷의 음경을 암컷의 숨구멍(blowhole)에 끼우고 성행위를 하기도 한다. 진짜 blowjob[8]이다.
  • 언어학자들에 의하면 인간이 사용하는 언어등급이 6~7등급 정도로 구분되는 데 반해, 고래들의 언어등급은 9~10등급이라고 허나 고래를 관찰하는 동물행동학자들은 돌고래의 문법체계가 잘 잡혀있지 않다고 비판하였는데, "저기 물고기가 있으니 모두 잡으러 가자"라는 간단한 표현조차 없다는 이유.[9]
  • 간혹 해안가에 죽은 고래의 시체가 떠밀려 올라오기도 하는데, 부패가 상당히 진행된 상태에서 발견될 경우 그 원형을 짐작조차 하기 어려워서 "미지의 괴생명체"로 오인받기도 한다. 또한 피부가 두껍고 질긴 데다 신체구조상 내부에 가스가 빠져나가기 어렵기 어렵기 때문에 사망 후 내부에 부패가 진행되면서 가스가 차 생체 풍선이 되는 경우가 있다. 이 경우 수면을 둥둥 떠다니다가 해안에 떠밀려 오기도 한다.2014년 뉴펀들랜드에 떠내려온 고래 시체 호주 해안에서 발견된 고래 시체

문제는 이 시체가 육지에서 터지기라도 하면 썩은 고래고기, 피, 내장, 가스가 온 사방에 터지면서 대참사를 일으키기도 한다. 실제로 2004년 타이완에서 죽은 고래를 묶어놓고 해부를 위해 가져가던 향고래 시체가 길거리 한복판에서 폭발하는 바람에 난리가 났던 적이 있었다. 고래 시체가 폭발하는 영상 (혐주의)[10]
  • 고래도 다른 해양생물처럼 인간이 버린 쓰레기를 먹고 죽기도 한다. 상세히 설명하자면 태평양 거대 쓰레기 지대 문서에도 있지만 바다에는 인간이 엄청나게 많이 쓰레기를 버려놓았다. 그런데 고래는 이게 먹이인 줄 알고 먹었다가 이 이물질들을 분해할 수가 없어서 배출하지 못하게 되는데 이렇게 되면 고래의 위장에 계속 체류하게 되고 이게 누적되어 위장의 공간이 점점 줄어들게 된다. 결국 위장에 아무것도 넣을 수 없어서 굶어죽은 것이다. 실제로 저런 고래의 시체의 배를 갈라보면 위장에서 나오는 물건은 폐타이어, 플라스틱 패트병, 고무 보트, 각종 생활용품, 폐의류 등등 다양하게 나온다.
  • 서양뿐 아니라 우리에게도 고대부터 친숙한 동물인지라 자주 비유의 대상이 되기도 한다. 고래가 검고 큰 생물이다보니 '고래 등 같은 기와집'이라든가.
  • 터키에서는 특이하게 돌고래에 대해 Yunusbalığı, 유누스(=요나)의 물고기라고 부른다. 구약성경에 나오는 예언자 요나를 삼킨 물고기가 고래였다고 생각하기 때문.
  • 고래는 지능이 매우 높은 동물로, 특히 범고래는 인간을 제외하면 보노보, 까마귀, 코끼리와 함께 지구상에서 가장 똑똑한 동물이다. 혹등고래를 비롯한 다른 고래 종류들 역시 상당한 지능을 가지고 있다.
  • 돌고래 종류나 범고래를 제외하면 향유고래와 수염고래들은 덩치가 덩치인지라 운송이 불가능하기 때문에 아쿠아리움에서 기를 수 없다. [11]

3. 고래의 수염

고래 종류는 크게 나눠서 돌고래처럼 이빨이 있는 이빨고래 아목과 대왕고래 같이 이빨 대신 수염(baleen)이 있는 수염고래 아목이 있다. 대형 고래류는 대부분 수염고래 아목인데 이들은 큰 먹이를 씹어서 삼키는게 아니라 먹이가 포함된 물을 일단 한꺼번에 들여마시고 그 다음에 수염 사이로 물을 배출하며 마치 체(mesh)로 걸러서 먹듯이 작은 먹이를 걸러서 먹는다. 그래서 이 수염은 마치 프라스틱 빗자루나 머리빗같이 생겼는데 고래 입 안 위쪽 잇몸에 이빨이 있어야 할 자리에 마치 수염처럼 빽빽히 나있다. 위쪽에만 나있고 아래 턱 쪽에는 없다. 실물은 보면 마치 잡채 만드는 당면 뭉치 비슷해보인다. 굵기도 그정도고, 사람 손톱과 같은 재질이라 상당히 단단하고 찔리면... 아프다. 그래서 옛날에는 테니스 라켓의 그물에 고래수염을 썼다.

