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스(마블 시네마틱 유니버스)

마블 시네마틱 유니버스의 등장생물

이름

구스
Goose

종족

고양이[스포일러]

성별

암컷[2]

등장 영화

캡틴 마블

담당 배우(고양이)

레지[3], 곤조, 아치, 리조

1. 개요
2. 작중 행적
2.1. 정체
3. 기타

1. 개요

마블 공식 홈페이지

캐럴 댄버스가 6년 전 웬디 로슨 박사가 있었던 공군 기지에서 만난 로슨 박사의 애완 고양이로, 치즈태비답게 곁을 잘 주고 처음 보는 사람도 잘 따르는 아주 순한 고양이다.[4] 이름인 '구스'는 영화 탑건의 등장인물 구스[5]에서 따왔고, 원작에서 비슷한 포지션의 캐릭터는 스타워즈츄바카에서 따온 츄이였다.

앤트맨의 안토니, 가디언즈 오브 갤럭시로켓그루트를 이은 마블 영화의 마스코트 중 하나이다. 중반부까지는 관객들에게 훈훈함을 주었다면 후반부부터는 비중과 활약상이 많아진다. 캡틴 마블의 씬스틸러라고 할 만하다.

2. 작중 행적

첫 등장은 캐럴 댄버스의 회상 속. 스크럴들이 그의 기억을 뒤질 때, 공군 기지에서 로슨 박사와 함께 등장했다. 구스는 캐럴의 다리에 몸을 비비며 애교를 부리고, 로슨은 구스가 캐럴을 좋아한다고, 보통은 사람을 잘 따르지 않는 편이라고 말한다.

이후 프로젝트 페가수스가 진행됐던 공군 기지에서 자료를 찾으려는 캐럴닉 퓨리 앞에 갑자기 나타나 알짱대고 특히 캐럴의 관심을 끌려고 한다. 캐럴은 기억을 잃은 상태였기에 딱히 관심을 안 보였지만, 퓨리는 말투까지 변하면서 구스를 귀여워하는 고양이 덕후의 모습을 보여주었다.[6] 캐럴과 퓨리가 자료 보관실을 뒤지는 동안 계속 주변을 맴돈다. 이후 둘이 스크럴들의 추격을 피해 탑승한 쿼터젯에 따라 타서[7] 캐럴 일행에 합류하게 된다.

닉 퓨리는 구스를 계속 귀여워하는 반면, 스크럴인 탈로스는 구스를 고양이가 아니라 플러큰이라고 부르며 극도로 경계하며 두려워하는 모습을 보인다. 당연히 무시무시해 보이는 외계인이 일개 고양이를 무서워한다는 사실이 우스웠던 캐럴 일행은 내내 구스를 탈로스에게 들이대며 놀려먹는다. 이 시점에서는 그냥 스크럴 종족은 고양이를 플러큰이라고 부르며[8] 탈로스가 유독 고양이에 약한 것으로 예상됐으나...

2.1. 정체

주의. 내용 누설이 있습니다.

이 틀 아래의 내용은 해당 문서가 설명하는 작품이나 인물 등에 대한 줄거리, 결말, 반전 요소 등을 직·간접적으로 포함하고 있습니다. 내용 누설을 원하지 않으면 이 문서의 열람을 중단해 주십시오.

종족: 플러큰, 위험도: 높음

아틀란스의 탐지기로 측정된 구스의 정보

사실 구스는 지구산 고양이가 아니라, 위험도가 높은 외계 생명체인 '플러큰(Flerken)'[9]이었다. 식사 때 보여지는 진정한 모습은 촉수가 여럿 달린 생물이다. 단, 전신에 촉수들이 가득한 게 아니라 입을 중심으로 촉수들이 나 있다. 그래서 코믹스와 영화에선 입가에 구속구를 씌우기도 했으며 구스 역시 개봉 전 장난감으로 유출된 적이 있다.

6년 전에도 마-벨의 애완용 고양이로 위장해 있었던 것을 보면 크리족 스파이였던 마-벨이 호신용으로 키웠던 듯하다. 이후 마-벨이 죽자 계속 페가수스 연구소에서 마-벨을 찾아올 사람들을 기다렸던 듯. 캐럴의 기억 속에서 마-벨이 '구스가 널 잘 따른다.'라고 했는데, 6년 만에 나타난 캐럴을 알아보고 줄곧 따라다닌 것이다. 기억력이 좋고 의리가 깊은 듯. 이후 캡틴 마블과 퓨리가 탄 쿼터젯에 몰래 탑승해 일행과 동승하는 것을 보면 지능 역시 매우 뛰어나다. 심지어 클라이막스에서는 작중에서 크리 정도의 뛰어난 종족조차 암호로 구분했던 스크럴의 의태 능력을 한 번에 간파한다.[스포일러2]

그리고 이 사실을 모르던 닉 퓨리는 왜 스크럴들이 평범한 고양이인 구스를 두려워하는지, 크리들이 왜 구스를 특별 격리하는지 이해를 하지 못했기에[11] 크리가 구스의 입에 구속구를 채우자 "걔는 고양이지 한니발 렉터가 아니라고!"라 외치기도 했다.

