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인회(기업인)

이름

구인회(具仁會)

출생

1907년 8월 27일, 대한제국 경상남도 진주부

사망

1969년 12월 31일 (62세)

본관

능성 구씨 도원수파

자녀

슬하 6남 4녀

종교

유교

1. 개요
2. 생애
3. 그의 경영이념
5. 수상 경력
6. 이야깃거리

1. 개요

대한민국기업인이자 LG그룹의 창업주이다. 아명은 정득(丁得). 호는 연암(蓮庵). 경상남도 진주 출신. 아버지 구재서(具在書)와 어머니 진양 하씨(晋陽 河氏) 하정식(河廷植)의 딸[1] 하근(河近)[2] 사이에서 장남으로 태어났다. 능성 구씨(綾城 具氏) 도원수파(都元帥派)로 잘 알려져 있다.

2. 생애

구인회의 집안은 본래 양주, 파주 등지에서 세거하는 문인 집안이었다. 12대조 구사민은 좌찬성을 지낸 인조의 외할아버지 구사맹의 동생이며 9대조 구음도 승정원 좌승지를 역임하였다. 8대조 구문유가 고령 현감을 지낸 후 7대조 구반부터 벼슬에 나가지 않고 진주로 내려와 터를 잡고 조부 구연호가 문과 급제 전까지 모두 벼슬에 진출하지 않았다. 구인회의 조부는 홍문관 교리, 사간원 정언을 지냈다. 따라서 사업을 시작하는 데 강한 유교가풍 때문에 많은 어려움이 있었지만 오히려 강한 유교가풍 덕에 할아버지의 지지를 받고 사업을 시작할 수 있었다.[3]

1920년 같은 마을 김해 허씨(金海 許氏) 허만식(許萬寔)의 딸[4] 허을수(許乙壽)[5]와 결혼해 6남 4녀를 슬하에 두었다. 이후에 그가 사업을 시작할 때 허만식 일가가 동업하는 형식으로 허씨 집안이 LG의 창업 및 경영에 참여했다.[6]

1926년 서울의 중앙고등보통학교를 2년 수료하고 귀향해 지수협동조합의 이사로 취임하였는데 이것이 사업가로서의 첫 출발이었다.

1931년 진주에서 동생 구철회와 함께 구인회상점이라는 포목상을 했다. 1941년에는 구인상회로 이름을 변경했다.

독립운동가인 안희제에게 1만원[7]을 건네며 독립운동을 지원했다는 이야기가 있지만, 이는 LG그룹의 일방적인 주장으로 관련사료가 부족하며 한겨레에서도 이 점을 지적하고 있다.# 반대로 동양척식주식회사에서 사업자금 8천원을 대출받고, 일제가 조직한 진주상공회의소의 의원직을 역임함과, 태평양전쟁을 찬양하는 신문광고에 후원기업으로 이름을 올리고, 전시에 조선의 물자통제를 담당했던 경남상공경제회의 진주지부원을 지낸등 친일행위에 대한 관련 근거는 충분하기에 독립운동을 지원했다고 보기엔 불분명하다.

1944년 트럭 30대로 운수업을 시작했다.

1945년 부산에서 조선흥업사를 설립했다. 이는 당시 미군정청에서 허가받은 무역업 1호업체이다. 그가 부산에서 사업활동을 하고 있을 때 장인 허만식의 친척 허만정이 일본 유학에서 돌아온 아들 허준구를 대동하고 찾아왔다. 허만정은 구인회에게 "사돈의 역량을 익히 알고 찾아온 것이니 내 아들 준구를 밑에 두고 사람을 만들어 주소. 나도 사돈 사업에 출자 좀 할 생각이오."라고 부탁했다.

때마침 동생 구정회의 제안을 받아들여 화장품 판매사업을 시작하게 되었다. 판매대리만 하던 조선흥업사는 화장품 생산에까지 사업영역을 확대해 나갔다. 생산을 시작하면서 당시 부산 서대신동에 있던 자택은 생산공장으로 바뀌었다. 첫 제품은 럭키크림이었다.[8]

화장품을 만들다가 플라스틱에 대한 이해만 높이면 칫솔, 빗 등의 일상 생활용품을 만들 수 있음을 깨닫고 좀 더 본격적인 제조업으로의 진출을 위해 1947년 1월 5일자로 락희화학공업사를 설립하였다. [9]

1952년 부산 범일동 공장에서 빗과 비누갑을 만들기 시작했다. 나무빗만 쓰던 사람들은 합성수지 빗에 열광했다. 이승만 대통령도 합성수지 빗을 보고 한국에서 이런 제품이 나온 것에 감격했다고 한다.

1955년 럭키치약을 출시했다. 1956년에 창경원에서 열린 산업박람회장에서 럭키치약을 10만 개 무료증정하는 이벤트를 열었다. 결국 출시 3년 만에 당시 시장을 석권한 미국제 콜게이트치약을 물리치고 국내시장을 석권했다.

