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성국

1. 개요
2. 세계 여러 나라의 구성국
2.1. 영국
2.2. 네덜란드
2.3. 덴마크
2.4. 미국
2.5. 소련 및 구 소련 국가들
2.6. 뉴질랜드
2.7. 아랍에미리트
2.8. 보스니아 헤르체고비나

1. 개요

構成國 / Constituent state

여러 나라가 모여서 한 나라를 구성할 때 그 한 나라를 구성하는 나라들을 말한다. 각각 구성국은 주권국으로 인정되지 않으며, 구성국의 연합인 나라만이 주권국으로 인정된다.

구성국은 "여러 나라가 연합했다"는 명목으로 인해 어느 정도 높은 자치권을 갖지만 그 자치권의 수준은 나라마다 다르다.

국가에 준하는 지역들이 연합했다는 점에서 연방의 형태를 띠는 곳도 있으나 그렇지 않은 곳도 있다. 연방은 구성원 각각 내에서 '개별 국가'라는 인식이 존재하지 않아도 연방을 구축할 수 있다. 또한 구성국 체제에서는 일반적인 연방에서는 구성 지역들에게 나누어주지 않는 더 강력한 권한을 부여하기도 한다. 대개 외교권이나 탈퇴 권한 등이 연방에는 없는 구성국만의 권한이다.

2. 세계 여러 나라의 구성국

2.1. 영국

현재 영국은 잉글랜드, 스코틀랜드, 웨일스, 북아일랜드의 4개 '구성국'으로 이루어져 있다. 영국의 구성국은 일반적으로 저 위의 constituent state가 아닌 country를 쓰며, home nation이라는 말도 쓴다. 많은 영국인들도 자신의 나라가 4개의 구성국의 연합임을 인식하고 있고 서로의 주민은 정체성도 조금씩 다르지만, 막상 저 지역이 역사적으로 항상 일관되고 명확하게 country로 정의되어 왔던 것은 아니었다. 일단 영국은 불문헌법 국가이기 때문에 구성국을 칭하는 공식적인 명칭은 존재하지 않고, 각 법률을 보아도 country에 대해 하는 말이 다르기 때문이다.

특히 외국인인 한국 입장에서 영국의 구성국을 가장 잘 느낄 수 있는 분야로 축구 대표팀이 있다. FIFA에는 모두 별개[1]로 가입되어 있으나 IOC에는 영국 구성국이 통합되어 Great Britain[2] (약부호 GBR) 하나로 가입되어 있어 2012 런던 올림픽에서 특별히 단일팀[3]으로 참가한 이력이 있다. 다만 상호간 출입국 심사는 하지 않아 IOC 등 외교관계에서는 영국이라는 하나의 국가로 간주하기도 한다.

영국이라는 나라의 기원은 1707년잉글랜드 왕국스코틀랜드 왕국이 합병하여 그레이트브리튼 왕국이라는 연합왕국을 설립한 것이다. 두 나라는 어느 한 나라를 흡수합병한 것이 아니라 군주가 같은 동군연합 상태에서 서로 별도로 존재하던 정부를 합친 것이므로 둘의 권리는 대등했다. 실제로 1707년에 두 왕국이 서로 합병하는 근거가 되는 연합법(The Acts of Union 1707)에서는 잉글랜드와 스코틀랜드를 country라 정의했다.

그리고 1801년 겉껍데기만 왕국이고 사실상 잉글랜드 왕국속국이나 다름없었던 아일랜드 왕국을 합병하여 그레이트브리튼 아일랜드 연합왕국이 세워졌다. 이 때 제정된 연합법(The Acts of Union 1801)에서는 그레이트브리튼과 아일랜드를 country로 정의하고 있었다.

또한 이 시절 법적으로 웨일스를 country로 언급한 사례는 거의 존재하지 않는다. 웨일스는 공국인 상태에서 13세기에 잉글랜드 왕국에 병합되었으므로 법적으로는 principality로 언급되었으며, 그나마도 16세기에 들어서면 법역이 완전히 잉글랜드와 통일되었다.

