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기수송(교통)/사례

  상위 문서: 공기수송(교통)

1. 개요
2. 대한민국
3. 타 국가
3.1. 북한
3.2. 일본
3.3. 중국
4. 관련 문서

1. 개요

공기수송(교통)에서 내용이 길어져서, 사례를 하위 문서로 분리했다.

2. 대한민국

  자세한 내용은 공기수송(교통)/사례/대한민국 문서를 참고하십시오.

  자세한 내용은 공기수송(교통)/사례/버스 문서를 참고하십시오.

3. 타 국가

3.1. 북한

주로 국내선 공항쪽이 공기수송이다.

대부분 중국, 러시아, 몽골, 카자흐스탄 등 외국인 관광객에게만 탑승이 가능하다.[1]

3.2. 일본

일본에서도 똑같이 공기수송(空気輸送)이라고 한다.

  • 평일 10~16시 사이의 전철
도쿄23구와 같이 유동인구가 엄청 많은 곳이 아니면 이 시간대에는 사람이 적다. 오죽하면 도쿄메트로에서 평일 10시~16시나 토일축일에만 사용 가능한 회수권을 팔고있겠는가.
  • 사이타마 고속철도
  • 일본 호쿠리쿠 신칸센안나카하루나역: 신칸센역 주제에 하루 이용객이 250명. 다만 이쪽은 운행분류상 역을 지어야만 하는데 지을만한 조건의 입지가 없어 공기수송이 될것임을 알면서도 어쩔수 없이 지은 역.
  • 일본 유리카모메시장앞역: 하루 이용객 24명. 더군다나 유리카모메의 평시 배차가 5분인 걸 감안하면 달월역마저 제대로 발라버린 공기수송의 최강 종결자로 볼 수 있다. 다만 토요스 신시장[2]이 완공되면 달월역보다는 몇 배의 이용객을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그리고 토요스 신시장덕에 수요가 많이 늘었다.
  • 오사카메트로 이마자토스지선: 오사카 지하철을 통틀어 유일하게 미도스지선과 안 만난데다가 예상했던 이용객수의 절반에도 미치지 못하는 실적으로 전 노선 중 최하위권의 실적을 기록하고 있다. 2015년 영업계수가 255.6이며 오사카메트로 중 최하위이다.
  • 오사카메트로 BRT 이마자토라이너: 위 이마자토스지선의 연장안을 폐기하려던 오사카시의회를 향해 정계에서 5년 간의 BRT 실험 운영으로 딜을 쳤다. 야심찬 준비와 기대에 반해 평균 승차량은 버스 한 대에 3-4명 꼴로 안습... 연장은 당연히 물건너갔고 현재 폐지를 요구하는 민원이 빗발치지만 민간・공공・행정・정치계 사이 이해관계가 복잡하게 얽혀있고, 엄연히 기간이 존재하는 실험이다 보니...
  • 홋카이도 대부분의 철도: 애초에 홋카이도가 그렇고 그런 동네다 보니 철도 수입이 상당히 적자다. 당장 홋카이도 전체를 JR 홋카이도가 독점하고 있다고 봐도 무방하다. 지금 당장 홋카이도에 가서 철도를 이용해 보자. 하루에 몇번 서는지 외울정도로 배차가 매우 길며 하루 몇번 운행한다.. 홋카이도 최대 역인 삿포로역도 배차간격을 따지고 보면 10분당 1대다....
  • 니시테츠 고속버스 유노쿠니호: 히가시큐슈자동차도로를 이용해 벳푸 - 기타큐슈를 잇는 노선으로, 원래 오이타교통 등 여러 회사가 공동운행 하였으나 적자 누적으로 니시테츠에서만 하루 4회 왕복으로 감차되었다. 가격도 일률 1500엔으로 저렴하고 철도와 비교했을 때 시간 면에서도 꿀릴 것이 없지만, 이 구간 자체가 여객 수요가 적은지 여전히 공기수송.
  • 지방 제3섹터 노선

그 외의 사례는 추가바람.

일본판 백괴사전에서는 자선사업이라고 비꼬고 있다. 참고로 JR그룹은 민영그룹이므로 공기업인 코레일보다는 덜하지만, 일단은 일본 정부가 대주주로 여전히 공영성을 띄고 있다보니 정치적 이유로 적자 노선을 폐쇄하지 못하는 사례가 빈발하는 중이다. 더군다나 그런 지역은 대부분 버스마저 영 좋지 않은 경우가 많기에 폐쇄할 경우 또 돈을 들여 버스 등의 대체제를 마련해야 하니 정말 안습.

3.3. 중국

엄청난 인구를 자랑하는 중국에도 공기수송이 없지는 않다.

4. 관련 문서

이 문서의 내용 중 전체 또는 일부는 공기수송 문서의 r263 판에서 가져왔습니다. 이전 역사 보러 가기


  1. [1] 대한민국, 이스라엘, 미국, 일본, 프랑스, 에스토니아, 대만 등 일부 국가 및 지역, 속령은 제외.
  2. [2] 츠키지 수산시장이 이곳으로 이전한다.
  3. [3] 23:20~04:50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33.66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