고래의 턱에도 몸길이 방향으로 줄줄이 줄무늬가 나있어서 이게 고래 수염인가하고 오해하는 경우도 있는데 고래 수염은 고래 입 안에 위쪽 잇몸에 나있는 털이고 그 줄무늬는 아래턱의 피부가 크게 죽죽 잘 늘어나라고 있는 턱 피부의 주름이다. 고래가 먹이를 잡아 먹는 영상을 보면 입을 크게 벌리고 고기 떼를 물과 함께 덥석 삼키면 아래 턱 피부 주름이 크게 늘어나서 마치 물주머니처럼 턱 피부가 늘어난다. 그리고는 그 턱 주머니를 짜서 입으로 물을 뱉으며 먹이를 수염으로 걸러서 입속에 남은 먹이를 꿀꺽 삼킨다.

4. 고래의 종류

표시가 붙은 종은 멸종한 종이다.

5. 관련 문서

6. 서브컬처


  1. [1] 이름은 각각 비희, 이문, 포뢰, 폐안, 도철, 공하, 애자, 산예, 초도.
  2. [2] 포뢰는 종의 상부에 있다. 이는 포뢰를 새겨넣어 종이 더 큰 소리를 내기 바라는 마음에서이며, 동일한 이유에서 종을 때리는 당목 역시 원래는 고래 모양으로 만들거나 아예 고래뼈로 제작하기도 했다.
  3. [3] 물론 고래들의 피부가 열과 건조에 약한 건 맞는다. 그래서 육지에 올라온 고래들을 구출할 때 꼭 하는 작업 중 하나가 바로 물을 뿌려서 고래의 피부가 마르지 않도록 하는 것이다. 단지 이게 고래들이 바닷가에서 죽는 가장 큰 사망 원인은 아니라는 뜻이다.
  4. [4] 다만 돌고래같이 작은 종류들은 물밖에서 바다표범처럼 꿈틀꿈틀 기어가는 것이 가능하다.
  5. [5] 다만 길이로 가장 긴 동물은 사자갈기해파리로 촉수길이 포함 37 m로 대왕고래를 제치고 가장 긴 동물로 기록되었다.
  6. [6] 거대 선박뿐만 아니라, 작살에 폭탄을 달아서 고래에 박히는 즉시 터지며 끔살시키는 방식까지 포함된다.
  7. [7] 댐은 1966년에 건설되었고, 바위그림은 1971년 발견되었다. 댐 건설 자체를 탓할 수는 없다.
  8. [8] 서양에서 펠라치오를 흔히 이르는 말. 사실 저쪽에서 펠라치오라는 용어는 논문에나 나오는 수준의 단어다.
  9. [9] 나탈리 엔지어, 《살아있는 것들의 아름다움》에서 발췌.
  10. [10] 바로 위 문장에 이어서 서술 돼 있어 오해하기 쉬운데, 이 영상은 페로 제도의 The Faroe Islands에서 찍힌 영상으로 영상에서 볼 수 있고, 유튜브 설명란에도 서술되어 있듯 길거리 한복판이 아니라 해안가에서 촬영 된 영상이다.
  11. [11] 혹등고래 이상의 대형고래들은 추라우미 수족관의 그 거대한 쿠로시오 여행 수조조차 들어가기에 매우 벅찬 수준이다. 설사 넣는데 성공하더라도 너무 좁기 때문이 스트레스를 받아 정형행동을 보이다 죽을 것이다. 굳이 그렇지 않더라도 먹이값만 상상을 초월하며, 이후 대형고래가 죽은 후 시체의 처리도 굉장히 어렵다.
  12. [12] 정확히 고래보다는 동생/부하 보카치오처럼 약간 복어를 닮았으며 날개가 가오리처럼 생겼고 하늘을 날아다니면서 무엇이든 진공청소기처럼 입속으로 빨아들이고 다른 고래와는 달리 등에 숨구멍이 없어서 등에 물이 배수되지 않고 항문이나 으로 물이 배수되고 항문을 제일 많이 보여주는 정체불명의 마귀.
  13. [13] 향유고래가 모티브로 이름도 일본어 茉香鯨(まっこうくじら)에서 따왔다.
  14. [14] 전자는 범고래, 후자는 대왕고래가 모티브.
  15. [15] 전자는 대왕고래, 후자는 범고래가 모티브이다.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89.05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