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래기름

1. 개요
2. 디스아너드 시리즈에서의 고래 기름(Whale Oil) — 트랜스(Trans)

1. 개요

말 그대로 고래에서 짜낸 기름.

전통적으로 가장 많이 쓰인 용도는 기름 자체로 사용하는 등화용 및 양초, 비누 제조, 윤활유, 피부 미용유 등이지만 애초부터 고래를 기름만 얻으려고 잡은 것은 아니다. 포경의 시초는 서양에서도 고래고기를 얻기 위해서였고, 차츰 기름의 가치가 높아지면서 고기는 바다에 그냥 버리게 된다. 사실 그것도 고기의 가치가 떨어져서가 아니라 유럽 근해의 고래가 고갈되어 사냥터가 멀어지면서 변질 및 수익 문제로 유럽까지 고기를 갖다 팔 수 없기 때문에 기름만 짜낸데서 비롯된 것이다. 유럽 근해에서 고래를 잡을 때는 잡은 고래를 바닷가로 끌어다가 기름, 수염, 고기, 내장, 혀 할 것 없이 모조리 분해해서 팔았다. 초기에는 지방조직을 소금에 절여 운반했으나 장거리 항해에서 지방이 변질되는 문제가 생겼고, 피하지방 조직을 얇게 썰어 튀겨서 액체 상태의 기름만 뽑아내는 것으로 방식이 바뀐다. 그리고 쓸모가 있는 고래수염을 제외한 단단한 뼈와 내장 부위는 그냥 바다에 버렸다.[1] 20세기에 들어와서는 보다 효율적인 기름 채취를 위해 지방조직 이외에 고기, 내장, 뼈까지 전부 얇게 잘라 압력솥에 푹 삶아서 기름을 짜냈다.

그리고 간단하게 고래기름이라고 말하지만 실제로는 여러가지로 나눌 수 있다. 고래의 종 및 부위에 따라 기름의 성질이 다르기 때문. 조명용으로 쓰기 좋은 종은 수염고래류, 윤활유나 향유로 쓰기 좋은 종은 향유고래이며 물개바다코끼리 기름도 종류에 따라 용도가 약간씩 다르다. 이빨고래류와 수염고래류의 기름의 성질이 다르다고 한다. 글리세리드를 주성분으로 하는 수염고래류의 기름(수경유)는 식용으로 사용이 가능하지만, 향유고래나 돌고래 등 치경류의 기름은 알코올과 지방산이 에스테르를 이룬 납(蠟, 중금속이 아니라 밀랍(왁스)을 말한다) 성분이라 식용으로는 부적절하다. 참고로 기름치를 과식하면 폭풍설사를 일으키는 주범인 기름치의 기름 성분도 같은 왁스 성분이다.

고래기름 산업이 몰락한 것은 두 가지 이유가 있는데, 첫 번째는 고래의 멸종 위기였다. 지나친 포경으로 인해 고래의 개체수가 줄어들자 고래를 잡고 싶어도 더 이상 잡을 수가 없었던 것이었다.

두 번째는 다양한 대체재의 발달이었다. 기존의 생선기름, 식물성 기름, 가축기름 등의 비슷한 수준의 대체재가 존재하는 상황에서는 그럭저럭 경쟁이 가능했지만 특히 석탄/석유 관련 중화학공업의 발달로 플라스틱을 비롯한 싸고 좋은 대체재를 훨씬 싼 값에 대량으로 만들어내는 게 가능해져 굳이 비싼 돈 들여가며 점점 귀해지는 고래를 잡을 필요가 없는 세상을 만들었고, 사람들의 관심 역시 고래기름에서 멀어져갔다. 현재는 고래기름을 쓰는 경우는 없다고 봐도 무방하다.

그러나 사실 향유고래의 액상 왁스는 엄청나게 품질이 좋은 고급 물질로서 다른 물질로 100% 대체는 불가능하다. 램프 연료로 사용할 경우 악취가 없을 뿐더러 매우 밝은 빛을 내고, 자동차의 윤활유 등으로 사용할 경우 고온에서도 점성을 잃지 않아 1970년대까지도 애용되었다. 또한 다른 유지와 달리 오래 방치해도 상하는 법이 없다. 그러나 그렇다고 향유고래를 잡을 수는 없으니 결국 쇠퇴한 것.

2. 디스아너드 시리즈에서의 고래 기름(Whale Oil) — 트랜스(Trans)

디스아너드 단편 애니메이션 던월 이야기 1부를 참고하면 이해가 쉬울 것이다.

