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쿠다카

고쿠다카(石高)[1]는 일본 전국시대 직후 토지조사에 의해 정해진 단위이다. 구체적인 단위는 성인 남성이 1년간 먹는 쌀을 생산하는 만큼의 농토를 기준으로 이를 1고쿠다카라 했다. 이 단위는 각 영주들의 세력을 나타내는 데에 중요한 지표로서 활용되었으며 보통 100고쿠다카 당 병력 2.5명으로 계산했다. 이 말은 100석을 생산하고 일부를 세금으로 거두어 세금의 일부를 군비로 이용하여 2~3명을 징발할 수 있다는 말이다. 또한 고쿠다카가 1만 석이 넘으면 다이묘(大名)의 칭호를 얻게 되었다. 이 단위는 메이지 유신 이후의 지조개정이 이루어질 때까지 사용되었다.

일본의 tv 프로그램 '결착! 역사 미스테리'에 따르면 전국시대 당시 2000석의 영지는 현재 2억엔의 가치가 있다고 한다.

위를 바탕으로 계산하면 전국시대 총 생산량은 약 1700만석으로, 훗카이도를 제외한 당시 일본 열도의 땅값의 현가치 1조 7000만엔이다.

고쿠다카는 쌀 생산량으로 그 단위를 정하기 때문에 땅의 실제 면적과는 상관없었고, 해당 면적에서 생산되는 쌀의 생산량만큼이 고쿠다카의 단위가 되었다. 일례로 경우 센다이 62만 석의 영지를 통치했던 다테 마사무네는 다른 가문과 같은 넓이에도 불구하고 이를 토지 개발을 통해 1년 생산량을 62만석에서 100만 석으로 만들었다. 게임개발 회사 코에이 테크모에 따르면 다테 가문의 실질 생산량은 200만석이었다고 한다. 또한 모리 가문의 쵸슈번은 세키가하라 전투 직후 연 36~37만석을 생산했으나 메이지 유신 당시 연 100만석에 가깝게 생산하였다.

홋카이도 남부에 있었던 마츠마에 번은 당시 기술로 벼농사가 거의 불가능했기 때문에 고쿠다카가 없었지만, 에조(아이누)와의 무역을 통해 이익을 냈기 때문에 1만 석 격(格)의 다이묘로 인정을 받았다.


  1. [1] 石을 세키가 아닌 코쿠로 읽는 것을 의아해하는 사람들이 있는데 이는 단어에서 한자가 다르게 읽힌 것으로 斛(휘 곡, 괵)이라는 글자의 대자이기 때문이다. 여기서 휘란 '곡식양을 측정하는 그릇', 또는 '말 들이'(부피의 최댓값)을 의미한다. 또한 한자로 돌 석자에는 1섬(10말)이라는 뜻도 있다.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stati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