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중앙박물관

국립중앙박물관
國立中央博物館 | National Museum of Korea

종류

박물관

주소

서울특별시 용산구 서빙고로 137 (용산동6가)

개장

1909년제실박물관 설립연도
2005년건물 설립연도

연락처

02-2077-9000

홈페이지 소장품 검색

1. 개요
2. 역사
3. 국립중앙박물관장
4. 소장품
4.1. 주요 소장품
5. 관람 정보
6. 교통
7. 논란 및 비판
8. 여담
9. 관련 문서

1. 개요

박물관 및 미술관 진흥법 제10조(설립과 운영) ①국가를 대표하는 박물관과 미술관으로 문화체육관광부장관 소속으로 국립중앙박물관과 국립현대미술관을 둔다.

④문화체육관광부장관은 문화유산의 균형 있고 효율적인 수집·보존·조사·연구·전시 및 문화향유의 균형적인 증진을 꾀하기 위하여 필요한 곳에 국립중앙박물관, 국립민속박물관 또는 국립현대미술관의 지방 박물관 및 지방 미술관을 둘 수 있다.

문화체육관광부와 그 소속기관 직제 제29조(직무) 국립중앙박물관(이하 "중앙박물관"이라 한다)은 고고학·미술사학·역사학 및 인류학 분야에 속하는 문화재와 자료를 수집·보존 및 전시하여 일반 공중의 관람에 제공하며, 이에 관한 연구·조사와 전통문화의 계몽·홍보·보급 및 교류에 관한 사무를 관장한다.

서울특별시 용산구에 위치한 한국에서 가장 대표적인 최대 규모의 국립 박물관. 행정조직법상으로는 문화체육관광부의 소속기관이다. 관람객 수는 아시아 1위, 세계 10위이며, 소장 유물 약 33만 점으로, 세계적으로도 상당한 규모에 속한다.[1] 다만, 2017년도 관람객 수는 아시아 2위, 세계 12위로 내려갔고(2017년 아시아 1위는 타이페이 고궁박물원) 2018년도 관람객 수는 세계 20위권 밖으로 밀려났다(2018년 아시아 1위는 북경 고궁박물원).

박물관 및 미술관 진흥법 제10조 제3항에 따라 국립중앙박물관은 박물관 사업 외에도 국내외 문화재, 박물관 자료를 보존 및 관리하고 국내 다른 박물관에 대해 지도·지원 및 업무 협조를 하고 국내 박물관 협력망을 구성하여 운영 하거나 그 밖에 국가를 대표하는 박물관으로서의 기능 수행에 필요한 업무 등을 수행한다.

2. 역사

역사가 꽤나 기구하다. 현재 국립중앙박물관은 연혁의 시작을 순종황제가 지은 제실박물관으로 상정해 놓았다. 사실 지금의 국립중앙박물관 컬렉션의 기초는 조선총독부 박물관과 이왕가박물관(해방 후의 덕수궁미술관, 92년 궁중유물전시관으로 분리. 현재의 국립고궁박물관), 그리고 민속학의 대가 송석하가 지은 남산의 국립민족박물관 소장품을 합친 것이다. 그러나 총독부박물관과 이왕가박물관이 모두 일제에 의하여 설립되었기 때문에 처음엔 조선총독부 박물관[2]을 인수 개편하여 1946년에 덕수궁 안의 석조전 건물에서 개관한 것으로 설명하였다. 그러나 최광식 관장의 취임 이후 이왕가박물관이 1909년 대한제국의 제실박물관에서 시작되었다는 점에 주목해 박물관의 시작은 제실박물관으로 보고, 2009년을 한국박물관 100주년의 해로 선포하고 몽유도원도 등을 비롯한 유물이 전시되는 대규모 특별전과 행사를 열었다.

일제강점기에 일제가 총독부 박물관에 조선 전국의 문화재를 모으면서 규모를 넓혔다. 일제는 대영박물관이나 루브르 박물관처럼 식민지 유물들을 본토로 마구 실어나르려 하지는 않았는데 처음에는 조선 식민지배가 오래오래 갈 것으로 착각했고, 제2차 세계대전 후반 패색이 짙어졌을 때는 이미 미 해군에게 제해권을 완전히 빼앗겨서 대한해협 건너 일본 본토로 실어나를 수가 없었다.[3] 그러나 일본인 개인적으로는 꽤 많은 유물을 반출했다.

광복 이후 경복궁 경내의 총독부박물관 자리에 그대로 있다가 6.25 전쟁이 터지고 유물과 박물관도 임시수도 부산으로 피난가게 되었다. 북한은 조선중앙력사박물관 문서에서 설명돼 있듯, 과거 조선왕실과 일제가 수집해뒀던 한국사 핵심 문화재들을 그대로 물려받은 남한과 달리 북한 지역에는 조그만 평양부립박물관 정도뿐이었기 때문에[4] 문화재가 많지 않았다. 침공 직후 서울을 점령한 인민군이 아직 서울에 남아있는 유물을 다 가져가려고 박물관 직원들을 협박해서 유물들을 포장하게 했는데, 적화통일이 거의 눈앞이라 생각해 서두르지 않다가 인천상륙작전 이후 빠른 속도로 북진이 시작되자 인민군은 서둘러 도망가느라 유물은 서울에 그냥 두고 갔다. 결국 서울이 수복되면서 아직까지 남아있던 거의 대부분의 유물을 부산으로 옮겼는데 이때 미처 옮기지 못한 대형 중국 벽화나 양나라 미라는 훼손되었다고 전한다. 1953년 휴전 이후 서울로 오면서 경복궁 경내로 돌아왔으나 그해 10월에 경복궁 부지가 구황실재산사무총국(현 문화재청)에 넘어가자 1954년 2월부터 남산의 구 국립민족박물관 건물에 머물렀으나, 그해 6월에 남산 건물이 연합참모본부로 쓰이자 그해 11월에 덕수궁 석조전으로 이전하였고 이듬해 2월에 개관하였다.

덕수궁 시절인 1957년 12월부터 1959년 6월까지 미국 8개 도시에서 처음으로 국보급문화재 해외전시회를 가졌으며, 1961년 3월부터 1962년 5월까지 영국·프랑스·네덜란드·독일·오스트리아에서 중요문화재 해외순회전시를 하여 일제 식민사관에 매몰된 외국인들에게 우리의 역사를 폭넓고 알기 쉽게 소개시키는 데 노력하였다. 1968년 7월 문교부 소속에서 문화공보부 소속으로 직제가 개편된 뒤 1972년에 지금의 국립민속박물관 건물을 신축해 이전하였다. 그러나 1982년 정부과천청사 신설로 중앙청(구 조선총독부 청사) 건물이 비자 해당 건물을 개조해 1986년에 이전하고 그해에 구 중앙청 후생관 건물(1979년 건립)을 사회교육관으로 개편하였다.

구총독부에 둥지를 튼 시절에도 사회교육관 신설 외에 1990년 '움직이는 박물관' 신설을 통해 전국 어린이들에게도 폭넓게 우리의 역사에 대한 이해를 심어주는 데 노력했고, 1995년 당시 문민정부의 '역사 바로 세우기' 정책으로 조선총독부 건물을 철거하면서 소장품들이 임시로 근처 벙커에 들어가 있었다가 경복궁 경내의 구 사회교육관 건물(현 국립고궁박물관)을 개축하여 이전하였다.

이후 미군 용산기지 골프장을 돌려받아 조성된 용산가족공원 내에 크고 아름다운 건물을 지어서 2005년에 안착하여 비로소 세입자나 다름없는 신세를 벗어났다. 개관 기념으로 잠시 무료개방을 하다가 이듬해부터 입장료를 받았으나, 광복 60주년 기념으로 한시 무료개방을 하더니 모든 국립박물관의 입장료를 없애서 현재는 일단 무료다. 현재 앞마당에 국립한글박물관이 2014년 10월 개관하였으며 차후 주변 부지도 기증 받아 국립민속박물관을 이전하고(지금의 이상한 건물은 폭파...) 전쟁기념관까지 연결하여 거대한 뮤지엄 파크를 만들겠다는 구상이지만... 과연 언제쯤 완성될지? 다만 현 위치가 저지대인지라 대규모의 홍수가 닥쳤을 경우 문화재가 피해를 입을 수 있다는 우려가 있다.