하지만 연합 당시 영국 정부에서도 현재의 영국이 형성되기 이전의 각 왕국의 지역들을 별개의 지역으로 구분했다. 일단 스코틀랜드는 병합 이후에도 법역이 잉글랜드와는 달랐다.(스코틀랜드는 대륙법, 잉글랜드는 영미법을 채택) 비록 연합으로 인해 독자적인 의회가 사라지고 영국 정부에서 스코틀랜드에 대한 법률을 지정했으므로 잉글랜드와 스코틀랜드의 법역의 경계는 조금씩 흐려져가고 있었지만 분명 구분은 존재하였다. 또한 연합법이 시행된 1707년부터 영국에서는 스코틀랜드를 담당하는 전담 장관을 두었고 1885년부터는 아예 그가 관리하는 Scottish Office를 창설하여 스코틀랜드의 특수성을 정치에 반영할 수 있는 장치를 마련했다. 이미 연합 당시부터 잉글랜드에 인구가 밀렸던 스코틀랜드에서는 "잉글랜드 놈들이 우리 차별한다"라는 의견이 끊이지 않았고 중앙정부는 이를 스코틀랜드 지역구 하원의원 의석 수 확대 등으로 달래주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잉글랜드와 다른 정체성을 가지고 있던 스코틀랜드에서는 1970년대부터 다시 자치의회 설치 주장이 제기되었다.

한편 아일랜드는 1801년에 완전히 영국에 병합되면서 잉글랜드 및 웨일스와 법역을 구분하지 않았지만, 아일랜드에서는 19세기 후반부터 자치운동이 대두되어 자치의회를 설치하고 법역을 구분해달라는 요구가 끊이지 않았다. 그러나 자치운동은 북아일랜드 얼스터 신교도와 보수당의 반발로 추진이 지지부진했고, 결국 아일랜드 민족주의자들은 자치 대신 독립을 선택하여 투쟁을 벌였다. 1920년에 영국 정부가 북아일랜드와 남아일랜드에 각각 별도의 자치의회를 설치했지만 이미 그걸로 독립 여론을 잠재울 순 없었다. 결국 1921년에 남아일랜드를 아일랜드 자유국이라는 자치령으로 지정했다. 이로서 남아일랜드는 영국에서 떨어져나가고[4] 북아일랜드는 영국에 남아 자치의회가 활동을 시작하였고, 잉글랜드 및 웨일스와는 별도의 법역(영미법)으로 구분되었다. 이로서 아일랜드 대신 '북아일랜드'가 영국을 이루는 구성국(country)으로 간주되었으며, 1927년에는 아예 국호도 '그레이트브리튼 및 북아일랜드 연합왕국'으로 바꿨다. 그러나 북아일랜드 자치는 처음 시작부터 가톨릭-아일랜드 민족주의자와 개신교-친영 연합주의자의 갈등으로 삐그덕댔고, 그것이 유혈사태로 발전된 1970년대부터는 아예 자치의회를 폐지하고 영국 정부가 직할하였다.

한편 country가 아닌 principality로 언급되었던 웨일스에서도 19세기 후반부터 자신들을 country로 인정해 자치권을 달라는 요구가 거세졌다. country로 인정해달라는 법적 근거는 스코틀랜드에 비해 미약했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잉글랜드와는 다른 점이 한두가지가 아니다보니 중앙정부 차원에서도 웨일스의 특수성을 반영할 수 있는 창구를 여럿 마련했다. 예를 들면 부처에 웨일스 전담 부서를 만든다던가 하는 식이다.

이에 제임스 캘러헌 내각에서는 자치 요구를 받아들여 1978년 스코틀랜드와 웨일스의 자치의회 설립 법안을 통과시키고 각 지역에서 주민투표를 치렀다. 이 자치의회는 법안에서 명시된 분야에 한해 입법권을 갖는 것이었는데, 정작 주민투표에서는 스코틀랜드에서 투표율 미달, 웨일스에서 80%의 반대라는 결과가 나와 자치는 무산되었다. 이는 당시 제임스 캘러헌 내각이 낮은 지지율을 보였던 탓에 해당 주민투표가 정권 심판 투표의 성격을 가지게 되었기 때문이다.