허나 본색을 드러낸 크리 추격대에게 쫓기던 도중 구스의 입이 크게 벌어지면서 그 안에서 굵고 긴 촉수들이 튀어나오더니 추격대 서너명을 촉수로 옭아매 바닥과 천장에 패대기쳐 제압한 뒤 촉수 다발 한가운데 있는 주둥이로 하나씩 끌어당겨 먹어치우고 원래 모습으로 돌아왔다. #영상 그러고도 배가 부풀어오르고 무게가 늘어나지 않은 걸 보면 체내에 겉보다 훨씬 큰 내부공간을 지녔거나 현실과 다른 공간으로 보내버리는 것으로 보이는데, 마블위키에 의하면 플러큰의 뱃속에는 전 우주가 담겨 있으며, 심지어 다차원우주가 연결되어 있어 입으로 들어가면 평행우주로 이동하는 것도 가능하다고 한다.커비?

또한 캐럴에 의해 테서랙트까지 어쩌다 삼켰는데도 배가 조금 불룩해진 것 빼곤 멀쩡하다. 이를 보면 높은 위험도를 가진 게 납득이 가는 수준이다. 그나마 주인이나 가족으로 인정한 자들을 무척 잘 따르는 순한 성격이라는 게 천만다행일 지경이다.

캡틴 아메리카: 서로를 믿을 수 있어야 전우인 거죠.

닉 퓨리: 난 그 따위 감상을 떨다가 눈 하나를 잃었어.

캡틴 아메리카: 윈터 솔져

닉 퓨리: 망할 플러큰 같으니(Mother Flerken)![12]

마리아 램보: 괜찮아요?

닉 퓨리: 별거 아니야.

탈로스: 전혀 괜찮지 않아.

캡틴 마블

작중 후반에 이 고양이가 퓨리의 왼쪽 눈을 발톱으로 할퀴어서 실명시켰다. 그것도 심각한 상황이 아니라 사건이 다 끝나고 퓨리가 구스를 들어올리며 과하게 귀여워하다[13] 구스의 심기를 건드려버린 바람에 화를 내던 구스가 무심코 할퀴고 만 것이다. 닉 퓨리는 그냥 평범하게 할퀴어진 줄 알고 괜찮다고 했는데, 탈로스가 심각한 표정으로 괜찮지 않다고 말했고[14] 결국 그 말대로 그 눈을 잃었다. 보통 고양이가 아니다 보니 실명에 이를 만큼 심각한 내상을 입힌 듯하다. 윈터 솔져까지는 심오한 스토리가 있는 줄 알았는데 그냥 우주 고양이가 할퀸 것이었다.

스크럴 사건이 끝난 후 쉴드에서 맡기로 한 듯[15], 닉 퓨리의 사무실 한 켠에 고양이용 쿠션이 놓여있다. 그리고 테서랙트를 삼킨 이후 줄곧 안전히 보관하고 있다가, 영화가 끝난 뒤 2번째 쿠키 영상에서 테서랙트를 퓨리의 책상 위에 토해냈다.[16]

영화 후반부의 활약상 때문에 '사실은 최강자'라는 농담이 있다. 농담으로만 치부할 것이 아닌 게 스페이스 스톤의 에너지가 잠재된 캡틴 마블은 넘사벽이니 그를 제외하면 명백히 아군 측 최강 전력 맞다. 군인이긴 하나 인간 종족으로 위험도가 적게 측정된 닉 퓨리와 마리아, 그리고 민간인 여럿을 지켜야 해서 신중할 수밖에 없었던 탈로스를 크리 정예병들로부터 지구로 탈출할 수 있게 도와준 게 바로 구스였다. 단순한 씬스틸러를 넘어 전투 캐릭터라는 소임을 톡톡히 해냈다. 농담인 것 같지만 실제 인피니티 스톤 중 하나인 테서렉트를 삼키고도 그냥 배만 좀 불룩할 정도로 대단한 내구력을 가졌다.

개봉 후 인터뷰에서 감독은 "구스는 캡틴 마블이 가진 파워의 50%를 갖고 있다. 그것만으로도 엄청난 파워를 갖고 있는 것이다. 이번 영화에서 보여진 구스의 능력은 아주 일부분에 지나지 않는다. 빙산의 일각을 보여줬을 뿐이고 향후 기대하기 바란다."라고 밝혔다.그럴거면 어벤져스 엔드게임 최종전투에 참가시켰어야지 그때까지 살아있었을까?