현재 문화체육관광부 산하 차관급 기관이며 산하에 12개의 지방 국립박물관(경주, 공주, 광주, 김해, 나주, 대구, 부여, 전주, 제주, 진주, 청주, 춘천)과 1개의 전시관(미륵사지유물전시관[5])을 거느리고 있는 나름 대규모의 기관이다. 참고로 국립민속박물관은 문화체육관광부 직속의 별도 기관이며, 국립고궁박물관은 문화재청 산하로 모두 국립중앙박물관과는 관련이 없다. 국립문화재연구소(문화재청 산하), 대한민국역사박물관(문화체육관광부 산하), 전쟁기념관(국방부 산하), 독립기념관(국가보훈처 산하), 국립현대미술관(문화체육관광부 산하)과도 마찬가지이다. 바로 앞의 국립한글박물관 역시 마찬가지로 문화체육관광부 소속의 별도 기관이다.

건물의 모티브는 한국사람들이 가장 흔하게 볼 수도 있고 귄위적이거나 사치스럽게 느끼지 않는 성벽에서 따왔다고 한다. 하지만 대한민국의 중앙박물관이라는 역사성이 전혀 느껴지지 않는다는 이유로, 2013년에 동아일보와 건축전문지 SPACE가 국내 건축가들에게 설문조사한 결과로 나온 해방이후 최악의 건물들에 17위로 랭크된 흑역사가 있다.

2009년에 국립중앙박물관 100주년 특별전을 했었는데 누가 한국 최고 최대 박물관 아니랄까봐 국내는 물론 국외의 여러 박물관, 미술관에서 엄청 귀한 전시물을 보내 축하했었다. 몽유도원도, 훈민정음 해례본, 천마도 등 평소에 보기 힘든 유물들도 100주년을 축하해주기 위해 보내져와서 전시했었다. 엔간하게 유명한 유물들도 쩌리로 보일 지경(...) 특히 이 특별전이 무려 무료라서 어마어마한 인파가 몰렸었다. 전국의 역사학도, 미술학도는 물론 문화계통에 관심있는 사람은 남녀노소 몰려와서 장사진을 이루었다. 특히 몽유도원도는 1인당 1분만 볼 수 있도록 관람을 제한할 정도로 어마어마한 인파가 몰렸었다. 국중박의 위엄 내지는 국내 박물관에서의 위치를 잘 보여주었던 특별전.

2012년 이명박 정권 당시 영부인인 김윤옥 여사가 서울 핵안보 정상회의에 참석한 국가 정상들과 만찬을 가졌는데 하필이면 그 장소가 국립중앙박물관이었다. 그것도 강당이나 교육관이 아닌 유물을 전시하는 제1전시실. 박물관을 가 본 사람은 당연히 알겠지만 박물관에 들어갈 경우 음식은커녕 음료수 한 잔도 들고 가지 못하게 되어 있다. 이렇게 상식에 어긋난 행동에 대해 전용우"미친 짓"이라며 까댔고 이에 대해 박물관 측은 "뉴욕이나 프랑스도 국립박물관 안에서 만찬을 즐길 수 있다"라든가 "유물들은 모두 벽부장으로 격리되어 있으며 온습도조절장치가 있어 피해는 없다"고 해명했다. 의외로 잘 알려지지 않았는데, 그것은 아래의 사건 때문이다.[6]관련기사

2015년, 박근혜가 이곳에다가 한국-프랑스 수교 130주년을 기념해 콜베르재단과의 연계를 통해 2015년 5월부터 8월까지 전시회를 열고 싶어했다. 얼핏보면 별문제가 안 될 거 같아 보이지만 콜베르재단은 카르티에, 루이비통을 비롯한 프랑스 명품업체들의 연합체로, 쉽게 말하면 명품 전시회를 이곳 국립박물관에다 열자고 했다는 소리다. 당시 김영나 국립중앙박물관장이 "상업성이 강한 전시는 할 수 없다"며 완강히 반대하면서 전시회는 무산되었다. 관련기사

>노 전 국장은 “국립중앙박물관 전시실에 700만~800만 원짜리 원피스 등 프랑스 명품을 전시하라고 했다. 전시관 앞에서 판촉 행사까지 하겠다고 했다”고 밝혔다. 그는 “지나친 상업성에 박물관 직원들이 나자빠졌다. ‘병인양요’에 빗대 ‘병신양요’라고들 했다”라며 “김 관장이 끝까지 반대하다가 잘렸다”고 말했다.

관련 기사

2018년 광복절에 '정부수립 70주년 및 광복 73주년 기념식'이 본 박물관에서 개최되었다.

3. 국립중앙박물관장

국립중앙박물관장은 차관급 정무직 공무원으로 대통령이 직접 임명하는 자리다. 같은 부처 산하인 국립현대미술관장, 국립민속박물관장, 국립고궁박물관장은 고위공무원단 나등급의 일반직 혹은 학예연구관이 임명된다. 비교하면 무려 2등급이나 높은 자리이다.

  • 역대 관장

4. 소장품

국보 78호 금동미륵보살반가사유상, 6세기 후반, 미상

국보 83호 금동미륵보살반가사유상

소장품 중에 당연히 국보보물 등 국가지정문화재가 많다. 그러나 유물의 수준에 비해서는 또 많은 것이 아닌데, 가끔보면 교과서에도 나오는 엄청 유명한 유물도 국보나 보물이 아닌 경우가 많다. 문화재의 지정 및 등록을 담당하는 문화재청의 공식적인 해명은 문화재의 지정 및 등록은 문화재의 가치도 중요하지만 관리의 문제점이나 훼손의 가능성도 중요한 판단 기준이라는 것. 즉 아무리 좋은 문화재라도 한국에서 가장 안전하고 전문적인 관리를 받은 국립중앙박물관 안에 있으니 지정의 시급성이 떨어져 후순위로 밀린다는 것이다. 그럴 듯한 이야기지만 사실 이건 문화재청과 국립중앙박물관의 사이가 안 좋기 때문이라는 이야기가 많다. 비슷한 일을 담당하는 두 기관이 기싸움을 하면서 서로의 조직을 늘려가고 있는데, 문화재청이 1992년 궁중유물전시관(지금의 국립고궁박물관)을 만들면서 국립중앙박물관 소장의 왕실유물을 대규모로 빼가 두 기관의 사이가 더 악화되었다는 것. 그리고 국박은 국박 소장이라는 것 만으로 소장품에 권위가 어느 정도 서기 때문에 국보니 보물이니 하는 권위를 빌려와서 소장품에 가치를 부여할 필요가 없기 때문이기도 하다. 그런 권위가 상대적으로 약한 사설기관이 좀 더 타이틀을 위한 노력을 많이 한다. 실제로 최근 두 기관의 협력을 위해 문화재청이 국립중앙박물관의 주요 소장품을 국가지정문화재로 지정하고 국립중앙박물관은 여기에 협력한다는 보도자료를 내기도 했다. 이건 역설적으로 두 기관이 사이가 좋지 않았다는 반증이 된다. #

국사책에 나오는 유물 중 많은 수[15]를 이곳에서 소장하고 있다. 물론 건축물 같은 건 빼야 되니 절대 다수까지는 아니지만서도, 옮길 수 있는 건 정말 많다. 내부에 도 있으며[16] 진흥왕 북한산 순수비 등 야외에서 훼손이 될 만한 유물도 이 안으로 옮기는 경우가 많다.

파란만장한 근대사를 겪어서인지 박물관내의 유물들은 온전하게 원 소유주에게 있다가 온 케이스가 거의 없고, 국가에서 경매에 부쳐진 걸 구매해서 회수하거나 기증받은 것이 거의 대다수. 출토지가 불분명한 경우도 많다. 당장 한국 불교미술의 정수라 불리는 위 사진의 두 유물도 마찬가지다.

6.25 전쟁 때 하마터면 잿더미가 될 뻔했으나 이걸 알아본 유엔군 장교가 귀중한 문화재라고 하여 잘 보관하여 미국에서 눈독을 들이기도 했었던 문화재들이 겨우 남은 경우도 있었다.