그리고 구성국 자치 논의는 자치에 부정적인 보수당이 장기집권함에 따라 쏙 들어갔다. 그러나 보수당 정부의 총리 마가렛 대처의 정책은 스코틀랜드와 웨일스에 큰 반감을 불러일으켰고, 이에 따라 자치 여론도 다시 커지기 시작했다. 그리고 오랜만에 노동당이 다시 정권을 탈환함에 따라 1998년토니 블레어 내각에서 스코틀랜드, 웨일스, 북아일랜드 자치를 강력히 추진해서 성사시켰다. 이는 스코틀랜드, 웨일스, 북아일랜드에 각각 단원제 의회와 자치정부를 설치하고 대부분의 입법 권한을 영국 의회에서 각 자치정부 의회로 넘기는 것으로, 1978년의 법안과 달리 자치의회는 법안에서 중앙정부 권한이라 명시하지 않은 모든 분야에서 입법권을 갖게 되었다. 노동당 내각은 해당 법안을 의회에서 통과시킨 후 주민투표에 부쳤고, 압도적인 찬성을 얻어 통과됨에 따라 1998년에 각 지역에 자치의회가 설치되었다. 여기에는 지역 자치 증진이라는 목적 외에도 당시 노동당이 강세였던 스코틀랜드에서 야당이 되더라도 지방정권은 잡고 있겠다는 의도, 그리고 자치권한을 줘서 독립열기를 무마하려는 의도이기도 했다. 블레어 내각의 주장은 "스코틀랜드 자치를 시행하면 독립의 필요성이 사라져서 즉사한다"는 것이었다. 특히 웨일스는 이로 인해 자신들이 영국의 구성국(country)으로 명확히 인정되는 쾌거를 얻었다.웨일스 자치정부 FAQ

이러한 이유로 인해 영국의 구성국(country)은 동등한 권한을 가지고 있지 않다. 예를 들면 스코틀랜드의 경우 오랫동안 잉글랜드와는 다른 나라였기 때문에 자치의회의 입법권도 가장 크며, 중앙정부 의회에서 스코틀랜드에 대한 입법권은 크게 제한된다.

반면 오랫동안 잉글랜드와 하나로 취급받던 웨일스의 경우 지금도 잉글랜드와 법역을 공유하고 있어 웨일스의 독자적 입법권은 제약이 크다. 자치의회 설치 당시에는 그마저도 1차 입법이 아니라 2차 입법(위임 입법) 형식이었다. 영국 국회, 스코틀랜드 의회, 북아일랜드 의회에서 만드는 법은 act라고 했는데 과거 웨일스 의회에서 만든 법은 그보다 약해 보이는 measure라고 불렀다. 2012년부터 자치권이 웨일스에 이양된 분야에 관한 법을 만들 때 1차 입법으로 법을 제정할 수 있게 격상돼서 이후에 웨일스 의회에서 제정한 법률들도 다른 곳과 동일하게 act라고 부르고 있지만 여전히 웨일스 의회가 직접 법을 만들 수 있는 분야는 스코틀랜드, 북아일랜드에 비해서는 적은 편이다. 그래서 아직도 영국 국회에서 잉글랜드와 웨일스에 걸쳐서 적용되는 법률들을 많이 만들어 내고 있다. 법원, 검찰 조직도 잉글랜드와 웨일스는 분리돼 있지 않다.

북아일랜드도 스코틀랜드만큼 폭넓은 입법권을 갖지만 여기는 강제적인 대연정 제도 때문에 내각이 구성되지 않는 경우가 많고 이 경우 영국 중앙정부의 북아일랜드부 장관이 대리로 북아일랜드를 관할하므로 자치 기능이 제대로 작동하지 않는 경우가 많다.