던월에 살고 있던 에즈먼드 로즈버로(Esmond Roseburrow)라는 기술자는 수많은 연구에 자신의 인생을 바쳤지만 사람들에게 외면당했고, 가난한 자들과 굶주린 자들이 몰려드는 고래 해체장까지 내몰리게 되었다. 그러나 그 순간에 그는 고래기름을 보게 되었고, 고래기름을 이용해 창백한 파란색으로 빛나는 트랜스(Trans)라는 연료를 발명하면서 군도 제국에 산업 혁명이 일어나게 되었다. 이로써 던월은 엄청나게 발전했고 로즈버로는 엄청난 부를 얻게 되었다. 하지만 로즈버로는 거기서 만족할 수 없었고 젊었을 때의 안톤 소콜로프가 가지고 온 아이디어를 보자 그에게 기회를 주지 않을 수 없었다. 하지만 그가 발명한 발명품들은 던월을 강압적인 곳으로 만들었고 사람들이 고통받게 되면서 로즈버로는 죄책감에 휩싸이고, 결국 자신이 발명한 트랜스를 이용한 권총으로 자살하게 된다.

고래기름 연료통 (Whale Oil Tank)

작중의 고래기름은 기본적으로 여러 에너지로 변환시키기 쉬운 것으로 보인다. 전등을 키는 연료, 총의 탄약, 각종 기계와 구조물을 움직이는 연료까지 전부 고래기름이라 무안단물 수준.[2] 다만 아직은 비싸고, 휘발성인데다 불안정한 물질이므로 자칫 충격을 받으면 대폭발한다는 것이 단점이다. 그래서 폭탄이 필요할 때 폭탄이 없다면 대신 이걸 던져줄 수도 있다.

이렇게 고래기름 기반으로 구축된 세계관인 만큼 포경선과 고래 해체장을 심심치 않게 볼 수 있으며, 작중에서 등장하는 암살단의 이름도 고래잡이인데 이유는 암살단이 쓰는 마스크가 고래잡이들이 쓰던 것이었기 때문이다. 또한 주인공 코르보 아타노의 권총에 장전된 총알에서 고래기름의 빛이 나온다거나, 코르보에게 피해를 끼칠 수 있는 위험한 구조물의 배선을 따라가서 고래기름 연료통을 빼내면 구조물이 꺼진다거나, 코르보가 지나갈 길을 만들기 위해 구조물을 작동시키려면 어디선가 고래기름 연료통을 구해와서 끼워야 하는 등 여기저기에 고래기름이 사용되는 모습을 많이 볼 수 있다. 게임의 주제가 제목이 술 취한 고래잡이(Drunken Whaler)인 것은 이러한 이유 때문.

플레이 중에 고래 해체장에 가게 되는 미션이 있는데, 이때 고래를 무척 잔인하게 대하는 모습을 볼 수 있다. 어떻냐면, 고래를 산 채로 묶어서 배를 가르고, 거기에 호스를 꽂아서 기름을 짜내고 있다! 이런 방법을 쓰는 이유는 죽은 고래보다는 아직 살아있는 고래의 기름을 짜야 기름이 더 많이 효율적으로 나오기 때문이라고. 부가 미션으로 이 고래를 안락사시킬 수 있는데, 안락사시킨 후 고래 안쪽의 눈알을 룬의 재료로 쓸 수 있다.

비록 뜻하지 않은 역병의 창궐로 발달이 다소 주춤했지만, 플레이 도중 손님으로 위장해서 들어갈 수 있는 가면 무도회에서는 "이 역병만 이겨내고 나면 황금기가 올 것"이라고 단언하는 대화를 들을 수 있으며, 저혼돈 플레이로 엔딩을 볼 경우 역병을 이겨내고 고래기름 연료를 이용한 문명이 활짝 꽃피어 인류가 황금기를 맞았다는 뿌듯한 해피 엔딩을 볼 수 있다. 다만 상술한 현실에서의 고래기름이 도태된 원인 중 하나가 고래의 절멸 위기라는 걸 생각해 보면 고래들에게는 그리 좋은 결말이 아닐 것이다.


  1. [1] 소설 백경에 이런 모습이 잘 묘사되어있다. 영화 하트 오브 더 씨에서도 경뇌유를 채취 하기 위해 고래머리에 구멍을 내고 어린 선원을 들여보내 퍼내는 모습과 피냄새를 맡고 몰려든 상어떼를 쫓아내는 모습 등이 잘 표현되어있다.
  2. [2] 다만 현실의 석유도 연료, 도구, 공업, 발전 등 수많은 분야에 쓰이는걸 보면 그리 이상한 일은 아니다. 그게 고래기름으로 이루어져서 그렇지.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stati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