유물의 규모에 비해 순회전시가 잘 안 되는 편이다. 일반적으로 세계적인 박물관들은 몇 개월에서 몇 년 단위로 유물을 교체해주는데, 국립중앙박물관은 재개관 이후 대표 유물이 교체된 적이 거의 없다. 예외가 있다면 국보 78호 금동미륵보살반가사유상과 국보 83호 금동미륵보살반가사유상으로 석가탄신일마다 서로 교대해서 전시한다. 참고로 이 반가사유상들은 우리나라 문화예술의 최고봉으로 손꼽히는 것들로, 아예 작은 방에 단독으로 전시되어 있을 정도로 특별대우를 받고 있다. 국립중앙박물관의 대표 문화재는 물론이고 우리나라의 대표 문화재로서 인정받아 외국에서 한국 관련 전시를 할 때에는 거의 빼놓지 않고 초청받는다. 다만 훼손 우려 때문에 국외전시를 나가는 것은 조심스러운 편이다.[17]

조선총독부가 조선땅에 전시하고 있다가 패망 이후 챙기지 못하고 두고 간 중앙아시아 유물 오타니 컬렉션도 소장 중이다. 오타니 컬렉션은 일본 니시혼간지(西本願寺) 당주였던 오타니 고즈이(大谷光瑞, 1876~1948)가 현 중국령 위구르 지역의 베지클릭 석굴사원, 막고굴 등에서 약탈, 수집해온 벽화 및 온갖 예술품들이다. 이 오타니 컬렉션은 오타니 개인의 재정문제로 3분되어 떠도는 것 중 한 갈래가 총독부에 흘러들어와 그대로 광복으로 이어지면서 국립중앙박물관의 소장품이 된 것. 다른 설로는 중국에서 국내로 옮겨와 다시 일본으로 반출 대기중에 2차 세계대전이 끝나면서 그대로 주저앉은 것이라는 설도 있다. 동일한 종류의 유물이 역시 베를린역사박물관에 소장되어 있었지만 제2차 세계 대전 와중에 소실되었기 때문에[18] 세계 유일본으로서의 가치가 높다. 은연중에 현재 위구르지역을 지배중인 중국이 반환을 바라고 있기는 하지만 일단은 돌려 줄 국가가 없다는 명분으로 무시하는 중. 위구르, 즉 동투르키스탄 독립 망명정부도 "중국에게 돌려줘봐야 서북공정으로 써먹을 테니, 한국이 그냥 보관하길 원한다."는 반응을 보였다. 그런데 이 유물들은 위구르족이 남긴 것이 아니기 때문에 소유권을 주장할 근거는 별로 없다. 오타니 컬렉션은 위구르인들이 도래하기 전 한나라~당나라 사이에 중국과 실크로드 도시국가문명이 남긴 유물이 대부분으로, 위구르 족은 이슬람교로 집단 개종한 이후 이 유물들을 파괴한 민족(이슬람 특유의 우상숭배 금지 및 우상파괴를 생각해보라)이지 이 유물들을 만든 민족이 아니다.[19] 위구르족은 유목민족이며, 여러 잡다한 민족이 섞인 민족이라서 당나라 시기에야 독립된 실체로서 역사에 등장한다. 실제로 이들은 당나라 후반부터 현재 중국의 신장 위구르 자치구[20] 지역에 정착하기는 했지만, 투루판 지역이 아니라 실제로는 훨씬 더 서쪽의 타림분지와 (옛 소련의 공화국 영역이었던) 그 서쪽 대거 있었다. 실제로 오타니가 주로 발굴을 명목으로 유물을 가져간 투루판 지역에 정주했던 민족은 18세기까지 오이라트준가르부였고 준가르부는 티베트 불교를 믿고 있었기 때문에[21] 이슬람이 주류였던 중앙아시아와는 달리 그나마 우상파괴에서 무사할 수 있었다. 오히려 현재 위구르족이 이곳에 널리 퍼지게 된 이유는 건륭제가 준가르부를 학살하고 비어있는 땅을 지키기 위해서 위구르족을 비롯한 서쪽의 중앙아시아계 민족과 동쪽의 한족을 이곳으로 널리 이민시켰기 때문이다. 이곳의 중심지인 우루무치 어원 자체가 위구르어가 아니라 준가르어에서 유래한 것이다. 그러니까 적어도 위구르족이 자기네 영역이 아니었던 투루판지역에서 발굴한 자기 것이라고 주장할 근거는, 한족과 마찬가지로 없다. 오타니 컬렉션을 만든 사람들은 위구르족도, 한족도 아닌 인도유럽어계의 고대 토하라인들이다. 그들이 사용하던 토하라어는 그리스어, 게르만어, 로망스어와 같은 위상의 인도유럽계 언어에 해당했다.[22] 고구려 벽화에서 자주 나오는 서역인들이 이들로서 금발, 홍발 벽안의 전형적인 백인들이었다. 현재 동투르키스탄 지역의 위구르족들이 푸른 눈에 서양인들과 비슷한 외모특징을 일부 공유하고 있는 것은 위구르족들이 9세기 오아시스 도시들을 파괴한 후 재정착과정에서 강간과 통혼 등의 과정으로 그들의 피가 섞인 연유이다. 토하라인들은 불교를 숭상했으며 남북조시대 중국에서 활동하던 불교史에서 가장 위대한 고승들 중 하나인 구마라습의 출생지도 바로 토하라인들의 오아시스 국가들 중 하나였던 쿠차였다. 고대 중국 문명과 한족들이 만들었다고 말할 수 있는 서역 유물은 둔황석굴오르도스 지역을 기반으로 한 일부 유적에 기반한 게 한계라고 말할 수 있다. 일부에서는 오타니 컬렉션을 반환하자는 운동과, 이 운동의 주장을 실어준 한겨레 21을 비판하고는 하지만, 현지에서 전시하고 보관한다는 조건이라면 반환해도 딱히 무리라고 할 수는 없다. 위구르족이 설령 독립하더라도 현지의 박물관에 전시 중이라면, 독립 후에도 현지에 남을 것이기 때문이다.

4.1. 주요 소장품

언제든 유물의 소재를 옮길 수 있는 국립박물관의 특징상 중앙박물관과 소속 박물관의 유물 전체를 기록한다. 기간에 따라 유물이 옮겨다닐 수 있다.

지정구분

호(号)

지정명칭

소재지

비고

국보

3

서울 북한산 신라 진흥왕 순수비

중앙

국보

60

청자 사자형뚜껑 향로

중앙

국보

61

청자 어룡형 주전자

중앙

국보

78

금동미륵보살반가사유상

중앙

국보

79

경주 구황동 금제여래좌상

중앙

국보

80

경주 구황동 금제여래입상

중앙

국보

81

경주 감산사 석조미륵보살입상

중앙

국보

82

경주 감산사 석조아미타여래입상

중앙

국보

83

금동미륵보살반가사유상

중앙

국보

86

개성 경천사지 십층석탑

중앙

국보

89

평양 석암리 금제 띠고리

중앙

국보

90

경주 부부총 금귀걸이

중앙

국보

91

도기 기마인물형 명기

중앙

국보

92

청동 은입사 포류수금문 정병

중앙

국보

93

백자 철화포도원숭이문 항아리

중앙

국보

94

청자 참외모양 병

중앙

국보

95

청자 투각칠보문뚜껑 향로

중앙

국보

96

청자 구룡형 주전자

중앙

국보

97

청자 음각연화당초문 매병

중앙

국보

98

청자 상감모란문 항아리

중앙

국보

99

김천 갈항사지 동ㆍ서 삼층석탑

중앙

국보

100

개성 남계원지 칠층석탑

중앙

국보

102

충주 정토사지 홍법국사탑

중앙

국보

104

(전)원주 흥법사지 염거화상탑

중앙

국보

110

이제현 초상

중앙

국보

113

청자 철화양류문 통형 병

중앙

국보

114

청자 상감모란국화문 참외모양 병

중앙

국보

115

청자 상감당초문 완

중앙

국보

116

청자 상감모란문 표주박모양 주전자

중앙

국보

119

금동연가7년명여래입상

중앙

국보

125

녹유골호(부 석제외함)

중앙

국보

127

서울 삼양동 금동관음보살입상

중앙

국보

131

고려말 화령부 호적 관련 고문서

중앙

이른바 국보 호적. 태조 이성계의 개국 전 고려 호적

국보

166

백자 철화매죽문 항아리

중앙

국보

167

청자 인물형 주전자

중앙

국보

168

백자 동화매국문 병

중앙

국보

170

백자 청화매조죽문 유개항아리

중앙

국보

175

백자 상감연화당초문 대접

중앙

국보

178

분청사기 음각어문 편병

중앙

국보

180

김정희세한도

중앙

소유주는 손창근. 기탁유물

국보

185

상지은니묘법연화경

중앙

국보

186

양평 신화리 금동여래입상

중앙

국보

191

황남대총 북분 금관

중앙

정작 전시되있는 방에는
벽면에 천마총 금관이라 되있다.