잉글랜드는 1707년 연합 이래 명실상부한 영국의 country지만 지금도 자치의회와 자치정부가 없다. 영국에서 잉글랜드가 차지하는 비중이 너무 압도적이기 때문이다. 그래서 잉글랜드 지역구 하원의원들을 법률 제정 과정에서 거부권을 행사할 수 있게 하는 법안이 2015년에 논란 끝에 채택되었는데 이것을 English votes for English laws(EVEL)이라고 한다. 하원에서는 잉글랜드에만 적용된다고 판단되는 법안의 경우, 법안 심의 과정 중 잉글랜드 지역구 하원의원들만 한데 모아서 이 법안을 수용할지 거부할지 다수결로 정하는 표결 절차를 만들었다. 수용하면 법안 심의의 다른 과정을 죽 밟을 수 있지만 거부하게 될 경우 그 법안을 수정하거나 폐기해야 한다. 즉 잉글랜드 지역구 하원의원 다수가 거부하는 법안은 아예 법으로 성립되지 못하도록 막을 수 있게 만든 것이다. 영국 국회의 상원은 지역구 개념이 없어 이런 절차를 못 만들지만, 영국 국회에서 만들어지는 모든 법률은 양원을 모두 통과해야 하므로 어차피 하원에서 EVEL을 통해 거를 수 있다. 어차피 상원 자체가 하원을 보조하는 역할로 축소된 지 오래되기도 했고... 비슷하게, 잉글랜드 뿐만 아니라 웨일스에도 적용되는 법안을 심의할 때는 잉글랜드+웨일스의 하원의원을 모두 모아놓고 법안을 수용할지 거부할지 묻는 절차를 밟게 된다. 그러나 이것이 잉글랜드 자치를 의미하는 것은 아니기에 논란이 완전히 종식된 것은 아니다. 잉글랜드가 너무 크기 때문에 잉글랜드 여러 지역별로 나눠서 스코틀랜드나 웨일스식의 자치를 도입하자는 주장도 있고 지방에서 이 운동을 전개하는 군소 정당들도 존재하지만 아직까지 강력한 지지를 얻고 있지는 못하다.

현재 잉글랜드에 속한 콘월에서 자신들을 country로 인정해 자치를 허용해달라는 여론이 존재하지만 인구가 55만 명밖에 되지 않아 가까운 시일 이내에 수용되기는 어려워보인다.

그 외에도 영국은 한때 수많은 식민지를 거느리고 있었고 지금도 일부 식민지를 해외영토라는 이름으로 거느리고 있지만 이들은 명목상 '영국이 가지고 있는 영토'로 취급될 뿐 영국의 영토는 아니었다. 이는 높은 자치권이 주어진 자치령 역시 마찬가지로 자치령은 영국의 구성국이 아니었다. 아울러 맨 섬, 채널 제도 역시 '영국 왕실이 가지고 있는 영토'(영국 왕실령)로 취급될 뿐 영국의 영토는 아니므로 구성국도 아니다.

2.2. 네덜란드

외국인들은 네덜란드 왕국(Koninkrijk der Nederlanden)과 네덜란드(Nederland)를 같은 개념으로 사용하지만 네덜란드 왕국의 국내법에서는 네덜란드 왕국과 네덜란드를 엄격히 구분하고 있다.

네덜란드 왕국은 주권국가를 의미하며, 네덜란드 왕국은 다시 4개의 구성국(land, 란트[5])으로 나뉘는데 유럽 본토를 위주로 구성된 네덜란드(+보네르, 사바, 신트외스타티위스), 아루바, 퀴라소, 신트마르턴이다. 구성국의 권한은 상당히 커서 네덜란드 왕국 전체의 헌법인 네덜란드 왕국 헌장의 하위 헌법으로써 별도의 헌법을 가지고[6] 각 구성국의 헌법은 다른 구성국 지역에 적용되지 않는다. 더불어 국방과 외교를 제외한 모든 분야에서 자치를 보장받으며, 구성국마다 독자적인 자치의회가 있어 의회에서 선출하는 총리가 내각을 꾸리고 자치정부를 이끈다. 네덜란드 본국과 달리 이들은 유럽연합에도 속하지 않으며, 화폐도 유로가 아닌 독자 화폐를 쓴다. 네덜란드 왕국은 네덜란드 이외의 다른 구성국에 네덜란드 왕국 국왕을 대리하는 총독을 파견하지만 이 총독은 의례적으로 총리를 임명하고 자치의회에서 통과된 법안에 대해 군말없이 도장 찍어줘야 하는 등 권한이 없는 것이나 다름없다. 구성국은 네덜란드 왕국 휘하에 있는 동등한 존재이지만 국방과 외교는 네덜란드 본국 정부가 전담한다.[7]