3. 기타

  • 작중 캐럴이 할라 행성에서 6년 간 살았던 것을 감안하면 플러큰을 모르는 것이 설정오류가 아니냐는 의견도 있다. 왜냐하면 플러큰이 뭔지 모르는 종족은 인간뿐이고, 크리와 스크럴은 플러큰이 뭔지, 얼마나 위험한지 알고 있기 때문. 6년 동안 할라 행성에서 살면서 플러큰에 대한 지식을 접할 기회가 없었을지 의문이 생기는 부분이다. 물론 6년이라는 세월 동안 딱히 접할 기회가 없었다면야 모르는 게 말이 안 되는 건 아니다.
  • 원작에서 츄이는 캡틴 마블의 애완 고양이지만, 영화에서 구스는 닉 퓨리와 남게 되고 캐럴과 구스가 얽히는 장면이 그렇게 많지 않다. 아마 브리 라슨이 고양이 알레르기가 있는 탓에(그것도 상당히 심하다고 한다) 최소한의 촬영만 함께 했을 가능성이 높다. 그 때문인지 고양이와 닉 퓨리가 더 많이 보여주었으며, 영화 마지막에 캡틴 마블은 스크럴과 함께 우주로 떠난 반면 구스는 닉 퓨리가 있는 지구에 남았다. 덕분에 배드애스(Badass) 이미지가 강했던 닉 퓨리에게 고양이 집사 밈이 붙게 되었다. 정작 퓨리의 배우 새뮤얼 L. 잭슨은 브리 라슨처럼 알레르기가 있는 건 아니지만 고양이를 딱히 좋아하진 않는다 한다. 영화 속 닉 퓨리의 고양이 사랑은 아쉽게도 순 100% 연기였다는 말이다.
  • 고양이가 인기 많은 동물 중 하나이고 관람객들 사이에서도 구스의 평이 좋자 가디언즈 오브 갤럭시 VOL.2의 베이비 그루트 급으로 마케팅에서 푸쉬 받는 중이다. 디즈니에서는 구스와 관련된 각종 영상을 쏟아내는 중이며, 일본 SNS은 아예 구스로 도배를 해놨다. 아예 유튜브에서 구스 라이브 영상을 틀어주기도 했다. 베스트 댓글의 'Marvel knows what the internet wants'는 덤. 한국은 100만 관객 돌파 기념으로 마블 코리아에서 구스 영상을 공개했다.
  • 캐럴 댄버스 역을 맡은 브리 라슨은 한 인터뷰에서 구스에 대해 재능있고 품위 있으며 정말 아이코닉한 파트너라고 발언했다. 그런데 당시 옆에 있던 사무엘 L 잭슨이 자기가 맡은 닉을 말하는 걸로 착각한 나머지 브리에게 감동해 눈물을 훔쳤다. 브리: 댁이 왜 우세요?
  • 구스는 초안에선 비중이 그렇게 많은 편은 아니었다. 하지만 감독 라이언 플렉이 초안을 케빈 파이기에게 보여주자 파이기가 "구스의 비중을 200% 늘려라"[17] 라고 지시해서 지금의 캡틴 마블 마스코트가 되었다고.
  • 마블 코리아에서 '우리집 구스' 이벤트를 벌였다. 캡틴 마블의 포스터에 본인의 반려묘 합성해서 올리는 이벤트로, 인스타그램/페이스북/트위터에서 '#캡틴마블_우리집구스'로 검색하면 각종 한국 고양이들이 플러큰이 된 모습을 볼 수 있다.#. 그리고 유독 고양이를 좋아하는 트위터에서 열띤 반응을 보였는데, 마블 스튜디오 공식 트위터에서 우리집 구스 이벤트를 소개하자 캡틴 마블 코믹스 작가 켈리 수 디코닉[18]과 마거릿 스톨도 알게 됐다.
아우디 광고에 캡틴 마블과 같이 출연했다.