국보

192

황남대총 북분 금제 허리띠

중앙

국보

193

경주 98호 남분 유리병 및 잔

중앙

국보

194

황남대총 남분 금목걸이

중앙

국보

195

토우장식 장경호

중앙

두 점으로 중앙과 경주에서 나누어 보관중

국보

239

송시열 초상

중앙

국보

245

초조본 신찬일체경원품차록 권20

중앙

국보

246

초조본 대보적경 권59

중앙

송성문 기증[23]

국보

253

청자 양각연화당초상감모란문 은테 발

중앙

국보

259

분청사기 상감운룡문 항아리

중앙

국보

260

분청사기 박지철채모란문 자라병

중앙

국보

271

초조본 현양성교론 권12

중앙

송성문 기증

국보

272

초조본 유가사지론 권32

중앙

송성문 기증

국보

273

초조본 유가사지론 권15

중앙

송성문 기증

국보

280

성거산 천흥사명 동종

중앙

국보

325

기사계첩

중앙

보물

2

옛 보신각 동종

중앙

보물

166

서울 홍제동 오층석탑

중앙

보물

190

원주 거돈사지 원공국사탑

중앙

보물

240

백자 청화투각모란당초문 항아리

중앙

보물

269-1

감지은니묘법연화경 권1

중앙

마곡사 소유. 기탁

보물

269-4

감지은니묘법연화경 권7

중앙

보물

270

감지은니묘법연화경 권6

중앙

보물

282

여주 고달사지 쌍사자 석등

중앙

보물

328

금동약사여래입상

중앙

보물

329

부여 군수리 석조여래좌상

중앙

보물

331

금동미륵보살반가사유상

중앙

보물

332

하남 하사창동 철조석가여래좌상

중앙

보물

333

금동보살입상

중앙

보물

338

금령총 금관

중앙

보물

340

청자 철채퇴화삼엽문 매병

중앙

보물

342

청자 음각모란 상감보자기문 유개매병

중앙

보물

343

부여 외리 문양전 일괄

중앙

보물

344

청자 양각갈대기러기문 정병

중앙

보물

345

백자 상감모란문 매병

중앙

보물

346

청자 상감동채모란문 매병

중앙

보물

347

분청사기 상감어문 매병

중앙

보물

358

원주 영전사지 보제존자탑

중앙

보물

359

충주 정토사지 홍법국사탑비

중앙

보물

360

제천 월광사지 원랑선사탑비

중앙

보물

361

양평 보리사지 대경대사탑비

중앙

보물

362

창원 봉림사지 진경대사탑

중앙

보물

363

창원 봉림사지 진경대사탑비

중앙

보물

364

나주 서성문 안 석등

중앙

보물

365

원주 흥법사지 진공대사탑 및 석관

중앙

보물

452

청자 구룡형 주전자

중앙

보물

453

도기 녹유 탁잔

중앙

보물

454

경주 노서동 금팔찌

중앙

보물

455

경주 노서동 금귀걸이

중앙

보물

456

경주 노서동 금목걸이

중앙

보물

515

숙신옹주 가옥허여문기

중앙

보물

522

강세황필 도산서원도

중앙

보물

527

김홍도필 풍속도 화첩

중앙

보물

547-1

김정희 종가 유물

중앙

기탁

보물

568-1

윤봉길의사 유품

중앙

선서문 및 유서

보물

569-7

안중근의사유묵-용공난용연포기재

중앙

보물

588

강민첨 초상

중앙

진주강씨 백각공파 소유, 기탁

보물

589

강현 초상

중앙

진주강씨 백각공파 소유, 기탁

보물

590

강세황 초상

중앙

진주강씨 백각공파 소유, 기탁

보물

592-1

허목 수고본

중앙

보물

648

승자총통

중앙

보물

767-4

몽산화상법어약록언해

중앙

보물

852

휴대용 앙부일구

중앙

보물

868

성세창 제시 미원계회도

중앙

보물

869

성세창 제시 하관계회도

중앙

보물

870

호조낭관계회도

중앙

보물

871

연정계회도

중앙

보물

886

황자총통

중앙

보물

897

조흡 고신왕지

중앙

보물

903

청자 상감매죽학문 매병

중앙

보물

904

고대 그리스 청동 투구

중앙

손기정선수 기증. 국내 유일의 서양 지정문화재

보물

928

남양주 봉인사 부도암지 사리탑 및 사리장엄구

중앙

보물

949

예념미타도량참법

중앙

보물

950

묘법연화경 권5~7

중앙

보물

953

조숭 고신왕지

중앙

보물

954

조서경 무과홍패

중앙

보물

967

상설고문진보대전전집 권7~8

중앙

보물

969

재조본 유가사지론 권64

중앙

보물

970

대방광원각수다라요의경(언해) 권상 1의1, 2의1~3, 권하1의1~2, 2의2~3

중앙

보물

971

묘법연화경 권5~7

중앙

보물

972

재조본 유가사지론 권55

중앙

보물

1023

신해생갑회지도

중앙

보물

1045

청자 음각‘상약국’명 운룡문 합

중앙

보물

1046

화개현구장도

중앙

보물

1054

백자 병

중앙

보물

1060

백자 철화끈무늬 병

중앙

보물

1061

백자 철채 뿔잔

중앙

보물

1067

분청사기 상감연화당초문 병

중앙

보물

1078-2

한호 필적-석봉진적첩

중앙

보물

1079

홍무예제

중앙

보물

1080

대방광원각약소주경 권상

중앙

보물

1081

묘법연화경

중앙

보물

1082

금강반야바라밀경

중앙

보물

1083

대방광불화엄경 정원본 권20

중앙

보물

1097

염제신 초상

중앙

기탁

보물

1124

대방광불화엄경소 권30

중앙

보물

1125

불설대보부모은중경

중앙

보물

1126

대방광불화엄경보현행원품별행소

중앙

보물

1127

천노해 금강반야바라밀경

중앙

보물

1137

상지은니대방광불화엄경 정원본 권4

중앙

보물

1138

감지금니묘법연화경 권7

중앙

보물

1139

백지묵서묘법연화경 권7

중앙

보물

1140

묘법연화경(언해) 권3

중앙

보물

1156

재조본 경률이상 권8

중앙

보물

1157-1

성리대전서절요

중앙

보물

1158

고금운회거요 권27~30

중앙

보물

1159

음주전문춘추괄례시말좌전구독직해 권62~70

중앙

보물

1160

진충귀 개국원종공신녹권

중앙

보물

1161

진충귀 고신왕지

중앙

보물

1166

여주 출토 동종

중앙

보물

1168

청자 상감매죽학문 매병

중앙

보물

1204

의겸등필 수월관음도

중앙

보물

1281-1

자치통감 권236~238

중앙

보물

1325

전 낙수정 동종

중앙

보물

1326

함창 상원사 사불회탱

중앙

보물

1327

석조지장보살좌상

중앙

보물

1328

기영회도

중앙

보물

1329

백자 청화소상팔경문 팔각연적

중앙

보물

1359

감은사지 동삼층석탑 사리장엄구

중앙

보물

1404

봉사조선창화시권

중앙

보물

1405

비해당소상팔경시첩

중앙

보물

1437

백자 달항아리

중앙

보물

1459

해동조계복암화상잡저

중앙

보물

1483

이채 초상

중앙

보물

1484

남구만 초상

중앙

보물

1485

강이오 초상

중앙

보물

1486

이광사 초상

중앙

보물

1487

서직수 초상

중앙

보물

1496

윤급 초상

중앙

보물

1499-2

이하응 초상 일괄 - 금관조복본

중앙

보물

1538

동국대지도

중앙

보물

1626

김현성 필적

중앙

보물

1628

효종어필 칠언시

중앙

보물

1632-2

정조어필-제문상정사

중앙

보물

1662

대혜보각선사서

중앙

보물

1663

대승기신론의기 권상, 하

중앙

보물

1671

윤순거 초서 무이구곡가

중앙

보물

1676

윤순 필적 고시서축

중앙

보물

1677-1

이광사 행서 화기

중앙

보물

1677-2

이광사 행서 원교법첩

중앙

보물

1679

이인상 전서 원령필

중앙

보물

1685-1

김정희 해서 묵소거사자찬

중앙

보물

1823

농경문 청동기

중앙

보물

1869

청자 상감운학문 매병

중앙

보물

1875

정선필 풍악도첩

중앙

보물

1877

봉화 태자사 낭공대사탑비

중앙

보물

1878

경주 호우총 출토 청동 ‘광개토대왕’명 호우

중앙

보물

1882-2

고려 십육나한도(제15 아벌다존자)

중앙

보물

1883

고려 오백나한도

중앙

총 6폭

보물

1887

고려 노영 필 아미타여래구존도 및 고려 태조 담무갈보살 예배도

중앙

보물

1899

은제도금화형탁잔

중앙

보물

1901-7

조선왕조의궤

중앙

화성성역의궤

보물

1907

함통6년명 청동북

중앙

보물

1925

금강산 출토 이성계 발원 사리장엄구 일괄

중앙

보물

1930

청자 퇴화초화문 표주박모양 주전자 및 승반

중앙

보물

1931

청자 죽순모양 주전자

중앙

보물

1932

청자 투각연당초문 붓꽂이

중앙

보물

1975

나전경함

중앙

보물

2001

경주 황오동 금귀걸이

중앙

보물

2012

‘회암사’명 약사여래삼존도

중앙

보물

2018

고령 지산동 32호분 출토 금동관

중앙

보물

2029

이인문 필 강산무진도

중앙

국민[24]