네덜란드는 19세기 이래로 네덜란드령 동인도네덜란드령 카리브 등 몇몇 식민지를 보유한 제국주의 국가였다. 그러나 나치 독일의 침공으로 영국으로 정부가 피난하면서 1931년에 발효된 웨스트민스터 헌장대서양 헌장의 영향을 받게 되었고, 그때까지 직할로 거느렸던 식민지에 어느 정도 본국과 동등한 대우를 해줘야 한다는 논의가 대두되면서 네덜란드를 네덜란드 왕국 휘하의 구성국 체제로 개편하는 방안을 구상했다. 특히 이는 독립 열기가 가장 강했던 네덜란드령 동인도(인도네시아)를 염두에 둔 것이었다. 하지만 당시 네덜란드 정부는 본국과 식민지 모두 행정력을 제대로 행사하지 못해 구상에만 머물렀다.

제2차 세계 대전이 끝난 이후 네덜란드령 동인도에서는 수카르노 등의 독립파가 인도네시아 공화국이라는 이름으로 독립을 선포했는데, 그러자 네덜란드는 독립이고 자치고 다 때려치고 군대를 파병해 인도네시아 독립전쟁을 치렀다. 전투에서는 이겼지만 당시 강대국들은 모두 네덜란드를 비난하는 바람에 독립파를 완전히 패퇴시키지 못했고, 결국 독립파와 협상하여 앞서 언급된 네덜란드 왕국의 구성국이 될 것을 제안했다. 그러나 수카르노는 이를 거절했고, 결국 동인도는 1950년에 인도네시아 공화국으로 완전히 독립하였다.

이 때 호되게 당한 네덜란드는 인도네시아와 주권 다툼이 있었던 서뉴기니를 제외한 남은 식민지들을 구성국으로 개편하는 작업에 착수했고, 그에 따라 1954년 네덜란드 왕국 헌장(tatuut voor het Koninkrijk der Nederlanden)이 채택되었다. 헌장은 네덜란드 왕국 전체의 헌법 역할을 하며, 네덜란드 왕국은 네덜란드, 네덜란드령 안틸레스, 네덜란드령 기아나를 구성국(land)으로 하는 주권국가로 정의되었다. 이후 네덜란드령 기아나에서는 독립 여론이 커졌고 이에 네덜란드 왕국 정부와 협상을 거쳐 1975년에 수리남이라는 이름으로 독립했다. 한편 네덜란드령 안틸레스에서는 서로 차이가 큰 여러 지역들이 하나의 정치체로 묶이는 것을 달가워하지 않았다. 이로 인해 1986년에는 아루바가 주민투표를 통해 네덜란드령 안틸레스에서 독립해 별도의 구성국이 되었으며[8], 나머지 네덜란드령 안틸레스는 2000년에서 2005년 사이에 '독립', '네덜란드령 안틸레스 존속', '네덜란드 (본국) 편입', '별도의 구성국이 됨' 중 하나를 택하는 주민투표를 치렀고 그 결과 각 지역이 다른 방안을 택했다. 이로써 네덜란드령 안틸레스는 2010년에 해체되었고, 퀴라소신트마르턴은 각각 네덜란드 왕국의 구성국이 되었으며, 보네르, 사바, 신트외스타티위스는 네덜란드 (본국)의 특별 지자체가 되었다.

1954년 10월 28일
네덜란드 왕국 헌장

1975년 11월 25일
수리남이 독립

1986년 1월 1일
아루바가 네덜란드령 안틸레스에서 독립

2010년 10월 10일
네덜란드령 안틸레스 폐지

본국

네덜란드령 안틸레스

네덜란드령 안틸레스

보네르·신트외스타티위스·사바(카리브 네덜란드)는
본국에 편입)

퀴라소

신트마르턴

아루바

네덜란드령 기아나(수리남)

(폐지)

2.3. 덴마크

일반적으로 이야기하는 덴마크유틀란트 반도와 셸란 섬, 푄 섬으로 구성되어 있는 북유럽 지역을 가리키기도 하고, 이들 지역과 페로 제도, 그린란드까지 포함해 가리키기도 한다. 이 중 후자를 지칭할 때에는 (덴마크) 왕국 공동체(Rigsfællesskabet)라고 한다.