  1. [스포일러] 1.1 플러큰
  2. [2] 구스에게 she, her 등의 여성 인칭이 쓰였다. 또한 원작의 츄이도 암컷이었다.
  3. [3] 4마리의 배우 중 촬영 분량이 가장 많고, 포스터나 프로모션 등장도 담당한 얼굴마담.
  4. [4] 정작 로슨 박사는 구스가 캐럴에게 애교를 부리는 걸 보더니 "얘가 널 좋아하네. 원래 사람을 잘 안 따르는데"라고 말했다. 물론 최소 6년 이상의 시간이 지나면서 성격이 좀 변했을 수도 있긴 하다. 그리고 캐럴 한정으로는 '예전부터 잘 알고 좋아하던 사람이어서' 자꾸 다가가는 것일 가능성이 크다.
  5. [5] 톰 크루즈가 연기한 매버릭의 동료. 일단 이 영화의 주인공 캐럴이 공군 출신임을 반영한 오마쥬로 보인다.
  6. [6] 잘 들어보면 거의 ‘~해쪄요?’ 수준의 혀짤배기 말투까지 써 가며 구스를 예뻐하기에 여념이 없다. 한국어 더빙판에서도 성우 김기현의 고양이 팔불출 연기가 아주 일품. 그런데 정작 담당 배우인 새뮤얼 L. 잭슨은 고양이를 안 좋아한다.
  7. [7] 캐럴과 닉 퓨리조차 처음엔 몰랐을 정도로 자연스럽게 섞여들었다.
  8. [8] 근데 이미 탈로스가 뚜렷하게 "그건 고양이가 아니야. 플러큰이라고!"라고 두 종을 구분해서 반박한 걸 볼 때 이미 복선이 깔려 있었다.
  9. [9] 보는 사람에 따라 혐짤일 수도 있으니 주의
  10. [스포일러2] 10.1 크리에게 잡혀가는 도중 퓨리가 구스에게 크리 병사 한 명을 보고 어서 잡아먹으라고 재촉하는데도 그냥 가만히 있었고, 아예 퓨리의 품에서 빠져나와 그 병사에게 애교를 부리기까지 했는데, 알고보니 이 크리 병사는 탈로스가 의태해 변장한 것이었다. 그리고 곧 탈로스는 퓨리에게 들었던 '하바나에서의 작전'이란 말을 언급하여, 자신이 변장한 탈로스임을 암시해 준다.
  11. [11] 이후 크리들이 탐지기로 훑어볼 때 고양이에게 '종족: 플러큰, 위험도: 높음'이란 정보가 떴고, 정작 자신은 '종족: 인간 남성, 위험도: 낮거나 없음'으로 표기되자 탐지기가 잘못된 거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다만 이미 탈로스가 딱 보자마자 무시무시한 놈이라는 걸 알았던 걸 보면, 탐지기는 확인 절차였거나(플러큰이 모두 높음이 아니라 상대적으로 위험도가 낮은 것도 존재할 수 있다. 실제로 인간 남성의 위험도가 낮게 측정된 이유는 퓨리가 비무장 상태였기 때문이며 크리족을 위협할 만한 무기를 든 인간도 위험도가 낮게 나오진 않을 것이다.), 평범한 지구의 고양이를 보고 착각한 게 아니라 정말로 위험한 생명체임을 관객에게 확인시키기 위한 연출일 수 있다.
  12. [12] 새뮤얼 L. 잭슨의 명대사인 Motherf*ck을 패러디한 거다. 더빙판은 "이런~ 나쁜 녀석!"
  13. [13] 구스의 무시무시한 본모습을 본 이후임에도 "우리 착한 플러큰! (Who's the good flurken)"하며 귀여워했는데 그냥 특이한 고양이로 생각하기로 한 모양.
  14. [14] 참고로 탈로스는 욘-로그의 총에 맞아 중상을 입은 상태였다.
  15. [15] 위험한 외계 생물이긴 하나 성격이 얌전해서 페가수스 기지에서 로슨 박사 없이 6년을 보냈는데도 무슨 일이 일어나지 않았다. 마리아의 집에서 뒷풀이를 할 때도 아이들 근처에 구스를 풀어둘 정도.
  16. [16] 첫 번째 쿠키 영상이 인피니티 워 이후 시점이라 이 영상 또한 그 시점인 줄 알고 의아해하는 관객들이 몇 있는데 주변 배경을 보면 1990년대 닉 퓨리의 사무실이 맞다.
  17. [17] "This is going to need at least 200% more of this cat in this movie"
  18. [18] 영화 초반에 카메오로 출연했다. 캡틴 마블이 스크럴을 추적하다 놓친 뒤 전철에서 내려 역사 내를 걸어갈 때, 그의 차림새를 위아래로 훑어보고 지나가는, 와인색으로 염색한 머리에 안경을 낀 여성.
  19. [스포일러3] 19.1 엔드게임에서 브루스 배너가 핑거 스냅으로 소멸된 생명체들을 도로 부활시켰으므로, 만일 구스도 핑거 스냅 희생자였다면 그 때 돌아왔을 것이고,수명이 다해 이미 죽었다면 돌아오지 않았을것이다.

이 문서의 내용 중 전체 또는 일부는 캡틴 마블(영화) 문서의 r590 판, 4번 문단에서 가져왔습니다. 이전 역사 보러 가기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80.61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