16

방상시 탈

중앙

국민

66

구장복

중앙

국민

67

적의본 및 폐슬본

중앙

국보

28

경주 백률사 금동약사여래입상

경주

국보

29

성덕대왕신종

경주

국보

38

경주 고선사지 삼층석탑

경주

국보

87

금관총 금관 및 금제 관식

경주

국보

88

금관총 금제 허리띠

경주

국보

188

천마총 금관

경주

국보

189

천마총 관모

경주

국보

190

천마총 금제 허리띠

경주

국보

195

토우장식 장경호

경주

두 점으로 중앙과 경주에서 나누어 보관중

국보

207

경주 천마총 장니 천마도

경주

일반 비공개

국보

275

도기 기마인물형 뿔잔

경주

보물

202

의성 관덕동 석사자

경주

보물

314

감지금니묘법연화경 권3~4

경주

광흥사 소유. 기탁

보물

315

백지묵서묘법연화경 권1, 3

경주

광흥사 소유. 기탁

보물

339

서봉총 금관

경주

보물

366

감은사지 서삼층석탑 사리장엄구

경주

보물

617

천마총 금제 관식

경주

보물

618

천마총 금제 관식

경주

보물

619

천마총 목걸이

경주

보물

620

천마총 유리잔

경주

보물

621

천마총 환두대도

경주

보물

622

천마총 자루솥

경주

보물

623

황남대총 북분 금팔찌 및 금반지

경주

보물

624

황남대총 북분 유리잔

경주

보물

625

황남대총 북분 은제 관식

경주

보물

626

황남대총 북분 금제 고배

경주

보물

627

황남대총 북분 은잔

경주

보물

628

황남대총 북분 금은제 그릇 일괄

경주

보물

629

황남대총 남분 금제 허리띠

경주

보물

630

황남대총 남분 금제 관식

경주

보물

631

황남대총 남분 은관

경주

보물

632

황남대총 남분 은제 팔뚝가리개

경주

보물

633

경주 황남동 금제 드리개

경주

보물

634

경주 황남동 상감 유리구슬

경주

보물

635

경주 계림로 보검

경주

보물

636

도기 서수형 명기

경주

보물

884

삼안총

경주

보물

1110-1

정몽주 초상

경주

임고서원 소유, 기탁

보물

1151

청동 옻칠 발걸이

경주

보물

1152

경주 죽동리 청동기 일괄

경주

보물

1411

임신서기석

경주

보물

1474-1

경주이씨 양월문중 고문서 및 향안

경주

경주이씨 양월문중 소유, 기탁

보물

1475

경주 월지 출토 금동판 불상 일괄

경주

보물

1844

경주 월지 금동초심지가위

경주

보물

1870

경주 황룡사 구층목탑 금동찰주본기

경주

보물

2010

경주 얼굴무늬 수막새

경주

보물

2001

경주 황오동 금귀걸이

경주

보물

2028

도기 연유인화문 항아리 일괄

경주

국보

108

계유명삼존천불비상

공주

국보

154

무령왕 금제관식

공주

국보

155

무령왕비 금제관식

공주

국보

156

무령왕 금귀걸이

공주

국보

157

무령왕비 금귀걸이

공주

국보

158

무령왕비 금목걸이

공주

국보

159

무령왕 금제 뒤꽂이

공주

국보

160

무령왕비 은팔찌

공주

국보

161

무령왕릉 청동거울 일괄

공주

국보

162

무령왕릉 석수

공주

국보

163

무령왕릉 지석

공주

국보

164

무령왕비 베개

공주

일반 비공개

국보

165

무령왕 발받침

공주

일반 비공개

국보

247

공주 의당 금동보살입상

공주

보물

148

공주 중동 석조

공주

보물

149

공주 반죽동 석조

공주

보물

979

공주 서혈사지 석조여래좌상

공주

국보

103

광양 중흥산성 쌍사자 석등

광주

국보

143

화순 대곡리 청동기 일괄

광주

보물

587

필암서원 문적 일괄

광주

필암소원 소유, 기탁

보물

1233

현자총통

광주

보물

1488

심득경 초상

광주

보물

1874

순천 매곡동 석탑 청동불감 및 금동아미타여래삼존좌상

광주

보물

1937

신여량 상가교서

광주

보물

1938

신여량 밀부유서

광주

보물

1993

분청사기 상감 ‘경태5년명’ 이선제 묘지

광주

보물

1922

부산 복천동 출토 금동관

김해

보물

2019

부산 복천동 22호분 출토 청동칠두령

김해

보물

2020

부산 복천동 38호분 출토 철제갑옷 일괄

김해

국보

143

나주 신촌리 금동관

나주

보물

660

최희량 임란관련 고문서

나주

기탁

보물

1772

총마계회도

나주

밀양박씨 지산경수공파 소유, 기탁

국보

182

구미 선산읍 금동여래입상

대구

국보

183

구미 선산읍 금동보살입상

대구

국보

184

구미 선산읍 금동보살입상

대구

국보

282

영주 흑석사 목조아미타여래좌상 및 복장유물

대구

복장유물 일부 기탁

보물

325

칠곡 송림사 오층전탑 사리장엄구

대구

보물

357

칠곡 정도사지 오층석탑

대구

보물

957

김일손 거문고

대구

기탁

보물

1237

밀성박씨 삼우정파 종중 고문

대구

보물

1410

금동 당간 용두

대구

보물

1617

이헌국 호성공신교서

대구

기탁

보물

1904

김천 갈항사지 동․서 삼층석탑 출토 사리장엄구

대구

보물

2017

경산 신대리 1호 목관묘 출토 청동호랑이모양 띠고리

대구

국민

65

흥선대원군 기린흉배

대구

국민

229

진주하씨 묘 출토유물

대구

국보

287

백제금동대향로

부여

국보

288

부여 능산리사지 석조사리감

부여

국보

293

부여 규암리 금동관음보살입상

부여

국보

327

부여 왕흥사지 출토 사리기

부여

보물

107

부여 보광사지 대보광선사비

부여

보물

194

부여 석조

부여

보물

195

금동정지원명석가여래삼존입상

부여

보물

330

부여 군수리 금동보살입상

부여

보물

1215-2

이색초상-영모영당본

부여

한산이씨 대종회 소유, 기탁

보물

1845

부여 사택지적비

부여

국민

30-1

보부상 유품(1)

부여

기탁

국민

30-3

보부상 유품(3)