이 왕국 공동체는 법적으로 규정된 것은 아니며 그저 덴마크 본국과 페로 제도, 그린란드를 아우르는 용어일 뿐으로 덴마크 본국, 페로 제도, 그린란드 각각을 편의상 구성국이라 칭한다. 페로 제도와 그린란드는 자치권을 부여받았지만 본국과 대등한 왕국 공동체의 일원으로 부여받은 것이 아니라 덴마크 본국에서 각각 1948년과 1979년에 별도로 법률을 제정해 자치권을 부여한 것이다.(그린란드는 2009년에 자치법을 새로 제정하여 자치권을 크게 확대) 페로 제도 자치법은 페로 제도를 덴마크 왕국에 존재하는 주민들의 공동체로 규정하고 있으며, 그린란드 자치법은 그린란드에 대한 정의를 하지 않았지만 그린란드의 주민들은 국제법에 따른 주민들의 자결권을 갖는다고 명시되어 있다.

각 구성국의 권한은 비대칭적이어서 국방과 외교는 모두 덴마크 왕국 공동체의 구성국 중 하나인 덴마크 본국이 전담한다. 나머지 두 지역은 각각의 자치법에 따라 단원제 자치의회를 가지고 자치의회에서 선출된 총리가 내각을 꾸려 자치정부를 이끌고 내정을 전담하지만 국방 관련 권한은 없고 외교 관련 권한은 상당히 제한적이다. 헌법도 이 세 지역은 같은 것을 쓰고[9] 페로 제도와 그린란드는 각각 덴마크 총선에 참여해 자신들을 대표하는 의원을 선거로 선출하여 덴마크 의회에 파견한다. 이런 점에서는 네덜란드의 구성국 체계보다는 영국의 구성국 체계와 유사하다.

원칙적으로 외교는 덴마크 본국이 전담하지만 페로 제도와 그린란드는 자신들에게만 영향이 미치는 문제에 대해서는 덴마크 본국을 대신해 국제적인 합의를 맺을 수 있다. 그래서 덴마크는 유럽연합 회원국이지만 페로 제도와 그린란드는 유럽연합이 아니다. 그린란드는 유럽연합의 전신인 유럽공동체에 덴마크를 따라 들어갔지만 1979년 자치법 제정 이후 자신들의 문제에 대한 제한적 외교 권한을 발동해 자신들의 이익을 무시하던 유럽공동체를 탈퇴했다.

2.4. 미국

미국은 state라 불리는 여러 나라(주)들이 합병하여 성립된 국가이다. United States of America라는 공식 국호도 이를 반영한 것이다. 이러한 시각에서 미국의 주는 미국이라는 나라를 이루는 '구성국'이다.

남북전쟁을 거친 뒤 state가 나라(country)라는 인식은 소멸하였지만 여전히 미국의 주는 높은 자치권을 가지고 있고 연방의 주 권한 침해에 대해 민감하다.

2.5. 소련 및 구 소련 국가들

소련은 소비에트 공화국들을 구성국으로 하는 연방국가이다. 소련은 자신들을 '공화국'의 연방이라고 명시적으로 헌법에 못박아두었다. 그리고 그 구성국의 자치권도 보장되어 있을 뿐더러 초기 소련 헌법에서는 구성 공화국의 외교권이나 탈퇴 권한도 보장하고 있었다. 미국이 연방을 이루는 주에 대해 외교권이 없고, 탈퇴 권한을 헌법에 명시하지 않은 것과는 차이가 있다.