해외원조에 의한 전후복구사업에 의해 50년대 후반에는 전기통신이 대부분 복구되었다. 이 시기에 구인회는 민간방송의 출현과 라디오에 관심을 두었다. 라디오의 수요는 늘어나고 있었지만 전부 외제밖에 없었기 때문이다. 1959년 한국 최초의 전자공업회사인 금성사가 설립되었다. 그해 11월 국산 라디오 1호 A-501[10]을 출시했다.

군사정부 출범 이후 군부는 기존 대기업들에게 비료, 정유, 제철, 화섬, 시멘트 등의 기간산업에 진출할 것을 명했다. 이에 구인회는 화섬공장을 짓겠다고 신청했다. 하지만 군부는 LG에게 전선공장을 지을 것을 명령했다. 이를 놓고 재계에서는 기업의 로비라는 억측이 무성했다.

1963년 사돈 이병철[11]에게서 방송사업참여에 대한 제안을 받았다. 방송사업에 참여하면 자사의 TV에 대한 수요가 늘어날 것을 예상하고 제안을 받아들였다. 그렇게 동양방송을 운영하던 중 경영에 대하여 삼성과 LG 간의 의견대립이 있어서 이병철과의 토론 끝에 방송사업에서 철수하기로 결정되었다.

1964년 국내 최초의 합성세제인 하이타이를 출시했다. 이는 세탁기의 보급과 함께 우리 의생활에 새로운 문화가 자리잡는 계기를 불렀다. 같은 해에는 국제신보까지 인수하였다.

1965년 정부에 정유사업으로 진출하고 싶다고 사업신청서를 제출했다. 그러나 정부는 반응이 없었다. 하지만 1966년 정부가 제2 정유공장 사업희망자를 모집함에 따라 재계에는 이를 두고 경쟁이 일어났다. LG, 롯데, 한화 등 6개 기업이 신청서를 제출했다. 결국 기술력이 높은 것으로 유명한 LG가 낙점되었다.

1967년 주방용 액체세제와 두발용 샴푸를 출시했다.

1968년 회갑기념으로 연암문화재단을 세웠으나, 이듬해인 1969년 12월 31일에 뇌종양으로 타계했다.[12]

LG연혁

3. 그의 경영이념

  • 인화단결, 개척정신, 연구개발

4. 가계도

  자세한 내용은 범 LG가 문서를 참고하십시오.

5. 수상 경력

  • 대통령 표창 (1970)

6. 이야깃거리

  • 구인회(지수초 1기)가 수학한 지수초등학교이병철[13], 허정구(GS, 지수초 4회 졸업), 조홍제(효성)가 다녔던 학교이다. 대기업 창립자가 무려 4명 현재는 학생이 없어서 2009년에 인근에 있는 초등학교와 통폐합해서 위치를 이전했다. 그 전까지 LG에서 금전적으로 지원을 했다고 한다.


  1. [1] 출처: 《능성구씨족보》 구재서편.
  2. [2] 출처: 구재서 묘비.
  3. [3] GS 허씨 가문도 LG처럼 유교적 기풍이 대단하여 단적으로 삼성, 롯데의 경우에는 딸들이 경영일선에 나서서 진두지휘하지만 LG나 GS의 딸들은 경영에 전혀 참여하지 않고 재벌가로 출가해서 전업주부인 경우가 대부분이다. 또한 유교적 가풍에 대해 덧붙이자면 손자 구본무의 경우, 장자 승계 전통의 경영의 대를 이을 아들이 없어 그의 동생 구본능의 친자 구광모를 양자로 입적하였다.
  4. [4] 출처: 《능성구씨족보》 구인회편.
  5. [5] 출처: 구인회 묘비. 구인회보다 2살 연상. 구인회는 결혼한 후에 아명을 버리고 구인회라는 이름을 썼다.
  6. [6] 이후 2005년에 허씨 집안은 LG그룹에 갖고 있던 지분을 떼어내어 GS그룹으로 분가하였다.
  7. [7] 현재 가치로 약 1억원
  8. [8] 70~80대 어르신들에게 속칭 '동동구리무'로 잘 알려진 크림로션이다.
  9. [9] 락희는 즐거운 락, 기쁠 희 한자에 영어로는 Lucky를 의미하며, 구정회의 아이디어로 상호로 채택했다.
  10. [10] 부품 국산화율 60%
  11. [11] 구인회의 3남(구자학 아워홈 대표)이 이병철의 2녀(이숙희 씨)와 결혼
  12. [12] 그리고 50년 뒤 장손인 구본무도 같은 병으로 아버지보다 먼저 세상을 떠났다.
  13. [13] 물론 삼성 이병철이다. 구인회가 1907년생, 이병철이 1910년생이라서 약간의 나이 차가 나지만 구인회와 한 교실에서 수학하여 동기로 졸업했다.

이 문서의 내용 중 전체 또는 일부는 구인회 문서의 r67 판, 1번 문단에서 가져왔습니다. 이전 역사 보러 가기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51.25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