부여

기탁

국민

110

(전)박신용장군 의대

부여

기탁

국민

225

(전)고불 맹사성 유품

부여

기탁

보물

1753

익산 미륵사지 금동향로

익산

보물

1890

익산 심곡사 칠층석탑 출토 금동불감 및 금동아미타여래칠존좌상

익산

심곡사 소유, 기탁

보물

1991

익산 미륵사지 서탑 출토 사리장엄구

익산

국보

123

익산 왕궁리 오층석탑 사리장엄구

전주

보물

718

전주이씨 고림군파 종중 문서 일괄

전주

기탁

보물

725

남원양씨 종중 문서 일괄

전주

기탁

보물

728

설씨부인 권선문

전주

고령신씨 귀래공파 소유, 기탁

보물

792

이상길 초상

전주

기탁

보물

1876

완산부지도

전주

보물

2033

완주 갈동 출토 동검동과 거푸집 일괄

전주

보물

2034

완주 갈동 출토 정문경 일괄

전주

보물

652-2

이형상 수고본-탐라순력도

제주

보물

1510

최익현 초상

제주

보물

2002

이익태 지영록

제주

국보

105

산청 범학리 삼층석탑

진주

국보

324

이제 개국공신교서

진주

기탁

보물

311

노인 금계일기

진주

보물

637

도기 바퀴장식 뿔잔

진주

보물

647

천자총통

진주

보물

668

권응수장군 유물

진주

기탁

보물

858

중완구

진주

보물

862

지자총통

진주

보물

885

현자총통

진주

보물

1020

김광려 삼남매 화회문기

진주

성산김씨 임계공파 소유, 기탁

보물

1078-1

한호 필적 - 한석봉증유여장서첩

진주

보물

1096

오희문 쇄미록

진주

기탁

보물

1212

이운룡 선무공신 교서 및 관련 고문서

진주

보물

1476

김시민 선무공신 교서

진주

보물

1632-1

정조어필-신제학정민시출안호남

진주

기탁

보물

1864

소상팔경도

진주

국보

106

계유명전씨아미타불비상

청주

보물

367

기축명아미타불비상

청주

보물

368

미륵보살반가사유비상

청주

보물

1167

청주 운천동 출토 동종

청주

보물

1380

신경행 청난공신교서 및 관련문적

청주

영산신씨 충익공파 소유, 기탁

보물

1880

청주 명암동 출토 ‘단산오옥’명 고려 먹

청주

보물

1936

최석정 초상 및 함

청주

보물

1947

숙명신한첩

청주

국보

124

강릉 한송사지 석조보살좌상

춘천

보물

1479

유숙 초상 및 관련 교지

춘천

고흥유씨 춘천종중 소유, 기탁

보물

1509

허목 초상

춘천

보물

1871

동제염거화상탑지

춘천

보물

1872

전 회양 장연리 금동관음보살좌상

춘천

보물

1873

원주 학성동 철조약사여래좌상

춘천

국민

120

청풍부원군 상여

춘천

5. 관람 정보

기본 관람료가 공짜인 대신 주로 기획 전시실에서 하는 특별전(혹은 기획전)은 관람료가 비싸다. 문제는 값은 비싼데 그만큼 제값을 하는 전시회가 그렇게 많지는 않다는 게 흠. 특히 해외 박물관 협력해서 하는 전시회 쪽은 팜플렛에 있는 게 전부라는 말이 나올 만큼 부실한 케이스가 있다. 성인은 세종대왕님 한 장부터 시작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라서 가기 전에 할인 가능한 수단을 찾아보고 가는 것이 좋다. 다만, 2010년대 후반에 들어오면서는 특별전도 퀄리티가 전반적으로 조금은 높아졌다. 특히 지도예찬, 대고려전, 오백나한전, 실경산수화전 같은 전시들은 평이 매우 좋았다.

호수를 끼고 계단을 올라가서 광장에 도착하면 광장계단위로 남산타워가 우뚝 서 있는 것처럼 보인다.

만약 이곳에 처음 방문하였거나 역사에 관하여 잘 모른다면, 1층을 둘러보면서 기본적인 흐름을 읽는 것이 중요하다. 이 1층에서 금동대향로[25] 같은 유물 몇점만 보고 3층으로 올라가자. 3층의 조각 공예관에 있는 유물이 유물사적으로 더 가치있는 것들이다. 이후에 다리와 시간이 여유가 있으면 2층 서화관을 둘러보는 것도 좋다. 날씨가 흐려서 햇빛이 강하지 않으면 야외전시장에서 염거화상 탑(국보 104호)을 비롯하여, 고려 태조 왕건이 가장 공을 들여세운 흥법사 진공대사탑과 석관(보물 365호), 개성에서 옮겨온 것으로 고려 석탑의 특성을 잘 보여주는 남계원(국보 100호)과 조선시대의 대표적인 종으로 알려진 보신각종(보물 2호) 등을 관람하는 것도 괜찮다. 또한 국립중앙박물관은 매해 우리나라 고찰들에서 보관하고 있는 유명 괘불을 빌려와 2층(불교회화실)과 3층, 두 층에 걸쳐 4~6개월간 전시하고 있다. 괘불은 그 절에 가도 실물을 보기 힘들기 때문에, 유명 괘불들의 모습을 자세히 볼 수 있는 가장 좋은 곳이 바로 국립중앙박물관이기도 하다. 불화에 관심 있는 사람들은 꼭 찾아가보도록 하자. 꽤나 장엄한 맛이 있다. 2019년 현재는 공주 마곡사 괘불을 전시하고 있는 중이다.

여느 박물관 같이 가이드가 있다. 선생님의 해설을 듣고 싶다면 시간 보고 방문하도록. 그리고 굳이 가이드 시간을 맞추지 않아도 3천 원에 PDP(음성 + 영상), 1천 원에 MP3(음성만 지원)를 대여하면 된다. 게다가 무료 전시안내 앱까지 있다! 구글플레이나 앱스토어에서 국립중앙박물관을 키워드로 검색하면 맨 위에 똑같은 이름의 앱 두 개가 있는데 하나는 KTO에서 만들었고 하나는 애니모비에서 만들었다. 아무거나 하나 깔아서 쓰면 된다. 물론 상설전시관에 한하여 안내가 되지만 꽤나 유용한 앱.

방해 안 받고 조용히 관람하기 상당히 어려운 곳 중에 하나이다. 방학 시즌에는 학생들, 행락철에는 노인 관람객이 많아지고 해외 관광객과 가족 단위 방문객까지 해서 1년 내내 시끄러운 곳이다. 조용하게 다니고 싶으면 행락철과 소풍 기간을 피한 평일, 특히 오후 9시까지 개관하는 수요일 오후~저녁 정도가 제일 좋다. 특히나 장소가 장소이기 때문에 방학 시즌만 되면 말 그대로 초딩 천국이 된다. 특별전을 보러 가는데 방학을 끼고 하는 전시회라면 방학 시작 전에 다녀 오자. 방학 기간에 끼어서 보면 난장판 사이에서 돈만 기부할 수 있다.

해외 전시로 인해서 간판급 유물들이 사라지고 안내판만 덜렁 있는 낭패를 볼 수도 있다. 박물관 홈페이지에서 잘 알아보고 가자. 특히 뉴스에 나올 정도로 해외 전시면 어지간한 네임드급은 몽땅 다 해외로 출장[26]을 가기 때문에 막상 박물관을 가도 낚일 수도 있다.

박물관으로 들어가면 유물이 전시돼있는 전시관이 진열된 복도로 들어가게 되는데 가기 전 왼쪽을 보면 기부함이 있다. 이 돈들은 전액 유물보존 및 해외유출문화재 환수에 사용된다고 한다.

기념품점에서 파는 기념품(굿즈) 디자인이 상당히 호평. 자칫 고리타분하게 느껴질 수 있는 옛 문화재를 현대식으로 센스있게 구현했다. 특히 고양이를 메인으로 내세운 오묘한 녀석들 시리즈와 훈민정음을 테마로 한 한글과 생활은 관광객들에게 큰 인기를 끌었다. 아예 따로 온라인샵까지 운영하고 있다.

겨울에 갈 때는 반드시 든든하게 입고 갈 것. 물론 뚜벅이 관람자에 한해서지만… 이촌동한강 옆에 있기 때문에 엄청나게 춥다. 아무 생각 없이 입고 나갔다가는 한강 칼바람을 맞으면서 박물관 정문 저 멀리에 보이는 본관까지 걸어가고 싶은 생각이 싹 사라질 것이다. 2012년 12월 27일 이촌역에서 박물관으로 연결되는 지하보도 "박물관 나들길"이 완공되어 보다 쾌적한 관람이 가능해졌다.

예전에 조선총독부 청사 시절 지적 받았던 휴식 공간이 적다는 평을 의식해서인지 현재 박물관은 중간중간에 의자가 많다. 박물관 면적이 넓기 때문에 대충 둘러본다고 해도 반나절은 잡아야 한다. 장기전으로 갈 각오를 하고 관람하는 것을 추천. 또한 반드시 편한 복장으로 가야 한다. 그중에서도 특히 신발은 꼭 발이 편한 게 먼저다. 워낙 규모가 크기 때문에 멋낸다고 힐이나 구두 신고 보러 갔다가 얼마 보지도 않았는데 의자에 앉아서 발을 두드리고 있는 자신을 발견하게 될 수도 있다. 박물관 피로(museum fatigue)라는 말이 괜히 있는 게 아니다.

박물관 내에 있는 식당은 인간이 먹을 수준이기도 모호한데 값이 착하지 않다.[27]관람료가 공짜인 이유가 있었어 또한 박물관 경내에 있는 CU에서는 라면을 팔지 않는다. (도시락 팔고 있다.) 노렸구나 식당 밥 비싸다고 컵라면으로 끼니를 해결하려고 들면 낭패를 보니 주의. 이왕이면 가기 전에 미리 든든하게 먹고 가자. 참고로 옆에 있는 미군기지 입구에 자판기가 있는데, 여기에 달러나 센트를 가져가서 과자 등을 뽑을 수 있다. 그러나 미군기지 내부는 아니어도 그 앞이라 걸리면 내쫓길 수 있으니 가지 말자. 애초에 센트를 가지고 있는 사람이 많지도 않고. 최근에는 편의점이 있는 옥외매장에 투땡 커피 프랜차이즈 직영점과 수제버거집이 들어와있다. 수제버거집 가격은 저렴하진 않은데 시중의 유명 가게들과 제법 비슷한 퀄리티로 나오는듯 하다.

이촌역 3-1 출구로 나가면 아파트 단지가 나오고 근처 상가가 있는데, 여기서 식사를 해결하는 것을 추천. 그 유명한 동부이촌동이 여기다. 동네가 동네인지라 가격은 세지만 먹을 만하다. 신문이나 블로그에서는 맛집이 널렸다고 하나 실제 그 정도는 아니니 낚이지 말자. 단 전반적으로 가게들이 별로 친절하지가 않다는 것은 염두에 둘 것. 단골 아니면 취급도 안 해주는 사태가 종종 발생하니 요주의.