그러나 소련은 이후 이오시프 스탈린의 독재를 맞으면서 헌법이 개정되어 구성국의 탈퇴 권한은 사라졌고 자치권과 외교권도 유명무실해졌다. 그러면서 소련 이래로 러시아에서는 '공화국'이라는 표현이 독립 국가를 가리키는 단어라고 인식되지 않고 '정치적 연합체(특히 연방)를 구성하는 단위'라는 뉘앙스로 쓰이는 경향이 강하다. 소련 자체도 공화국들의 연합체였고, 소비에트 러시아를 비롯한 일부 공화국들은 다시 자기 산하에 또 공화국들을 설치했다. 소비에트 러시아는 또한 소련과 별개로 내부에 독자적인 연방제를 운용하였다. 그러다 보니 소련 해체 후 독립국으로 재탄생한 러시아는 '러시아 연방 공화국' 같은 국호가 아닌 '러시아 연방'이라는 국호를 사용하게 되었다. 그들의 언어 습관상 공화국은 어디까지나 독립국이 아닌 연방에 소속된 구성 요소여야 하니까.

2.6. 뉴질랜드

뉴질랜드 왕국(Realm of New Zealand). 뉴질랜드니우에, 쿡 제도, 토켈라우, 로스 속령으로 이루어진 뉴질랜드의 여왕을 국가원수로 하는 정치제체. 이 중 로스 속령은 남극조약으로 인해 국제사회에서 인정받지 못한다. 이들은 뉴질랜드가 국방을 전담하며 외교권의 경우 쿡 제도[10]와 니우에[11]는 독자적으로 행사하며 나머지는 뉴질랜드에 위임하여 행사한다.

2.7. 아랍에미리트

아랍에미리트 연합(United Arab Emirates)은 7개의 토후국(Emirate) 연합체제로, 구성국은 아부다비, 두바이, 샤르자, 라스 알카이마, 푸자이라, 움 알쿠와인, 아지만이다. 각각의 토후국은 권력이 혈연으로 세습되는 전제왕정국가이고 연합은 토후국의 에미르 중 한 명이 선출되어 의장으로서 정부수반이 되며 나머지 에미르는 연합의 각료를 맡는다. 보통 토후국 중 국력이 가장 강한 아부다비의 에미르가 의장, 즉 대통령으로 선출된다.

2.8. 보스니아 헤르체고비나

보스니아인과 크로아티아인의 보스니아 헤르체고비나 연방과 세르비아인의 스릅스카 공화국으로 이루어진 연합국가로 대통령을 무려 3명[12]이나 뽑는 상당히 독특한 국가이다. 이 3명의 대통령은 대통령위원회를 구성하고 번갈아가며 위원장을 맡는다. 중앙정부의 권한은 미약하며 자치정부의 권한이 센 편이라 당장 갈라져도 이상하지 않을 상황이다. 자세한 사항은 보스니아 헤르체고비나 문서의 구성국 문단 참조.


  1. [1] 잉글랜드 축구 국가대표팀, 스코틀랜드 축구 국가대표팀, 웨일스 축구 국가대표팀, 북아일랜드 축구 국가대표팀으로 구성국 4개와 일치한다.
  2. [2] IOC 공식표기이므로 원어로 표기한다.
  3. [3] 그나마도 잉글랜드와 웨일스만 구성되어 있고 스코틀랜드와 북아일랜드는 불참했다.
  4. [4] 완전한 독립은 아니었지만 자치령은 '영국이 가지고 있는 영토'로 규정될 뿐 '영국의 영토'는 아니었다.
  5. [5] 네덜란드어로 '나라'라는 뜻도 있고 '지방'이라는 뜻도 있다.
  6. [6] 네덜란드 헌법, 아루바 헌법, 퀴라소 헌법, 신트마르턴 헌법이 모두 따로 있다.
  7. [7] 정확히는 입헌군주제 특성상 해당 권한은 모든 구성국을 대표하는 국왕의 권한이고, 국왕은 관례적으로 정치에 간섭하지 않으므로 네덜란드 본국의 정부가 대신 전담하게 되는 것이다.
  8. [8] 여긴 1996년에 독립하려고도 했으나 결국 포기했다.
  9. [9] 대신 헌법에 페로 제도, 그린란드에 대한 적절한 권리 보장 조항을 명시했다.
  10. [10] 대한민국과도 수교했다. 한국을 포함한 53개국이 외교 관계를 맺고 있다.
  11. [11] 대한민국과는 미수교 상태다. 21개국이 외교 관계를 맺고 있다.
  12. [12] 크로아티아계, 보스니아계, 세르비아계 각 1명.

분류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40.93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