배터리 충전 서비스도 당연히 제공하는데 휠체어 및 대형물품보관소에 가서 말을 하면 1시간 이내 충전이 되는 고속충전 서비스를 무료로 제공한다.

건물 주변으로 탁 트인 느낌을 주는 거대한 호수와 정원이 잘 조성되어 있으며[28], 2014년 10월에 개장한 국립한글박물관과 용산가족공원이 바로 근처에 있어서 다양하게 즐길 수 있다.

전시실 내에서의 사진 촬영은 자유롭지만 유물 훼손 및 타인의 관람 방해를 막기 위해 플래시와 삼각대는 금지된다. 이는 일본을 제외하면[29] 대영박물관이나 루브르, 코펜하겐 국립박물관 등 많은 박물관에서 주로 쓰이는 정책이다. 한편 제3세계 국가에 위치한 박물관의 경우 여기에 카메라 추가요금을 받는 경우도 많다.

6. 교통

교통편이 은근 불편하다. 서울 지하철 4호선, 수도권 전철 경의·중앙선 이촌역을 이용하는 방법이 가장 쉽다.[30] 이촌역에서 박물관으로 향하는 길에는 주요문화재를 LED로 꾸며놓은 박물관 나들길이란 통로가 있는데 첫방문이라면 제법 볼만하다.

국립중앙박물관 앞을 지나는 시내버스는 서울 버스 400, 서울 버스 502뿐이다. 모두 용산역을 경유하므로 용산역에서 오는 것도 편하다. 추후 신분당선 용산 연장구간이 완공되면 박물관 바로 앞에도 역이 생길 예정이었으나, 용산국제업무지구의 파행으로 강남~용산 구간의 착공이 무기한 연기되었고, 그마저 역 건설이 백지화되었다.

자차를 이용할 경우 주차료는 기본 2시간에 2000원 정도로 크게 부담되는 가격은 아니다. 평일에는 주차공간이 여유있는 편.

7. 논란 및 비판

수장고에 잠들어 있는 소장품이 하도 많다보니, 때로는 "없어졌다던 유물이 요기잉네?" 하는 경우도 가끔 있다고 한다. #[31] 사실 기사 후반에서 지적하듯, 그걸 다 관리하지 못하는 것도 잘하는 건 아니다.

유홍준 교수는 국립중앙박물관 관람비를 더 받아야 한다면서 왜 문화재 보는 값어치를 스스로 평가절하하냐고 비난한 바 있다. 그가 들려준 일화로는 일본인 관광객들이 온 적이 있는데 당시 2천 원이란 관람비를 2천 엔[32]으로 듣고 한국 돈으로 10배가 넘는 돈을 내고 들어왔다고 한다. 그들은 당연히 자국 중심문화재를 보여주고 보관하니까 이 정도는 당연했다며 비싸다는 말도 하지 않았다고.[33] 이래야 한다면서 일본이 문화재를 아끼는 게 괜히 그런 것이냐고 일갈했었다. 유 교수가 제기한 관람비 문제는 사실 굉장히 실질적인 문제로, 이게 충당이 안 되면 운영에 차질이 생기기 때문에 문제를 제기한 것이다. 이건 박물관 운영 비용 마련 가능/불가능의 문제지, 관점의 차이 운운하며 옹호할 문제가 아닌 것이다. 문화 복지의 차원에서 국립박물관은 무료로 운영하는 국가들이 많다고 하는데, 그런 나라들은 대부분 정치인이나 기업가들의 기부로 운영된다. 소수지만 엘리트들이 기부를 많이 하기 때문에 운영되는 거란 말이다. 대영박물관이 그런 케이스다. 박물관 운영비는 기부를 받든 관람료를 받든 세금으로 충당하든 해야 하는데, 문제는 한국의 문화 관련 재정지출이 상당히 적은 편이라는 것이다. 사실상 세금으로 충당하기엔 벅차 주요 박물관들이 적자 상태에 있고, 이 때문에 수많은 유물들이 연구되지도 못한 채 창고에서 썩어가는 지경이다. 유 교수는 이런 현실적인 문제를 지적한 것이다. 박물관 입장료를 받아야 큐레이터나 연구자들에게 돈을 주고 새로운 유물을 찾아 연구를 해 새로운 전시를 선보일 수 있다. 박물관 운영은 공짜로 되는 것이 아니다. 사실 굉장히 막대한 비용이 들어간다. 사실 유 교수가 아니라도 누군가는 지적했을 문제다. [34]

8. 여담

  • 다양한 전공자들이 자주 가는 곳으로, 애칭(?) 비슷하게 국중박, 국박, 중박 등으로 줄여서 부르기도 한다.
  • 장소가 장소라서 이곳에서 국제 행사가 꽤 열린다. 가끔 박물관 앞 주변을 무장한 채 돌아다니는 경찰을 볼 수 있다.
  • 국립중앙박물관에서 멀지 않은 곳에 국립한글박물관이 있다. 한글의 발전과정이 궁금하면 한 번쯤 들러 볼 만하다. 어린이들도 이해할 수 있게 쉬운 해설이 있고 한글서적도 많아 관람할 가치가 있다. 동선도 짧아서 가볍게 보기도 편한 편.
  • 1박 2일 536화의 국보 전국 일주에서 데프콘, 정준영, 김주혁 팀이 주사위를 굴려 국립중앙박물관에서 특히 길게 촬영하였다. 굳이 국립중앙박물관 외에도 다양한 국보들이 게임에 엮여 재미있게 소개되니 관심있으면 골라보는 것도 나쁘지 않다.

9. 관련 문서

  • 산하 지방박물관
>문화체육관광부와 그 소속기관 직제 제35조(지방박물관) ① 각 지방에서 제29조에 따른 사무를 관장하게 하기 위하여 중앙박물관장소속하에 지방박물관을 둔다.>② 지방박물관은 경주박물관·광주박물관·전주박물관·부여박물관·공주박물관·진주박물관·청주박물관·대구박물관·김해박물관·제주박물관·춘천박물관·나주박물관 및 미륵사지유물전시관으로 한다.지방에 소재한 국립박물관들은 그 지역의 문화재(매장문화재 포함)들의 수장하는 광역수장고 역할을 하며 각각의 박물관에서는 나름의 특성화(테마)를 내놓고 있다.(경주는 신라문화, 공주, 부여, 익산은 백제 문화, 김해는 가야 문화, 나주는 마한 문화, 제주는 탐라왕국 및 제주 문화, 진주는 임진왜란 특성화 및 경남 서부권의 문화, 광주는 신안해저 유물 및 전남의 문화유산, 전주는 전북의 문화유산을 포함해 요즘은 후백제 문화, 청주는 충북의 문화유산 및 중원 문화, 대구는 경북의 문화유산, 춘천은 강원의 문화유산 및 예(동예) 문화) 이렇게 지방에 소재한 국립박물관들은 지역에 소재한 역사문화에 맞게 특성화를 내놓고 있다. 영남권 4권, 호남권 4곳, 충청권 3곳, 강원, 제주에 각각 1곳씩 국립박물관이 있다.

  1. [1] 일본이 박물관 순위에 상위권이 아닌 부분을 의아해 할 수도 있는데,(일본 최대인 도쿄국립박물관이 11만 점대) 일본은 박물관에서 보관하는 유물보다 개인, 단체 또는 유물이 원래 위치해 있던 절이나 신사 등에서 자체적으로 시설을 갖춰 전시, 보관을 하고 있다. 또한 간송미술관처럼 애초부터 학술용으로 학자들에게만 한정적으로 공개하고 민간에는 한시적 외엔 거의 공개하지 않는 유물도 매우 많다. 또한 덴노 가문에서 소장하고 있는 문화재는 애초에 공개되지도 않고 국가에서도 관리하지 않으며 덴노 가문에서 자체적으로 관리하고 있다. 이러한 이유로 일본의 박물관은 생각보다 규모가 작은 편이다. 우리나라의 국립중앙박물관에 익숙했다면 일본의 박물관은 규모로만 보면 다소 실망할 수도 있다. 공화국의 위엄 몽유도원도 같은 경우도 우리나라라면 국립중앙박물관으로 옮겨 전시했을 법한데 일본에서는 원래부터 소유하고 있던 덴리 대학 도서관에서 자체적으로 보관하고 있다.
  2. [2] 이 박물관 건물은 경복궁 동궁에 위치해 있었는데 경복궁을 복원하면서 철거했다.
  3. [3] 서봉총 금관 실물을 기생에게 쓰게 하고 기념촬영까지 해서 물의를 일으켰던 일본인 학자 고이즈미 아키오(1935년 설립 때부터 해방까지 평양부립박물관장)의 회고록에 따르면 기차 2량 분량의 가야 유물을 일본으로 도망가는 연락선에 싣기 위해 보냈다는 부분이 있어 전쟁 후반 항복 직전에 한국 유물을 일본으로 빼돌리려고 일부 시도는 있었던 것으로 보이지만 이 가야 유물은 다행히도 나중에 되찾았다고 한다.
  4. [4] 현 북한 지역에서 개성부립박물관에도 고려청자를 비롯한 많은 고려시대 문화재가 있었지만 1945년 38선 분단 당시에는 개성이 아슬아슬하게 남한 영역이었고, 개성이 접경지대다보니 남북간 국지전이 많이 나서 6.25전쟁 발발 이전에 이미 개성의 문화재는 남쪽으로 많이 피신시켜놨었다.
  5. [5] 2020년 국립박물관 승격 예정
  6. [6] 사실 이는 김윤옥이 유독 "한국의 미"라는 데에서 집착한 병크인데, 한국의 역사와 미를 알릴 목적이라면 그 장소가 딱히 박물관일 필요는 없다. 게다가 박물관의 유물들은 외부 인자에 매우 취약할 뿐만 아니라 한번 손상되면 원래대로 되될리는 것이 거의 불가능하다. 그리고 그 뒤의 대통령은 이보다 더 어이없는 짓거리를 하려고 했다.
  7. [7] 前 국립경주박물관장.
  8. [8] 위당 정인보의 아들. 前 국립경주박물관장.
  9. [9] 前 국립부여박물관장, 국립경주박물관장.
  10. [10] 국사학자 두계 이병도의 손자로, 이후 문화재청장으로 임명됨.
  11. [11] 이화여자대학교 명예교수로, 2003~2006년에 국립민속박물관장을 역임하고 취임하였다. 민박관장으로서든, 중박관장으로서든 최초의 여성 국립중앙박물관장이다.
  12. [12] 초대 관장인 김재원 선생의 삼녀이다. 취임 기념 인터뷰에서 "어릴 때 박물관 앞뜰에서 에서 뛰어놀곤했다"고 회고한 바 있다. 해임 사유는 아래에 후술.
  13. [13] 前 국립청주박물관장, 국립부여박물관장, 국립전주박물관장, 국립경주박물관장. 부인인 김연수 씨도 이 시기에 국립고궁박물관장이 되어 부부 국립박물관장이 탄생했다.
  14. [14] 한양대학교 문화인류학과 명예교수.
  15. [15] 그리고 그 많은 수를 제외한 나머지 상당수는 국립경주박물관(13점), 국립공주박물관(13), 간송미술관(12), 리움미술관(36), 호림박물관(8)에 집중되어 있다. 고서의 경우 서울대학교 규장각에도 7점이 존재한다.
  16. [16] 국보 86호인 경천사 10층 석탑. 경기도 개풍군에 있었으나 일제강점기에 반출되었다가 경복궁으로 환수했었던 탑이다. 환수 이후 심각한 손상을 입은 것이 확인되어 장기적으로 탑 복원 공사가 이루어졌고, 산성비 등으로 인한 훼손을 우려하여 내부로 옮겼다.
  17. [17] 이와 관련된 에피소드 가운데 뉴욕의 메트로폴리탄 박물관에서 2013년 신라시대 유물전시회를 기획하고 국박에 이 반가사유상도 포함시켜줄 것을 요청했으나 문화재청이 이에 대한 우려로 반출에 난색을 표해서 한동안 실랑이를 벌인 적이 있다. 결국 메트로폴리탄 측의 통사정과 정부의 설득으로 뉴욕행을 결정짓기는 했다.(당연하지만 국박에 전시 중인 건 그대로 두고 수장고에 보관 중이던 게 국외전시로 나간다.)
  18. [18] 역시 독일인 알베르트 폰 르콕이 반출하여 독일로 옮겼지만 전시할 때 다수를 박물관 벽에 박아놓아서 옮겨 볼 생각도 못 하고 연합군 폭격에 그대로 소실.
  19. [19] 1980년대 NHK에서 만든 "실크로드"라는 다큐멘터리는 중앙아시아 유적들을 대거 보여주었는데, 불상들 상당수가 목이 잘려 있었으며, 이는 현지에서 이슬람교가 주류가 되면서 기존 불교유적들을 파괴했다는 멘트가 나온다.
  20. [20] 이 지역은 중국면적의 1/6에 해당하는 지역이다. 투르크계인 위구르족뿐만 아니라 몽골계 오이라트계의 여러 민족이 거주했다.
  21. [21] 학살을 피해 살아남은 준가르부의 일원인 칼미크인들은 현재도 티벳불교가 주류이다. 블라디미르 레닌의 외할머니가 칼미크인.
  22. [22] 물론 토하라인들이 사라진 현재는 사어가 되었다.
  23. [23] 성문영어의 저자
  24. [24] 국가민속문화재
  25. [25] 당연히 모조품. 진품은 국립부여박물관에 있다. 참고로 이 모조품은 시각장애인을 위해 음성안내와 함께 만져볼 수 있게 해 놓았다. 시각장애인을 위한 것이지만 눈이 잘 보이는 일반인도 만져보며 감상하면 보다 다각도로 감상할 수 있다. 참고로 이런 시각장애인용 모조품은 신석기시대 돌칼이나 철기시대 철검, 신라시대 오리 물병 등 여러 군데에 있다.
  26. [26] 반출하는 중박은 국위 선양이라고 하지만 국내 관람객 입장에서는 깊은 빡침을 느낄 수 있다. 특히 지방에 올라온 관람객 입장에서는 그야말로 엄청난 분노다.
  27. [27] 1층 식당 "나무"에서 낙지 비빔밥이 10,500원이고 파스타가 15,000원 선이다. 가장 싼 짜장면만 해도 6000원이나 하며 양도 적게주고 맛도 떨어진다.
  28. [28] 꽃이 만발할 때에는 가족단위로 놀러 나온 사람들이 많다.
  29. [29] 입장료 무료 정책과 함께, 일본인 관광객들이 국립중앙박물관과 관련하여 많이 놀라는 점이기도 하다. 일본은 박물관 내에서의 사진 촬영이 금지되기 때문에 단지 박물관에서 사진을 촬영할 수 있다는 사실만으로도 수많은 일본인 관광객들이 감격(?)하고 있다고... 구글 및 일본 포털 사이트에 '国立中央博物館 撮影'을 가지고 검색해 봐도 관련 여행기들이 우수수 검색된다.
  30. [30] 이촌역과 국립중앙박물관 사이에 지하보도가 있으니 그걸 이용하면 편하다. 이촌역에서 국립중앙박물관으로 직결되는 무빙워크 통로가 있다. 참고로 지하보도가 4호선 사당방면 거의 끝쪽과 연결되어 있으므로, 4호선을 타고 갈 때는 당고개 방면 뒷쪽, 사당/오이도 방면 앞쪽에 타는 게 좋다. 경의중앙선을 타고 올땐 뭐 답이 없다. 실컷 걷는 수밖에.
  31. [31] 하지만 국립중앙박물관 측에서는 명성황후와는 관련이 없는 유물로 추정했다. #
  32. [32] 2018년 기준 약 2만 원.
  33. [33] 2018년 기준으로 프랑스 파리 루브르 박물관의 입장료가 15유로, 미국 뉴욕 메트로폴리탄 박물관 입장료가 25달러인 것을 감안한다면 유홍준 교수가 소개한 그 일본인들의 에피소드는 상당한 타당성이 있다.
  34. [34] 그러나 이는 박물관 이데올로기 측면에서도 바라보아야 하는 게, 박물관이라는 공간은 지배 계층의 이데올로기를 퍼트리기 위해 근대에 고안된 공간으로, 이 공간의 권위성에 대한 논란이 있는 공간이다. 입장료는 개방 요일과 시간과 더불어 박물관이 권위성을 띠게하고, 계급 간의 차별의 선을 암시적으로 긋는 제1의 도구이다. 아닌 게 아니라, 예전에 메트로폴리탄 미술관이 평일에만 개방하다가 주말에 개방하는 것에대한 논의가 있었을 때 메크로폴리탄 미술관을 주말 개방하면 주변 못사는 동네의 아일랜드 잡역부들이 대거 진입해서 박물관을 망쳐놓을 거라는 주장이 있었을 정도. 관람료도 마찬가지 선상에서 이해할 수 있는 게, 그 돈을 생활에 사용하지 않아도 지장이 없는 사람만이 미술관에 가게하는 도구로 이해될 수 있기 때문.

최종 확인 버전:

cc by-nc-sa 2.0 kr

Contents from Namu Wiki

Contact - 미러 (Namu)는 나무 위키의 표가 깨지는게 안타까워 만들어진 사이트입니다. (269.05ms)